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캐나다-사우디 외교분쟁 '점입가경'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8-09 13:42

프릴랜드 외교장관 석방촉구 트위터 발단..대사소환-자산매각-유학생 귀국조치까지
연일 내놓는 사우디아라비아의 강경 조치에 캐나다와의 외교분쟁이 회복될 기세를 보이지 않고 극으로 치닫고 있다.

아델 알주바이르 사우디 외무장관은 지난 8일 기자회견을 통해 “캐나다와 분쟁을 중재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사우디는 다른 나라의 충고나 간섭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번 외교분쟁은 사우디 소재 캐나다 대사관이 지난 3일 트위터를 통해 사우디 정부에 구속 중인 인권 운동가들의 석방을 요구하면서 시작됐다. 석방 요구자 가운데 라이프 바다위 부인이 캐나다 시민권자였다. 

여성 인권 운동가의 석방을 촉구하는 크리스티아 프릴랜드(Freeland) 캐나다 외무장관의 트윗터 내용을 문제 삼아 즉각 반박 성명을 발표하고 캐나다 대사의 출국을 명령한 사우디는 이어 캐나다 주재 자국 대사도 소환, ‘오일 달러’를 무기로 강력한 경제 보복에 나섰다.  

캐나다 또한 전용기로 대표단을 구성해 공식 사과를 요청한 사우디의 요구를 거절하면서 물러서지 않고 맞섰다.

사우디는 이에 캐나다와 신규 교역 및 투자를 동결했으며 국영 항공사 캐나다 노선 운항 중단에 캐나다에서 유학 중인 자국 학생 1만6천여명에게 출국 명령을 내리는 등 계속해서 보복성 대응을 실행하고 있다.

이에 더해 사우디는 캐나다로 치료 차 환자를 송출하는 사업도 보류한다고 밝혔으며 캐나다에 투자한 사우디 은행과 국영 펀드 또한 손해를 보더라도 회수하기로 결정했다.

불똥은 학생들에게도 튀었다. 사우디 정부는 BC주를 포함해 캐나다에서 학업 중인 1만6000여명의 학생들에게 이달말까지 캐나다 출국을 명령했다.

