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을밤 특별한 '슬립오버(Sleepover)' 여행을 떠나자

밴조선 편집부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6-09-28 09:36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1>

"여름날 불꽃을 보내고 가을밤 반딧불처럼~"

한여름밤의 별빛은 멀리서 뿜어내는 열기 처럼 후텁지근하다. 하지만 요즘은 여름별들과 달리 별빛이 맑고 깨끗하다. 별들이 이제 완연한 가을을 품고 있는 것일까.

가을이 되면 출판가에선 동서양을 막론하고 '자기개발서'가 많이 출간된다. 사색이 많아지는 때라는 인식이 작용해서다. 각종 조언들이 넘쳐나지만 결국 큰 줄기는 "행복해지려면~"이라는 주제로 모아진다.

오래 전에 프란치스코 교황이 행복해지는 열 가지 방법에 관해 말한 적이 있다. 관대해질 것, 느리게 살 것, 밥 먹을 때  TV 끄고 대화할 것, 일요일은 가족과 함께 쉴 것 등이었다. 특히 기자에겐 그 중 맨 앞 'Live and let live'가 가장 인상적이었다. "내 방식대로 살되 남이 사는 방식도 인정하라"는 뜻이다.

밴쿠버에 살면 이런 삶의 방식에 익숙해진다. 서로를 존중해야 공존이 가능한 다양성의 사회니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에선 BC주 관광청이 추천하는 '색다르게 가을을 맞이하는~' 스타일을 찾아봤다.

◆아이들에게 주는 선물 '밴쿠버 아쿠아리움 슬립오버'

수족관에서 식사도 하고 잠도 잔다는 얘기를 들어보셨는지? 밴쿠버 아쿠아리움에서는 수족관에서 상어, 벨루가, 돌고래 등 수많은 해양동물을 보면서 잠들 수 있는 특별한 슬립오버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물론 아이들에겐 잊을 수 없는 선물이 될만한 이벤트다.

저녁 9시에 가벼운 스낵으로 배를 채우고, 해양동물들의 특별한 이야기를 들으면서 물고기 먹이 주기 등 이색 체험을 할 수 있다. 미리 준비해온 침낭을 깔고 새벽 1시 30분이나 2시쯤에 아쿠아리움 물고기터널 등 지정된 장소에서 자게 된다. 사람들이 붐비기 전인 이른 아침에 아쿠아리움을 구경하면서 아침식사를 할 수 있는 것도 솔솔한 재미다.

올해 가족 단위의 슬립오버는 할로윈(10월 29일)과 연말(12월 30일) 등 특별한 날에 가능하니 홈페이지에서 미리 가능한 날짜를 확인해 예약(604-659-3552)하거나 또는 이메일(programs@vanaqua.org)로 사전예약을 문의하는 것이 좋다.

만약 학교나 교회 등 단체 슬립오버를 하고 싶다면 밴쿠버 아쿠아리움 슬립오버팀에 연락(604-659-3504)하거나 이메일(sleepovers@vanaqua.org)로 신청하면 예약 가능하다. 가격은 1인당 115달러(6세 이상). 연간 회원은 92달러로 조금 더 싸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s://www.vanaqua.org/experience/activities/sleepovers)를 참고하면 좋다.





<사진=밴쿠버 아쿠아리움 제공>

◆나무 위 둥지가 호텔 '프리 스피릿 스피어'

날씨가 더 추워지기 전에 독특하고 이색적인 호텔에서 머무는 경험을 해본다면 어떨까.

밴쿠버 아일랜드 퀼리컴(Qualicum) 비치에 위치한 프리 스피릿 스피어(Free Sprit Spheres)는 울창한 숲 속에 둥둥 떠 있는, 마치 동화책 속에서나 나올만한 트리하우스다.

미국 CNN이 선정한 전 세계에서 가장 특별한 호텔에 선정된 곳이기도 한다.

나무를 둘러싸고 설치된 계단을 타고 올라가면 냉장고와 전자레인지, 주방 싱크대 등을 갖춘 원룸 형태의 작은 공간이 나온다. 객실에는 이브(Eve), 에린(Eryn), 멜로디(Melody)라는 이름이 붙어있다. 객실 요금은 1박당 이브 175달러, 에린 299달러, 멜로디 314달러다. 전화로 예약(1-250-757-9445) 가능하다. 가볍지 않은 비용이지만, 가족 단위로 생각한다면 한번쯤 경험해보는 것도 좋을 듯.








