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퀘벡 국경 넘어오는 불법 입국 난민 홍수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9-13 16:36


미국에서 퀘벡 주의 국경 마을 한 곳으로만 들어오는 불법 입국자가 지난 1년 4개월 사이 무려 2만7천여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난민 심사 대기 기간이 19개월로 늘어났으며 이민난민국 (Immigration and Refugee Board, IRB) 은 퀘벡 주의 대표적 불법 입국 통로인 St. Bernard-de-Lacolle 인근으로 들어와 난민 신청을 한 2만7천674명 중 약 15%만 절차를 완료했다.

 

1985년 대법원 결정에 의해 캐나다 땅에 들어온 모든 난민 신청자들은 구두 청문회 자격이 주어진다.  

불법 입국자들의 폭증에 의해 다른 난민들의 승인을 위한 대기 줄도 길어져 적체가 심해지고 있다. 불법 입국자들도 결국 똑같은 질문을 받게 되는데, 그것은 "그들이 본국에서 박해를 두려워 해 캐나다에 들어온 진정한 난민인가?" 라는 것이다.

 

IRB 자료에 따르면 최종 심사에까지 이른 퀘벡 불법 입국자들 중 절반 이하인 1천885명만이 합법적 난민으로 받아들여졌다. 이 비율은 다른 난민자들에 비해 현저히 낮은 것이다.


나다 국경관리국 (Canada Border Services Agency, CBSA) 자료에 따르면 작년 4월 이후 캐나다 전체 불법 입국자 3만2천여명 중 약 400 명만이 미국 등으로 추방됐다. 1.25%에 불과한 것이다.


이에 대해 한 난민 변호사는 추방율이 낮은 것은 단순히 이민 시스템의 문제로서 모든 절차가 완료되는 데는 시간이 걸린다고 지적했다. 

 

그 절차에 걸리는 시간은 난민 홍수가 시작되기 직전인 2016년 9월 14개월에서 2017년 9월 16개월, 현제는 19개월로 늘어났다.

 

작년 이후 캐나다-미국 국경을 넘어오는 수만명 중 많은 사람들은 2010년 지진 이후 미국에서 임시 보호 신분 (Temporary Protected Status, TPS) 으로 살고 있던 아이티인들인데, 트럼프 정부가 TPS 종료 방침을 발표한 뒤 캐나다로 가면 난민 신청을 할 수 있다는 소문이 퍼져 이들의 월경 행렬이 줄을 잇게 됐다.

 

그러나 캐나다와 미국 사이에 맺어진 안전한 제3국협정 (The Safe Third Country Agreement) 은 양국이 난민들에게 안전한 나라들로 간주되기 때문에 공식 국경에 도착하는 난민 신청자들의 입국을 거부하도록 하고 있다. 안전한 나라에서 안전한 나라로 넘어오는 사람이 난민일 수 없다는 논리에서다.

 

여기에 협정의 허점이 있으니 그것은 공식 입국 지점 (Official Points of Entry) 이라는 것이다. 다시 말해 공식 국경이 아닌 곳으로 입국하면 거절할 수 없으며 불법 입국자들은 바로 이 점을 악용해 국경 검문소와 검문소 사이 산길 등으로 들어오고 있다. 

 

이 허점을 이용하는 새 불법 입국 파도의 주인공은 나이지리아인들이다. 이들은 유효한 미국 방문 비자를 가지고 미국으로 입국한 뒤 퀘벡의 그 유명한 불법 입국 통로를 타고 캐나다로 넘어와 난민 신청을 하고 있다.

 

문제가 심각해지자 아메드 후센 (Ahmed Hussen) 이민부 장관과 고위 관리들이 올해 초 나이지리아까지 가서 그들 국민의 캐나다에서의 난민 신청을 자제하도록 당부하기도 했다.

 

이같은 난민 홍수로 정부 지출도 크게 늘고 있다. 난민 심사 적체 해소를 위한 인력 확충을 위해 IRB 에 7천2백만불을 투자했으며 심사 대기 중 숙박비로 5천만불을 부담하기로 약속했다.

