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C부동산협회(BCREA)는 15일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 4월 주택 매매량은 9865건으로 지난해 4월보다 23.9% 줄었다고 시장 동향 보고서를 발표했다. 4월 주택 매매총액 71억9000만달러도 2016년 4월 수치보다 25.4% 감소했다. BC주 MLS평균 주택가격은 1년 전보다 2% 내린 72만8955달러다.캐머런 미어(Muir) BCREA 수석 경제분석가는 “BC주 주택판매가 올봄...

밴쿠버 시내 혼비가 ‘알테미시아’ 프로젝트 진행안돼
BC증권감독위원회(BCSC)는 12일 투자자를 기만한 혐의로 부동산 개발업자겸 개발사 전무 브렌든 제임스 쇼우(Schouw)씨에 대한 청문회를 공지했다. 쇼우씨는 혼비 레지던스사(Hornby Residences Ltd.)를 설립해 100만달러를 한 투자자에게 받았다. 쇼우씨는 이때 투자자에게...
10개월 연속 월간 가격상승세 이어져… 평균가는 15.6% 뛰어
밴쿠버 주택 거래가는 10월에도 꾸준히 올래 지난해 10월 대비 15.6% 상승률을 보였다. 같은 주택의 재판매가 상승률은 1년 사이 9.83%다. 메트로밴쿠버 주택 평균거래가는 BC부동산협회(BCREA) 발표 자료 기준 10월 94만7334달러로 지난해 10월 81만9336달러와 차이를 보였다....
2017년 BC주 평균 46만2000달러…밴쿠버 100만달러까지 치솟아
밴쿠버 주택가격 상승세가 향후 2년간 지속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밴쿠버에서 주택 구입을 희망하는 이들에게 안타까운 소식이 될 전망이다.센트럴 원(Central 1) 신용조합 수석...
“집값 거품 빠지면 빚밖에 남지 않는다”
주택 시장이 조정을 받게 될 경우 이로 인한 경제적 피해는 상대적으로 젊은 집주인들 사이에서 더욱 크게 나타날 수 있다. 캐나다대안정책연구소(CCPA)에서 나온 경고다.CCPA는 9일자 보고서를 통해 부동산 가치가 20% 하락한 후의 시장을 예측했다. 만약 이...
RBC, 캐나다 신용기록 없는 이민자 모기지 제한 폐지
캐나다 은행 RBC가 주택담보대출의 일종인 모기지론(mortgage-loan) 제한을 없애면서 새로운 이민자들의 주택 구매가 용이해질 전망이다.6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RBC는 밴쿠버 새로운...
“매물 감소에도 구매 행렬 이어져”… 단독주택 가격 20.1% 올라
밴쿠버부동산협회(REBGV)는 10월 부동산 시장 동향 보고서를 통해,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 10월 거래량이 3646건으로 2014년 10월 3057건보다 19.3% 증가했다고 3일 발표했다.  10월 거래량은 올해 9월 거래량 3345건보다 9% 늘었다. 또 올해...
단독주택에 구매자 몰려… 거래 늘면서 아파트도 가격 상승세
프레이저밸리부동산협회(FVREB)는 3일 10월 부동산 시장 동향을 발표하면서 “낮은 금리와 강한 수요로 인해 판매자에게 유리한 장세가 유지됐다”고 밝혔다.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 10월 지역 거래량은 1772건으로 2014년 10월 1448건보다...
일부 언론 “정치권이 시인해야”... 중국 언론 “인종차별 우려”
밴쿠버 서부 주택 가격을 중국인이 올렸다는 앤디 얀 UBC 겸임교수 보고서와 관련해 인종차별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본보 11월 4일자 지면보도)  페어차일드 라디오 등 일부 중국계 언론은 단 172건의 거래 내용을 분석한 보고서로 결론을 내기에는 표본 크기가...
지난 6개월 신규 주택 구매자 66% 중국인 이름…구매자 직업 가정주부·학생 많아 눈길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밴쿠버 주택가격 상승의 주범으로 중국인 투자자들이 지목됐다.3일 도시계획 전문가인 앤디 얀(Yan) UBC 겸임교수가 지난해 8월부터 지난 2월까지 밴쿠버...