<사진=프리 스피릿 스피어 홈페이지 참고>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7>
연한 초록색으로 물들은 나무들이 바람에 흔들린다. 여름이 시작되기 시작한 이 즈음의 하늘과 나무 그리고 바람을 즐기기에는 야외 축제와 파머스 마켓이 딱이다. 밴쿠버에서 즐기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6>
이번 빅토리아데이 연휴는 파란 하늘과 초록빛 나무, 아름답게 핀 꽃들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 된다. 오랜만에 맑게 갠 날씨따라 상쾌한 기분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5>
해마다 5월 둘째주 일요일은 마더스데이다. 가족을 위해 많은 것을 희생하고 봉사하는 어머니의 사랑과 정성을 기억하는 날. 365일 내내 부모님의 사랑을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일년 중 딱...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4>
5월 첫 번째 주말, 어디로 갈까? 날씨만 좋다면 산과 바다 어디라도 좋겠지만 요즘 밴쿠버는 손에서 우산을 놓을 수 없는 날씨다. 그래도 주말에는 맑은 하늘을 볼 수 있다고 하니 우산대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3>
활기와 생기가 넘쳐나는 놀이공원과 서머 나이트 마켓이 개장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소소한 추억 만들기를 원한다면 비누 공예, 요거트 만들기 등을 통해 나만의 특별한 놀거리를 계획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2>
한동안 밝은 햇살을 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가 야속한 요즘이다. 회색빛 하늘 사이로 간간이 비춰지는 햇살은 따뜻하고 눈이 부신데….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화려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1>
봄이 왔다. 거리 곳곳에는 개나리, 진달래 등 각종 봄꽃이 피었고 흐드러진 벚꽃도 자태를 뽐낸다. 날씨만 좋다면 하루종일 야외활동을 해도 지치지 않을만큼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0>
부활절은 해마다 다른 날이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춘분’이 지난 후 보름달이 뜬 그 다음 일요일이 바로 부활절이기 때문이다. 부활절은 대부분 3월 말과 4월 초이며 부활절 전의...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9>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봄이다.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지만 이 정도 날씨라면 야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 만약 비가 온다면 캐나다 3대 자동차 박람회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8>
자연은 우리에게 얼마나 아름다운 봄을 선물하려는 걸까? 유난히 길고 지루했던 겨울을 지낸 탓에 올 봄은 다른 해에 비해 더 화창하고 반짝거릴 거라고 기대해본다. 2주간의 봄방학 중...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7> 이제 곧 2주간의 봄방학이 시작된다. 그러나 야외 활동을 하기에는 날씨가 따라 주지 않는다. 다른 해에 비해 유독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날씨 탓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6>
이번 주말은 2월의 '쇼트 베케이션'이 기다리고 있다. 자주 눈보라가 치고, 차들이 밀리고, 마음이 무거워져도 다시 찾아온 '평일 낀 휴일'을 "신이 준 휴가"라고 생각하면 어떨까. 확실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5>
"이틀 내내 스키를 즐길 수 있다면~"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가 2월 11일 열린다. 11일부터 12일까지 쉬지 않고 스키, 스노우보드 등을 즐길 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4>
2017년의 문을 연지 엊그제 같은데, 1월도 벌써 월말로 넘어간다. 세월의 흐름에 둔감해질만큼 지나가는 삶의 궤적이 빠르다. 그래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는 시간과 특별한 날에 대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3>
유명 맛집 투어로 식도락 재미를..284개 식당서 20~40달러 코스요리 내놔<사진=flickr/Elaine Tseng(CC)>밴쿠버의 긴 겨울도 어느듯 절정을 치닫고 있다. 추운 날씨와 낮은 바깥기온 탓에 몸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2> 새해 벽두부터 매서운 한파가 찾아와 몸을 움츠리게 한다. 4일 메트로밴쿠버 일부지역에선 영하 10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는 등 밴쿠버 답지 않은...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1>
어느덧 한 해가 저물어간다. 이맘때 밴조선 독자들께서 가장 많이 묻는 것은 "어떻게 하면 연말을 잘 보낼까?"하는 질문이다. 이 어려운 문제를 놓고 편집부에서 십시일반 머리를 맞대보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0>
크리스마스 시즌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왔다. 메트로밴쿠버 일대 주택가에서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고 있다. 짧은 해가 지고 어느새 밤이 되면 집 주변에 전구가 켜지면서 빛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9>
어느새 한해의 끝자락이다. 2016년 다이어리 제일 앞면에 적어놓았던 '올해 소망'을 우리는 얼마나 이루며 살았을까. 설혹 다 이루지 못했다 하더라도, 간절히 소망하며 살았다면 결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8>
기다리고 기다렸던 스키 시즌이 돌아왔다. 일찍 찾아온 추위와 눈으로 인해 밴쿠버 주변의 스키장들이 이번 주부터 일제히 문을 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많은 강설량으로 스키나...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상세]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