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드스톰, 한류를 선택했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1-06 13:32



노드스톰, 한류를 선택했다… 노드스톰이 팝인샵(pop-in shop) 테마로 한류를 택했다. 노드스톰은 6일 매장 내 상설 매장을 자체적으로 처음 도입하면서 한국 패션 안경점 ‘젠틀몬스터(Gentle Monster)'를 밴쿠버시내 퍼시픽 센터점과 토론토 이튼센터점에 문 연다고 밝혔다. 미국 내에서는 워싱턴주 다운타운 시애틀점(사진)과 벨뷰스퀘어점 등 6곳에 젠틀몬스터가 들어선다. 추가로 2월에는 한류 관련 뷰티샵이, 3월에는 올리비아 김씨가 큐레이팅하는 한국 패션브렌드가 노드스톰에 “창조 프로젝트” 일환으로 등장할 예정이다. 팝인샵은 매장 안에 별도 상표 매장을 뜻한다.  글=권민수 기자/ms@vanchosun.com 사진=CNW/Nordstrom


<▲ 사진= Nordstrom 제공>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한국 대선 투표하려면 30일...
밴쿠버시·써리시 전철 BC주정부...
밴쿠버 反인종차별 집회방해한...
이슬람혐오 규탄 법안 캐나다...
캐나다 정부 “강력한 중산층...
BC주내 식품점 내 와인 판매...
새 시대를 여는 BC테크 서밋
이민자 고용에 힘쓴 기업에 표창
한인 단체들 6·25 참전 캐나다...
“캐나다 남녀 평등 아직 갈길은...
“과거 잘못된 인종차별법 모두...
노스밴쿠버 캐필라노 주유소에...
“교육 과정 바꿔서라도 차별...
“북미 반려동물도 50%는 비만...
밴쿠버아일랜드 주변 2월 들어...
캐나다 동물보호단체, 태국...
BC주정부 의료보험료 반값 인하...
여객기 “안전띠 메라"...
"자동차는 하이브리드가 앞으로...
스티브 김, 주총선 향한 시동을...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상세]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