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C주의 부동산에 대한 새로운 과세조치가 콘도 등 분양가를 인상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밴쿠버의 부동산 개발회사들은 지난 2주간 BC주의 새로운 조세정책이 자신들의 사업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점검했다.  이 중 가장 논란이 되는 조치는 3백만달러 이상의 고가 주택에 대한 추가적인 2%의 재산 양도세와 교육세다. 이 두 세금은 고가...

IAG 임시 권고안 발표·BC부동산협회 환영
BC주 부동산 시장 정화를 놓고 부동산 중개사를 대표하는 단체들은 독립적인 자문조직의 권고안을 정부가 수용하는 형태를 계속 촉구하고 있다.BC부동산협회(BCREA)는 14일 독립자문그룹(Independent Advisory Group·IAG)에 권고안을 제출했다고 발표했다. 디아나 혼(Horn)...
거래가격 오르면서 투자회수율은 낮아져
밴쿠버 지역 상업용 부동산 투자가 늘면서 건물 가격이 올라 투자회수율(cap rate)은 낮아졌다. 상업용 부동산 중개 전문 콜리어 인터네셔널(Colier International)은 2016년 1분기 보고서에서 “메트로밴쿠버는 캐나다로 들어오는 아시아 자본의 상륙지점이 되면서...
CMHC 발표 “외국인 소유율 3.5%…21만 세대”
메트로밴쿠버내 아파트의 외국인 소유 비율이 2014년부터 2015년 사이 “상당한 증가”를 보였다고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가 7일 발표했다. CMHC는 “외국인은 특히 새로 지은 아파트에 투자했다”며 “2015년 기준 메트로밴쿠버 시내 아파트의 3.5%인 21만696세대가...
피어슨독우드 재개발 사업 다시 화제
밴쿠버시내 피어슨독우드(Pearson Dogwood) 요양원 재개발 사업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동서로 캠비가(Cambie St.)와 헤더가(Heather St.) 사이, 남북으로 웨스트 59애비뉴(W.59th Ave.)와 57애비뉴(W.57th...
연방정부 예산 배정… 상업용 부동산 중국계 투자 늘어
캐나다 연방정부가 외국인 부동산 투자 실태 파악을 위해 50만달러 예산을 지난 22일 발표한 예산안에 배정했다. 이 가운데 민간 회사가 외국인의 상업용 부동산 투자 현황을 예상해 볼 수 있는 수치를 발표했다.콜리어 인터네셔널(Colliers International)은 2015년 하반기...
2015년 기준 밴쿠버에 2·3위·버나비에 9위
밴쿠버시 퍼시픽센터(Pacific Centre)가 캐나다 국내 매장 단위면적당 매출 순위 1위 자리를 토론토시 요크데일쇼핑센터(Yorkdale Shopping Centre)에 내줬다.상업용 부동산 전문 에이비슨영(Avison Young)사는 매년 캐나다 국내 쇼핑몰 1ft²당 매출을 계산해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밴쿠버부동산협회 회장 요청 서신 보내
밴쿠버부동산협회(REBGV) 달시 맥클라우드(McLeod)회장이 임기를 마치기 직전에 BC주정부는 주택 시장 개입을 유보해야 한다는 주장을 담긴 편지를 보낸 것으로 24일 알려졌다.맥클라우드 회장은 크리스티 클락(Clark) BC주수상에게 보낸 비공개 서신에서 “메트로밴쿠버...
BC부동산협회(BCREA)는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 2월 주내 주택 거래가 9637건 이뤄져 지난해 2월보다 44.7% 증가했다고 15일 발표했다.올해 2월 주택 거래량은 현재까지 최고 기록인 1992년 2월 8157건과 현격한 차이를 보였다. 2월 BC주 주택 거래...
주택 시장 뜨겁자 건설업체들 활발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2월 메트로밴쿠버 주택 착공량이 25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지난 8일 발표했다.메트로밴쿠버 연간 착공물량은 2월 중 계절조정을 적용하고 2만4244세대를 기록해 1월 2만825세대를 넘어섰다.리처드 샘(Sam) CMHC시장분석관은 “시장내 새...
