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위에 꽁꽁 언 몸과 마음, 위슬러 온천에서 녹여볼까요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1-04 15:36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2>


새해 벽두부터 매서운 한파가 찾아와 몸을 움츠리게 한다. 4일 메트로밴쿠버 일부지역에선 영하 10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는 등 밴쿠버 답지 않은 '엄동설한'을 느끼게 했다. 하지만 춥다고 움츠리고만 있을 수는 없는 법. 이번주에는 몸과 마음을 활짝 펴고 새해를 시작하기 좋은 아이템을 찾아보자.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설산을 보면서 즐기는 사우나

‘피로가 싹~’ 스칸디나브 온천..


올 겨울은 유난히 춥다는 말들이 많다. 통상 여름에 시원하고 겨울엔 따뜻한 밴쿠버 아니던가. 요즘 같은 한파는 좀처럼 적응하기 쉽지 않다. 일각에선 10년에 한번 올까 말까 한 추운 날씨라고도 한다. 이런 추위에서도 스키장과 스노슈잉(Snowshoeing) 명소는 발 붙일 틈 없이 사람들이 북적거린다. 즐겁게 겨울 나는 법을 아는 사람들이다.


하지만 그라우스마운틴 등 일부 스키장으로 몰리는 사람들이 많아 겨울스포츠를 즐기기 어렵다는 하소연도 있다. 사이프러스나 시모어 스키장 등의 진출입구 도로 사정으로 인해 그라우스마운틴 스키장으로 스키어들이 몰리면서 생기는 혼잡함 때문이다. 이런 분주함에 지친 사람들에게 위슬러 스칸디나브 온천을 추천하고 싶다.


위슬러 빌리지 인근에 있는 '스칸디나브 스파 위슬러(Scandinave Spa Whistler)'는 핀란드식 사우나, 노천 온천, 폭포수 마사지 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2만 스퀘어피트 규모의 야외스파는 북미지역에서 가장 큰 편에 속한다. 숙박시설 없이, 스파만 즐길 수 있는 곳으로 19세 이상의 성인들만 이용할 수 있다. 다른 지역 스파들과는 질적으로 다르다. 성인 전용 공간이라 조용하다. 완전한 휴식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스파 입구에 “평화롭고 고요한 천국으로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라는 표지판이 써 있을 정도다.


일반온천 비용은 58달러, 여러가지 마사지와 온천 패키지들이 있어 웹사이트에서 사전에 확인하는 것이 좋다. 스파는 현장에서 결제 가능하지만, 마사지는 예약이 필요하다. 낮에는 눈을 보면서 사우나를 하고, 밤에는 은은한 조명 아래 심신의 피로를 풀 수 있어 겨울철 밴쿠버에서 이만한 호사는 없을 듯 하다. 해질 무렵 위슬러 블랙콤 마운틴을 배경으로 노을이 지는 모습은 일대 장관이 아닐 수 없다.










정통 핀란드 사우나의 명성

독소 제거, 혈액순환에 좋아


스칸디나비안식 스파의 장점은 혈액순환에 좋고, 몸의 밸런스를 최상으로 끌어올려 편안함을 느끼는 한다는 것이다. 홈페이지에 소개된 바람직한 사우나 방법은 3단계로 나뉜다. 우선 유칼립투스(호주산 나무) 스팀 목욕이나 핀란드식 사우나에서 몸의 열기를 서서히 끌어올린다. 이어 북유럽식 차가운 폭포에서 몸을 식힌다. 마지막으로 실외 난로나 햇살에 몸을 말리면서 편안히 쉰다.


이는 독소를 빼고 혈액순환을 정상화하는 방법이라 할 수 있다. 걸리는 시간은 30분 정도. 여러 차례 반복해도 좋다. 이밖에도 스웨덴 마사지 팩키지, 스포츠 마사지, 타이-요가 마사지, 화산돌 마사지 등을 즐길 수 있다.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문을 연다. 온천욕을 즐기려면 수영복이 필요하다. 조용한 분위기 조성을 위해 입장은 19세 이상만 가능하다.













