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17일 모기지보험료를 오는 3월 17일부터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인상 액수 자체가 크지는 않다. 현재 가입자 기준 월평균 5달러 정도 부담이 늘어난다. 캐나다 국내에서 주택을 살 때, 다운페이먼트가 구매가격 20% 이하면 모기지보험에 의무 가입해야 한다. 모기지보험은 주택 구매자가 채무이행 불능(default)에 빠지면 은행 등 대출업체에...

단독주택은 활발, 타운홈은 많지 않고, 아파트는 여전히 하락
프레이저밸리내 4월 주택 거래량은 1년 전과 비교할 때 37%나 늘어났다고 프레이저밸리부동산협회(FVREB)가 4일 발표했다. 부동산 매매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으로 프레이저밸리에서는 4월 중 주택 2009건이 매매됐다. 지난해 4월 지역 내 주택...
은행 내규 바뀌어... 상용대출 받아야
빚을 내서 임대용 다세대 주택을 5채 이상 소유하기가 어려워졌다.  밴쿠버 시내 모기지 얼라이언스사에 근무하는 모기지 브로커 카일 그린(Green)씨는 고객에게 지난 월요일(4월 21일), 또 다른 주요은행이 소유한 주택 숫자와 상관없이 대출해주던 내규를...
3월 캐나다 부동산 고평가설에 맞대응
올해 3월에는 캐나다 부동산 시장이 고평가됐다는 지적이 많았다. 특히 3월 국제통화기금(IMF)이 캐나다 부동산 시장 과열에 대해 우려를 표시하자, 4월 캐나다 공공기관인 주택모기지공사(CMHC)가 일제히 반격에 나섰다. IMF는 “캐나다의 집 값은 과거 15년간 60% 오른...
일명 ‘늘씬한 집(Thin house)’으로 불리는 초소형 단독주택은 최근 주택가격이 오른 북미에서 서민 거주문제 해결의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다. 그러나 밴쿠버에서는 초소형...
분양 성공 힘입어, 메트로밴쿠버내 초소형 콘드 늘어날 전망
메트로밴쿠버 내 초소형 콘도 분양 실험이 일단 성공했다. 지난 18일 써리시내 콘도 분양 센터에는 오전 4시부터 구매희망자가 줄을 거기 시작해 2000명이 몰려들었다. 이들은 316ft² 면적...
“주택 가격 상승세, 소득과 비교해 보니…”
캐나다의 주택 가격이 소득 대비 35%, 임대료 수준과 비교할 경우에는 89% 고평가됐다고 영국의 유력 경제지 이코노미스트가 주장했다. 집값 거품과 관련해 일종의 경고장이 나온 것이다.이를 보도한 CBC는 “캐나다인의 소득과 집값 상승세간 불협화음이 발생하고...
테라네트-내셔널뱅크 종합주택가격지수 3월 기준
메트로밴쿠버 주택 가격 상승률이 3월 중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네셔널뱅크가 14일 발표했다. 네셔널뱅크는 테라네트-내셔널뱅크 종합주택가격지수(HPI)를 토대로 가격 변동을 추적한 결과  3월 메트로밴쿠버 주택가격은 전월보다 0.25%올라 토론토(0.26%)...
부동산포럼서 임대주택 가격·임대료 상승 전망
밴쿠버에서 오래된 임대용 다세대 주택 보유는 캐나다에서 가장 좋은 부동산 투자가 될 수 있다. 대부분 건물에 입주자가 꽉 차 있고, 새 임대용 건물은 적게 지어지고 있는 데다가, 소유주는 낮은 모기지 금리를 누리면서, 소유한 부동산 가치는 높게 오르고 있기...
증가세 이어가… 저금리에 주택 매매 늘어난 덕분
BC주내 주택 건축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메트로밴쿠버 3월 주택착공량이 계절조정을 적용한 6개월간 평균 기준 1만8195세대로 2월보다도 증가했다고 10일 발표했다.로빈 애다맥(Adamache) CMHC시장분석실장은 “단독주택 건설이...
모든 종류의 주택 거래량·가격 상승세 보여
밴쿠버부동산협회(REBGV)는 부동산 매매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 3월 메트로밴쿠버 거래량이 4060건을 기록해 지난해 3월 2641건보다 53.7% 증가했고, 올해 2월 거래량 3061건보다 32.6% 증가했다고 1일 발표했다. 지난 달 메트로밴쿠버 주택 거래량은 10년...
