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시민권 취득 급감했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9-21 14:35

지난해 1547명...2015년 비해 1/4로 크게 줄어 취득조건 강화-1인 530불 등 비싼 수수료 영향
한인들의 캐나다 시민권 취득이 매년 급격하게 줄고 있다.

이민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시민권 취득 한인 영주권자는 5956명에서 지난해는 1/4 수준인 1547명으로 크게 감소했다.

한인 시민권 취득자는 2016년에도 2907명에 그쳐 2015년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었다. 올해는 6월까지 977명에 그쳐 지난해보다는 소폭 늘었지만 2천명 선에도 미치지 못할 것이 확실해 보인다. 

시민권 취득 한인 수의 급감은 지난 2015년 연방보수당 정부가 영어 시험-의무 거주기간 등 취득 조건을 강화한 것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또 100달러였던 신청비용이 530달러로 크게 오른 것도 작용했다.

연방 보수당 정부는 2014년 시민권 신청 비용을 100달러에서 300달러로 올렸다. 그리고 2015년 1월부터 다시 230달러를 더 청구하는 등 530달러로 대폭 인상했다. 여기에 시민권이 거부되면 돌려주는 권리비(right of citizenship fee) 100달러를 더하면 성인 1인당 부담금은 630달러로 큰 부담이 되고 있다.

만약 부부가 함께 시민권을 신청할 경우, 신청 비용으로만 1260달러를 내야 한다. 자녀가 대학생이라면 성인으로 간주되기 때문에 역시 1명당 630달러씩 추가된다. 4인 가족이 동시에 신청하면 약 2500달러가 드는 셈이다. 미성년 자녀는 1인당 100달러씩, 만약 컨설팅업체에 의뢰할 경우 부담은 더욱 커진다.

자유당 정부 집권 이후 시민권 취득조건이 연령-의무체류 기간 축소 등 완화되면서 올 들어 신규 시민권 신청이 소폭 늘었다. 그러나 여전히 2015년에 비해 절반에도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다. 500달러를 넘는 신청비용이 그대로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한편 2016년 인구 센서스에 따르면 캐나다 영주권자로서 한국 국적을 소지한 사람은 총 6만3725명으로, 이중 6만505명은 한국 국적만, 3220명은 한국 및 캐나다 국적을 복수로 취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 국적자는 전체 캐나다 내 국가 중 12번째로 많았다. 
중국 국적 소지자가 38만43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인도가 29만3340명, 미국이 28만4870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외 필리핀 28만1655명, 영국 26만5085명, 프랑스13만8390명, 파키스탄 13만4970명, 이란 9만7695명, 이탈리아 7만5405명, 폴란드 7만3675명 , 독일 6만4370명 순으로 많았다. 

