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싱데이, 이른 아침부터 매장 앞은 ‘인산인해’

경영오 기자 kyo@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12-26 14:43

쇼핑 전에는 ‘꼭 필요한 물건인지’ 한번 더 생각해야

일년에 단 하루 빅 세일이 이루어지는 날 박싱데이(Boxing Day)다. 버나비 소재 메트로타운 몰에는 이른 아침부터 ‘점찍어 두었던’ 상품을 구매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모였다.

오전 8시, 메트로타운 몰 내의 스포첵(Sport Chek)에는 매장 오픈을 기다리는 쇼핑객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뿐만 아니라 일찍 문을 연 매장에서 원하는 물건을 구매한 이들은 다음 쇼핑을 위해 발걸음을 재촉한다.

마이클 코어스(Michael Kors), 코치(COACH), 세포라(Sepora), 러쉬(LUSH) 등의 매장에는 원하는 물건을, 싼 가격에 사기 위해 몰려든 사람들로 이른 아침부터 붐볐다.

박싱데이 빅세일 기간에, 사람들은 가격이 비싼 제품을 싸게 사고 싶어 한다. 때문에 가전제품을 판매하는 베스트바이 등은 매장 오픈 시간보다 일찍 사람들이 모였다.   

해마다 이맘때쯤 찾아오는 박싱데이를 두고 쇼핑 전문가들은 ‘과소비’에 대해 조언을 하곤 한다. 올 해 역시 “70%, 50% 등 매장에 붙여져 있는 할인 광고만을 보고 예상치도 못했던 비용을 지불하는건 아닌지 고려해야 한다”며 “쇼핑 시에는 구매 전 한번 더 생각해보고 친구와 함께 쇼핑 시에는 필요한 물건 구입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경영오 기자 kyo@vanchosun.com

 


<▲ 박싱데이 당일, 오전 8시 버나비 메트로타운 스포첵 앞에 길게 줄을 
선 사람들의 모습. 사진=경영오 기자 >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2018평창패럴림픽 캐나다vs미국...
개기월식 '붉은달'이 뜬다
박싱데이, 이른 아침부터 매장...
‘크리스마스, 산타는 바빠’
KEB 하나은행, 새로운 공간에서...
캐나다 하늘에서 최대 유성쇼...
BC주정부 사이트C댐 건설 완료한다
VanDusen, 환상적인 크리스마스 장식
퀘벡, 크리스마스에 가장 가보고...
크리스마스가 다가왔다!
밴쿠버-시애틀 간 고속철도 개통...
“영웅들을 기리는 것이 우리의...
엔리크 페냐 니에토 멕시코...
존 호건 주 수상 "평창올림픽...
버나비 한인 업소 살인사건...
BC주, 노조-기업 정치헌금 금지...
BC주 산불 성금 전달 “한인 사회...
밴쿠버 한인 장학재단, 올해의...
트뤼도 총리 캐나다 정부 이민...
9월에도 고온·미세먼지에...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