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머니의 바다

안봉자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5-20 10:44

한국문협밴쿠버지부 회원기고/시

그곳이 큰 바다였음을 저는 기억 못 해요
그 큰 양수의 바다에 한 톨 생명으로 헤엄쳐 다닐 때
그 따뜻함, 그 아늑함, 그 완벽한 평화를 --
죄송스럽게도 저는 까맣게 잊었어요, 어머니.
당신의 바다에서 소리치며 뛰쳐나오던 순간
제 배꼽에서 잘려져 나간 물빛 푸른 지느러미를
아주 까맣게 잊었듯이
 
세상에 나와서 세상물 들어가는 동안
저 또한 당신이 주신 “여자”라는 빛나는 이름으로
사랑을 배우고
생명을 잉태하고
모정을 바치고
이제 헐거워진 어깨뼈 위로
치자 빛 노을이 내려요
 
알게 모르게 멀리 떠나와 버린
이승의 나들잇길 위에
다시 한번 찬란한 봄이 열리고
다시 한번 라일락 향기 축제처럼 날아다니는 날
저는 왜 뜬금없이 눈물이 나나요, 어머니?                                                
그 따뜻하고 아늑한 어머니의 방이
오늘은 이토록 그리운가요
기억도 나지 않는 당신의 바다가


MOTHER’S OCEAN
 
 
It was a large Ocean, yet I remember not.
When I swam freely as a seed of Life there,
The warmth, the peace, the perfect comfort, --
But, mother, I am sorry, I completely forgot
As I forgot the blue fin cord that was removed
From my belly soon after I jumped out
Into This World from your Ocean.
 
While going through this land of Living,
I, too, with the radiant name “Woman” you gave me,
Learned to love,
Became a mother,
Offered maternal devotion,
And now, evening-glow is descending
Upon my frail shoulders.
 
