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입자 가구 1/5, 소득 절반 임대료로 지출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5-15 13:46

BC주 임대여력 갈수록 악화...43%는 30% 이상 부담 캐나다인 임대주택지수
세입자 가구의 20% 이상이 월 소득의 절반 이상을 임대료와 유틸리티 비용으로 지출하는 등 BC주의 임대 여력문제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센서스의  ‘2018 캐나다인 임대주택지수’에 따르면 BC주 세입자의 43%가 임대료와 유틸리티 비용으로 월수입의 30%이상을 지출했다. 

일반적으로 가구소득의 30% 이하로 임대료를 지출한다면 여유 있는 생활로 간주하는 기준으로 삼았다. 그러나 이 자료는 이제 세입자들의 가구 소득 30% 이상 주택 비용 지출이 ‘새로운 정상 기준(new normal)’으로 변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2016년 기준 BC주의 평균 임대료는 월 1148달러로 캐나다에서 3번째로 높았다. 이는 5년 전에 비해 월 200달러 증가한 것이다. 밴쿠버시의 평균 임대료는 1295달러였다. 평균 소득이 6만5549달러임을 고려하면 밴쿠버시의 세입자들은 평균적으로 소득의 24%를 주택 및 유틸리티 비용으로 지출했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높은 평균소득에도 불구하고 실제적으로 밴쿠버시 세입자의 44%는 주택관련 비용으로 소득의 30% 이상을 지출했다. 이런 비율은 BC주 전역의 다른 도시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났다. 

주택 관련 지출 비용은 일부 도시에서 훨씬 더 심각했다. 빅토리아시는 세입자의 46%가, 오카나간은 47%가 소득의 30% 이상을 지출했다.  

훨씬 더 걱정되는 부분은 BC주 세입자 5가구 중 1 가구(21.3%)가 월 소득의 절반 이상을 임대료와 유틸리티 비용으로 지출했다는 점이다.

50%는 세입자를 홈리스로 내몰 수 있는 위험 수준이다. 문제는 션사인 코스트지역에서 가장 심각했다. 이 지역 세입자의 29%가 이에 해당됐으며, 나나이모(23%), 광역 밴쿠버(22%)가 그 뒤를 이었다.  

BC주 세입가구는 전체 가구의 1/3인 60만으로 집계됐다. 세입 가구 수는 5년 전에 비해 14% 증가했다. 이런 경향은 전국적인 현상이다. 세입자 증가율은 새로운 주택소유주 증가율을 앞섰다.

전국적인 추세도 BC주와 비슷했다. 캐나다 전역의 40여%(170만 가구)의 세입자들이 소득의 30% 이상을, 20%(79만5천 가구)의 세입자들이 소득의 50% 이상을 주택 관련 비용으로 지출했다.

이번 자료는 평균 임대료 증가율이 가구소득 증가율보다 높은 것으로 특히 BC주에 이런 경향은 더욱 심각한 것임을 보여줬다. 

또 하나 우려되는 흐름은 주택 임대여력 문제로 인해 도심 지역에서 교외와 농촌지역으로 지속적인 인구 유출이 시도되고 있다는 점이다. 

BC주민들은 캐나다의 여타 지역보다 평균적으로 연간 5천달러 정도 소득이 높았다. 그러나 BC주의 많은 지역, 특히 광역 밴쿠버, 이스트 쿠트니 지역과 션샤인 코스트 지역에서 임대료 증가율이 소득 증가율보다 높았다. 

