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니, 미화대비 77센트대까지 떨어져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3-06 14:37

트럼프행정부, 무역전쟁 촉발로...원화 환율도 820원대로
미국 트럼프 정부의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25%의 일괄 관세책정 발표와 함께 촉발된 무역전쟁의 공포가 캐나다 경제에 먹구름을 드리우면서 캐나다 달러가 미화에 대해 지난 5일 장중 77센트까지 하락했다. 이는 지난해 7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루니는 이날 장중 한때 미화 대비 76.92센트까지 떨어지는 등 77센트 선이 붕괴되기도 했었다. 루니는 지난 2월 미화 대비 81센트를 웃도는 등 강세를 보이다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타결전망이 불투명해지면서 하락세로 돌아섰다. 

루니는 한국 원화에 대해서도 2월 초순 880원대까지 올랐다가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지난 6일 827원대까지 떨어졌다. 이전에 외환시장은 루니의 원화 대비 환율이 3월까지는 850원대에서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었다. 

캐나다는 미국이 수입하는 철강의 6분의 1, 알루미늄의 절반을 차지하는 최대 수출국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견제 불똥이 엉뚱하게 튀면서 캐나다가 가장 큰 피해를 입게 된 셈이다. 이로 인해 미화 대비 80센트를 웃돌던 루니가 다시 70센트대로 하락하는 등 약세로 돌아섰다. 

지난해 말 이후 루니는 연방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흐름에 따라 강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됐었다. 그러나 이런 전망은 10만개의 일자리가 줄어들었다는 1월의 고용보고서를 포함 몇 가지 심각한 경제자료들과 함께 빗나가 버렸다. 

지난주 금요일 통계청은 지난해 4분기 GDP 성장률이 1.7%로 전분기에 비해 소폭 높아졌다고 밝혔었다. 

이에 따라 연방 중앙은행이 오는 14일로 예정된 금리정책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시킬 가능성이 크게 높아졌다.

