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위슬러·블랙콤 스키장 문 열어.. 드디어 스키 시즌이다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6-11-23 16:01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8>


기다리고 기다렸던 스키 시즌이 돌아왔다. 일찍 찾아온 추위와 눈으로 인해 밴쿠버 주변의 스키장들이 이번 주부터 일제히 문을 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많은 강설량으로 스키나 스노우보드를 즐기려는 사람들에게 더 없이 좋은 겨울이 될 전망이다. 일찌감치 BC주의 스키 시즌 호황을 점치는 분석도 나온다.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사진=flickr/Ruth Hartnup(CC)>



<사진 출처=위슬러 스키 리조트 홈페이지>


<사진 출처=위슬러 스키 리조트 홈페이지>

북미 최고의 스키 리조트

위슬러 23일 조기 개장

어느새 스키 애호가들의 계절이다. 주변 산들을 보면 벌써 저만큼 눈 덮인 겨울이니, 확실히 분위기가 난다. 이쯤 되면 2016/2017년도 스키 시즌이 드디어 시작됐다는 신호로 충분하다. 전 세계 스키 애호가들의 성지인 위슬러·블랙콤 스키장도 문을 활짝 열었다.

위슬러 마운틴 스키리조트는 원래 계획보다 하루 앞당겨 23일 개장했다. 예상보다 눈이 많이 쌓인 관계로 개장일자를 하루 앞당긴 것이다. 위슬러 관계자는 북극 한파가 기온을 충분히 떨어뜨렸고, 이후에는 눈도 제법 내린 덕분에 조기 개장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위슬러 스키 리조트는 위슬러 빌리지를 중심으로 오른쪽에 위슬러산(해발 2182m), 왼쪽에는 블랙콤산(해발 2440m)의 스키장이 마주하고 있다. 블랙콤 스키장은 위슬러 보다 하루 뒤인 24일 스키어들을 맞는다.


위슬러와 블랙콤, 두 개의 산을 합치면 슬로프 코스만 200개가 넘는다. 곤돌라를 타고 정상까지 오르는 데 25, 200개가 넘는 슬로프를 다 즐기려면 적어도 일주일 내내 스키를 타야 모든 슬로프를 섭렵할 수 있다고 하니, 가히 그 규모를 짐작할 수 있다.

 

슬로프는 수직고도가 1500m 이상에 달하며 위슬러 산에서 빌리지까지 최장 슬로프 코스는 11에 이른다. 게다가 부드러운 설질과 풍부한 강설량을 자랑하며 스키장을 둘러싼 자연 풍경도 압권이다. 위슬러 빌리지에는 호텔과 레스토랑, 쇼핑몰, 슈퍼마켓, 병원 등 모든 편의시설이 모여 있어 걸어서 이동할 수 있다. 컬러풀한 원목으로 세워진 위슬러 빌리지 빌딩들은 마치 알프스에 온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90개가 넘는 레스토랑에서는 태국 일본 프랑스 등 세계 각 지역의 요리를 선보인다. 호텔 뿐 아니라 로지, 콘도미니엄, B&B 등 다양한 숙박시설이 있어 선택 범위가 넓고 빌리지 내 숙소들은 스키를 신고 걸어서 출입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위슬러 스키는 11월에 시즌을 오픈해 내년 6월 초까지 개장하기 때문에 봄 스키는 물론 초여름까지 스키를 즐길 수 있다는 것도 매력적이다.

한편 메트로밴쿠버의 대표 스키장인 그라우스 마운틴 스키장도 이르면 이번 주말, 늦어도 다음주에는 문을 열 계획이다. 사이프러스 마운틴 스키장은 지난 18일 문을 열고 다양한 이벤트 행사를 벌이고 있다.



<사진=그라우스 마운틴 스키장 홈페이지>



<사진=그라우스 마운틴 스키장 홈페이지>



<사진=그라우스 마운틴 스키장 홈페이지>

위슬러 블랙콤 스키 리조트 www.whistlerblackcomb.com

그라우스 마운틴 리조트 www.grousemountain.com

싸이프러스 스키 리조트 www.cypressmountain.com

 

겨울천국의 계단투스카이 곤돌라(121일 개장)


위슬러로 향할 계획이 있다면, 다음주 목요일인 121일을 기록해놓자. 이날 시투스카이 곤돌라가 겨울 시즌을 시작한다. 곤돌라를 타고 산을 오르는 순간, 더 없이 펼쳐진 설산과 바다 풍경이 한 눈에 들어온다. 자연이 연출한 이 시즌, 가장 큰 선물에 다름 아니다.


스노우슈잉과 튜빙을 위한 공간이 마련돼 있고, 12월 한달간 겨울산 정상에서 크리스마스 이벤트를 즐길 수 있다. 12월 첫 주말인 3()4()에는 산타와 함께 하는 팬케이크&포토 타임 이벤트도 진행한다.

 

곤돌라는 내년 4 30일까지 운영한다. 가족 시즌권(성인 2, 아이 2) 가격은 279달러다. 일일 이용료는 현장 구매시 성인 39달러95센트, 65세 이상 시니어 37달러95센트, 13세에서 18 24달러95센트, 6세에서 12 13달러95센트, 6세 미만 무료. 4인 가족 요금은 99달러95센트다.