김혜경 기자khk@vanchosun.com


<▲시민권 취득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수입 철강에 새 관세 부과로 자재비 상승
이미 오를대로 오른 밴쿠버, 토론토 등지 콘도 값이 더 오를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부동산 경기 때문이 아니고 해외 철강에 대해 새로 부과될 관세 때문이다. 온타리오 주택건설협의회 회장 리쳐드 라열 (Richard Lyall) 은 캐나다는 이미 국내산 철강의 공급...
캐나다 굴지 재벌 마그나 인터내셔널 스트로낵, "5억달러 내놔라"
캐나다 유명 재벌가의 부녀간에 소송이 붙어 조용하고 보수적인 캐나다 사회에 화제다. 소송전의 주인공은 세계적 자동차 부품 회사인 마그나 인터내셔널 (Magna International) 창업주이자 경마, 부동산 회사 소유주인 빌리어네어 프랭크 스트로낵 (86, Frank Stronach)...
합법화 초기 온오프라인 판매 예상치 훨씬 초과
주별로 아직 몇개씩의 가게들만 허가돼 손님을 받기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각 주정부들은 휴식용 캐너비스 합법 판매 이후 돈을 갈퀴로 긁어 모으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합법화 초기 공급난이 처음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심각해지고 장기화할...
녹색당 요구로 수정안 타결... 세수 3천만달러 줄어
BC 주정부의 투기세 법안이 발표 하루 만에 수정돼 캐나다 영주권자 이상에게는 모두 BC 영주권자 이상과 마찬가지의 빈집 세율이 적용된다. 집권 NDP 정부는 연정 상대인 녹색당의 요구를 일부 수용, 이같은 세율 조정과 함께 투기세 수입의 해당 지역 주택...
대규모 지진 '빅 원' 대비 시스템 구축 / 스카이트레인과 센서 연동 지진대비훈련 실시 / 내년 3월 비상기구로 정식 지정
캐나다 최초로 지진 조기경보 시스템의 실용화가 눈 앞에 다가왔다. 18일 주정부는 해양 연구단체인 캐나다의 오션 네트웍스(ONC; Ocean Networks Canada)를 운용해 BC주 서부 해역에 지진 조기...
온주는 철회 알버타주는 강행 ‘엇갈린 행보’ 지난 2차례 인상 후 실업률 오히려 떨어져
최근 고용주들의 지속적 요청에 따라 결국 시간당 15달러 최저임금 계획을 철회한 온타리오주와 인상을 강행하기로 한 알버타주의 결정이 BC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한 관심이...
차기 회장 선출 위한 개선총회 안건 상정
재향군인회 캐나다 서부지회(회장 이상진)의 제66회 향군의 날 기념식 및 임시총회가 19일 오전 11시 노스로드 소재 얀 식당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재향군인회 전현직 임직원을...
연방통계청 물가동향보고서...CPI 2.2% 기록 / 금리인상 완화 기대
지난달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예상보다 크게 둔화됨에 따라 금리인상의 압력이 다소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 통계청은 지난 22일 월간 물가동향 보고서에서 9월 소비자 물가지수(CPI)가 휘발유 가격의 상승폭 완화로 전월 대비 0.6% 하락한 2.2%를...
첫 콘도 들어선 후 50년 흘러 상전벽해 도시혁명 “이제 시작”
밴쿠버에 콘도가 처음 들어선 해는?바로 1968년이다. 1968년은 비틀즈가 헤이 주드를 발표하고 피에르 트뤼도가 수상으로 선출됐으며 마틴 루터 킹 목사가 암살당하는 등 캐나다를 비롯해 전...
클래스 5 올해 58일 대기..작년보다 열흘 더 기다려야
ICBC가 지난 2016년 운전 면허 도로 테스트를 강화한 이후 운전 면허증 취득을 위한 테스트 대기 기간이 갈수록 길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로어 메인랜드에서 클래스 5나 7의...
유사 사례 신고 증가...외출시 목줄 등 안전조치 취해야
노스밴쿠버 소재의 한 공원에서 주인과 산책 중이던 반려견 한마리가 길가에 난 야생 독버섯을 먹고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경찰 조사에 따르면 지난 주일 골든 리트리버...
전봇대 절단범 소행...고압전선 끊겨 코퀴틀람 일대 4시간 정전
포트 코퀴틀람 소재의 한 공원 근처에서 전봇대 3대가 넘어지면서 인근 4500여 세대에 전기 공급이 끊기는 사고가 발생했다.지난 16일 오전 4시 30분경 포트 코퀴틀람의 게이츠 파크에서...
Bill 45<캐너비스 법>주요 규정
마리화나의 사용과 재배가 합법화됐지만 마리화나와 관련돼 해서는 안되는 행위들이 여전히 남아 있다. 현행법(Bill 45, Cannabis Act, 캐너비스 법)상 불법, 즉 범죄로 간주되는 10가지를 정리해본다. 1. 식용 마리화나 함유 제품 구입 자신이 직접 만들어서 먹을 수는...
3개 반 합법화 단체, 흥분 속 조용한 반대 행사 눈길
마리화나 합법화로 온나라가 들썩인 17일 밴쿠버 다운타운 아트 갤러리 계단에서는 일군의 반마리화나 단체 회원들이 나와 시민들에게 마리화나의 건강 위험 등을 홍보하며 합법화 반대 행사를 가져 눈길을 끌었다.이들은 이 날을 “캐나다에게 매우 어두운...
EBus, 신청 승인돼 그레이하운드 노선 운행
다음 달부터 더 이상 운행을 하지 않는 그레이하운드 일부 노선을 앨버타 운수 회사인 EBus가 달리게 됐다.BC 주정부 여객교통위원회는 에드먼튼에 본사가 있는 이 장거리 운수 회사가 신청한 캠룹스, 켈로나 등 주 내륙 도시 연결 노선 운행을 17일 승인했다. EBus...
CTrain-보행자 충돌로 2명 사망... 써리 LRT 반대 여론 확산돼
지난 15일 캘거리 경전철(CTrain)과의 잇단 충돌사고로 6세 소녀 등 보행자 2명이 숨진 가운데 최근 건설 추진 중인 써리 LRT사업에 대한 우려가 불거지고 있다. 지난 월요일 불과 몇 시간...
랭리도 급등..70만 달러 이하 주택 아보츠포드 외곽가야
메트로 밴쿠버에서 적정 가격대의 집(affordable house)을 찾아 동쪽으로 향하는 거리가 점점 멀어지고 있다.  랭리도 주택 구입자들 특히 생애 첫 구입자들이 적정한 수준으로 주택을...
잭 프로즈 랭리 타운쉽 시장 한국전 참전국 중 호주, 뉴질랜드 이어 3번째 설치 데렉 더블데이 수목원에 들어서...내년 1월 제공식
“가평석 제안을 받고 1초의 고민도 없이 추진을 결심한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캐나다와 한국은 이미 피로 맺은 형제의 나라이니까요”   한인 인구가 급증하고 있는...
지방단체장 반발 불구 “과열 주택시장 잡기 위해 불가피” 다주택 소유자 타깃 주택 평가액 0.5%...외국인은 2%
BC주가 그동안 주택업계는 물론 일부 지방자치 단체장들까지 ‘불 필요한 세금’이라며 강력히 반대해 왔던 빈 집에 부여하는 일명 ‘투기세(Speculation Tax)를 그대로 강행하기로 결정했다.이로써 지난 몇 달 간 일부 BC주 지역의 고삐 풀린 주택 가격을 억제시키기...
지역별 일정 미확정..일부 지역 배달 지연 우려
캐나다 우편공사 노조가 22일부터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5만 명의 노조원을 대표하는 노조측은 회사측과 진행하고 있는 협상이 끝내 타결되지 않을 경우 이르면 다음주 초부터 연쇄 파업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그러나 지역별 시간 및 일정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