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심 속으로 또는 탐스러운 튤립 속으로

경영오 기자 kyo@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4-20 16:08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2>

한동안 밝은 햇살을 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가 야속한 요즘이다. 회색빛 하늘 사이로 간간이 비춰지는 햇살은 따뜻하고 눈이 부신데….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화려한 도심 속 탐방 또는 꽃구경을 나서보자.


경영오 기자 kyo@vanchosun.com

 

봄 햇살 받으며 예일타운 탐방

Yaletown

뭐니뭐니해도 예일타운의 매력은 도심 속에서 즐기는 여유로움이다. 100년 역사의 헤리티지 건물들이 그대로 숍으로 변신한 탓에 커피 한잔을 마셔도 왠지 고풍스런 분위기가 느껴진다.

밴쿠버 다운타운 끝자락에 위치한 예일타운(Yaletown)은 따뜻한 햇살을 받으며 브런치를 즐겨도 좋고 헤리티지로 지정된 건물 안을 둘러보며 쇼핑을 하기에도 안성맞춤인 곳이다. 가던 길을 멈추고 들르게 되는 앤틱 숍에서는 독특한 디자인의 가구, 핸드메이드 장식품, 다양한 패턴의 패브릭과 식기 세트 등 볼거리가 가득하다.

1986년 엑스포를 계기로 변신한 에일타운은 햇살이 좋은 날이면 브런치를 즐기러 나온 사람들로 아침부터 붐비는 곳. 또한 아이스하키 등 스포츠 경기가 있는 날에는 예일타운 대부분의 레스토랑이 초만원을 이룬다. 밴쿠버 현지인은 물론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멈추지 않는 예일타운에는 맛과 분위기가 최고인 레스토랑도 쉽게 찾을 수 있다.

 


<▲예일타운의 랜드마크인 브루잉 코퍼레이션(Brewing Co.). 
후레시한 맥주를 직접 만드는 펍으로 유명하지만 브런치 메뉴도 있다.>

 

도심 속 낭만이 있는 곳, 그랜빌 아일랜드

Granville Island

혹자는 그랜빌 아일랜드를 뉴욕 맨하탄의 첼시 또는 중국 북경의 예술촌이라 불리는 지우창에 비유하기도 한다. 첼시는 물류 창고로 사용하던 곳이 현대 미술의 아지트로 변신했고 지우창은 술공장이었던 거리에 예술가들이 자리를 잡아 이제는 예술촌이라 불리며 관광 명소로 각광받는 곳이다. 그랜빌 아일랜드 역시 낡고 지저분한 공장이 즐비하던 곳을 개발해 문화와 전통이 살아있는 밴쿠버의 관광지로 변신했다.

특히 사람들의 발걸음이 잦은 곳은 유기농 채소와 과일, 신선한 해산물 등이 모여있는 ‘퍼블릭 마켓’. 이곳에는 세계 각나라 사람들이 모여사는 모자이크 사회인 밴쿠버의 특성에 맞게 아시안 푸드, 아프리카, 유럽, 중동 지방의 음식과 향신료까지 말그대로 원하는 것은 뭐든지 얻을 수 있다. 또한 키즈마켓은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에게 재미난 추억을 만들어 줄 장소다.

일년에 1300만 명이 방문하는 곳으로 알려진 그랜빌 아일랜드는 재즈 페스티벌과 각종 공연으로 여름이면 활력과 생기가 넘쳐나는 곳이기도 하다.  

 


<▲주말이면 퍼블릭 마켓과 연결된 광장에서는 작은 음악회가 열리곤 한다.>

  

칠리왁 튤립 축제 현장으로 고고씽~~

Tulips of the Valley Festival

튤립 밸리의 축제는 이미 시작됐다. 지난 2006년 처음으로 문을 연 칠리왁의 튤립 밸리 축제는 지난 해 방문객수 3만명을 기록했을 만큼 밴쿠버의 명소로 자리 잡았다.

올해로 12번째 축제를 맞이한 칠리왁 튤립 축제에서는 관람뿐 아니라 직접 재배한 탐스러운 튤립도 구입할 수 있다. 입장권 구매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모두 가능하며 온라인 이용시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특히 동틀무렵의 관람을 의미하는 일출 입장권은 4월 22일(토), 28일(금), 29일(토), 30일(일) 4일동안 오전 6시 30분부터 9시 사이에 입장이 가능하며 1인당 입장료는 20달러. 또한 칠리왁 주변에 살고 있는 주민들을 위한 반값 할인 입장권도 준비되어 있다. 자세한 정보는 http://tulipsofthevalley.com/gallery/에서 확인할 수 있다. 41310 Yale Rd, Chilliwack, BC V2R 4J1

 


