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 Estate Canada의 모든것 밴조선부동산
> 인테리어 & 리빙 > 인테리어 & 리빙

ALS Property Management Ltd.
주거용 및 상업용 부동산 임대관리 전문회사
전화문의 604-415-7671

건물을 잘 짓는 것은 중요합니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지어진 건물을 제대로 유지하고 관리하는 것입니다. 5년후, 10년후 건물의 가치는 누가?어떻게? 관리하였는가에 달려 있습니다.

주택, 콘도, 소형/대형 상가등 관리가 필요한 곳이면 어느 곳이나 관리가 가능합니다.

임대 관리 문의 604-415-7671

인테리어 & 리빙 상세보기
앤티크 컬렉션 주얼리 백 디자이너 김선의 집
Date Posted : 2010.02.05  

세상에 하나뿐인 파인주얼리 백을 만드는 디자이너답게 김선의 집은 세상에 하나뿐인 앤티크한 소품들로 가득하다. 천부적인 컬렉터이자 수집한 물건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탁월한 능력을 가진 그녀의 집은 작은 박물관을 연상시킨다.

나이를 가늠하기 어려운 꼿꼿함과 우아함. 손으로 잡기도 힘든 작고 섬세한 주얼리로 상상할 수 없는 디자인을 선보이는 사람, 바로 주얼리백 디자이너 김선이다.





동서양의 앤티크 제품들이 두루 모인 아트 하우스. 조선시대 팔각 시루상을 나란히 두고 중국 명나라의 오리지널 ‘밍 체어’를 두어 동양적인 느낌이 물씬 난다. 바닥에는 그린 컬러의 페르시안 카펫을 깔아 따뜻하고 품격 있는 인테리어를 연출했다.

김선의 가방은 특별하다. 대물림을 해서 써도 여전히 빛나는 섬세한 디자인에는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고개를 끄덕이게 만드는 특별함이 있다. 머릿속에 영감이 떠오르지 않고 예술적 가치가 없다고 생각되면 아무리 큰 이익이 있더라도 작품을 만들지 않는다는 것이 그녀의 철칙. 다양한 질감과 컬러의 보석 그리고 독특한 프레임, 소재와 컬러감이 남다른 가죽이 어우러져 탄생한 가방들은 이미 컬렉터들이 생길 정도로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실내에서도 굽 있는 실내화를 신을 정도로 멋쟁이인 김선 작가. 앤티크 마니아인 그녀는 많은 제품들이 혼잡하게 널려 있는 시장이나 숍에서도 가치가 있는 앤티크 제품을 찾아낼 수 있다.

그녀의 예술적 감각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꽃꽂이 실력은 우리나라에서 열 손가락 안에 들 정도이며 식물을 키우는 손길 역시 전문가 못지않다. 뿐만 아니라 요리, 인테리어, 공예품까지… 김선의 손이 닿는 것들은 무엇이든 새로운 모습으로 생명과 활기를 얻게 된다. 꼭 갖고 싶은 가구가 있는데 너무 비싸서 구입하지 못하거나 원하는 디자인을 찾지 못했을 때는 직접 가구를 디자인하고 전문업체에 맡긴다. 그렇게해서 탄생한 것이 단풍나무 소파다. 백조 모양의 독특한 프레임과 직접 만든 호피무늬 쿠션이 어우러져 그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새로운 스타일이 탄생되었다. 이렇듯 직접 만든 가구와 패브릭은 기본이고 응접실 테이블 위에 놓인 은 그릇 세트까지… 직접 디자인한 소품들은 그녀가 수집한 앤티크 제품들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퍼즐을 맞춘 것처럼 완벽하게 한 세트가 된다. 나라도, 스타일도, 소재도 다른 그것들을 하나의 공간에 조화롭게 배치한 그녀의 안목에 감탄할 수밖에 없다.

독특한 취향과 감각으로 더욱 빛나는 인테리어

작품에 대한 영감이 떠오르면 몇 시간이고 작업실에만 틀어박혀 몰두한다는 김선. 작업을 할 때뿐만 아니라 평상시에도 가만히 앉아 있지 않고 늘 무엇을 만들거나 움직이는 성격을 타고났다. 그런 그녀의 라이프스타일은 인테리어에서도 그대로 드러난다.

전체적인 인테리어 스타일부터 덩치 큰 가구와 테이블 위의 작은 소품에 이르기까지 그녀의 감각이 닿지 않은 것이 없다. 기자, 디자이너, 아나운서로 뛰어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그녀의 딸들 역시 엄마의 미적 취향과 감각에 대해 모두 고개를 끄덕이며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 오히려 무엇이든 엄마와 상의해서 결정하려고 할 정도로 그녀의 감각을 믿고 따른다. 