Knowingly, and unknowingly, I’ve walked so far
On my outing in this world.
Once again, the splendid spring has opened.
Once again, the fragrant lilac fest is on the air.
And then, why, suddenly am I tearful, dear mother?
And how I miss the Ocean of yours;
The warm and snug maternal room
That I don’t even remember.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 투고안내
밴쿠버 조선일보에 투고는 편집부 이메일(news@vanchosun.com)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투고 시에는 본인 사진과 간단한 소개, 연락처를 첨부해 주십시오.
바로 지금! 2017.07.15 (토)
“어서 내리지 못하니?”재차, 채근을 받고 나서야 주춤거리던 아들녀석은 사뭇 긴장된 모습으로 긴 들숨과 날숨을 번갈아 내 쉬곤, 길 건너 반대 방향의 언덕길로 황급히 뛰어 올라 갔다. 나는 차 안에 앉아 물끄러미 자동차 양 옆의 거울 안으로 빨려 들어가는 아들녀석의 뒷모습을 지켜 보았다. 나와 아들은 장을 보고 집 동네 어귀에 접어 들어 내리막길로 내려오던 중이었다. 내가 진행하는 차선의 반대 편 보도에는 휠체어에 앉은 젊은이가 두...
섬별 줄리아헤븐 김
7 월의 바다에서 2017.07.15 (토)
7월의 바다는 촐랑대는 가시내들바라보면 다만 우주의 물방울 하나바르게 푸르게 살면 다시 오려나 여기!바퀴는 다 망가지고 해저에 갈아 앉은 수레바람 속을 날던 말(馬)들은 어디 갔나?바로 보면 다만 여기인 걸바람이 다 지나간 뒤 수평선을 태우는 불의 바다바랑을 다시 비워라 향긋한 백팔번뇌를 채워주마바짓가랑이를 다시 올려라 파도가 밀려온다바가지를 비우고 다시 채워라 술의 노래를 불러라바라면 다시 시작해 볼 일 “어쩔 수 없다“라는...
김시극
맑은 바람결에흐르는 구름이 되는 아침어제보다 그늘을 더 드리우는 나무 한 그루와 눈을 맞추면 내 말에 옳다 끄덕이기도 아니라고 살래살래 도리질하며철부지 나를 가르친다 나뭇잎처럼 가벼이 흔들리지 말고뿌리처럼 지긋하게 땅을 밀고 하늘을 고이고 살라 하니파란 하늘이 어깨를 으쓱한다 가르침을 새기는 순간간들바람 불어와속눈썹이 파르르 하…나뭇잎 같은 하루.
임현숙
까마귀 2017.07.05 (수)
 “까악” “까악”어스름이 내려앉은 저녁 시끄러운 까마귀 떼의 울음소리가 음산하게 울려 퍼진다. 놀라서 내다보니 수십 마리는 되어 보이는 까마귀들이 이리저리 몸을 부딪치면서 싸움이 벌어졌다. 서로를 공격하면서 격렬하게 울어대는 그 소리는 어두운 하늘과 어우러져 음산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쉽게 끝나지 않는 그 싸움은 어둠이 사방에 깔리고 나무. 까마귀들만 실루엣으로 어두운 하늘을 배경으로 그림을 그린다. 처음 보는 놀라운...
김 베로니카
열대야 2017.07.01 (토)
오늘은 사나운 짐승과 싸우는 날이빨을 드러낸 칠월이치타를 등에 업고 사슴 코 앞에 들이닥쳤다토끼를 쫒으며 휘파람을 부는 코요테열대야 앞에 주눅 든 나의 차렷자세 등줄기 계곡에 여름 홍수 같은 물줄기와역류표 기름이 범람하는 숨구멍과 구멍 들열대야는 표정이 무서운 짐승이다 찜기에 들여놓고 불을 피우면개구리는 저도 모르게 익어갔지고통이란 시나리오는시간의 문제로 귀속되므로몸 전체에서 국물이 끓는 것은여름의 약탕기...
김경래
왼손과 오른손 2017.07.01 (토)