<▲ 밴쿠버에서 가장 비싼 침실 1개형 아파트 내부 >메트로밴쿠버에서 가장 값비싼 침실 1개형 아파트는 밴쿠버시내 혼비가 1102번지(Hornby St.)의 아르테미시아빌딩 301호다. 1327ft²...
[변화의 정부] 향후 자유당 정부의 부동산 정책
지난 19일 연방총선에서 자유당(Liberal)이 집권당이 되면서 캐나다 부동산 시장에도 영향이 있을 전망이다. 이 가운데 현재 부동산 시장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 중 하나인...
“주택 거품과 높은 부채 비율에 우려의 목소리”
집값 거품론이 또다시 제기됐다. 이와 함께 캐나다인의 부채 부담이 너무 높다는 경고도 나왔다. 신용평가사 무디스와 경제 전문지 이코노미스트의 분석이다. 무디스는 우선 세계에서 집값 상승세가 가장 두드러진 도시로 밴쿠버와 토론토를 지목했다. 투자...
올해 천정부지로 오른 주택가격, 공시가에 영향
어세스먼트BC “메트로밴쿠버 단독주택 공시가 15~25% 오를 것"  내년도 1월에 메트로밴쿠버 집 주인들이 받게 될 공시가가 올해보다 큰 오름세를 보일 전망이다. 달리 표현하면 각 시청이 부과하는 재산세 부담이 상당히 늘 수 있다.  어세스먼트BC (BC주...
보수당이 가장 많이 발표해
오는 10월 19일 치러지는 캐나다 연방총선에서 부동산 관련 공약은 집권 보수당(Conservative)이 가장 많이 내놓았다. 단 해당 공약이 한인에게 유리한지는 점검해 볼 부분이 있다.  스티븐 하퍼(Harper)보수당대표는 지난 8월 외국인의 캐나다 국내 주택 구매 현황을...
전국 평균보다 40만달러 비싸…버나비·리치먼드 20% 이상 올라
메트로밴쿠버 주택가격 상승세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3분기 메트로밴쿠버 평균 집값이 92만달러까지 올랐다.15일 캐나다 부동산 중개업체 로열 르페이지(Royal LePage)의 주택가격...
모든 종류의 주택 가격· 거래량 동시 상승… 단독주택 18.9%
밴쿠버부동산협회(REBGV)는 부동산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기준 9월 중 총 3345건이 거래돼 지난해 9월 2922건보다 14.5% 거래량이 많았다고 2일 발표했다. 9월 거래량은 올해 8월 3362건보다 0.5% 적다. 지난 달 거래량은 지난 10년 간 9월 평균 거래량에...
6개월 연속 주택 매매 활발… 아파트 거래도 다시 기지개
프레이저밸리부동산협회(FVREB)는 지난 6개월 연속 거의 신기록에 가까운 수준으로 주택 매매가 활발하다고 2일 9월 거래동향 보고서에서 지적했다. 9월 동안 프레이저밸리 주택 거래량은 1727건으로 지난 해 9월 1419건보다 22% 늘었다. 9월 거래량은 2005년 9월과 같은...
다운타운 중심부 벤탈 센터… 대형 사무실·쇼핑몰, 공시가만 8억달러 버라드브리지 옆 몰슨브루어리… 밴쿠버의 랜드마크 중 하나  메트로밴쿠버 일부 지역에서 치솟은 주택가격에...
구매도 쉽지 않지만, 늘리기도 쉽지 않아
캐나다 전국 평균 집값의 거의 두 배 수준인 밴쿠버의 평균 집값 때문에 메트로밴쿠버에서 주택 소유주가 되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문제가 하나 더 있다. 밴시티 신용조합은 지난 17일 젊은 부부가 노력 끝에 신혼살림을 차릴 집을 구했다고 하더라도, 이후...
“투자액 7억3000만달러, 전년 대비 19% 가까이 증가”
BC주 신규 주택 시장의 온도가 전년 대비 크게 상승한 모습이다. 캐나다 통계청의 22일자 보도자료에 따르면, 금년 7월 BC주 주택 신축 투자액은 약 7억3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할 때 18.9% 증가했다. 주택 수요가 늘어나면서 새 집 공급 또한 활발해진...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상세]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상세]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