연방이민부 웹사이트에 따르면 현재 캐나다에는 2018년 5월 기준 8310명의 사우디 아라비아 학생들이 재학하고 있으며 BC주에만 1645명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빅토리아 소재 한 컬리지 교육 관계자는 “13명의 사우디 학생들이 출국 소식을 듣고 힘들어 하고 있다”며 “너무 갑자기 벌어진 일인데다 다음에 어떤 일이 벌어질 지 모르는 상황이라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짧은 기간에 학생들이 정리해야 할 일이 너무 많다”며 “현재로서는 외교 문제가 잘 해결돼 학생들의 학업이 계속되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켈로와나 소재 오카나간 컬리지에 재학 중이던 65명의 사우디 학생들도 곧 짐을 챙겨야 한다. 한 학생은 “지금까지 학자금 후원을 해 주던 정부 문화국에서 이달말로 지원을 끊겠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재학중인 280명의 사우디 학생들 가운데 80%가 정부 장학금으로 학업을 하고 있는 UBC 관계자는 “이번 결정은 사우디 학생들의 미래와 그 가족들 모두에게 고통을 주는 일이다. 우리는 학생들이 외교 문제로 피해를 입지 않고 끝까지 학업을 마치고 이 사회의 중요한 일군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같이 계속되는 사우디의 경제 보복 조처에 캐나다 내부에서도 외교분쟁 해결을 위해 영국 등 중재를 요청해야 한다는 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9일 국내외를 막론하고 인권 문제는 단호히 거론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이와 관련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은 "당사국들끼리 해결할 일"이라며 캐나다와 사우디 간 분쟁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 이번 갈등은 단시일 내에 해결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저스틴 트뤼도 수상은 외교분쟁으로 번진 사우디 아라비아에 공식 사과를 거부했다. 왼쪽은 모하메드 반 살만 왕세자>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패드매퍼사 12월 임대료 보고서...加 주요 도시 강보합세 유지
지난달 캐나다 임대료 시장이 밴쿠버의 실적 호조에 힘입어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지난 15일 임대 리스팅 전문 웹사이트 페퍼매퍼(PadMapper)가 공개한 월간 임대 보고서에 따르면 12월...
경찰, 가정폭력 신고 접수…가해자 학생 비자로 취업학교에 다녀
위니펙에 거주하는 40대 한인 남성이 아내를 과실치사로 사망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지난 9일 새벽 위니펙 다운타운 블러버 지역에서 가정폭력 신고 접수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23일 밴쿠버서 공연... VIP석 매진사례
대한민국 대표 팝 발라드 가수 변진섭이 ‘2019 나눔 콘서트’로 오는 20일부터 북미 팬들을 만난다.나눔 콘서트 측은 “가수 변진섭이 20일 캐나다 토론토를 시작으로, 밴쿠버(23일)와...
로버트 셸렌베르크, 가석방 중 BC주 애보츠포드서 붙잡혀
마약 밀수 혐의로 중국 재심 법원에 의해 14일 사형이 선고된 로버트 로이드 셸렌베르크가 2012년 BC에서 마약 밀매 유죄가 확정돼 징역 2년형을 선고 받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14일 CBC...
밴쿠버 순위 작년보다 한 단계 낮아져... 토론토 2년 연속 1위
밴쿠버가 전국에서 베드버그(빈대)가 가장 많은 도시로 탑 10에 랭크됐다. 15일 해충 방제 전문업체 오르킨(Orkin)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25개 도시 상업용 및 주거용 건물에서 이뤄진...
22일 데렉더블데이 수목원 제막식..추진위, 김성기 가평군수 일행 참석
한국전 참전 용사를 추모하는 대형 기념비 가평석이 공사를 마치고 드디어 랭리타운쉽에 일반인에게 모습을 드러낸다.가평석 추진위원회(위원장 이우석)는 오는 22일 오후 3시 랭리타운쉽...
OECD 경기선행지수, 세계 경제 둔화 시사
加 지난해 11월 99.1... 전월보다 0.02P 떨어져
올해 세계 경제가 뚜렷한 둔화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 가운데 지난해 하반기 캐나다의 경기선행지수(CLI)가 12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14일 발표한 11월...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는 14일 맥길 대학 법대 교수 출신의  몬트리올 의원 데이빗 러맨티를 법무장관으로 임명하는 등 소폭의 개각을 단행했다. 조디 윌슨-레이볼드 법무장관은 보훈장관으로 옮겼다. 스캇 브라이슨의 정계은퇴로 공석이 된 재정위원회...
올해 다시 선착순으로…신규 신청자 2만명까지 확대
연방이민부가 부모 초청 이민 접수를 오는 28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이민부에 따르면 당일 12시부터 온라인으로 신청 접수가 가능하며 선착순으로 접수되기 때문에 해당자는 서둘러야...
정치적 동기에 의해 제공된 특혜라는 지적도
서울을 경유해 태국에서 토론토에 도착한 그녀를 환영하는 프릴런드 외교장관의 미소짓는 사진은 난민에 우호적인 캐나다 국가 이미지를 보여주었다.태국 당국으로부터 입국이 거절된...
메트로 스몰 비즈니스 종사자들 “재산세 부담에 문 닫아야 할 판” 호소
2019년 감정가 폭탄은 메트로 밴쿠버 콘도에만 떨이진 게 아니다. 상업용 건물들에도 큰 폭의 공시지가 상승이 통보돼 중소규모 비즈니스 업자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일부 업자들은...
공직자 3명 사망…2013년에도 열차와 충돌
오타와에서 지난 11일 오후 4시경 승객 90명을 태운 2층버스가 정류장을 들이받아 3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경찰은 2층버스인 OC 트랜스포 버스가 웨스트보로역 정류장으로...
캐나다 14일 중국 여행주의보 발령
트뤼도의 "임의적 판결" 발언에 격분
중국이 대국민 캐나다 여행주의보를 발령했다.중국 외교부는 15일 발표문을 통해 중국 국민들은 관광을 위해 캐나다에 가는 위험성을 충분히 검토해야만 힌다고 밝혔다.발표문은 중국...
온타리오 주민 도난당해 5주만에 입국 '곤욕'
재발급 오래 걸려..시민권 신청 권고
해외 여행 중 여권과 영주권 카드를 잃어버려 곤욕을 치른 온타리오 영주권자가 캐나다 시민권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1961년에 14명의 형제들과 함께 캐나다로 이민 온 코넬리스...
RBC 비은퇴자 대상 은퇴 자금 현황 여론 조사
전국 평균 은퇴 자금 78만 달러... BC주 가장 높아
국내 비은퇴자의 절반 가량은 향후 노후 생활을 위한 은퇴 자금을 준비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RBC가 최근 18세 이상 캐나다인 2천 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중국-캐나다 간 외교 갈등 점입가경
트뤼도 총리 "中 캐나다인 사형선고는 독단적"
중국 법원이 마약 밀수 혐의를 받은 캐나다인에게 사형을 선고해 파장이 일고 있다. 이번 판결은 지난해 12월 밴쿠버에서 화웨이 CFO 완저우 멍의 체포로 인한 외교적 긴장이 고조된...
캐나다와 사우디 외교 관계 더 악화될 가능성 우려
가정 폭력을 피해 고국인 태국으로부터 망명을 원했던 사우디 아라비아 18세 소녀가 이번 주말 캐나다로 온다.태국 이민경찰청장은 11일 18세 소녀 라하프 모하메드 알쿼넌(Rahaf Mohammed Alqunun)이 12일 방콕을 떠나 캐나다로 향한다고 발표했다.알쿼넌은 앞서 사우디의...
국채수익률 속락에 기준금리 동결로
새로 고정금리 모기지를 얻으려고 하는 사람들은 지금 계약하지 말고 좀더 기다리는 것이 좋을 수도 있겠다. 9일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해 몰기지 고정금리 인하 조건이 보다 더 충분해졌기 때문이다. 현재 기준금리 1.75%에 당분간 금리 재인상 가능성이 낮은...
[우리동네 사건사고]피치랜드 오커나갠 호수에 3명 탄 자동차 의문의 다이빙 97번 하이웨이에서 북쪽으로 달리던 승용차가 갑자기 길 옆 오커나갠 호수 쪽으로 방향을 돌려 물에 빠졌다...
정부 부당 개입 의혹 노먼 재판 증인 출석 앞두고
트뤼도 연방수상이 올 가을 총선을 앞두고 중진 여당의원 한 명을 또 잃었다.보수당에서 자유당으로 당적을 옮긴 노바 스코샤의 다선의원이자 연방 재정위원회 총재(장관급)인 스캇 브라이슨(Scott Brison)이 10일 정계은퇴를 선언했다.브라이슨은 캐나다 최초로...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