사람은 저마다 특징이 있다. 그중의 하나는 왼손잡이와 오른손잡이이다. 나는 왼손잡이와 오른손잡이는 왜 생기는지 그 원인이 궁금했다. 왼손과 오른손은 좌우 달린 위치가 다를 뿐 생김새도 구조도 똑같은데 왜 사람들 대부분이 오른손잡이일까? 나는 학창 시절 양손을 능숙하게 쓰는 사람이 부러워 종종 왼손으로 젓가락질도 해 보고 글씨도 써 보았다. 생각대로 쉽게 되지는 않았다. 물론 자꾸 할수록 차차 나아져서 이제 나는 왼손으로도 웬만큼...
송무석
봄날 지리산을 향해 달리는 산과 들의 대기 속에는 생명의 에너지가 가득했다. 수목들의 푸르름 사이로 산벚꽃이 뭉게 구름 처럼 피어있고, 산비탈 바위틈에선 연분홍 진달래가 수줍게 고개를 내밀었다. 친구와 차창 밖 풍경에 고향의 봄을 묵묵히 오버랩할 때, 어린 시절의 기억들은 마치 꽃송이처럼 우리 가슴에 새롭게 피어났다.서울에서 4시간을 달려 도착한 구례 화엄사(신라 진흥왕 5년 창건)에는 국보로 지정된 각황전과 석등, 사 사자삼층석탑...
조정
관계 2017.06.24 (토)
속속들이 알았건 아니건당신의 매력에 빠져연못에 뛰어든 것은나당신이 작정하였건 아니건낚싯대에 걸린 것은드리운 낚싯밥을 물은나바늘에 걸렸어도팽팽히 줄을 당기며끌려가지 않아야 하는나연못에 뛰어들었어도빠져 죽지 않도록끊임없이 헤엄쳐야 하는나
송무석
민들레 홀씨 2017.06.17 (토)
빛살 하나가슴에 꽂혀노란 심장으로 태어나고어느 길 모퉁이나그네 옷 섶 파고 드는봄 햇살의 기도갈 곳 잃어 서성이는허무의 창가찬 이슬로 꽃샘 열어뒤척이는 열병해 지는 언덕속으로 삼켜 온 세월까맣게 토해 놓고하늘 향해 넘실거리는하얀 사랑바람온 몸으로 나른다눈부신 생명이 되어
류월숙
 너구리를 라쿤(Raccoon)이라고 부르는데 한국에서 말하는 너구리는 ‘라쿤을 닮은 개(Raccoon Dog)' 이고 꼬리에 줄무늬가 있는 캐나다에서 볼 수 있는 너구리는 '미국 너구리(America Raccoon)'라고 부른다. 이 두 종류의 너구리는 이름 말고는 관련이 없다. 너구리는 개과이고 미국 너구리는 너구리 곰과이다. 너구리는 생김새 때문인지 능글맞은 이미지로 사람들의 별명으로도 쓰인다. 또 만화영화 캐릭터로도 많이 등장해서 우리에게는 낯설지 않게...
아청 박혜정
<번역시> 너를 위하여/김남조 나의 밤기도는길고한 가지 말만 되풀이한다. 가만히 눈을 뜨는 건믿을 수 없을 만치의축원(祝願). 갓 피어난 빛으로만속속들이 채워 넘친 환한 영혼의내 사람아. 쓸쓸히검은 머리 풀고 누워도이적지 못 가져 본너그러운 사랑. 너를 위하여나 살거니소중한 건 무엇이나 너에게 주마.이미 준 것은잊어버리고못다 준 사랑만을 기억하리라.나의 사람아. 눈이 내리는먼 하늘에달무리 보듯 너를...
로터스 정
 Cathy가 세상을 떠났다는 이야기를 전해들은 것은 그녀의 뼛가루가 찰리 레이크에 뿌려진 3주 후쯤이었을까. 수년 전부터 투병 생활을 해온 노녀(老女)이기에 아주 장수하리라고는 생각 못하였지만 그녀의 사망 소식은 내게 커다란 충격이었다. 슬픔보다는 미안한 마음이 가슴을 짓눌렀다.  그녀와 인연을 맺게 된 것은 6년 전 이곳 Wonowon에서 사업을 하면서부터였다. 우리 레스토랑에서 처음 Cathy를 보았을 때 이 시골에 저런 인텔리 여자가...
심현숙
블랙 레인보우 2017.06.03 (토)
불멸의 무지개를 찾아열사의 사막에 간다 별빛마저붉은 사막의 여명 번민의 향불을 피운사막이명상에 잠긴다고행 나선 수도승처럼태고의 숨결을 찾는 고고학자처럼 한 방울 참회의 눈물을 얻으러열사의 사막에 간다. 달빛 포르스름한사막의 밤 미집(迷執)의 재를 싣고낙타는 꺼떡꺼떡 사막을 건넌다동면을 떠나는 짐승처럼천형을 짊어진 곱사둥이처럼 이윽고검은 무지개가 불멸의 사막을 지배한다
김해영
