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봄의 향연’ 속에서 즐기는 튤립 축제 & 부활절

경영오 기자 kyo@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4-13 15:41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1>

봄이 왔다. 거리 곳곳에는 개나리, 진달래 등 각종 봄꽃이 피었고 흐드러진 벚꽃도 자태를 뽐낸다. 날씨만 좋다면 하루종일 야외활동을 해도 지치지 않을만큼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넘쳐나는 요즘이다. 애보츠포드의 튤립 축제가 시작됐고 부활절을 즐길 다양한 이벤트도 준비되어 있다.


경영오 기자 kyo@vanchosun.com

 

애보츠포드 튤립 축제

BLOOM, THE ABBOTSFORD TULIP FESTIVAL

일곱빛깔 무지개를 연상시킬 만큼 다양한 색깔의 튤립을 만날 수 있는 시간이다. 1만2000평이 넘는 광활한 들판에 피어난 250만 개 이상의 튤립을 감상하다 보면 어느새 ‘봄의 향연’에 빠져들게 된다. 유픽(u-pick) 지역에서는 ‘나만을 위한 튤립 꽃다발’을 만들 수도 있고 Bloom-Mobile에서는 예쁘게 포장된 튤립을 구입할 수 있다.


지난 해 튤립 축제는 5주동안 10만 명이 넘는 인파가 방문했다. 특히 주말과 휴일에는 많은 방문객이 한꺼번에 몰리기도 했다. 이에 올해는 주말과 휴일 입장권 판매가 제한되며 abbotsfordtulipfestival.ca에서 미리 입장권을 구매해야 한다. 단, 주중 입장권은 입구에서 구입할 수 있다. 또한 화요일과 목요일 오후 3시부터 해질때까지는 ‘지역 주민을 위한 밤’으로 입장료가 2달러다.


튤립 축제는 5월 7일까지 계속되며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해질때까지다. 입장권은 15달러(주말&휴일), 8달러(주중), 2달러(화요일&목요일) 등이다. 36737 North Parallel Road, Abbotsford.



<▲사진 제공=애보츠포드 튤립 축제>


<▲사진 제공=애보츠포드 튤립 축제 >

제9회 밴듀센 부활절 행사

VanDusen Garden's 9th Annual Great A-Maze-ing Egg Hunt

행사장에 갈 때 잊지 않고 꼭 챙겨야 할 아이템은 바로 내 아이. 1세~10세까지 어린이를 위해 밴듀센 가든에서 제9회 ‘어메이징’ 부활절 행사를 연다. 꽃과 나무로 둘러싸인 야외에서 다양한 놀이 문화, 어린이가 직접 만드는 공예품 체험 그리고 맛있는 음식을 즐길 수 있는 푸드 트럭까지, 알찬 부활절을 즐길 수 있다. 입장권 어린이 12달러, 어른 11달러. 일정 4월 15일(토), 16일(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장소 VanDusen Botanical Garden, 5251 Oak Street.

 

0세~5세 어린이를 위한 레크리에이션

Hippity Hoppity Easter Event

4월 15일(토) 오후 1시30분부터 오후 3시30분까지. 0세~5세까지. 입장권 3달러. 어린 나이에 맞는 가벼운 게임과 부활절 달걀 찾기 등을 체험할 수 있다. 1 Aty Vancouver(밴쿠버 크릭사이드 커뮤니티 레크리에이션 센터), 문의 604-257-3050, creeksidecentre.ca

 

써리 박물관에서 부활절 박람회를

Easter Bunnies and Other Farm Friends!

토끼는 물론이고 고양이, 개 그리고 새들까지 동물 구조 단체를 통해 구조된 다양한 동물들과 교감하며 색다른 부활절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다. 또한 동물을 대하는 올바른 방법, 동물 보호 등에 대한 교육도 함께 경험할 수 있다. 입장료는 없지만 약간의 기부금이 필요하다. 날씨가 좋으면 오후 2시부터 박물관 광장에서 Vancouver Rabbit Agility Club의 특별 게스트가 준비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일정은 4월 15일(금) 오후 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장소 17710 56a Ave(Surrey Museum) 문의 604-592-6956.

