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위슬러에 초소형 객실 호텔 개업 예고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6-14 13:13

88개 포드 갖추고 내년 4월 개장
일본 조어로 ‘캡슐호텔’로 불리는 초소형 객실 호텔이 BC주 위슬러에 처음으로 생긴다.  판지포드호텔(Pangea Pod Hotel)은 2018년 4월에 개장을 예고하고 있다. 주로 혼자 여행하는 이들에게 접근성 있는 가격에 숙박을 제공한다는 게 업체 영업 전략이다.

러슬 클링(Kling) 판지포드호텔 공동창업자는 보도자료에서 “판지는 위치·기능·미적 감각을 포기할 생각은 없는 세련되면서 가치를 중시하는 손님을 대상으로 한 캐나다 다른 곳에서는 흔치 않게 제공하는 서비스다”라며 “포드(객실)의 산업적 디자인과 공용 공간의 내부 디자인을 완벽하게 만드는데 현재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외관도 21세기에 걸맞게 다시 단장했다고 클링 공동창업자는 밝혔다. 

포드는 총 88개로 목조 구조 안에 메모리폼 더블 매트리스를 깔고 위에 린넨을 씌운 침대가 들어있다. 부대 시설로는 LED조명, 전력 충전시설, 환기용 팬, 잠글 수 있는 옷장, 거울이 있다. 커튼이 객실과 복도를 구분해 프라이버시는 업체 표현대로 ‘기초적인’ 수준에서만 보장받을 수 있다.

공용 욕실이 따로 있다. 업체는 "욕실을 개별 이용할 수 있게 샤워실·화장실·분장실·탈의실로 4개 구성요소로 나눠 총 60개 이상을 호텔 내부에 설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짐보관 공간은 더토이박스(The Toy Box)라는 명칭으로 따로 둔다. 내부에는 더리빙룸(The Living Room)으로 카페·라운지·바를 설치하고, 옥상에는 더파티오(The Patio)란 명칭으로 바를 개설할 계획이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판지포드호텔 포드. 사진=Pangea Pod Hotel >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엔리크 페냐 니에토 멕시코...
존 호건 주 수상 "평창올림픽...
버나비 한인 업소 살인사건...
BC주, 노조-기업 정치헌금 금지...
BC주 산불 성금 전달 “한인 사회...
밴쿠버 한인 장학재단, 올해의...
트뤼도 총리 캐나다 정부 이민...
9월에도 고온·미세먼지에...
BC주정부 노동절 연휴 산불 주의...
캐나다 총리와 요르단 국왕의...
산불재해지역 방문한 호건 주수상
포트만·골든이어스 브리지...
군중을 향해 손 흔드는 트뤼도…
존 호건, 국회의사당 앞 잔디...
제72회 광복절 경축식 개최
BC주 태권도의 날 기념행사…
BC주 산불 이재민 돕기, 교민들의...
BC주, 성인 영어·기초 교육 지원...
한국어 사용자 증가율 10번째로...
’나홀로’ 가구 비율 캐나다...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