 배추를 절여 씻은 후 줄기는 기둥을 세워 놓는다. 마른 북어를 잘게 썰고 밤, 대추, 배채, 고춧가루, 마늘, 생강 새우젓으로 버무린 김칫소를 배추 줄기 기둥 사이로 잘 양념한다. 조그만 대접에 배추 잎으로 보자기를 만들어 준비해둔 김치를 넣고 보자기 싸듯 이쁘게 접는다. 그 보자기 김치들을 항아리에 차곡차곡 담고 맑은 젓국을 심심하게 끓여 부으면 보쌈김치가 된다. 김장하고 난 뒤 배추 우거지와 무 남은 것, 늙은 호박을 모두 섞어 호박...
김난호
화가가 걷는다 2017.05.27 (토)
화가가 걷는다. 녹슨 철길 뜯고 아스팔트 부어 만든 자전거 길을 성큼성큼 걷는다. 그리고 훠얼훨 걸으며 난다. 길 옆 가시 달린 연갈색 덤불들이 치맛바람에 밀리듯이. 파란하늘에 새하얀 목화송이구름이 솟아오르듯이. 야생베리나무 다가오면 배리따러 나선듯이. 까마귀 까악깍 대면 길 옆 어느 큰 집 앞 키 큰 나무에 둥지를 튼 텃새에 쫓기듯이. 그녀는 긴 세월을 두 세상에서 살아왔다. 인식할 수 없어 슬프지만 아름답게 비춰지는 젊은 날과...
박병호
한 조각의 피자 2017.05.20 (토)
흐르는 세월에서 벌써 은퇴자로서 3년이 지나고 있다. 지금까지 지나온 길이 길지는 않았지만, 그간의 노고 속에서 새겨진 한순간 추억을 더듬어 그려본다. 잊을 수 없었던 " 한 조각의 피 - 자 " 다! 별 공감도 없어 보이고 또한 매력적인 주제도 아닌듯하면서  나에게는 인간적으로 그에게 사랑을 주고 싶다.   지 난 27년간 함께한 이민 생활 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수단으로 많은 부분에 용기와 더불어 우리 부부는 무모한 도전을 했었다. 그...
서정식
어머니의 바다 2017.05.20 (토)
그곳이 큰 바다였음을 저는 기억 못 해요그 큰 양수의 바다에 한 톨 생명으로 헤엄쳐 다닐 때그 따뜻함, 그 아늑함, 그 완벽한 평화를 --죄송스럽게도 저는 까맣게 잊었어요, 어머니.당신의 바다에서 소리치며 뛰쳐나오던 순간제 배꼽에서 잘려져 나간 물빛 푸른 지느러미를 아주 까맣게 잊었듯이 세상에 나와서 세상물 들어가는 동안저 또한 당신이 주신 “여자”라는 빛나는 이름으로사랑을 배우고생명을 잉태하고모정을 바치고이제 헐거워진...
안봉자
엊그제 갑자기 응급실에 들어가게 되었다. 며칠 전부터 아랫배가 더부룩하고 배가 살살 아팠다. 그래서 내 생각에 일식당에서 먹은 새우튀김이 덜 익어서인가? 아니면 길에서 사먹은 것이 문제인가? 밥을 물에 끓여서 간장하고 먹기를 두세끼 반복하였으나, 아랫배의 통증은 여전하였다. 그래 할 수 없이 가까운 로얄 콜롬비아 병원에 갔다. 환자가 없어서 기다리지 않고 신속히 진행되었다. 과거 3년전 간이식 환자라 일사천리로 피 뽑고, 소변검사...
이종구
놓지 못하는 사람 2017.05.13 (토)
너로촉촉이 젖어 드는 나바람 따라 하냥낯선 하늘길 걷는다드문드문 녹슨 별자국눈에 익은 못 자국 같다얼마나 아팠을까미안한 마음부끄러운 마음그리고너무 보고 싶은 마음차마 놓지 못하는 사람아날은 다 저물어버렸는데빈방에 촛불은 꺼져버렸는데
백철현
어머니의 사랑은 2017.05.06 (토)
굵은 손 마디마디 적신 손끝에는 사랑이란 샘물이 흐릅니다 모진세월 가난을 이기고자 싸워 온 지난날은 상처와 주름으로 얼룩져 있고 희망이자 용기가 되었던 자식들은 이렇게 장대같이 컸습니다 어머니의 가슴마다 못 박힌 한 언제 풀어 보시련지 애써 일구어 놓은 삶 앞에 찾아온 병 누워 자식 맞아들이는 그 일 또한 마음아파 자식 손 어루만지며 못내 눈물 지우시는 어머니 어머니 !당신의 사랑은 어디까지 이십니까. ..
오정 이봉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