외환전문가들은 “루니가 당분간 77센트대에서 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내년부터 ‘물가상승률’만 반영키로...세입자 부담 줄어
BC주 임대료 인상 규정이 기존의 ‘물가상승률+ 2%’에서 ‘물가상승률’만 반영하는 것으로 개정된다. 이에 따라 세입자들은 내년부터 매년 겪는 임대료 인상 걱정을 크게 하지 않아도 될 것으로 보인다.BC 주정부는 임대주택 특별 대책팀이 제시한 임대주들이...
2년 임기 10개국 매년 절반씩 뽑아... 노르웨이, 아일랜드와 경쟁
   캐나다, 유엔 안보리 비상임회원국 20년 숙원 이뤄질까 2년 임기 10개국 매년 절반씩 뽑아... 노르웨이, 아일랜드와 경쟁  캐나다가 이번 선거도 아니고 다음 선거를 위해 뛰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United Nations Security Counsil, UNSC)...
유방 암의 가장 큰 인자... 조영 검사 후 환자와 의사에게
  BC 유방 밀도 정보 캐나다 최초로 공유한다 유방 암의 가장 큰 인자... 조영 검사 후 환자와 의사에게     BC 주가 캐나다에서는 최초로 유방 밀도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BC 보건부는 다음 달 중순부터 유방 조영 검사 (Mammogram...
9월 강우량, 평균보다는 2배 가깝지만 역대 탑5에는 못 들어
   너무 빨리 오고 너무 많이 내린 듯한 올해 우기 첫 스톰 9월 강우량, 평균보다는 2배 가깝지만 역대 탑5에는 못 들어  올해 우기 시작이 심상치 않다. 우기가...
설문조사, 75%가 "가격이 비싸서"
   캐네디언 전기차에 별로 관심 없다 설문조사, 75%가 "가격이 비싸서"  캐나다 사람들은 하이브리드나 전기 차들에 열광하지 않는다. 앵거스 리드 연구소 (Angus...
서민들 생활 불확실해 수개월 전 예약 어렵다며 반대 청원 밀물
   BC 공원 50% 선착순 이용 폐지하고 전면예약제로 변경 서민들 생활 불확실해 수개월 전 예약 어렵다며 반대 청원 밀물  연휴 아침에 일어나 보니 날씨가 좋아 캠핑을 떠나는 시대는 지났다. 메트로 밴쿠버 서민들이 캠핑 장소로 즐겨...
시의원 출마 한인 스티브 김 후원 행사 21일 열려
내달 치러지는 BC지자체 선거에서 코퀴틀람 시의원에 도전하는 한인 스티브 김씨를 후원하는 행사가 지난 21일 노스로드 이규제큐티브 호텔에서 개최됐다.CBC 앵커인 이미영씨의 사회로...
Happy Chuseok!오늘은 한국인들의 가장 큰 명절인 추석입니다.추석은 추수감사절 기간 사랑하는 가족과 친지들이 함께 모여 전통 음식과 정을 나누는 명절로 알고 있습니다.많은 한국인들에게...
교민 여러분 행복한 추석 보내세요! 캐나다 상원과 제 가족, 보좌관들을 대표해 진심 어린 추석 인사를 드립니다. 우리 조상님을 기억하는 이 중요한 명절을 기념하기 위해 소중한...
선거자금-후원금-광고비도 큰 제약...‘알뜰’ 유세 불가피
BC주 지자체 선거 유세가 지난 22일 공식 시작됐다. 이번 선거는 과거 어느 선거보다 더욱 빠듯한 선거후원금과 제한된 홍보활동으로 후보들이 유세활동에 큰 제약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Election BC에 따르면 새로운 선거 캠페인 재정지원법은...
당명 민중당 확정... 분열로 망한 어부지리 역사 되풀이 우려 시각
   맥심 베르니에 보수 신당, 반이민 기치 내걸고 출범 당명 민중당 확정... 분열로 망한 어부지리 역사 되풀이 우려 시각  하원의원 맥심 베르니에 (55, Maxime Bernier) 가...
캐나다 의회 만장일치로 동의안 채택
미얀마 군부에 의한 로힌자야 사태는 "집단학살"캐나다 의회 만장일치로 동의안 채택... 인권단체는 수 치의 명예 시민권 박탈 요구캐나다 의회가 20일 당파에 관계 없이 만장일치로 로힌자야 회교도들 (Rohingya Muslims) 에 대한 미얀마 군부의 행동을 집단학살 행위로...
캐나다는 세계 2위 토네이도 발생 지역... 방심하면 안된다
  오타와-가티노 지역에 토네이도 강타 캐나다는 세계 2위 토네이도 발생 지역... 방심하면 안된다 남부 온타리오와 퀘벡에 폭풍우 경보가 내려진 21일 오후 오타와, 던로빈,...
밴쿠버 내 H-Mart 4개 지점에서 해체쇼 4회 진행
H-Mart는 지난 주말 동원산업과 함께하는 참다랑어 해체쇼를 밴쿠버 내 H-Mart 4개 지점에서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밝혔다. 주말동안 H-Mart 리치몬드, 코퀴틀람, 랭리, 포트코퀴틀람점에서...
<▲한가위 보름달이 추석 당일인 24일에 떠오른다. 캐나다천문연구원은 2018년 한가위 보름달이 캐나다 기준 추석 당일인 24일 저녁 10시 52분에 뜬다고 밝혔다. 추석 당일 한가위 보름달이...
휘발유 가격 안정... CPI 2.8% 기록 / 연방통계청 물가동향보고서
지난달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다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지난 20일 월간 물가동향 보고서에서 8월 소비자 물가지수(CPI)가 휘발유 가격의 상승폭 둔화로 전월 대비 0.2% 하락한 2.8%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1년 이래 연간 최고...
주택 소유주들 지난해 1152불 추가 이자부담...전국 평균 두 배 엔바이로닉스 애널리스틱스 보고서
이자 인상율이 소득 증가율보다 더 빠르게 오르면서 많은 캐나다인들의 부채 부담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마케팅 분석기업인 엔바이로닉스...
지난해 1547명...2015년 비해 1/4로 크게 줄어 취득조건 강화-1인 530불 등 비싼 수수료 영향
한인들의 캐나다 시민권 취득이 매년 급격하게 줄고 있다.이민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시민권 취득 한인 영주권자는 5956명에서 지난해는 1/4 수준인 1547명으로 크게 감소했다.한인...
글로벌 복음방송 주관, 25일 써리 소재 밴쿠버중앙장로교회
글로벌 복음방송이 주최하는 제4회 방송선교대회가 밴쿠버에서 열린다.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밴쿠버 글로벌 복음방송과 시애틀 글로벌 복음방송 주관으로...
'말 뿐'인 트뤼도 정부 이민자 지원 정책 손볼 것, 국민 안전 위협 무분별 난민 수용엔 반대,앤드류 쉬어 연방보수당 당수 한인 언론 간담회
연방총선이 내년 10월21일로 다가왔다. 총선 일정이 결정되자 각 정당들의 행보가 분주해진 가운데 최근 BC주를 찾은 연방보수당의 앤드류 쉬어(Sheer) 당수가 지난 8일 한인 기자회견을 갖고...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