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업·폐업? 간단한 일은 아니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6-07-12 14:07

권민수 편집장의 캐나다 브리핑(140)

Labour Dispute and Mediation in Canada

7월초 금방이라도 일손을 놓을 듯싶었던 우편공사 위기는 8일 노사의 30일간 숙려기간(cooling off) 및 협상 계속 합의로 일단 해소됐다. 노조의 파업(strike)이나 회사의 업장폐쇄(lock out)는 캐나다 사회에서는 최종 무기로 간주한다. 업무 중단을 결행한 편에 일단 비난이 몰리기 때문에 파업·폐쇄 행위를 연기 나는 총(smoking gun)에 비유하기도 한다. 파업·폐쇄 한 발을 쏘면 맞은 충격도 크지만, 총을 든 이도 사회적 유죄 판결을 받기 때문이다.

우편 노사도 이 점을 잘 알기 때문에 서로 ‘말이 통하지 않는다’고 비난하면서도, 직장폐쇄를 피할 수에서는 합을 맞췄다. 현재 공사는 업장폐쇄 전 72시간 경고를 취소한 상태고, 노조(CUPW)는 파업 계획이 없다고 밝힌 상태다.
이런 상황에 매리앤 미슈크(Mihychuk) 연방고용인력개발 및 노동장관은 양측의 결단에 찬사를 보내고 있다. 미슈크 장관은 “파국을 피해 양측이 심각한 협상에 좀 더 힘을 기울일 수 있게 됐다”며 “협상 동안 우편 시스템이 계속 가동한다는 양측의 보장은 캐나다인과 고용주가 바라던 안정을 제공하고 있다”고 지난 10일 발표했다.

다음 달까지 협상으로 타결되면 모양이 가장 좋지만, 그렇지 않으면 양측은 강제조정(binding arbitration)을 받게 된다. 노사 양측의 협상안을 놓고 법원이 조정안을 제시해 고용계약을 맺도록 하는 방법이다. 즉 현재는 파업이나 폐업 재발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2015년 말부터 줄다리기를 시작한 노사는 이미 거의 모든 협상과 조정 과정을 거쳤다.

캐나다에서는 고용협상공고(notice to bargain) 후 노사가 직접 협상을 벌인다. 만약 양측이 정한 일정 기한 내 협상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 노사 양측 또는 한쪽이 분쟁신고(notice of dispute)를 고용인력개발 및 노동부에 한다.

분쟁신고 15일 후에는 정부 부처를 통한 분쟁 조정안(concilation)이 나오고  노사는 60일 이내 수용 가부를 결정해야 한다. 분쟁 조정안이 수용 안 되면 자동폐기되며, 이 시점부터 연방정부가 인선한 중재자(federal mediator)가 배석해 중재(mediation)하는 가운데 노사 협상이 진행된다.

중재를 시작한 지 21일이 지난 후에도 합의 못하면 파업·폐쇄 권한이 노사에 각각 주어진다. 파업이나 폐쇄 둘 다 사전 72시간 경고를 발효 후 돌입할 수 있다.  정부의 중재마저 효력이 없으면, 사회기초서비스의 경우 법원의 강제조정을 통해 갈등을 해결하게 된다.
권민수 기자/ms@vanchosun.com