로맨틱한 유리 스탠드등은 대와 갓을 따로 구입해 새롭게 대로 디자인했다.

그녀의 집은 그녀를 꼭 닮았다. 예의바르며 섬세하고 여성스러우면서도 품격이 엿보인다. 현관에 들어서자마자 이 집의 주인이 얼마나 섬세한 사람인지 알 수 있다. 거실로 들어가는 메인 문 외에 손님이 게스트 룸으로 직접 들어갈 수 있도록 별도의 문을 냈다. 또한 현관문에는 눈높이에 스테인드글라스를 붙여 안이 보이지 않도록 배려하면서 밖에서 보는 디자인적 측면까지 고려했다. 이 모든 것들은 직접 디자인하고 전문가를 섭외해 진행했다.

세계의 앤티크를 김선 스타일로 재해석하다

디자이너 김선의 집은 작은 박물관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가구는 물론 작은 소품까지….그녀 집의 감각적인 인테리어를 접하고 난 뒤 깨닫게 되는 것은 그녀는 천부적인 컬렉터라는 것이다. 또한 좀 더 집안을 면밀하게 관찰하면 앤티크 제품들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그녀의 탁월한 능력을 엿보게 된다. 거실의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눈에 띄는 것은 벽면을 장식하고 있는 그림들이다. 그림의 종류도 다양한데 운보 김기창부터 20세기 전위미술작가인 샤갈의 그림과 그녀가 직접 그린 그림까지 시대를 뛰어넘은 다양한 작품들을 구경할 수 있다.





처음엔 그저 모으기가 취미였던 백. 그러나 근대의 예술과 패션의 역사를 공부하면서 스스로 백을 디자인하기 시작했다. 빅토리아시대풍의 정교한 프레임에 디자인에 따라 크기와 소재가 다른 화려한 보석을 세팅하고 색감이 뛰어난 최고급 가죽을 매치하면 세상에 하나뿐인 작품이 탄생된다.

미국에 살았던 1978년 당시 동양인으로는 드물게 소더비 크리스티 경매의 단골 관람객이었을 정도로 예술적 조예가 깊었던 그녀는 주말이면 뉴욕 곳곳의 앤티크 시장을 누비며 골동품을 사 모았다. 젊은 시절부터 한국의 나무장과 소반, 일본 장인의 그릇 등 골동품에 관심이 많았던 그녀는 미국에서 접한 유럽식 앤티크에도 관심이 많다. 게스트 룸을 보면 그녀의 스타일을 엿볼 수 있다. 70년대 Golem 체어와 고재 문짝 등으로 한옥의 느낌을 살리고 역시 미국의 앤티크 숍에서 구입한 등나무를 모티프로 한 1930년대 스테인드글라스 램프로 포인트를 주었다. 거실의 경우, 운보의 그림이 걸려 있는 벽 아래에는 자신이 직접 디자인해 주문 제작한 단풍나무 소파와 친정에서 물려받았다는 중국 청나라 시대 도자기를 놓아 다양한 나라와 시간을 믹스해 새로운 스타로 탄생시켰다.

몇 십 년 전부터 구축한 그녀의 인테리어 스타일은 최근 트렌드와 맞닿아 있다. 그녀의 안목이 얼마나 앞서 있는지를 알 수 있다.







1. 컬러감이 돋보이는 유럽풍 드래곤플라이 스테인드글라스 램프는 앤티크 시장에서 발품을 팔아 구입했다. 갓과 대는 따로 구입해 그녀의 취향대로 조합했다.


2. 1970년대 ‘Golem 체어’ 고재 문짝 등으로 한옥의 느낌을 살린 게스트 룸. 테이블은 그녀가 직접 디자인했다.


3. 역시 앤티크 시장에서 구입한 인형들. 아프리카 목각인형을 비롯해 멕시코 자기인형 등 나라별로 수집하는 것이 취미다.


4. 게스트 룸에 걸려 있는 민화. 게스트 룸뿐만 아니라 집 곳곳에는 민화를 비롯해 그녀가 직접 그린 그림까지 벽면마다 다양한 그림들이 걸려 있다. 많은 그림이 걸려 있음에도 불구하고 꼭 있어야 할 자리에 있는 것처럼 그림마다 제 자리를 빛내고 있다.


5. 손님과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 중 하나인 다이닝 룸. 오리지널 민화와 앤티크 테이블, 의자로 공간을 꾸몄다.


6. 미국의 앤티크 시장에서 구입한 금도금  티팟 세트.


7. 조선시대 3단 서랍장과  심플한 그림을 매치해 여백의 미를 살렸다.


/ 여성조선
  진행 강부연 기자 | 사진 방문수, 김세영

인테리어 & 리빙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