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38
다운타운에서의 이른 꽃놀이“돈 걱정 없이 누릴 수 있는 우리들의 권리”꽃피는 3월이다. 바깥 공기에서는 여전히 겨울이 느껴지지만 햇살 하나만큼은 황송할 정도로 따스한 걸 보니,...
진통제가 마약으로 오용돼 150여명 사망
진통제로 사용되는 펜타닐(Fentanyl)이 마약으로 오용되고 있다며 BC주내 치안·보건 당국이 2일 일반에 주의를 촉구했다.캐나다연방경찰(RCMP), 밴쿠버시경(VPD) 등 치안 당국과...
‘동광원 사람들은 올바른 삶을 살기 위하여 이 세상을 버린 사람들이다. 그들은 다른 사람들을 위하여 열심히 일하고, 아무 보수도 받지 않고 깨끗하게 살기를 바란다. 그들은 주님만...
[캐나다이슈] 매년 2월 25일 BC주의 불링(Bullying)에 반대하는 날
매년 2월 25일은 BC주의 불링에 반대하는 날(Anti-Bullying Day)이다.  불링은 우리말로 남을 괴롭히기라고 할 수 있다. 2008년부터 이 날을 주정부는 공식 지정했다. 불링에 반대하는 날은 또...
볼거리
올해에는 2월 19일이 설날이다. 달의 움직임을 기준으로 2015년의 첫 날이 시작된 것이다. 또다시 맞게 된 올해의 “1월 1일”을, 한민족 최대 명절로 통하는 이 날을 캐나다 서쪽 끝자락 도시...
캐나다인에게 물어보니
휴일은 아니지만 캐나다에서 발렌타인데이(매년 2월14일)는 남녀노소가 즐기는 명절이다. 한국의 발렌타인데이와 가장 큰 차이점이라면 남녀가 모두 ‘사랑하는 이’에게 간단한...
“장인 되기 위한 손재주, 끈기, 그리고 근성이 필요한 직업”
밴쿠버에서 한인들의 입지가 가장 공고한 분야 중 하나로 치기공 업계가 자주 거론된다. 실제로도 그러한지 확인하는 것은 매우 쉬운 일이다. 집 근처, 직장 근처 치기공소를 한번 방문해...
“어디서? 커뮤니티센터에서 경제적으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36
매해 2월 첫째 주말은 롱위크엔드다. 같은 달 둘째주 월요일이 BC주정부가 정한 공휴일, “패밀리데이”이기 때문이다. 확실히 하루 더 놀 수 있다는 건 분명 즐거운 일이다. 꼬박꼬박 출근...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35
메트로밴쿠버를 둘러싼 바다는 그 움직임이 둔한 편이다. 육지로 다가오는 물결은 파도라고 부르기엔 뭔가 빈약해 보이고, 바다향의 깊이도 얕다는 느낌이다. 빛깔 역시 빨려들어가고...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34
스트리트푸드 시티“25일까지 밴쿠버 아트갤러리에서”음식이 주는 느낌은 단지 “맛”으로만 설명되지 않는다. 물론 후각과 미각을 배반하지 않는 먹거리가 몸의 첫번째 선택일 수...
[커뮤니티 포커스]
*메트로밴쿠버 거주자가 알아둘 주요 소식과 해설을 전달합니다. 작성: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임대료 부담에 랍슨가 매장 철수”대형서점 인디고 매장 정리 발표대형 서점 체인업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33
다인아웃 밴쿠버 2015식당 투어, 먹는 게 사는 재미“먹는 게 사는 재미지”라는 단언에 망설임 없이 동의할 수 있다면, 오는 16일 시작되는 “다인아웃밴쿠버”(Dine Out Vancouver 2015)를 향해...
'석유 가격 하락'은 지금 세계 경제의 중심 화두(話頭)다.휘발유값이 슬금슬금 올라서 차에 기름 넣을 적마다 신경이 쓰이는 경험을 늘 하고 살아왔던 우리에게는 '유가 하락'은...
[커뮤니티포커스] 지난해보다 대부분 주택 공시가 올라
밴쿠버서 가장 값비싼 주택은 5758만달러메트로밴쿠버를 포함한 밴쿠버 시투스카이 지역 내 주택 공시가격이 올해 많이 올랐다. 공시가가 올랐다는 의미는 그 만큼 주택 소유주의 재산세...
평균적인 이민 1세대에게 주어진 가장 흔한 과제 중 하나는 아마 호구지책 마련일 것이다. 밴쿠버의 맑은 공기와 경관에 아무리 감격해 봐도, 먹고 사는 문제가 저절로 해결되는 것은...
BC주 공휴일은 딱 열흘
◇ BC주 공휴일은 세볼 필요 없이 열흘1월 새해가 밝았다. 새 달력을 받으면 일단 눈길이 가는 곳은 법정 공휴일(Statutory holidays)이다. BC주의 공휴일은 새어볼 필요없이 한 해 열흘로 고정돼...
제95회 밴쿠버 폴라 베어 스윔 행사
지난 1일 오후 2시 30분 밴쿠버에서 ‘폴라 베어 스윔(Polar Bear Swim)’ 행사가 열렸다. 펭귄, 고릴라 등 다양한 복장의 참가자들이 잉글리시 베이(English Bay) 해변에 모여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지난 1년간 캐나다 이슈로 보도한 사건 중, 사건의 결말이 나왔거나 새로운 전개가 이뤄진 사건을 뽑아 정리했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내년 1월 1일 시행 익스프레스엔트리"캐나다 이민...
이번주 볼거리&놀거리32
어김 없이 한 해의 끝이다. 하루하루에 충실했다고 자부하는 사람들도 물론 있겠지만, 아무래도 연말에는 후회와 아쉬움이 더욱 익숙하고 인간적인 감정으로 느껴진다. “시간 참...
밴듀슨 버태니컬 가든 ‘페스티벌 오브 라이츠’
밤하늘 별들이 내려온 듯 수백 만개의 불을 밝히는 ‘페스티벌 오브 라이츠(Festival of Lights)’가 밴듀슨 버태니컬 가든에서 열리고 있다. 지난 10일부터 내년 1월 4일까지 매일 밤마다 정원을...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상세]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상세]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