Login

이민자 출신국가별 주택소유율 ‘큰 차이’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01-10 14:38

중국인 10명중 9명 ‘압도적’...한국은 7명으로 중간 수준
밴쿠버 노스엔드-뉴 웨스트민스트-랭리 등 전출입 가장 잦아
UBC교수 ‘초-다양성’ 웹사이트 공개
메트로 밴쿠버에 거주하는 이민자 출신 중 한국인들은 10명 중 7명이 주택을 소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비해 10명 중 중국인들은 9명, 백인들은 7명, 필리핀인은 6명이 각각 주택을 소유했다. 

또 밴쿠버 시의 노스 엔드(north end), 뉴 웨스트민스터, 노스 밴쿠버 일부와 랭리 시 주변이 주민들의 전출입이 가장 빈번했다.

이같은 내용은 UBC대학의 다니엘 히버트(Hiebert)교수가 발표한 “초 다양성(super-diversity)"웹사이트에 따른 것으로 이민자들의 국가별 정착 행태에 관한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메트로 밴쿠버 국가별 전체 주택 보유율에 따르면 중국인들은 10명중 9명이, 남아시아인들은 10명중 8명, 백인들과 한국인은 10명 중 7명, 필리핀인은 6명, 흑인과 아랍계, 라틴 아메리카인들은 4명이 각각 주택을 소유하고 있다. 

중국인 이민자들은 대부분 캐나다 이주 후 곧바로 주택을 구입했지만 이들 중 절반만이 입국 후 첫 5년 동안 일자리를 구하는데 그쳐 10명 중 4명은 저소득으로 근근이 생활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와는 대조적으로 필리핀 이민자들은 10명 중 9명이 도착 후 5년 이내에 일자리를 구하는 등 적극적인 경제 활동으로 저소득자가 10%에도 못 미쳤다. 

또 지도와 차트는 주민들의 전출입이 가장 빈번한 지역이 어디인지도 보여준다. 

결과적으로 메트로 밴쿠버 주민들 중 밴쿠버 시의 노스 엔드(north end: 키칠라노에서 스트라스코나까지)와 뉴 웨스트민스터, 노스 밴쿠버 일부와 랭리 시 주변에서 전출입이 가장 잦았다.

히버트 교수의 ‘초-다양성’ 웹사이트 www.superdiv.mmg.mpg.de는 이처럼 캐나다 이민, 난민, 민족성, 경제적 계층과 종교 등에 관한 인구 통계적 통찰을 보여주고 있다. 

사이트는 1980년 이후의 광범위한 데이터를 분류해 메트로 밴쿠버를 3400개의 작은 단위로 나눈 상호작용적 지도를 통해 민족성, 소득, 이동성, 언어와 교육수준 등을 별개로 분석했으며 이민자 조사는 연방 정부가 제공한 센서스 정보와 상호 연관해 조사했다.   

그는 “캐나다의 정책 결정자들과 학계, 언론계 및 일반인들에게 캐나다의 다양성과 변화에 대해 실질적 인식을 주기위해 사이트를 설계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사이트는 이슬람 교도들의 상이한 인종적 배경, 20년 이후 난민들의 괄목할 성장 등 캐나다의 “초-다양성”에 관한 많은 사실들을 보여주고 있다.

사이트는 또한 다양한 소득 계층의 이웃들이 거주하는 곳이 이웃 간에 보다 많은 공감대가 있어 건강한 공동체라고 소개한다. 특정 소득계층 집단이 모여 있는 폐쇄적 공동체는 이웃 주민과의 교류가 단절돼 있는 등 공동체 건강성이 최악이었다. 

한 사례로 밴쿠버 웨스트 사이드(west side)는 높은 민족 다양성을 보이지만, 소득 계층의 다양성은 낮았다. 반대로 밴쿠버 이스트 사이드와 사우스 버나비는 다양한 소득 계층 이웃들이 살고 있다. 

후자의 주민들은 부유한 주택 소유주들이 위층에 살고 세입자들은 지하에 거주하는 이상적 공동체 패턴인 '아래층-위층 현상(upstairs-downstairs phenomenon)'을 보여주고 있었다.  

