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적 같은 연어의 귀환, 동행해볼까요”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6-10-19 14:19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4>
 
10월도 벌써 중순이 지나간다. 달력을 들춰보니 올 한해도 이제 70여일 정도 남았다.
빠른 세월이다. 밴조선 애독자들은 어떻게 이 세월을 보내고 계신지 궁금하다.

주변을 둘러보면 계절의 색깔이 바뀌었다. 처음부터 그 자리에 있던 것처럼 가을 색이 만연하다. 아직 만추(晩秋)는 아닐텐데, 가을 색은 완연히 깊다.

하지만 요즘처럼 비가 오다 말다 하면, 몸과 마음이 축축 처진다는 분들도 더러 있다. 그런 분들은 일상 속에서 소소한 즐거움을 찾아보면 어떨까. 우울한 날들을 견디며 시간을 그냥 흘려 보내기엔 세월이 너무 아쉽다. 이번 주말에는 자녀들과 함께 주변의 작은 행복을 찾아보자. 오늘 서 있는 바로 이 곳에서 행복해지는 것, 그것이 바로 우리가 이 가을을 즐겨야 하는 이유다.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생생하게 배우는 연어의 일대기
연어들의 귀환이 거의 끝무렵에 가까워지고 있다. 이달 말까지가 절정이다. 항해가 시작된 바로 그곳으로 연어들이 돌아오는 모습을 보고 싶다면, 거주지 주변의 연어 부화장을 한번 살펴보는 것도 좋겠다.

연어는 짧은 일생을 살면서 자신의 에너지를 거의 100% 가까이 모두 쏟아붓는, 많지 않은 생명체 중 하나다. 생명을 이어가기 위해 고향으로 돌아오는 신성한 의식은 거의 기적에 가깝다. 기적과 닯은 이 의식을 함께 지켜볼 기회가 우리에게도 주어진다.

코퀴틀람시청과 호이스코트워터쉐드소사이어티(Hoy-scott Watershed Society)는 10월 23일(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코퀴틀람 호이크릭 부화장에서 새몬컴홈페스티벌(Salmon Come Home Festival)을 개최한다. 대형마트 진열대나 스시집 메뉴로만 연어를 배운 아이들에게는 생생한 배움의 시간이 될 수 있다. 행사가 열리는 호이크릭부화장은 시티센터어크웨틱컴플렉스(1210 Pinetree Way. Coquitlam)에서 가깝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www.Coquitlamriverwatershed.ca) 참고.


<사진=조선일보DB>


<사진=호이크릭 연어 부화장 홈페이지>


<사진=호이크릭 연어 부화장 홈페이지>


<사진=호이크릭 연어 부화장 홈페이지>
 
극단 하누리 <오 마이 슈퍼맨> 공연
극단 하누리(대표 윤명주)가 창작극 <오마이슈퍼맨>을 무대에 올린다. 이번 공연은 10월 20일(목)부터 22일(토)까지 버나비 쉐볼트센터디아트 제임스 극장(Shadbolt Centre for the Arts, James Cowan Theatre)에서 총 5차례 열릴 예정이다.

하누리의 2016년 정기 공연작으로 선택된 <오마이슈퍼맨>은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게 하는 작품이다. 윤명주 극단 하누리 대표는 “상당히 재밌고 유쾌하면서도 한편으로 깊은 감동을 느낄 수 있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극단 측은 아버지와 가족의 의미를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번 공연은 20일(목) 오후 7시 30분, 21일과 22일에는 각각 오후 4시 30분과 7시 30분에 열린다. 입장료는 20달러. 문의 한남여행사 (604)931-3366, (778)887-1321


<오 마이 슈퍼맨 포스터. 극단 하누리 제공>

테이스트오브예일타운 페스티벌
밴쿠버의 멋과 맛이 스며 있는 곳, 밴쿠버 예일타운에서 이달 27일까지 음식축제 '테이스트오브예일타운'을 연다. 올해로 12년째다. 대략 30여곳에 달하는 식당이 참가한다. 메뉴별 가격은 25달러, 35달러, 45달러다. 수익금의 일부는 푸드뱅크를 위해 쓰여진다.
참가 식당 및 메뉴는 홈페이지(https://yaletowninfo.com/event/taste-of-yaletown-2016)에서 확인할 수 있다.


