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버나비 한인 업소 살인사건 ‘충격’

경영오 기자 kyo@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9-21 16:11

총영사관 “아직 수사팀으로부터 연락받은 것 없다”

RCMP “현재 수사 진행중… 발표때까지 기다려달라”


버나비 킹스웨이 5100번지 소재의 스시 레스토랑 건물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으로 인해 한인 사회가 충격에 휩싸였다.

이번 살인사건은 지난 18일 오후 11시 30분경 발생했다. 가해자가 세명의 피해자를 칼로 찔렀으며 피해자 중 한명은 현장에서 응급처치 중 사망했고 나머지 두명은 큰 피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발생 후 가해자는 살인사건 현장 길 건너편의 편의점 근처 휴지통에 피묻은 옷가지 등을 버리려다 경찰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밴쿠버대한민국총영사관의 김성구 경찰영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RCMP 또는 수사팀으로부터 연락 받은 것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한인이 운영하는 업체에서 사건이 발생한 만큼 관련자들에 대한 신원, 예를들면 국적 확인 등을 요청한 상태다. 하지만 아직까지 연락을 받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김성구 경찰영사는 “일반적으로 사건이 발생한 후 수사에 도움이 필요한 경우 또는 한국 정부에 자료를 요청하거나 확인 사항이 있는 경우 RCMP 또는 수사팀으로부터 연락이 온다. 그러나 현재까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자료 요청이나 확인 사항 등에 대해 연락 받은 것이 없고 신원 확인에 대해서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건에 대해 RCMP는 “현재 수사가 진행되고 있기때문에 여러가지 질문에 대해 답변할 수 없다”며 “새롭게 발표할 내용이 있으면 추후 보도자료를 통해 공식적으로 발표할 것이다. 그때까지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경영오 기자 kyo@vanchosun.com



<▲ 버나비 RCMP는 "현재 살인사건에 대해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추후 공식 발표를 기다려달락"고 전했다. 사진=경영오 기자>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BC주정부 사이트C댐 건설 완료한다
VanDusen, 환상적인 크리스마스 장식
퀘벡, 크리스마스에 가장 가보고...
크리스마스가 다가왔다!
밴쿠버-시애틀 간 고속철도 개통...
“영웅들을 기리는 것이 우리의...
엔리크 페냐 니에토 멕시코...
존 호건 주 수상 "평창올림픽...
버나비 한인 업소 살인사건...
BC주, 노조-기업 정치헌금 금지...
BC주 산불 성금 전달 “한인 사회...
밴쿠버 한인 장학재단, 올해의...
트뤼도 총리 캐나다 정부 이민...
9월에도 고온·미세먼지에...
BC주정부 노동절 연휴 산불 주의...
캐나다 총리와 요르단 국왕의...
산불재해지역 방문한 호건 주수상
포트만·골든이어스 브리지...
군중을 향해 손 흔드는 트뤼도…
존 호건, 국회의사당 앞 잔디...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