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쿠버 한가운데 박힌 보석, 그랜빌 아일랜드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6-11-16 10:43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7>


주룩~주루룩 비 오는 날이 많고, 해까지 일찍 지니 야외활동이 많이 줄었다.

이런 때는 몸도 마음도 처지게 마련이다. 어디 온가족이 마음 편히 바깥나들이를 할 수 있는 명소는 없을까. 특히 어린 자녀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장소면 더욱 좋겠다.

이에 밴조선 편집부에서는 요즘 처럼 비가 자주 오는 시기에도 온가족이 함께 가볼만한 장소를 찾아봤다.

·사진=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사진=flickr/Ruocaled(CC)>

퍼블릭 마켓의 흥겨움 “살아있네~”

'밴쿠버의 보석'이라고 불리는 그랜빌 아이랜드(http://granvilleisland.com). 화창한 날에 산책하면 딱 좋겠지만, 비 오는 날에 가볼 만한 곳으로 이 곳을 추천하는 분들이 의외로 많았다.

물론 호불호가 갈리는 선택지이기도 하다. 비가 오니 걸어다니며 즐기기 어렵다는 의견과 퍼블릭 마켓이나 이색적인 상점에서 강수량에 관계 없이 즐길 수 있다는 의견이 갈린다.

상반된 견해가 있지만, 그랜빌 아일랜드는 분명 비 오는 날씨 속에서도 가볼 만한 묘미가 있다. 아기자기하고 이국적인 정취, 다양한 먹거리와 볼거리, 예술적인 감각으로 가득하기 때문이다. 수백여개의 상점, 스튜디오, 갤러리 등이 있음에도 분주하기보다 잘 정돈돼있다는 느낌이 더 많이 든다.

특히 퍼블릭 마켓은 신선한 야채와 과일, 갓 잡아온 생선 등을 팔면서 수많은 방문객을 끌어들이는 ‘핫플레이스’다. 매주 수천파운드의 연어와 600갤런의 수프를 판매한다. 오전 9시부터 저녁 7시까지 문을 연다. 마켓 안에 있는 푸드코트에서 먹는 클램차우더, 그리고 커피 한 잔 만으로도 마음이 훈훈해진다.

그랜빌 아일랜드에서 가장 힘든 것으로 주차를 꼽는 분들이 있는데, 조금 일찍 오전 중에 가면 퍼블릭 마켓 앞 주차장을 3시간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그 정도면 시장을 둘러보는데 전혀 무리가 없다.

이 곳에 주차가 어렵다면 곳곳에 있는 민간 주차장을 이용하는 것이 편하다. 2시간에 8달러, 3시간에 11달러 정도다.



<사진=flickr/heydrlenne(CC)>



<사진=flickr/helpel(CC)>




아이들을 위한 키즈 마켓

그랜빌 아일랜드에는 생각 보다 골목 마다 자리잡은 상점들이 많다. 특히 자체적으로 만드는 수공예품이 많아 신선한 느낌을 준다. 수제 비누, 모자, 의류, 그림까지 다양한 기념품들을 구경하다 보면 1~2시간은 그냥 훌쩍 지나간다.

조금씩 지쳐갈 시간, 이쯤 돼서 입구 방향에 있는 키즈 마켓(Kids Only Market)을 찾아가면 아이들의 눈이 번쩍 트인다.



<사진=flickr/flightlog(CC)>







이 곳엔 별난 장난감과 어린이 용품들이 가득 진열돼있다. 놀이기구들도 있고, 오락실에서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기에도 적당하다. 오히려 시간을 너무 끌어서 문제랄까. 아무튼 아이들의 눈길을 떼어놓기 쉽지 않은 곳이다. 키즈 마켓 바로 뒤에는 세계 각지에서 수집된 별난 ‘돌(stone)’들을 볼 수 있는 상점도 있다.

인근 골목 마다 창의적인 수공예품을 파는 가게들이 많이 있어, 분주하게 발걸음을 옮기게 된다.

또 조금만 걷다 보면 그랜빌 아이랜드 브루어리(Granville Island Brewery)를 쉽게 찾을 수 있다. BC주에서 가장 오래된 양조공장 중 하나로, 일반인들이 공장 견학 후 직접 술맛을 볼 수 있고, 곧바로 만들어진 맥주를 살 수도 있어 재미를 더한다. 5분 간격으로 잉글리시 베이, 사이언스월드 등 바다와 인접한 밴쿠버 중심지역 다섯곳을 잇는 미니페리를 타보는 것도 좋은 추억이다. 그랜빌 아일랜드 한 가운데 위치한 레스토랑 ‘샌드바’는 조금 비싸기는 해도 생맥주와 함께 곁들여 먹는 해산물 음식이 일품이다.

그랜빌 아일랜드 곳곳에는 악기를 연주하는 로드 뮤지션들도 많이 눈에 띄인다.

소박하지만 언젠가 들어본 듯한 음악들, 예컨대 귀에 익은 노래를 듣게 되면 절로 흥얼거리게 된다.

