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년에 하루, 소중한 추억을 만드는 날 ‘마더스데이’

경영오 기자 kyo@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5-11 13:45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5>

해마다 5월 둘째주 일요일은 마더스데이다. 가족을 위해 많은 것을 희생하고 봉사하는 어머니의 사랑과 정성을 기억하는 날. 365일 내내 부모님의 사랑을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일년 중 딱 하루 마더스데이만큼은 ‘어머니의 삶’이 외롭지 않도록 준비해보자.



<▲ 사랑과 정성이 담긴 꽃다발. 사진=경영오 기자>


단둘이 즐기는 브런치

어머니와 함께 라이브 음악을 들으며 브런치를 먹는 색다른 경험을 해보면 어떨까. 일요일 아침과 점심 사이의 여유로운 시간을 오롯이 어머니와 단둘이 즐기는 것도 좋을 듯하다. 밴쿠버 핫스팟으로 떠오른 에이치투 로티세리 앤 바(H2 Rotisserie & Bar 이하 H2)는 마더스데이를 맞아 식당을 찾는 모든 어머니들을 위한 특별 메뉴와 함께 스페셜 칵테일 그리고 선물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또한 마더스데이 하루동안의 브런치 판매 수익금 중 5%는 BC 여성재단(BC Women 's Foundation)에 기부된다. 마더스데이 당일은 예약을 하는 것이 좋으며 브런치 시간은 오전 11시 30분~오후 1시 30분, 식사비는 1인당 70달러로 비싼 편이다. 위치: 1601 Bayshore Drive Vancouver. 예약 및 문의: info@h2restaurant.com, (604) 682-3377

 


<▲ 분위기 좋은 카페에서 어머니와의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도 있다. 사진=경영오 기자>

초상화 데이트

올해로 네번째 진행되는 이벤트로 어머니의 초상화를 만들 수 있는 절호의 기회. 13일과 14일 양일간 오후 12시~3시까지 코퀴틀람 로히드 타운센터에서 진행된다. 어린 자녀를 동반한 이들을 위해 ‘엄마를 위한 카드 만드는 시간’도 갖는다. 이벤트로 인해 발생된 수익은 신생아 집중 치료실 지원을 위해 모두 로얄 콜롬비아 병원 재단(Royal Columbian Hospital Foundation)에 기부된다. 위치: Lougheed Town Centre 문의: (604)421-2882

 

식사도 하고 파이도 굽고

맛있는 식사와 함께 취향에 맞춰 구워낸 나만의 파이를 먹을 수 있다. 마더스데이 당일인 14일 오전 11시~오후 2시까지이며 이날은 특별 메뉴로 식사할 수 있다. 염소 치즈를 올린 사탕무 스프와 미니 아스파라거스 & 베이컨 키시(파이의 일종) 등 홈메이드로 만들어진 색다른 요리와 디저트를 즐길 수 있다. 가격은 69달러. 위치: 477 Powell Street Vancouver.
 


<▲ 맛있는 식사와 디저트 역시 좋은 선물이 된다. 사진=경영오 기자>

특별한 날 마시는 차 한잔

마더스데이를 위한 특별한 차를 준비했다. 단 13일과 14일 양일간만 판매하며 픽업만 가능하다. 주문 가능한 메뉴는 비밀의 정원 에그 바람개비(Secret Garden Egg Pinwheels), 럭셔리 치킨 & 피칸 샌드위치(Luxurious Chicken & Pecan Sandwiches on Petit Chive Potato Buns), 장미 브레드(Rose Shortbread) 등 이름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는 다양한 메뉴가 준비되어 있다. 위치: 2138 West 40th Vancouver 문의: (604)261-3070

 