<▲ 시위 중인 BC주 공무원 노조. 자료원=BC노조연맹 자료사진>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40>
이번 주말 써리에서는 도어스 오픈 행사가 열려 오랜 역사와 전통, 다양한 행사와 공연 등을 경험할 수 있다. 린 밸리에서는 자연과 더불어 이벤트를 즐기고 차 없는 거리 축제에서는 가족,...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9>
6월, 초여름의 문턱에 들어섰다. 이번 주말, 커머셜 드라이브에서는 이탈리아 사람들의 음식과 문화 등을 느끼기에 충부한 이탈리안 축제가 열리고 PNE 포럼에서는 아티스트들을 위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38>
리치먼드시는 이번 주 금요일부터 주말동안 박물관, 사적지, 아트 갤러리 등 42개 공공장소를 무료로 개방한다. 버나비시는 길거리에서 신나게 즐기는 ‘햇츠 오프 데이’를 개최해 모두가...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7>
연한 초록색으로 물들은 나무들이 바람에 흔들린다. 여름이 시작되기 시작한 이 즈음의 하늘과 나무 그리고 바람을 즐기기에는 야외 축제와 파머스 마켓이 딱이다. 밴쿠버에서 즐기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6>
이번 빅토리아데이 연휴는 파란 하늘과 초록빛 나무, 아름답게 핀 꽃들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 된다. 오랜만에 맑게 갠 날씨따라 상쾌한 기분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5>
해마다 5월 둘째주 일요일은 마더스데이다. 가족을 위해 많은 것을 희생하고 봉사하는 어머니의 사랑과 정성을 기억하는 날. 365일 내내 부모님의 사랑을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일년 중 딱...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4>
5월 첫 번째 주말, 어디로 갈까? 날씨만 좋다면 산과 바다 어디라도 좋겠지만 요즘 밴쿠버는 손에서 우산을 놓을 수 없는 날씨다. 그래도 주말에는 맑은 하늘을 볼 수 있다고 하니 우산대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3>
활기와 생기가 넘쳐나는 놀이공원과 서머 나이트 마켓이 개장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소소한 추억 만들기를 원한다면 비누 공예, 요거트 만들기 등을 통해 나만의 특별한 놀거리를 계획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2>
한동안 밝은 햇살을 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가 야속한 요즘이다. 회색빛 하늘 사이로 간간이 비춰지는 햇살은 따뜻하고 눈이 부신데….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화려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1>
봄이 왔다. 거리 곳곳에는 개나리, 진달래 등 각종 봄꽃이 피었고 흐드러진 벚꽃도 자태를 뽐낸다. 날씨만 좋다면 하루종일 야외활동을 해도 지치지 않을만큼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0>
부활절은 해마다 다른 날이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춘분’이 지난 후 보름달이 뜬 그 다음 일요일이 바로 부활절이기 때문이다. 부활절은 대부분 3월 말과 4월 초이며 부활절 전의...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9>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봄이다.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지만 이 정도 날씨라면 야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 만약 비가 온다면 캐나다 3대 자동차 박람회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8>
자연은 우리에게 얼마나 아름다운 봄을 선물하려는 걸까? 유난히 길고 지루했던 겨울을 지낸 탓에 올 봄은 다른 해에 비해 더 화창하고 반짝거릴 거라고 기대해본다. 2주간의 봄방학 중...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7> 이제 곧 2주간의 봄방학이 시작된다. 그러나 야외 활동을 하기에는 날씨가 따라 주지 않는다. 다른 해에 비해 유독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날씨 탓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6>
이번 주말은 2월의 '쇼트 베케이션'이 기다리고 있다. 자주 눈보라가 치고, 차들이 밀리고, 마음이 무거워져도 다시 찾아온 '평일 낀 휴일'을 "신이 준 휴가"라고 생각하면 어떨까. 확실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5>
"이틀 내내 스키를 즐길 수 있다면~"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가 2월 11일 열린다. 11일부터 12일까지 쉬지 않고 스키, 스노우보드 등을 즐길 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4>
2017년의 문을 연지 엊그제 같은데, 1월도 벌써 월말로 넘어간다. 세월의 흐름에 둔감해질만큼 지나가는 삶의 궤적이 빠르다. 그래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는 시간과 특별한 날에 대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3>
유명 맛집 투어로 식도락 재미를..284개 식당서 20~40달러 코스요리 내놔<사진=flickr/Elaine Tseng(CC)>밴쿠버의 긴 겨울도 어느듯 절정을 치닫고 있다. 추운 날씨와 낮은 바깥기온 탓에 몸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2> 새해 벽두부터 매서운 한파가 찾아와 몸을 움츠리게 한다. 4일 메트로밴쿠버 일부지역에선 영하 10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는 등 밴쿠버 답지 않은...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1>
어느덧 한 해가 저물어간다. 이맘때 밴조선 독자들께서 가장 많이 묻는 것은 "어떻게 하면 연말을 잘 보낼까?"하는 질문이다. 이 어려운 문제를 놓고 편집부에서 십시일반 머리를 맞대보니...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