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8
“밴쿠버보태니컬가든, 1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밴듀센보태니컬가든(VanDusen Botanical Garden)이 개원 40주년을 맞이했다. 55에이커 부지에 7000여 종의 식물을 품고 있는 이 정원은 밴쿠버...
최고의 안전성 자랑하는 조용한 SUV
기아(Kia)자동차의 인기 SUV 쏘렌토(Sorento)가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2016 쏘렌토는 안전성이라는 최고의 무기를 장착하면서 소비자들의 구미를 당기고 있다.<▲2016 쏘렌토 외관. 사진...
제 14회 한인문화의 날 8월 8일 버나비 스완가드스테디움에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78월 8일(토)  버나비 스완가드스테디움에서 “제 14회 한인 문화의 날”이 열린다. 이 날은 한인사회가 주인이 되어 모자이크의 다른 조각들을 초대하는...
5. 때묻지 않은 자연을 간직한 쿠트니·워터튼 레이크 국립공원
캐나다 로키산맥(Rocky Mountains)의 마지막은 쿠트니(Kootenay)와 워터튼 레이크(Waterton Lake) 국립공원이다. 재스퍼(Jasper)와 밴프(Banff), 요호(Yoho)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이 알려지지 않은 로키의...
대담하면서도 세련된 도심형 SUV
악명 높은 독일의 서킷, 뉘르부르크링에서 흔들림 없는 주행성능을 보여준 SUV. 대담하면서도 세련된 도심형 스타일. 현대(Hyundai)자동차가 야심차게 내놓은 2016 투싼(Tucson)이다.<▲2016...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6-  제 14회 한인문화의 날 각양각색 “성찬”, 무엇부터 골라 먹을까?“한인문화의 날”은 밴쿠버 한인사회의 대표 축제다. 만약 이 정의를 납득하기...
화려한 라인업...7~9월 극장에서 무더위 날리세요
여름철 밴쿠버의 무더위를 식혀줄 한국영화가 차례로 선을 보인다. 가슴을 울리는 전쟁드라마부터 초호화 캐스팅을 자랑하는 대작, 강렬한 액션, 색다른 멜로까지 다양한 영화가 관객들을...
4. 고요하고 아늑한 경이로움, 요호 국립공원
캐나다 로키산맥(Rocky Mountains)의 대표 선수는 앨버타주의 재스퍼(Jasper)와 밴프(Banff) 국립공원이다. 하지만 장대한 로키에서 재스퍼와 밴프는 일부분에 불과하다. 앨버타주의 로키를 이미...
전기차의 정숙함과 실용성 그리고 5000달러 리베이트까지
연일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유가로 유류비 부담이 커진 가정에 구원투수가 나타났다. 바로 기아(Kia)자동차의 전기차 쏘울 EV(Soul EV)다. 최근 전세계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소형 전기차...
여름철 그릴을 펼치고 고기를 구워 가족이 나눠 먹는 장면은 아마도 북미의 여름을 대표하는 모습일 것이다. 통념적으로 고기 굽는 아빠, 테이블 세팅하는 엄마, 입맛 다시며 기다리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5 “여름밤의 상징, 올해는 25일부터”
40만명 몰릴 듯, 25일 비소식 있지만 축제는 계획대로밴쿠버 여름밤의 상징, “셀러브레이션 오브 라이트”(Celebration of Lights)가 이번주 토요일인 25일 오후 10시 잉글리시베이에서 시작된다....
3. 한 폭의 그림을 품은 세계적 관광지, 밴프 국립공원
캐나다 로키산맥(Rocky Mountains)의 아름다움에 취해 아이스필드 파크웨이(Icefield Parkway)를 따라 내려오다 보면 어느새 밴프(Banff) 국립공원에 도착한다. 밴프는 재스퍼(Jasper)와 함께 로키의...
'친환경 블루베리' 트윈베리농장...직접 따며 맛과 건강까지 3배의 재미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던 지난 7월의 어느날. 빼곡히 늘어선 나무숲 사이로 아이들이 뭔가에 열중하고 있다. 나무숲 사이로 손을 넣었다 뺄 때마다 아이들의 손에는 검푸른 열매들이...
2. 신비로운 옥색 빙하의 대향연,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재스퍼(Jasper) 국립공원에서 시작한 캐나다 로키산맥(Rocky Mountains) 여행의 다음 코스는 밴프(Banff) 국립공원이다. 대다수 여행객들은 재스퍼에서 밴프까지 가기 위해 아이스필드...
1. 재스퍼 국립공원
북아메리카 서부를 남북으로 뻗은 로키산맥(Rocky Mountains). 캐나다 BC주와 앨버타주의 경계가 되는 이 웅장한 산맥은 남쪽으로 쭉쭉 뻗어 미국까지 수천km에 이른다. 특히 서부 캐나다 로키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4
남미의 열정을 접수하다최대 라틴 축제, 카니발델솔 2015남미의 열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밴쿠버 최대의 라틴 축제 “카니발델솔”(Carnaval del Sol 2015)을 통해서다....
에어콘·선풍기 판매 늘고... 전력 사용량 증가... 노약자 건강 주의 당부
폭염으로 더웠던 6월보다 더 더운 7월이 예고된 가운데, 보건 당국은 더위와 관련해 여러가지 주의 사항을 내놓고 있다. 물을 자주 마시고, 햇볕과 더운 장소는 피하라는 것이 요점이다. 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3
이번주 볼거리&놀거리의 메인 메뉴는 내주 수요일일에 차려질 잔칫상에 대한 소개다. 잔치의 주인공은 캐나다. 2015년 7월 1일은 148번째 캐나다데이, 즉 캐나다의 생일날이다....
폭염에 대비하는 상식
최근 메트로밴쿠버는 예외적인 맑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고온·건조한 불볕더위에 건강이 상하기도 쉽다. 캐나다 보건부는 여름 캐나다 국내에서 야외 활동시 ▲자외선(UV)...
세인트로렌스강을 따라 아기자기한 매력 속으로
온타리오호 북동쪽에서 시작하는 세인트로렌스(Saint Lawrence)강은 캐나다 동부의 젖줄이다. 온타리오주와 퀘벡주 시민들에게 식수를 공급하고, 수운 교통의 길목으로 각종 물자를...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