한편 히버트 교수는 향후 2달 간 상대적으로 소외되고 있는 임시 거주자들과 유학생들에 대한 통계 작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캐나다 내에서 이들 임시거주자들과 유학생의 수는 지난 10년간 두 배 가까이 증가하며100만 명에 달하고 있다. 이 중 20만여 명은 BC주, 특히 메트로 밴쿠버에 많이 거주하고 있다. 

그는 “정치인들과 공무원들이 이처럼 중요한 신규 전입자 집단을 정확히 반영하지 않고 있어 메트로 밴쿠버 지역의 임대시장과 대중교통망 악화의 실상이 제대로 파악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사이트 목적 중 하나는 호주-뉴질랜드와 캐나다 내에서 이주 문제를 비교하기 위한 것이다. 영국과 미국을 포함, 5개의 영어사용 국가인 이 국가들은 전 세계에서 수 천만 명의 사람들이 영어를 배우기 위해 모여드는 곳이다.

중국인들은 영어 학습을 위해 호주 시드니와 뉴질랜드 오클랜드로도 몰리지만, 특히 메트로 밴쿠버 선호도가 높아 이 지역 주택 구입율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최근 메트로 밴쿠버로 온 중국 이민자들의 90%가 집을 구입한 반면, 시드니는 50%, 오클랜드는 20%에 그쳐 큰 대조를 보였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주택 소유 기러기 가족에게 큰 세금 부담
메트로 주택 소유자들은 이번주부터 집으로 배달되는 투기 빈집세 면제 신고서를 반드시 작성해 주정부로 반송해야 한다. 모르고 안하고 지나갔을 경우 세금을 일단 내야만 하며 그 돈을...
3.89%에서 0.15% 내려 .. 다른 빅5도 곧 내릴 듯
RBC가 TD에 이어 캐나다 빅 파이브 은행들 가운데 두번째로 모기지 고정금리를 인하했다. 캐나다 최대 은행인 RBC는 16일 광고를 통해 5년 고정금리를 3.89%에서 3.74%로 내렸다고 밝혔다....
데이케어 원장으로 일약 당 경선에서 승리해 상대 중앙당 대표가 후보로 나온 버나비 사우스 연방의회 보궐선거 흥행을 일으키고 있던 자유당 후보 캐런 왕이 인종차별 발언으로 돌연...
면회 거부되고 한국으로 강제 출국 조치돼
중국에서 정치범으로 수형 중 병약해진 아버지를 면회하려던 캐나다 시민권자 딸이 중국 당국에 의해 면회가 거부되고 한국으로 강제 출국 조치됐다몬트리올 거주 티 애나 왕(Ti-Anna Wang)은...
타주 진료 때는 별도 라이센싱...수수료-수속시간 ‘막대’
‘짭짤한’ 수입-의과대 유지 등 ‘밥그릇 지키기’가 원인
캐나다는 전국 어디서나 의사 부족에 시달린다. 상당수 캐나다인들은 패밀리 닥터조차 없어서 아침 일찍부터 클리닉에서 줄을 서서 기다려야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실정이다. 왜 캐나다는...
2월부터 가스라인 공사 착수... 한인 밀집지역 우려 커
오는 2월부터 시작되는 가스라인 교체 공사로 버나비와 코퀴틀람 일대 통근자들은 앞으로 몇 달간 교통체증에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15일 BC에너지 공사 FortisBC는 지난해 5월부터...
25% 이자만 상환...18%는 대출총액이 얼마인지도 몰라
금융소비자연맹 조사…HELOC 부채자 3백만명
주택담보 신용대출(Home Equity Line of Credit, HELOC)이 가계 부채로 크게 급증하고 있는 반면, 사용자들의 절반 이상이 정확한 이해 없이 대출하고 있어 이에 대한 심각성이 지적됐다.연방 금융...
패드매퍼사 12월 임대료 보고서...加 주요 도시 강보합세 유지
지난달 캐나다 임대료 시장이 밴쿠버의 실적 호조에 힘입어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지난 15일 임대 리스팅 전문 웹사이트 페퍼매퍼(PadMapper)가 공개한 월간 임대 보고서에 따르면 12월...
경찰, 가정폭력 신고 접수…가해자 학생 비자로 취업학교에 다녀