단독주택 중심 거래 활황… 아파트는 가격 내림세
3월 한달 동안 프레이저밸리부동산(FVREB) 협회는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를 통해 1857건의 매매를 성사시켜 9년만에 3월 거래량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2일 발표했다. 지난해 3월 거래량은 1259건으로 올해 거래량은 이보다 47% 늘었다. 3월 거래량 최고...
밴쿠버·프레이저밸리 중심… 시외는 보합세
BC 부동산협회(BCREA)는 부동산거래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 2월 중 총 6661건이 거래돼 지난 해 같은 달보다 거래량이 19.4% 늘었다고 13일 발표했다.  2월 BC주 주택 거래총액은 43억달러로 1년 전보다 24.8% 늘었다. MLS주택 평균가격은 1년 전보다 4....
BMO와 TD 낮춰… 다른 주요 은행은 관망 중?
캐나다 시중 은행 일부가 5년 고정 모기지 금리를 사상최저치인 2.79%로 인하했다.몬트리올은행(BMO)은 17일 오후 5년 고정 모기지 금리를 2.99%에서 2.79%로 즉각 낮춘다고 발표했다. 다음날 TD캐나다트러스트도 BMO 금리에 맞춰 5년 고정 모기지 금리를 낮췄다.두...
인구밀집개발 가능성있는 필지에 개발사 달려들어
밴쿠버 토지 가격이 또 다시 신기록을 세웠다. 리치먼드에 본사를 둔 CM베이프로퍼티스(CM Bay Properties)는 밴쿠버시내 캠비가(Cambie St.)인근 필지를 제곱피트당 402달러에 구매했다....
BC주 노인전용 임대 주택 인기…공실률 하락
BC주내 노인전용 임대주택이 지난해 인기를 끌었다. 노인전용 임대 주택 거주자는 2013년 20만5895명에서 2014년 21만8640명으로 증가했다. 임대 주택 중에 노인 전용을 표방한 곳도 거의 같은 비율로 늘어나 20만8301세대에서 21만9052세대로 늘었다.이는...
메트로밴쿠버서 지난 3개월 새 120건
메트로밴쿠버내 상가·사무용 건물 매매가 활기를 띠면서 평균가보다 다소 높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브램웰앤에소시이츠가 조사한 3월 메트로밴쿠버 상용 부동산 매매동향을 보면, 써리·랭리·와이트록 일대와 밴쿠버 시내, 리치몬드·델타...
밴쿠버시내 대부분 단독주택 시가 100만달러 넘어
밴쿠버거주자로 나이가 아직 40세가 안 된 사람이 단독주택을 사고 싶다면?  "부모에게 도움을 요청할 가능성이 다른 지역보다 높을 것으로 보인다"이 답은 술 소머빌(Somerville) UBC경영대 교수가 다년간 밴쿠버 주택시장을 관찰한 다음 내놓은 답이다....
메트로밴쿠버 지붕공사업체, BC주 관련법 덕분에 일감
메트로밴쿠버 지붕공사업체가 BC주의 새로운 감가상각보고서(depreciation reports) 덕분에 지붕교체공사 일감이 늘었다고 최근 밝혔다. 코퀴틀람에 사무소를 두고 영업 중인 조시 깁슨(Gibson) 벤치마크루핑 공동대표는 “매주 6일씩 일해야 하는 일감으로...
단독주택 벤치마크 가격 지난해 보다 근 10% 올라
밴쿠버부동산협회(REBGV)는 메트로밴쿠버 내 2월 주거용 부동산 매매가 부동산거래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 3061건을 기록했다고 3일 발표했다. 2월 매매량은 지난 2014년 2월 2530건보다 21% 많았으며, 올해 1월 1913건보다는 60% 증가한 수치다....
단독주택 위주로 매매 늘어… 아파트·타운홈은 전년보다 가격 하락
프레이저밸리부동산협회(FVREB)는 2월 동안 지역 부동산 시장에서 모든 종류의 주택 거래가 지난해보다 21% 증가했고, 특히 단독주택과 타운홈은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는 현상이 일어났다고 3일 발표했다.2월 협회가 부동산거래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를...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