경영오 기자 kyo@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7>
연한 초록색으로 물들은 나무들이 바람에 흔들린다. 여름이 시작되기 시작한 이 즈음의 하늘과 나무 그리고 바람을 즐기기에는 야외 축제와 파머스 마켓이 딱이다. 밴쿠버에서 즐기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6>
이번 빅토리아데이 연휴는 파란 하늘과 초록빛 나무, 아름답게 핀 꽃들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 된다. 오랜만에 맑게 갠 날씨따라 상쾌한 기분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5>
해마다 5월 둘째주 일요일은 마더스데이다. 가족을 위해 많은 것을 희생하고 봉사하는 어머니의 사랑과 정성을 기억하는 날. 365일 내내 부모님의 사랑을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일년 중 딱...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4>
5월 첫 번째 주말, 어디로 갈까? 날씨만 좋다면 산과 바다 어디라도 좋겠지만 요즘 밴쿠버는 손에서 우산을 놓을 수 없는 날씨다. 그래도 주말에는 맑은 하늘을 볼 수 있다고 하니 우산대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3>
활기와 생기가 넘쳐나는 놀이공원과 서머 나이트 마켓이 개장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소소한 추억 만들기를 원한다면 비누 공예, 요거트 만들기 등을 통해 나만의 특별한 놀거리를 계획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2>
한동안 밝은 햇살을 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가 야속한 요즘이다. 회색빛 하늘 사이로 간간이 비춰지는 햇살은 따뜻하고 눈이 부신데….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화려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1>
봄이 왔다. 거리 곳곳에는 개나리, 진달래 등 각종 봄꽃이 피었고 흐드러진 벚꽃도 자태를 뽐낸다. 날씨만 좋다면 하루종일 야외활동을 해도 지치지 않을만큼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0>
부활절은 해마다 다른 날이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춘분’이 지난 후 보름달이 뜬 그 다음 일요일이 바로 부활절이기 때문이다. 부활절은 대부분 3월 말과 4월 초이며 부활절 전의...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9>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봄이다.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지만 이 정도 날씨라면 야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 만약 비가 온다면 캐나다 3대 자동차 박람회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8>
자연은 우리에게 얼마나 아름다운 봄을 선물하려는 걸까? 유난히 길고 지루했던 겨울을 지낸 탓에 올 봄은 다른 해에 비해 더 화창하고 반짝거릴 거라고 기대해본다. 2주간의 봄방학 중...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7> 이제 곧 2주간의 봄방학이 시작된다. 그러나 야외 활동을 하기에는 날씨가 따라 주지 않는다. 다른 해에 비해 유독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날씨 탓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6>
이번 주말은 2월의 '쇼트 베케이션'이 기다리고 있다. 자주 눈보라가 치고, 차들이 밀리고, 마음이 무거워져도 다시 찾아온 '평일 낀 휴일'을 "신이 준 휴가"라고 생각하면 어떨까. 확실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5>
"이틀 내내 스키를 즐길 수 있다면~"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가 2월 11일 열린다. 11일부터 12일까지 쉬지 않고 스키, 스노우보드 등을 즐길 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4>
2017년의 문을 연지 엊그제 같은데, 1월도 벌써 월말로 넘어간다. 세월의 흐름에 둔감해질만큼 지나가는 삶의 궤적이 빠르다. 그래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는 시간과 특별한 날에 대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3>
유명 맛집 투어로 식도락 재미를..284개 식당서 20~40달러 코스요리 내놔<사진=flickr/Elaine Tseng(CC)>밴쿠버의 긴 겨울도 어느듯 절정을 치닫고 있다. 추운 날씨와 낮은 바깥기온 탓에 몸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2> 새해 벽두부터 매서운 한파가 찾아와 몸을 움츠리게 한다. 4일 메트로밴쿠버 일부지역에선 영하 10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는 등 밴쿠버 답지 않은...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1>
어느덧 한 해가 저물어간다. 이맘때 밴조선 독자들께서 가장 많이 묻는 것은 "어떻게 하면 연말을 잘 보낼까?"하는 질문이다. 이 어려운 문제를 놓고 편집부에서 십시일반 머리를 맞대보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0>
크리스마스 시즌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왔다. 메트로밴쿠버 일대 주택가에서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고 있다. 짧은 해가 지고 어느새 밤이 되면 집 주변에 전구가 켜지면서 빛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9>
어느새 한해의 끝자락이다. 2016년 다이어리 제일 앞면에 적어놓았던 '올해 소망'을 우리는 얼마나 이루며 살았을까. 설혹 다 이루지 못했다 하더라도, 간절히 소망하며 살았다면 결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8>
기다리고 기다렸던 스키 시즌이 돌아왔다. 일찍 찾아온 추위와 눈으로 인해 밴쿠버 주변의 스키장들이 이번 주부터 일제히 문을 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많은 강설량으로 스키나...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상세]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