<flickr/djromanj(CC)>


<flickr/djromanj(CC)>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40>
이번 주말 써리에서는 도어스 오픈 행사가 열려 오랜 역사와 전통, 다양한 행사와 공연 등을 경험할 수 있다. 린 밸리에서는 자연과 더불어 이벤트를 즐기고 차 없는 거리 축제에서는 가족,...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9>
6월, 초여름의 문턱에 들어섰다. 이번 주말, 커머셜 드라이브에서는 이탈리아 사람들의 음식과 문화 등을 느끼기에 충부한 이탈리안 축제가 열리고 PNE 포럼에서는 아티스트들을 위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38>
리치먼드시는 이번 주 금요일부터 주말동안 박물관, 사적지, 아트 갤러리 등 42개 공공장소를 무료로 개방한다. 버나비시는 길거리에서 신나게 즐기는 ‘햇츠 오프 데이’를 개최해 모두가...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7>
연한 초록색으로 물들은 나무들이 바람에 흔들린다. 여름이 시작되기 시작한 이 즈음의 하늘과 나무 그리고 바람을 즐기기에는 야외 축제와 파머스 마켓이 딱이다. 밴쿠버에서 즐기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6>
이번 빅토리아데이 연휴는 파란 하늘과 초록빛 나무, 아름답게 핀 꽃들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 된다. 오랜만에 맑게 갠 날씨따라 상쾌한 기분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5>
해마다 5월 둘째주 일요일은 마더스데이다. 가족을 위해 많은 것을 희생하고 봉사하는 어머니의 사랑과 정성을 기억하는 날. 365일 내내 부모님의 사랑을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일년 중 딱...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4>
5월 첫 번째 주말, 어디로 갈까? 날씨만 좋다면 산과 바다 어디라도 좋겠지만 요즘 밴쿠버는 손에서 우산을 놓을 수 없는 날씨다. 그래도 주말에는 맑은 하늘을 볼 수 있다고 하니 우산대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3>
활기와 생기가 넘쳐나는 놀이공원과 서머 나이트 마켓이 개장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소소한 추억 만들기를 원한다면 비누 공예, 요거트 만들기 등을 통해 나만의 특별한 놀거리를 계획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2>
한동안 밝은 햇살을 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가 야속한 요즘이다. 회색빛 하늘 사이로 간간이 비춰지는 햇살은 따뜻하고 눈이 부신데….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화려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1>
봄이 왔다. 거리 곳곳에는 개나리, 진달래 등 각종 봄꽃이 피었고 흐드러진 벚꽃도 자태를 뽐낸다. 날씨만 좋다면 하루종일 야외활동을 해도 지치지 않을만큼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0>
부활절은 해마다 다른 날이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춘분’이 지난 후 보름달이 뜬 그 다음 일요일이 바로 부활절이기 때문이다. 부활절은 대부분 3월 말과 4월 초이며 부활절 전의...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9>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봄이다.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지만 이 정도 날씨라면 야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 만약 비가 온다면 캐나다 3대 자동차 박람회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8>
자연은 우리에게 얼마나 아름다운 봄을 선물하려는 걸까? 유난히 길고 지루했던 겨울을 지낸 탓에 올 봄은 다른 해에 비해 더 화창하고 반짝거릴 거라고 기대해본다. 2주간의 봄방학 중...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7> 이제 곧 2주간의 봄방학이 시작된다. 그러나 야외 활동을 하기에는 날씨가 따라 주지 않는다. 다른 해에 비해 유독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날씨 탓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6>
이번 주말은 2월의 '쇼트 베케이션'이 기다리고 있다. 자주 눈보라가 치고, 차들이 밀리고, 마음이 무거워져도 다시 찾아온 '평일 낀 휴일'을 "신이 준 휴가"라고 생각하면 어떨까. 확실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5>
"이틀 내내 스키를 즐길 수 있다면~"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가 2월 11일 열린다. 11일부터 12일까지 쉬지 않고 스키, 스노우보드 등을 즐길 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4>
2017년의 문을 연지 엊그제 같은데, 1월도 벌써 월말로 넘어간다. 세월의 흐름에 둔감해질만큼 지나가는 삶의 궤적이 빠르다. 그래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는 시간과 특별한 날에 대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3>
유명 맛집 투어로 식도락 재미를..284개 식당서 20~40달러 코스요리 내놔<사진=flickr/Elaine Tseng(CC)>밴쿠버의 긴 겨울도 어느듯 절정을 치닫고 있다. 추운 날씨와 낮은 바깥기온 탓에 몸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2> 새해 벽두부터 매서운 한파가 찾아와 몸을 움츠리게 한다. 4일 메트로밴쿠버 일부지역에선 영하 10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는 등 밴쿠버 답지 않은...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1>
어느덧 한 해가 저물어간다. 이맘때 밴조선 독자들께서 가장 많이 묻는 것은 "어떻게 하면 연말을 잘 보낼까?"하는 질문이다. 이 어려운 문제를 놓고 편집부에서 십시일반 머리를 맞대보니...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