“몇 주내에 섀도 플리핑 막는 법 만든다”
크리스티 클락(Clark) BC주수상은 18일 ‘섀도 플리핑(Shadow Fliping)’에 대해 주정부가 조처를 하겠다고 발표했다.섀도 플리핑은 집 주인과 매매계약을 맺은 부동산 중개사가 집주인 몰래 더...
비디리빙이 리치먼드 시내에 건설할 오키드는 현대적인 편리와 우아한 마감, 그리고 정교한 디자인을 자랑한다. 한 가지 더 있다면 좋은 입지를 더할 수 있다.오키드는 호화로운 백색...
주택 소유하며 거주, 공동공간 함께 관리
밴쿠버시 최초의 코하우징(Cohousing) 입주가 3월초 완료됐다.코하우징은 거주자가 집을 소유하되, 일반적인 주택보다 많은 설비·시설을 다른 거주자들과 나눠쓰는 공동주택을 말한다....
“BC주와 온타리오주가 시장 견인”
2월 전국 평균 집값이 50만3057달러로 조사됐다. 사상 처음 50만달러선을 돌파한 것이다. BC주와 온타리오주 부동산 시장이 집값 상승을 견인했다는 평가다.캐나다부동산협회(CREA)의 15일자 보도자료에 따르면 2월 전국 주택 거래량은 전달 대비 0.8%, 전년 동기 보다는...
시행 중인 대응책은 고도 높여 재개발 외 없는 상태
캐나다인 66%는 정부가 부동산 시장에 전면적으로 개입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특히 BC주민은 74%가 정부의 시장개입에 찬성하고 있다.앵거스리드가 지난달 26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밴쿠버· 토론토 주민 56%는 지역 부동산 시장이 “과열됐다”고 보고 있다...
머니센스지 25개 동네 선정해 화제
머니센스(MoneySense)지는 9일 메트로밴쿠버에 가장 좋은 주택 투자처를 자체 선정해 화제를 모았다. 머니센스지는 메트로밴쿠버내 250개 동네를 비교해 총 25위까지 순위를 매겨 발표했다.1위는 웨스트밴쿠버의 앰블사이드(Ambleside·평균가 224만9300달러)이며 이어...
역세권에 첨단 에너지 절약형으로 지어도 입주 기업 없어
개발 경험이 많은 업체가 최첨단 친환경 기준에 맞춰서 메트로밴쿠버 내 대중교통과 가까운 곳에 사무실 건물을 지어도 입주 업체를 찾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캐나다 최고급 상업기준에 맞춰 지은 메트로밴쿠버 사무실들이 최근 상당 부분 빈 채로 있거나...
“1월 건축허가액수 연간 55.3% 증가”
1월 밴쿠버 지역 건축 허가액수가 전년 동기 대비 55.3% 늘어난 7억52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 같은 증가세는 BC주내 주요 도시에서 거의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캐나다 통계청의 8일자 보도자료에 따르면 켈로나 지역 건축 허가액수는 1억1750만달러로 전월...
“1월 주택 거래 총액 전년 대비 73% 증가”
마치 폭주하는 화물열차 같다. 메트로밴쿠버의 주택 시장을 두고 하는 애기다. 캐나다부동산협회(CREA)의 지난달 16일자 보고서에 따르면 밴쿠버 주택 거래 시장의 높은 열기는 1월에도 자연스레 이어졌다. 이 질주가 중단될 징후는 현재로선 찾아볼 수 없다.CREA 는...
봄맞이 매물 늘었어도 수요 채우기에는 부족
밴쿠버부동산협회(REBGV)가 2일 메트로밴쿠버 주택 거래량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2월 주택거래 동향 보고서를 발표했다.올해 2월 메트로밴쿠버 주택 거래는 4172건으로 2015년 2월 3061건을 36.3% 초과했다. 2월 주택 거래 건수는 1월 2519건에 비해 65.6% 늘었다.올해...
1년 전 매매에 41일 걸리던 단독주택, 21일만에 매매
프레이저밸리부동산협회(FVREB)가 2일 주택 거래량이 늘면서 최고치가 경신됐다고 2월 주택거래 동향 보고서를 공개했다.2월 프레이저밸리 주택 거래량은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기준 2387건으로 2015년 2월보다 78%, 올해 1월보다 78% 늘었다. 지난...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