 

부두에서 즐기는 부활절 마켓

Easter at Lonsdale Quay Market

4월 1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파마스 마켓이 열린다. 홈메이드 솜씨의 다양한 음식과 수공예품 액세서리와 장식품 등을 만날 수 있다. 또한 방문객들을 위해 부활절 달걀을 장식하는 워크숍도 진행된다. 123 Carrie Cates Court, North Vancouver.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7>
연한 초록색으로 물들은 나무들이 바람에 흔들린다. 여름이 시작되기 시작한 이 즈음의 하늘과 나무 그리고 바람을 즐기기에는 야외 축제와 파머스 마켓이 딱이다. 밴쿠버에서 즐기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6>
이번 빅토리아데이 연휴는 파란 하늘과 초록빛 나무, 아름답게 핀 꽃들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 된다. 오랜만에 맑게 갠 날씨따라 상쾌한 기분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5>
해마다 5월 둘째주 일요일은 마더스데이다. 가족을 위해 많은 것을 희생하고 봉사하는 어머니의 사랑과 정성을 기억하는 날. 365일 내내 부모님의 사랑을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일년 중 딱...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4>
5월 첫 번째 주말, 어디로 갈까? 날씨만 좋다면 산과 바다 어디라도 좋겠지만 요즘 밴쿠버는 손에서 우산을 놓을 수 없는 날씨다. 그래도 주말에는 맑은 하늘을 볼 수 있다고 하니 우산대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3>
활기와 생기가 넘쳐나는 놀이공원과 서머 나이트 마켓이 개장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소소한 추억 만들기를 원한다면 비누 공예, 요거트 만들기 등을 통해 나만의 특별한 놀거리를 계획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2>
한동안 밝은 햇살을 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가 야속한 요즘이다. 회색빛 하늘 사이로 간간이 비춰지는 햇살은 따뜻하고 눈이 부신데….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화려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1>
봄이 왔다. 거리 곳곳에는 개나리, 진달래 등 각종 봄꽃이 피었고 흐드러진 벚꽃도 자태를 뽐낸다. 날씨만 좋다면 하루종일 야외활동을 해도 지치지 않을만큼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0>
부활절은 해마다 다른 날이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춘분’이 지난 후 보름달이 뜬 그 다음 일요일이 바로 부활절이기 때문이다. 부활절은 대부분 3월 말과 4월 초이며 부활절 전의...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9>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봄이다.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지만 이 정도 날씨라면 야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 만약 비가 온다면 캐나다 3대 자동차 박람회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8>
자연은 우리에게 얼마나 아름다운 봄을 선물하려는 걸까? 유난히 길고 지루했던 겨울을 지낸 탓에 올 봄은 다른 해에 비해 더 화창하고 반짝거릴 거라고 기대해본다. 2주간의 봄방학 중...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7> 이제 곧 2주간의 봄방학이 시작된다. 그러나 야외 활동을 하기에는 날씨가 따라 주지 않는다. 다른 해에 비해 유독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날씨 탓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6>
이번 주말은 2월의 '쇼트 베케이션'이 기다리고 있다. 자주 눈보라가 치고, 차들이 밀리고, 마음이 무거워져도 다시 찾아온 '평일 낀 휴일'을 "신이 준 휴가"라고 생각하면 어떨까. 확실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5>
"이틀 내내 스키를 즐길 수 있다면~"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가 2월 11일 열린다. 11일부터 12일까지 쉬지 않고 스키, 스노우보드 등을 즐길 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4>
2017년의 문을 연지 엊그제 같은데, 1월도 벌써 월말로 넘어간다. 세월의 흐름에 둔감해질만큼 지나가는 삶의 궤적이 빠르다. 그래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는 시간과 특별한 날에 대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3>
유명 맛집 투어로 식도락 재미를..284개 식당서 20~40달러 코스요리 내놔<사진=flickr/Elaine Tseng(CC)>밴쿠버의 긴 겨울도 어느듯 절정을 치닫고 있다. 추운 날씨와 낮은 바깥기온 탓에 몸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2> 새해 벽두부터 매서운 한파가 찾아와 몸을 움츠리게 한다. 4일 메트로밴쿠버 일부지역에선 영하 10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는 등 밴쿠버 답지 않은...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1>
어느덧 한 해가 저물어간다. 이맘때 밴조선 독자들께서 가장 많이 묻는 것은 "어떻게 하면 연말을 잘 보낼까?"하는 질문이다. 이 어려운 문제를 놓고 편집부에서 십시일반 머리를 맞대보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0>
크리스마스 시즌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왔다. 메트로밴쿠버 일대 주택가에서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고 있다. 짧은 해가 지고 어느새 밤이 되면 집 주변에 전구가 켜지면서 빛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9>
어느새 한해의 끝자락이다. 2016년 다이어리 제일 앞면에 적어놓았던 '올해 소망'을 우리는 얼마나 이루며 살았을까. 설혹 다 이루지 못했다 하더라도, 간절히 소망하며 살았다면 결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8>
기다리고 기다렸던 스키 시즌이 돌아왔다. 일찍 찾아온 추위와 눈으로 인해 밴쿠버 주변의 스키장들이 이번 주부터 일제히 문을 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많은 강설량으로 스키나...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상세]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