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년새 아동난민 5배, 30만명이 떠돌고 있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5-18 15:17

유니세프 캐나다 지부 대책 마련 촉구
유니세프(UNICEF·유엔아동기금)은 17일 전 세계 각지를 떠돌고 있는 아동 난민이 2010년 이래로 5배로 증가해 최소 30만명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2010년 아동 난민은 6만6000명이었다.

유니세프는 80개국에 흩어져 있는 아동 난민 중 일부가 “인신매매범이나 밀수범의 자비에 의존하는 매우 위험한 루트로 안전을 찾고 있다”고 관련 보고서에서 지적했다. 유니세프는 전 세계적으로 적법한 아동 난민 보호제도를 만들어 이들을 착취와 학대, 죽음으로부터 보호해야 한다고 결론을 내렸다.

멕 프렌치(French) 유니세프 캐나다 지부 최고운영책임자(CPO)는 “어디서 왔건, 누구건 전세계 아동 권리 수호는 우리가 나누어 짊어진 책임이다”라며 “이런 책임을 지지 않는 일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유니세프 캐나다 지부는 난민 아동 입양을 포함해 사회와 개인이 적극적인 행동을 하라고 촉구했다.

아동 난민 일부는 상당히 가까이 있다. 미국-멕시코 국경에만 아동 난민 무려 10만명이 떠돌고 있다고 유니세프는 밝혔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받아들여지지 않은 사람… 이라크 모술 남부 한 검문소 앞에 아이를 앉은 여성 난민이 서 있다. 사진=UNICEF/UN062478/Romenzi >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캐나다에서 좋아하는 곳 사진...
밴쿠버시 응급대처 능력은 응급...
"7년새 아동난민 5배, 30만명이...
재외국민 ‘포토존’ 참가자...
“캐나다에서 평생 한 번...
BC주 북부 해안 유조선 금지...
흙을 만지고 비볐다, 따스함이...
밴쿠버 거리에서 잠시 달리를...
봄철 캐네디언 로키로 가는 길...
가족에게 휴식주는 어르신...
“소수민족 젊은 여성 당선...
한인 공공 양로원 건립, 꿈은...
BC주 정당 대표들 주거·교육...
캐나다회사 스마트폰, 다시...
"밴쿠버 살려면 부부가 최소 이...
캐나다 패스트푸드점에서...
캐나다 지난해 난민 수용 기록...
“캐나다 물가 청소할...
전기차 전문 렌털 업체 개업 예고
캐나다 연방정부 공무원...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상세]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