<사진제공=Paul Bride, 시투스카이 곤돌라>



<사진=그라우스 마운틴 스키장 홈페이지>



<사진=그라우스 마운틴 스키장 홈페이지>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2>
한동안 밝은 햇살을 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가 야속한 요즘이다. 회색빛 하늘 사이로 간간이 비춰지는 햇살은 따뜻하고 눈이 부신데….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화려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1>
봄이 왔다. 거리 곳곳에는 개나리, 진달래 등 각종 봄꽃이 피었고 흐드러진 벚꽃도 자태를 뽐낸다. 날씨만 좋다면 하루종일 야외활동을 해도 지치지 않을만큼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0>
부활절은 해마다 다른 날이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춘분’이 지난 후 보름달이 뜬 그 다음 일요일이 바로 부활절이기 때문이다. 부활절은 대부분 3월 말과 4월 초이며 부활절 전의...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9>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봄이다.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지만 이 정도 날씨라면 야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 만약 비가 온다면 캐나다 3대 자동차 박람회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8>
자연은 우리에게 얼마나 아름다운 봄을 선물하려는 걸까? 유난히 길고 지루했던 겨울을 지낸 탓에 올 봄은 다른 해에 비해 더 화창하고 반짝거릴 거라고 기대해본다. 2주간의 봄방학 중...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7> 이제 곧 2주간의 봄방학이 시작된다. 그러나 야외 활동을 하기에는 날씨가 따라 주지 않는다. 다른 해에 비해 유독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날씨 탓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6>
이번 주말은 2월의 '쇼트 베케이션'이 기다리고 있다. 자주 눈보라가 치고, 차들이 밀리고, 마음이 무거워져도 다시 찾아온 '평일 낀 휴일'을 "신이 준 휴가"라고 생각하면 어떨까. 확실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5>
"이틀 내내 스키를 즐길 수 있다면~"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가 2월 11일 열린다. 11일부터 12일까지 쉬지 않고 스키, 스노우보드 등을 즐길 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4>
2017년의 문을 연지 엊그제 같은데, 1월도 벌써 월말로 넘어간다. 세월의 흐름에 둔감해질만큼 지나가는 삶의 궤적이 빠르다. 그래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는 시간과 특별한 날에 대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3>
유명 맛집 투어로 식도락 재미를..284개 식당서 20~40달러 코스요리 내놔<사진=flickr/Elaine Tseng(CC)>밴쿠버의 긴 겨울도 어느듯 절정을 치닫고 있다. 추운 날씨와 낮은 바깥기온 탓에 몸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2> 새해 벽두부터 매서운 한파가 찾아와 몸을 움츠리게 한다. 4일 메트로밴쿠버 일부지역에선 영하 10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는 등 밴쿠버 답지 않은...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1>
어느덧 한 해가 저물어간다. 이맘때 밴조선 독자들께서 가장 많이 묻는 것은 "어떻게 하면 연말을 잘 보낼까?"하는 질문이다. 이 어려운 문제를 놓고 편집부에서 십시일반 머리를 맞대보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0>
크리스마스 시즌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왔다. 메트로밴쿠버 일대 주택가에서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고 있다. 짧은 해가 지고 어느새 밤이 되면 집 주변에 전구가 켜지면서 빛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9>
어느새 한해의 끝자락이다. 2016년 다이어리 제일 앞면에 적어놓았던 '올해 소망'을 우리는 얼마나 이루며 살았을까. 설혹 다 이루지 못했다 하더라도, 간절히 소망하며 살았다면 결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8>
기다리고 기다렸던 스키 시즌이 돌아왔다. 일찍 찾아온 추위와 눈으로 인해 밴쿠버 주변의 스키장들이 이번 주부터 일제히 문을 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많은 강설량으로 스키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7>
주룩~주루룩 비 오는 날이 많고, 해까지 일찍 지니 야외활동이 많이 줄었다.이런 때는 몸도 마음도 처지게 마련이다. 어디 온가족이 마음 편히 바깥나들이를 할 수 있는 명소는 없을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6>
11월의 첫 주말이다. BC주 전체적으로 지난 10월은 사흘만 빼고 28일 간 비가 내려 역대 최장 호우 기록을 남겼다. 이제는 완연한 '레인쿠버(Raincouver)'다. 이 시즌에 맞는 적절한 힐링...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5>
‘10월의 마지막 날’ 하면 떠오르는 것은 뭘까. 이민 온 지 얼마 안된 중년층은 가수 이용의 노래 ‘잊혀진 계절’을 떠올릴 수도 있겠다.하지만 캐나다 삶에 익숙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4>
  10월도 벌써 중순이 지나간다. 달력을 들춰보니 올 한해도 이제 70여일 정도 남았다. 빠른 세월이다. 밴조선 애독자들은 어떻게 이 세월을 보내고 계신지 궁금하다. 주변을 둘러보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3>
이번 주말에는 메트로 밴쿠버 곳곳에서 비바람이 예보되고 있다. 그렇다고 집에만 있자니 뭔가 아쉽다. 요즘 캐나다 기상청 예보가 지역별로 다르게 나타나는 날이 많다. 날씨 상황을...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