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듀센가든에 불이 밝혀지면, 밴쿠버의 12월이 깨어난다.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6-11-30 16:19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9>

어느새 한해의 끝자락이다.
2016년 다이어리 제일 앞면에 적어놓았던 '올해 소망'을 우리는 얼마나 이루며 살았을까. 설혹 다 이루지 못했다 하더라도, 간절히 소망하며 살았다면 결코 헛된 시간은 아니었을 것이다.
노벨문학상 작가 사무엘 베케트의 소설 <최악의 방향을 향하여>에 이런 말이 나온다. “다시 시도하라. 또 실패하라. 더 낫게 실패하라.” 아마도 그 실패가 밑거름이 된다는 사실만 잊지 말라는 당부가 아닐까. 내일이 되어 돌아보면, 오늘보다 더 소중한 날은 없다. 어느새 우리 주변에 밝혀진 12월의 불빛 가득한 날들을 둘러보자. 내년 이맘 때 돌아보면 사무치게 그리운 날들일테니..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밴쿠버 다운타운에 설치된 크리스마스 트리. 사진=조선일보DB>

# 스탠리파크 크리스마스열차
(11월 28일~2017년 1월 1일)
이번 겨울에도 어김없이 스탠리파크에 명물 기차가 돌아왔다.
11월 28일부터 브라이트 나이츠 크리스마스 트레인(Bright Nights Christmas Train)이 기적소리를 내기 시작한 것. 올해는 무려 3백만개의 라이트로 장식됐다.
낮 열차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 30분까지 운영되며, 탑승료는 6달러다. 야간 열차는 오후 3시부터 밤 10시까지 달린다. 주말에는 1시간 더 연장해 밤 11시까지 승객들을 실어 나른다. 성인은 12달러, 청소년과 65세 이상은 9달러, 어린이는 8달러다.
아이들에게 크리스마스 열차를 타고 숲길을 따라가는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기회다. 화려한 전구 장식과 캐롤송이 일찌감치 크리스마스 기분을 느끼게 한다.


<사진=flickr/Linh Stirling(CC)>
 
# 밴듀센가든 '페스티벌 오브 라이츠'
(12월 1일~2017년 1월 2일)
연말 메트로밴쿠버의 밤은 언제나 크리스마스 불빛과 함께 빛난다. 밴쿠버 최고의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찾는다면 단언컨대 밴듀센가든(Vandusen Botanical Garden)을 추천하고 싶다.
밴쿠버의 대표 정원으로 알려진 이 곳은 12월 1일부터 내년 1월 2일까지 올해로 32회째를 맞는 ‘페스티벌 오브 라이츠(Festival of Lights)’가 열린다.

행사기간 1백만개 이상의 전구로 빛나는 밤이 계속된다. 매일 오후 4시 30분부터 밤 10시까지 어두운 밤하늘 아래 꽃보다 아름다운 꼬마전구 불빛들이 나무, 꽃밭, 정원석과 어우러져 동화 속 나라를 연상케 한다.

오색 전구로 꾸며진 정원 말고도 다채로운 이벤트가 열리는데, 곳곳에 기념사진 촬영을 할 수 있는 장소도 마련돼있다. 크리스마스를 기념해 산타 할아버지와 함께 추억을 한 장 남겨보는 것은 어떨까. 특히 올해는 리빙스톤 레이크에서 스칸디나비아의 요정들이 나오는 댄싱 라이트쇼도 감상할 수 있다. 입장료는 성인(19~64세) 18달러50센트, 시니어 및 청소년(13~18세) 14달러25센트, 아동(4~12세) 11달러, 3세 이하 무료. 성인 두명과 아이 둘 포함된 가족요금 40달러다. 5251 Oak St. Vancouver.


<사진=밴듀센가든 홈페이지>


<사진=밴듀센가든 홈페이지>


<사진=밴듀센가든 홈페이지>


<사진=밴듀센가든 홈페이지>
 
# 라저스 산타크로스 퍼레이드
(12월 4일 낮 12시)
올해로 13회째를 맞는 ‘라저스 산타크로스 퍼레이드(Rogers Santa Claus Parade)’는 매년 수많은 인파를 모으는 인기 행사다. 올해는 12월 4일 일요일 낮 12시 정각에 퍼레이드를 시작한다. 모두 300여명의 자원봉사자가 동원되는 큰 행사이며, 관람비는 무료다.
이번 퍼레이드에는 합창단, 마칭밴드 등 메트로밴쿠버에서 활동하는 50개 단체, 3500여명이 참가한다.

퍼레이드는 조지아가(Georgia St.)와 브로톤가(Broughton St.)에서 시작해 조지아가를 따라 동쪽으로 향하다가, 하우가(Howe St.)까지 1.8km를 행진한다.
퍼레이드가 시작되기 2시간 전인 오전 10시부터는 밴쿠버 아트 갤러리 앞 크리스마스 스퀘어에서 페이스 페인팅, 크리스마스 편지 보내기, 산타와 사진찍기 등 가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주최 측은 총 예상 관객을 30여만명 정도로 예상했다.

실외행사이므로 추운 날씨를 대비해 옷을 단단히 입는 편이 좋다. 많은 관람객이 산타크로스 모자를 쓰는 등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낸다. 예보에 비소식이 있다면 우산 대신 우비를 입는 편이 좋다. 우산이 다른 관람객의 시야를 가리기 때문이다.
퍼레이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웹사이트(rogerssantaclausparade.com)를 참고하자.