 

불법 입국자들은 난민 심사를 위해 토론토 등지로 몰리고 있는데, 이들은 호텔 기숙사 노숙자 보호소 등에 머물고 있으며 그 비용은 각 시에서 연방 정부 지원을 받아 대고 있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터매라 태걸트, 자유당 공천 밴쿠버 킹스웨이 출마
20년 이상 메트로 밴쿠버 방송 화면에 나와 대중들에게 친숙한 여성이 오타와 입성을 준비 중이다. Canadian Press 보도스에 따르면 전 CTV 아침뉴스 공동앵커 터매라 태걸트(Tamara Taggert)가...
Bloomberg, 채권 장단기금리역전으로 내년 중반까지 인상 안될 듯
BNN Bloomberg 뉴스에 따르면 캐나다가 미국의 장단기금리역전 기류에 합류함으로써 경기후퇴 위험이 점증, 캐나다 중앙은행 총재 폴로즈(Stephen Poloz)로 하여금 그의 임기가 끝나는 내년 6월까지 최소한 현행 금리를 유지하도록 하고 있다. 장단기금리역전(Inverted...
버네싸 로델 입국... 몬트리올에서 새 삶 예정
전 CIA 내부 고발자 에드워드 스노우든에게 은신처를 제공한 홍콩 거주 필리핀 여성이 딸과 함께 난민 지위를 얻어 캐나다에 입국했다. CBC 뉴스에 따르면 스노우든(Edward Snowden, 35)이...
아직 15% 안해... 온라인으로 간단히 처리 가능
당신은 아직까지 투기세 면제 신고를 안한 BC 주민 25만명 중 한명인가? CBC 뉴스에 따르면 현재 주정부 재무부에 접수된 투기빈집세 신고(Sprculation and Vacancy Tax Declaration) 전체 주택 소유 주민 1백60만명 가운데 85%에 불과하다. 마감이 27일 수요일 기준으로...
렌트비 등 월 3355달러…연봉 5만 달러 이상 돼야
밴쿠버는 높은 임대료로 악명 높다. 또 물가도 세계에서 손꼽을 정도로 비싼 편이다. 이런 밴쿠버시에서 그것도 다운타운에서 혼자 집을 렌트하고 살면 도대체 매달 얼마나 생활비가...
사망자 한인 추정...사고 도로 12시간 통행폐쇄
한인 밀집 거주 지역인 코퀴틀람에서 차량 추돌사고로 10대 소녀가 사망하는 교통사고가 발생했다.코퀴틀람 RCMP는 지난 25일 오후 2시40분 경 마리너 웨이와 리버뷰 크레센트 교차로에서...
지난해 4월, 주니어하키팀 버스 사고로 16명 사망
훔볼트 브롱코스 하키팀 선수들을 태우고 가던 버스와 충돌해 대형 인명 사고를 낸 혐의로 기소된 트럭운전사 재스키랫 싱 시드(Sjdhu, 29)씨에게 징역 8년이 선고됐다.사스캐처원 법원은...
퀘벡 법정, 보석 허가 안 해
지난 22일 몬트리올 성당에서 미사 중인 신부를 흉기로 찌른 용의자가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됐다. 몬트리올 출신의 용의자 블라드 크리스티앙 에레미아(26)는 사건 발생 다음날인 23일...
유엔 2019년 행복 평가보고서…1위 핀란드
캐나다는 9위, 한국은 156개국 중 54위
핀란드가 올해도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로 뽑혔다. 유엔이 발표한 2019년 행복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수려한 자연환경과 뛰어난 복지를 자랑하는 핀란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식품 검사국, 살모넬라 오염 가능성…페기나 반품 처리 권고
캐나다 전역을 대상으로 판매되고 있는 제인스(Janes) 브랜드의 펍 스타일 치킨 너겟(Pub Style Chicken Nuggets)에 대한 리콜 명령이 지난 주말에 떨어졌다. 캐나다 식품 검사국에 따르면 이번...