또 BC주의 6만여 세입자 가구(10%)가, 전국적으로는 41만7천 가구가 과밀상태에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식사+와인+극장+택시... 2위 토론토, 3위 캘거리
밴쿠버가 캐나다에서 데이트 비용이 가장 많이 드는 도시로 조사됐다. 데이팅 웹사이트 Elite Singles 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캐나다 전국 평균 하룻밤 데이트 비용은 125달러이며 밴쿠버에서는 이보다 25달러가 더 드는 150달러였다. 이 조사는 중급 저녁식사,...
2,538가구... 처음 목표보다 8백만달러 많아
밴쿠버가 올해 도입한 빈집세의 첫 1년 수입이 3천8백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밴쿠버 시는 빈집세(Empty Homes Tax, EHT) 세수가 11월 말 현재 2천1백만달러를 기록했으며 시행 1년...
내년 스트리밍 비디오 시장 경쟁 심화 대비
대형 스트리밍 비디오 제공 회사들간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Netflix 캐나다가 29일 큰 폭의 요금 인상을 단행했다.신규 가입자들에게 즉시 적용되는 새 요금은 기본(Basic, 한...
KCWN 단체…7일 써리 길포드 레크레이션 센터
캐나다 사회에 한국 근대사를 제대로 알리기 위한 특강이 열린다.현지 봉사단체 관계자들로 구성된 KCWN(회장 김민정)은 오는 7일 써리 길포드 레크레이션 센터(크래프트 룸 1)에서 한국 근대사 강연 및 그룹 토론회를 갖는다. 오후 6시부터 2시간 가량 진행되는...
FinDev Canada... "본업보다 치장에 치중" 비판
개발도상국들의 가난 문제를 돕기 위해 새로 설립된 캐나다 기관이 로고, 작명, 상표화 작업 등에 국민 세금 약 50만달러를 쓴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당 연방정부는 2017년 캐나다 개발재정원 (Development Finance Institution Canada, DFIC) 설립 예산으로 3억달러를 책정했다...
지역구 의원 겸 재무장관, "Pride Toronto 도와야"
연방정부 재무장관이자 토론토 시내 지역구 의원인 빌 모노가 토론토 게이 빌리지 지역사회 보조금으로 45만달러를 주기로 했다고 24일 발표했다. Pride Toronto 에 그랜트를 부여하는 형식으로 제공되는 이 돈은 LGBT 사회 구성원들이 보다 더 안정되게 살 수 있도록...
2019~2020 회계년도 적자 약 200억달러 예상
자유당 연방정부가 꾸리고 있는 캐나다 나라 살림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2019~2020 회계년도에 연방 적자는 약 20억달러가 늘어나 190억6천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적자 증가는 미국에서의 달라진 경제적 지형, 집권 자유당이 벌이고 있는 새로운 정책...
통계청 범죄통계 보고서 / 증오범죄 4년째 증가세 / 흑인·유태인·소수민족 대상
관용과 인도주의의 모범 국가로 알려진 캐나다에 인종과 종교 관련 혐오·차별 범죄가 뿌리를 내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캐나다 통계청은 지난해 차별 등에 의해 발생한 증오범죄 건수가 2016년보다 664건 늘어난 2073건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박테리아 감염 가능성...산모·아이에 위험
캐나다 보건부(Health Canada)가 최근 캐나다에서 생산·유통되는 태반 제품에 대해 소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29일 보건부는 최근 국내 산모들 사이에서 태반 섭취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유가 하락 여파...미화 1달러 대비 75~77센트대 형성
한국 원화도 강세로 돌아서...840원대까지 하락 추세
캐나다 달러가 향후 2년간 약세를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실제로 경제 전문가들은 최근 환율 예측에서 “유가 하락과 미국 달러의 강세로 인해 루니가 약세를...
내년 봄 파일럿 단행... 모니터링 기술 적용
ICBC가 운전에 미숙한 초보 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상황과 도로 적응력을 배양할 수 있는 신규 파일럿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29일 ICBC는 최근 급증한 BC주 신규 운전자의 사고 발생을...
스트레스 테스트 강화-이자율 인상 등 고려 전문가 상담 필요
전문가들이 조언하는 5가지 팁
모기지 갱신 시 이전보다 낮은 이자율 계약이 가능했던 지난 10년간의 호시절이 끝남에 따라 더욱 신중한 결정이 요구되고 있다. 특별한 경우를 제외한 대다수 소비자들은 이전에...
유가 폭락 대책… 원유 생산 감축도 검토 중
앨버타 주가 일일 12만배럴의 원유를 수송할 화물열차들을 내년 초까지 직접 구입할 계획이다.앨버타는 이와 함께 서부 캐나다 오일 가격을 폭락시키고 있는 공급 과잉 문제 해소를 위해 생산 감축을 회사들에 요청할 것도 고려하고 있다.주수상 레이첼 노틀리는...
책임자 및 공범자 자산 동결과 입국 불허
캐나다 연방정부는 사우디 아라비아 언론인 저말 카쇼크지 살해와 관련 사우디인 17명에 대한 제재 조치를 29일 발표했다. 카쇼크지는 지난  이스탄불 사우디 영사관에서 살해당했으며 미국 정보 당국은 그에 대한 살인이 사우디 왕세자 모하메드 빈 살만의...
캐빈에서 그리즐리 베어 피습... 남편이 사살
유콘에서 한 어머니와 생후 10개월 딸이 그리즐리 베어에게 물려 숨지는 일이 일어났다. 유콘 검시국은 27일 화이트홀스 북쪽 이날슨 호수 인근 트래핑 캐빈에서 발레리 씨오렛(37, 초등학교 교사)과 그녀의 딸 아델 로숄트가 곰에 물린 뒤 사망했다고 밝혔다....
캐나다 한인 공직자 토크 콘서트 2탄
밴쿠버 총영사관(총영사 정병원)과 한인 단체 KCWN, KOWIN이 공동 주최한 캐나다 한인 공직자들의 토크 콘서트가 지난 24일 오전 10시 버나비 알렌 에모트 센터에서 성황리 개최됐다....
4분기 수익 53억 달러 달성...일부 "기대치보다 낮아"
캐나다 임페리얼 상업은행(이하 CIBC)의 4분기 수익률이 2018 회계연도 전체에 걸쳐 8%대로 올라섰다. CIBC는 이번 4분기 수익이 작년 분기 대비로는 더 높았지만 시장 기대치에는 미치지 못했다고 보고했다.29일 CIBC는 지난 10월 31일 분기 기준 희석주당 순익이 지난해...
그동안 ‘땜질’식 수정...구역 재조정 등 100년 만의 전면 개편
밴쿠버시가 도시개발을 촉진하기 위한 시 전역에 걸친 구역 재조정(rezoning) 절차에 착수한다. 이번 조치는 이달 초 통과됐던 구역 재조정 실행을 위한 것으로 밴쿠버 시의회는 시...
공급 비해 수요 1만3천 채 초과...밴쿠버 1%로 가장 낮아
임대료도 3.6% 올라...BC주 가장 많이 오른 곳 ‘불명예’ CMHC 임대시장 보고서
임대주택 수요가 공급보다 더 빠른 속도로 증가하면서 캐나다 전체 공실률이 2년 연속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모기지 주택공사(CMHC)의 올해 임대시장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 전역에 걸친 공실률이 지난해 3%에서 2.4%로 0.6%나 낮아졌다. 이는 올...
더그 포드 온주수상.. 트뤼도 총리에 불만 터뜨려
더그 포드(Ford) 온타리오 주수상이 미국 자동차 GM의 오샤와 공장 폐쇄 발표 원인으로 연방정부의 탄소세 부과를 지목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추진한 탄소세가...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