<사진=라저스 산타크로스 퍼레이드 홈페이지>


<사진=라저스 산타크로스 퍼레이드 홈페이지>


<사진=라저스 산타크로스 퍼레이드 홈페이지>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3>
활기와 생기가 넘쳐나는 놀이공원과 서머 나이트 마켓이 개장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소소한 추억 만들기를 원한다면 비누 공예, 요거트 만들기 등을 통해 나만의 특별한 놀거리를 계획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2>
한동안 밝은 햇살을 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가 야속한 요즘이다. 회색빛 하늘 사이로 간간이 비춰지는 햇살은 따뜻하고 눈이 부신데….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화려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1>
봄이 왔다. 거리 곳곳에는 개나리, 진달래 등 각종 봄꽃이 피었고 흐드러진 벚꽃도 자태를 뽐낸다. 날씨만 좋다면 하루종일 야외활동을 해도 지치지 않을만큼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0>
부활절은 해마다 다른 날이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춘분’이 지난 후 보름달이 뜬 그 다음 일요일이 바로 부활절이기 때문이다. 부활절은 대부분 3월 말과 4월 초이며 부활절 전의...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9>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봄이다.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지만 이 정도 날씨라면 야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 만약 비가 온다면 캐나다 3대 자동차 박람회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8>
자연은 우리에게 얼마나 아름다운 봄을 선물하려는 걸까? 유난히 길고 지루했던 겨울을 지낸 탓에 올 봄은 다른 해에 비해 더 화창하고 반짝거릴 거라고 기대해본다. 2주간의 봄방학 중...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7> 이제 곧 2주간의 봄방학이 시작된다. 그러나 야외 활동을 하기에는 날씨가 따라 주지 않는다. 다른 해에 비해 유독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날씨 탓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6>
이번 주말은 2월의 '쇼트 베케이션'이 기다리고 있다. 자주 눈보라가 치고, 차들이 밀리고, 마음이 무거워져도 다시 찾아온 '평일 낀 휴일'을 "신이 준 휴가"라고 생각하면 어떨까. 확실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5>
"이틀 내내 스키를 즐길 수 있다면~"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가 2월 11일 열린다. 11일부터 12일까지 쉬지 않고 스키, 스노우보드 등을 즐길 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4>
2017년의 문을 연지 엊그제 같은데, 1월도 벌써 월말로 넘어간다. 세월의 흐름에 둔감해질만큼 지나가는 삶의 궤적이 빠르다. 그래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는 시간과 특별한 날에 대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3>
유명 맛집 투어로 식도락 재미를..284개 식당서 20~40달러 코스요리 내놔<사진=flickr/Elaine Tseng(CC)>밴쿠버의 긴 겨울도 어느듯 절정을 치닫고 있다. 추운 날씨와 낮은 바깥기온 탓에 몸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2> 새해 벽두부터 매서운 한파가 찾아와 몸을 움츠리게 한다. 4일 메트로밴쿠버 일부지역에선 영하 10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는 등 밴쿠버 답지 않은...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1>
어느덧 한 해가 저물어간다. 이맘때 밴조선 독자들께서 가장 많이 묻는 것은 "어떻게 하면 연말을 잘 보낼까?"하는 질문이다. 이 어려운 문제를 놓고 편집부에서 십시일반 머리를 맞대보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0>
크리스마스 시즌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왔다. 메트로밴쿠버 일대 주택가에서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고 있다. 짧은 해가 지고 어느새 밤이 되면 집 주변에 전구가 켜지면서 빛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9>
어느새 한해의 끝자락이다. 2016년 다이어리 제일 앞면에 적어놓았던 '올해 소망'을 우리는 얼마나 이루며 살았을까. 설혹 다 이루지 못했다 하더라도, 간절히 소망하며 살았다면 결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8>
기다리고 기다렸던 스키 시즌이 돌아왔다. 일찍 찾아온 추위와 눈으로 인해 밴쿠버 주변의 스키장들이 이번 주부터 일제히 문을 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많은 강설량으로 스키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7>
주룩~주루룩 비 오는 날이 많고, 해까지 일찍 지니 야외활동이 많이 줄었다.이런 때는 몸도 마음도 처지게 마련이다. 어디 온가족이 마음 편히 바깥나들이를 할 수 있는 명소는 없을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6>
11월의 첫 주말이다. BC주 전체적으로 지난 10월은 사흘만 빼고 28일 간 비가 내려 역대 최장 호우 기록을 남겼다. 이제는 완연한 '레인쿠버(Raincouver)'다. 이 시즌에 맞는 적절한 힐링...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5>
‘10월의 마지막 날’ 하면 떠오르는 것은 뭘까. 이민 온 지 얼마 안된 중년층은 가수 이용의 노래 ‘잊혀진 계절’을 떠올릴 수도 있겠다.하지만 캐나다 삶에 익숙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4>
  10월도 벌써 중순이 지나간다. 달력을 들춰보니 올 한해도 이제 70여일 정도 남았다. 빠른 세월이다. 밴조선 애독자들은 어떻게 이 세월을 보내고 계신지 궁금하다. 주변을 둘러보면...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