몽튼병원 급성신장 환자... 캐나다 의료체계 문제점 웅변
응급실에서 11시간 동안 의사를 기다리던 환자가 숨졌다. Global 뉴스에 따르면 최근 뉴 브런스윅 몽튼 병원에서 호흡곤란과 심한 통증으로 응급실에 온 매리앤 포터(Marianne Porter)가 11시간 후 의사를 보긴 했으나 이미 신장 기능이 상실돼 사망했다. 그녀의...
메트로 밴쿠버 불청객... 씨더 꽃가루 3천 입자 확인
메트로 밴쿠버에 찾아온 여름 같은 봄은 올해도 예외없이 불청객을 동반하고 있다. 코퀴틀람에 사는 이민 17년차 주부 이 모씨(57)는 이번 주 중반부터 재채기 다음에 콧물, 눈물이 차례로 이어지기 시작하자 그것이 또 왔음을 깨달았다. 그것은 앨러지의...
밴쿠버 등 북미서해안 소년들의 우상 구장 떠나다
시애틀과 밴쿠버 꼬마 야구선수들의 영웅 이치로 스즈키가 28년 야구인생을 접었다. ESPN 뉴스에 따르면 미국 메이져리그 야구 시애틀 머리너즈 소속의 이치로(Ichiro Suzuki, 45)가 21일 토쿄 돔에서 열린 씨애틀-오클랜드 경기를 마지막으로 은퇴했다. 등번호...
씨와 오일 최대 수입국... 화웨이 멍 체포 보복 해석
중국이 캐나다 커놀라 씨 수입을 전면 중단할 태세이다. CBC 뉴스에 따르면 중국 수입업자들은 캐나다 커놀라 씨를 구매할 의사가 현재로서는 없는 것으로 업계가 파악하고 있다. 중국은 이달 초 캐나다의 주요 커놀라 수출업체 Richardson International 의 수출...
채권 수익률 1.5%까지 하락…2.89% 상품도 등장
고정-변동 이자율 차이 0.25% 불과…기간, 조건 따져봐야
지난해부터 시행된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강화로 매매가 30%나 줄고 가격도 소폭이나마 떨어지는 등 ‘부진의 늪’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는 주택시장에 모처럼 ‘단비’같은...
통상장관 등 한국 방문…정부 기업과 적극 교류 추진
존 호건 수상, 한인 언론과 간담회
BC 신민당 존 호건 수상이 집권 3년차를 맞아 19일 노스로드 한인타운 한 식당에서 한인 미디어들과 간담회를 갖고 현재까지의 정책 운영과 결과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최근 한국...
평균 임금 4만9721달러로 25% 덜 받아
캐나다 여성 직장인들이 남성과 비교해 25% 정도 급여를 적게 받고 있으며 보너스 등을 합하면 격차가 더 큰 것으로 조사됐다.회계 전문업체인 ADP 캐나다가 남녀 직장인 보수 실태를 조사한...
앵거스 리드사 조사
메트로 밴쿠버 그 중에서도 특히 리치몬드는 많은 외국인들이 자녀의 시민권 취득을 노린 원정출산의 ‘진원지’로 꼽히고 있다. 이에 대해 대부분의 캐나다인들은 반대의 뜻을...
사상최대 인원—전국 11곳에서 모국체험 연수
올 여름 1천여명에 이르는 재외동포 청소년들이 모국을 찾는다.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은 올 7월 9일부터 8월 6일까지 3차례에 걸쳐 전 세계 재외동포 중고생 및 대학생을 초청,...
MNP 비교분석, ICBC의 경쟁체제 전환 요구에 중요한 근거
BC 자동차 운전자들은 앨버타 자동차 운자들보다 보험료를 6백~7백달러 더 낸다. Global 뉴스에 따르면 IBC(Insurance Bureau of Canada, 캐나다보험협회) 의뢰로 MNP 회계회사가 비교분석한 결과 같은 운전자가 같은 차를 보험에 들 경우 두 주의 자동차보험료가 이처럼...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