<▲칠리왁 튤립 축제는 지난 해 3만명의 방문객이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제공=Tulips of the Valley Festival>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7>
연한 초록색으로 물들은 나무들이 바람에 흔들린다. 여름이 시작되기 시작한 이 즈음의 하늘과 나무 그리고 바람을 즐기기에는 야외 축제와 파머스 마켓이 딱이다. 밴쿠버에서 즐기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6>
이번 빅토리아데이 연휴는 파란 하늘과 초록빛 나무, 아름답게 핀 꽃들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 된다. 오랜만에 맑게 갠 날씨따라 상쾌한 기분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5>
해마다 5월 둘째주 일요일은 마더스데이다. 가족을 위해 많은 것을 희생하고 봉사하는 어머니의 사랑과 정성을 기억하는 날. 365일 내내 부모님의 사랑을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일년 중 딱...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4>
5월 첫 번째 주말, 어디로 갈까? 날씨만 좋다면 산과 바다 어디라도 좋겠지만 요즘 밴쿠버는 손에서 우산을 놓을 수 없는 날씨다. 그래도 주말에는 맑은 하늘을 볼 수 있다고 하니 우산대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3>
활기와 생기가 넘쳐나는 놀이공원과 서머 나이트 마켓이 개장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소소한 추억 만들기를 원한다면 비누 공예, 요거트 만들기 등을 통해 나만의 특별한 놀거리를 계획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2>
한동안 밝은 햇살을 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가 야속한 요즘이다. 회색빛 하늘 사이로 간간이 비춰지는 햇살은 따뜻하고 눈이 부신데….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화려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1>
봄이 왔다. 거리 곳곳에는 개나리, 진달래 등 각종 봄꽃이 피었고 흐드러진 벚꽃도 자태를 뽐낸다. 날씨만 좋다면 하루종일 야외활동을 해도 지치지 않을만큼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0>
부활절은 해마다 다른 날이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춘분’이 지난 후 보름달이 뜬 그 다음 일요일이 바로 부활절이기 때문이다. 부활절은 대부분 3월 말과 4월 초이며 부활절 전의...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9>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봄이다.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지만 이 정도 날씨라면 야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 만약 비가 온다면 캐나다 3대 자동차 박람회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8>
자연은 우리에게 얼마나 아름다운 봄을 선물하려는 걸까? 유난히 길고 지루했던 겨울을 지낸 탓에 올 봄은 다른 해에 비해 더 화창하고 반짝거릴 거라고 기대해본다. 2주간의 봄방학 중...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7> 이제 곧 2주간의 봄방학이 시작된다. 그러나 야외 활동을 하기에는 날씨가 따라 주지 않는다. 다른 해에 비해 유독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날씨 탓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6>
이번 주말은 2월의 '쇼트 베케이션'이 기다리고 있다. 자주 눈보라가 치고, 차들이 밀리고, 마음이 무거워져도 다시 찾아온 '평일 낀 휴일'을 "신이 준 휴가"라고 생각하면 어떨까. 확실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5>
"이틀 내내 스키를 즐길 수 있다면~"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가 2월 11일 열린다. 11일부터 12일까지 쉬지 않고 스키, 스노우보드 등을 즐길 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4>
2017년의 문을 연지 엊그제 같은데, 1월도 벌써 월말로 넘어간다. 세월의 흐름에 둔감해질만큼 지나가는 삶의 궤적이 빠르다. 그래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는 시간과 특별한 날에 대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3>
유명 맛집 투어로 식도락 재미를..284개 식당서 20~40달러 코스요리 내놔<사진=flickr/Elaine Tseng(CC)>밴쿠버의 긴 겨울도 어느듯 절정을 치닫고 있다. 추운 날씨와 낮은 바깥기온 탓에 몸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2> 새해 벽두부터 매서운 한파가 찾아와 몸을 움츠리게 한다. 4일 메트로밴쿠버 일부지역에선 영하 10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는 등 밴쿠버 답지 않은...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1>
어느덧 한 해가 저물어간다. 이맘때 밴조선 독자들께서 가장 많이 묻는 것은 "어떻게 하면 연말을 잘 보낼까?"하는 질문이다. 이 어려운 문제를 놓고 편집부에서 십시일반 머리를 맞대보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0>
크리스마스 시즌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왔다. 메트로밴쿠버 일대 주택가에서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고 있다. 짧은 해가 지고 어느새 밤이 되면 집 주변에 전구가 켜지면서 빛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9>
어느새 한해의 끝자락이다. 2016년 다이어리 제일 앞면에 적어놓았던 '올해 소망'을 우리는 얼마나 이루며 살았을까. 설혹 다 이루지 못했다 하더라도, 간절히 소망하며 살았다면 결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8>
기다리고 기다렸던 스키 시즌이 돌아왔다. 일찍 찾아온 추위와 눈으로 인해 밴쿠버 주변의 스키장들이 이번 주부터 일제히 문을 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많은 강설량으로 스키나...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상세]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상세]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