소박한 라이브공연 같다고나 할까. 하지만 그 음악과 동화된 그랜빌 아일랜드의 아기자기한 모습들은 밴쿠버의 잊을 수 없는 추억으로 자리 잡기에 충분하다.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9>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봄이다.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지만 이 정도 날씨라면 야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 만약 비가 온다면 캐나다 3대 자동차 박람회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8>
자연은 우리에게 얼마나 아름다운 봄을 선물하려는 걸까? 유난히 길고 지루했던 겨울을 지낸 탓에 올 봄은 다른 해에 비해 더 화창하고 반짝거릴 거라고 기대해본다. 2주간의 봄방학 중...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7> 이제 곧 2주간의 봄방학이 시작된다. 그러나 야외 활동을 하기에는 날씨가 따라 주지 않는다. 다른 해에 비해 유독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날씨 탓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6>
이번 주말은 2월의 '쇼트 베케이션'이 기다리고 있다. 자주 눈보라가 치고, 차들이 밀리고, 마음이 무거워져도 다시 찾아온 '평일 낀 휴일'을 "신이 준 휴가"라고 생각하면 어떨까. 확실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5>
"이틀 내내 스키를 즐길 수 있다면~"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가 2월 11일 열린다. 11일부터 12일까지 쉬지 않고 스키, 스노우보드 등을 즐길 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4>
2017년의 문을 연지 엊그제 같은데, 1월도 벌써 월말로 넘어간다. 세월의 흐름에 둔감해질만큼 지나가는 삶의 궤적이 빠르다. 그래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는 시간과 특별한 날에 대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3>
유명 맛집 투어로 식도락 재미를..284개 식당서 20~40달러 코스요리 내놔<사진=flickr/Elaine Tseng(CC)>밴쿠버의 긴 겨울도 어느듯 절정을 치닫고 있다. 추운 날씨와 낮은 바깥기온 탓에 몸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2> 새해 벽두부터 매서운 한파가 찾아와 몸을 움츠리게 한다. 4일 메트로밴쿠버 일부지역에선 영하 10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는 등 밴쿠버 답지 않은...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1>
어느덧 한 해가 저물어간다. 이맘때 밴조선 독자들께서 가장 많이 묻는 것은 "어떻게 하면 연말을 잘 보낼까?"하는 질문이다. 이 어려운 문제를 놓고 편집부에서 십시일반 머리를 맞대보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0>
크리스마스 시즌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왔다. 메트로밴쿠버 일대 주택가에서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고 있다. 짧은 해가 지고 어느새 밤이 되면 집 주변에 전구가 켜지면서 빛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9>
어느새 한해의 끝자락이다. 2016년 다이어리 제일 앞면에 적어놓았던 '올해 소망'을 우리는 얼마나 이루며 살았을까. 설혹 다 이루지 못했다 하더라도, 간절히 소망하며 살았다면 결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8>
기다리고 기다렸던 스키 시즌이 돌아왔다. 일찍 찾아온 추위와 눈으로 인해 밴쿠버 주변의 스키장들이 이번 주부터 일제히 문을 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많은 강설량으로 스키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7>
주룩~주루룩 비 오는 날이 많고, 해까지 일찍 지니 야외활동이 많이 줄었다.이런 때는 몸도 마음도 처지게 마련이다. 어디 온가족이 마음 편히 바깥나들이를 할 수 있는 명소는 없을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6>
11월의 첫 주말이다. BC주 전체적으로 지난 10월은 사흘만 빼고 28일 간 비가 내려 역대 최장 호우 기록을 남겼다. 이제는 완연한 '레인쿠버(Raincouver)'다. 이 시즌에 맞는 적절한 힐링...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5>
‘10월의 마지막 날’ 하면 떠오르는 것은 뭘까. 이민 온 지 얼마 안된 중년층은 가수 이용의 노래 ‘잊혀진 계절’을 떠올릴 수도 있겠다.하지만 캐나다 삶에 익숙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4>
  10월도 벌써 중순이 지나간다. 달력을 들춰보니 올 한해도 이제 70여일 정도 남았다. 빠른 세월이다. 밴조선 애독자들은 어떻게 이 세월을 보내고 계신지 궁금하다. 주변을 둘러보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3>
이번 주말에는 메트로 밴쿠버 곳곳에서 비바람이 예보되고 있다. 그렇다고 집에만 있자니 뭔가 아쉽다. 요즘 캐나다 기상청 예보가 지역별로 다르게 나타나는 날이 많다. 날씨 상황을...
[짙푸른 카리브 해에 둘러싸인 서인도제도의 작은 섬, 인구 400만, 스페인어로 풀이하면 ‘부유한 항구’인 푸에르토리코식민지 종주국 스페인 영향을 받아 파스텔 색조의 올망졸망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1>"여름날 불꽃을 보내고 가을밤 반딧불처럼~"한여름밤의 별빛은 멀리서 뿜어내는 열기 처럼 후텁지근하다. 하지만 요즘은 여름별들과 달리 별빛이 맑고...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0>
제35회 밴쿠버국제영화제 열려9월 29일~10월 14일 밴시티 등 7개 극장서 박찬욱 감독 '아가씨' 등 한국영화 7편 초청오는 29일부터 10월 14일까지 16일 동안 밴쿠버 최대 영화 축제인 제35회...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상세]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