주소: 8010 Mons Road, Whistler(위슬러 빌리지 북쪽 1.5킬로미터)

웹사이트: www.scandinavewhistler.com

사진 제공: Scandinave Spa Whistler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9>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봄이다.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지만 이 정도 날씨라면 야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 만약 비가 온다면 캐나다 3대 자동차 박람회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8>
자연은 우리에게 얼마나 아름다운 봄을 선물하려는 걸까? 유난히 길고 지루했던 겨울을 지낸 탓에 올 봄은 다른 해에 비해 더 화창하고 반짝거릴 거라고 기대해본다. 2주간의 봄방학 중...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7> 이제 곧 2주간의 봄방학이 시작된다. 그러나 야외 활동을 하기에는 날씨가 따라 주지 않는다. 다른 해에 비해 유독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날씨 탓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6>
이번 주말은 2월의 '쇼트 베케이션'이 기다리고 있다. 자주 눈보라가 치고, 차들이 밀리고, 마음이 무거워져도 다시 찾아온 '평일 낀 휴일'을 "신이 준 휴가"라고 생각하면 어떨까. 확실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5>
"이틀 내내 스키를 즐길 수 있다면~"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가 2월 11일 열린다. 11일부터 12일까지 쉬지 않고 스키, 스노우보드 등을 즐길 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4>
2017년의 문을 연지 엊그제 같은데, 1월도 벌써 월말로 넘어간다. 세월의 흐름에 둔감해질만큼 지나가는 삶의 궤적이 빠르다. 그래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는 시간과 특별한 날에 대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3>
유명 맛집 투어로 식도락 재미를..284개 식당서 20~40달러 코스요리 내놔<사진=flickr/Elaine Tseng(CC)>밴쿠버의 긴 겨울도 어느듯 절정을 치닫고 있다. 추운 날씨와 낮은 바깥기온 탓에 몸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2> 새해 벽두부터 매서운 한파가 찾아와 몸을 움츠리게 한다. 4일 메트로밴쿠버 일부지역에선 영하 10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는 등 밴쿠버 답지 않은...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1>
어느덧 한 해가 저물어간다. 이맘때 밴조선 독자들께서 가장 많이 묻는 것은 "어떻게 하면 연말을 잘 보낼까?"하는 질문이다. 이 어려운 문제를 놓고 편집부에서 십시일반 머리를 맞대보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0>
크리스마스 시즌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왔다. 메트로밴쿠버 일대 주택가에서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고 있다. 짧은 해가 지고 어느새 밤이 되면 집 주변에 전구가 켜지면서 빛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9>
어느새 한해의 끝자락이다. 2016년 다이어리 제일 앞면에 적어놓았던 '올해 소망'을 우리는 얼마나 이루며 살았을까. 설혹 다 이루지 못했다 하더라도, 간절히 소망하며 살았다면 결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8>
기다리고 기다렸던 스키 시즌이 돌아왔다. 일찍 찾아온 추위와 눈으로 인해 밴쿠버 주변의 스키장들이 이번 주부터 일제히 문을 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많은 강설량으로 스키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7>
주룩~주루룩 비 오는 날이 많고, 해까지 일찍 지니 야외활동이 많이 줄었다.이런 때는 몸도 마음도 처지게 마련이다. 어디 온가족이 마음 편히 바깥나들이를 할 수 있는 명소는 없을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6>
11월의 첫 주말이다. BC주 전체적으로 지난 10월은 사흘만 빼고 28일 간 비가 내려 역대 최장 호우 기록을 남겼다. 이제는 완연한 '레인쿠버(Raincouver)'다. 이 시즌에 맞는 적절한 힐링...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5>
‘10월의 마지막 날’ 하면 떠오르는 것은 뭘까. 이민 온 지 얼마 안된 중년층은 가수 이용의 노래 ‘잊혀진 계절’을 떠올릴 수도 있겠다.하지만 캐나다 삶에 익숙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4>
  10월도 벌써 중순이 지나간다. 달력을 들춰보니 올 한해도 이제 70여일 정도 남았다. 빠른 세월이다. 밴조선 애독자들은 어떻게 이 세월을 보내고 계신지 궁금하다. 주변을 둘러보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3>
이번 주말에는 메트로 밴쿠버 곳곳에서 비바람이 예보되고 있다. 그렇다고 집에만 있자니 뭔가 아쉽다. 요즘 캐나다 기상청 예보가 지역별로 다르게 나타나는 날이 많다. 날씨 상황을...
[짙푸른 카리브 해에 둘러싸인 서인도제도의 작은 섬, 인구 400만, 스페인어로 풀이하면 ‘부유한 항구’인 푸에르토리코식민지 종주국 스페인 영향을 받아 파스텔 색조의 올망졸망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1>"여름날 불꽃을 보내고 가을밤 반딧불처럼~"한여름밤의 별빛은 멀리서 뿜어내는 열기 처럼 후텁지근하다. 하지만 요즘은 여름별들과 달리 별빛이 맑고...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0>
제35회 밴쿠버국제영화제 열려9월 29일~10월 14일 밴시티 등 7개 극장서 박찬욱 감독 '아가씨' 등 한국영화 7편 초청오는 29일부터 10월 14일까지 16일 동안 밴쿠버 최대 영화 축제인 제35회...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상세]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