위니펙에 거주하는 40대 한인 남성이 아내를 과실치사로 사망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지난 9일 새벽 위니펙 다운타운 블러버 지역에서 가정폭력 신고 접수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23일 밴쿠버서 공연... VIP석 매진사례
대한민국 대표 팝 발라드 가수 변진섭이 ‘2019 나눔 콘서트’로 오는 20일부터 북미 팬들을 만난다.나눔 콘서트 측은 “가수 변진섭이 20일 캐나다 토론토를 시작으로, 밴쿠버(23일)와...
로버트 셸렌베르크, 가석방 중 BC주 애보츠포드서 붙잡혀
마약 밀수 혐의로 중국 재심 법원에 의해 14일 사형이 선고된 로버트 로이드 셸렌베르크가 2012년 BC에서 마약 밀매 유죄가 확정돼 징역 2년형을 선고 받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14일 CBC...
밴쿠버 순위 작년보다 한 단계 낮아져... 토론토 2년 연속 1위
밴쿠버가 전국에서 베드버그(빈대)가 가장 많은 도시로 탑 10에 랭크됐다. 15일 해충 방제 전문업체 오르킨(Orkin)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25개 도시 상업용 및 주거용 건물에서 이뤄진...
22일 데렉더블데이 수목원 제막식..추진위, 김성기 가평군수 일행 참석
한국전 참전 용사를 추모하는 대형 기념비 가평석이 공사를 마치고 드디어 랭리타운쉽에 일반인에게 모습을 드러낸다.가평석 추진위원회(위원장 이우석)는 오는 22일 오후 3시 랭리타운쉽...
OECD 경기선행지수, 세계 경제 둔화 시사
加 지난해 11월 99.1... 전월보다 0.02P 떨어져
올해 세계 경제가 뚜렷한 둔화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 가운데 지난해 하반기 캐나다의 경기선행지수(CLI)가 12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14일 발표한 11월...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는 14일 맥길 대학 법대 교수 출신의  몬트리올 의원 데이빗 러맨티를 법무장관으로 임명하는 등 소폭의 개각을 단행했다. 조디 윌슨-레이볼드 법무장관은 보훈장관으로 옮겼다. 스캇 브라이슨의 정계은퇴로 공석이 된 재정위원회...
올해 다시 선착순으로…신규 신청자 2만명까지 확대
연방이민부가 부모 초청 이민 접수를 오는 28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이민부에 따르면 당일 12시부터 온라인으로 신청 접수가 가능하며 선착순으로 접수되기 때문에 해당자는 서둘러야...
정치적 동기에 의해 제공된 특혜라는 지적도
서울을 경유해 태국에서 토론토에 도착한 그녀를 환영하는 프릴런드 외교장관의 미소짓는 사진은 난민에 우호적인 캐나다 국가 이미지를 보여주었다.태국 당국으로부터 입국이 거절된...
메트로 스몰 비즈니스 종사자들 “재산세 부담에 문 닫아야 할 판” 호소
2019년 감정가 폭탄은 메트로 밴쿠버 콘도에만 떨이진 게 아니다. 상업용 건물들에도 큰 폭의 공시지가 상승이 통보돼 중소규모 비즈니스 업자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일부 업자들은...
공직자 3명 사망…2013년에도 열차와 충돌
오타와에서 지난 11일 오후 4시경 승객 90명을 태운 2층버스가 정류장을 들이받아 3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경찰은 2층버스인 OC 트랜스포 버스가 웨스트보로역 정류장으로...
캐나다 14일 중국 여행주의보 발령
트뤼도의 "임의적 판결" 발언에 격분
중국이 대국민 캐나다 여행주의보를 발령했다.중국 외교부는 15일 발표문을 통해 중국 국민들은 관광을 위해 캐나다에 가는 위험성을 충분히 검토해야만 힌다고 밝혔다.발표문은 중국...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