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집주인과 문제가 있으십니까?

밴쿠버 조선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01-00-00 00:00

당신은 주거 임차 관련법의 보호를 받고 계십니까? 집주인이 수리를 해주지 않고 있습니까? 안전 예치금을 돌려 받지 못할까 걱정이십니까?
우리 대부분이 주거지를 찾을 때, 집주인과 세입자 간의 책임이나 그 결정에 대해 충분히 생각할 시간을 갖지 않는다. 그러나 이런 부주의함으로 인해 우리는 잘못된 안전예치금 보상 청구, 불법 퇴거 통보, 집주인 또는 다른 세입자와의 분쟁 등 예기치 못한 문제들과 부딪칠 수 있다.


집주인과 세입자의 관계에 있어, 우리는 서로 다른 문화, 생활 방식, 법규 등과 상대해야 함을 명심해야 한다. 집주인과 세입자 간의 분쟁에 있어, \'나는 법을 잘 몰라서\', \' 이곳에 새로 와서\'와 같은 논쟁은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세입자 보호 협회(Tenants Rights Action Coalition)와 People\'s Law School은 집주인과 세입자, 새 이주자 간의 분쟁을 최소화하기 위해 서로 협조해 일하고 있다. 또한 BC주의 세입자 보호법에 관한 정보를 언어 장벽 때문에 혹은 기타의 이유로 인해 잘 모르고 있는 지역사회 주민들에게 확실히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정보들을 잘 알고 있다면 분쟁으로 인한 청문회 등의 횟수를 줄일 수 있을 것이다. 주택은 새 이주자들의 정착과 적응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렌트하기 전 알아 둔다면 도움이 될만한 사항을 소개한다.


■만약 영어에 자신이 없다면 집주인과의 합의사항에 대한 증인이 될 수 있도록 영어와 모국어에 능통하고 자신과 함께 살지 않는 친구를 동행한다.




■렌트할 집을 정하면 집주인은 안전예치금을 요구할 것이다. 이 돈을 지불한 뒤에는 이사를 들어 가야할 책임이 있는 것이다. 만일 마음이 바뀌거나 이사하지 않는 경우, 이미 지불한 돈은 찾을 수 없다.

■렌트비나 안전예치금을 지불할 경우엔 현금으로 지불하지 않는 것이 좋다. 만약 피치 못해 현금으로 지불한 경우엔 반드시 영수증을 받아둔다. 영수증이 없으면 비용을 지불했음을 증명할 수 없다. 예치금은 한달 렌트비의 절반을 지불하면 된다. 이사 시 예치금을 돌려 받기 위해선 그 영수증을 잘 보관해야 한다.

■임차 동의나 계약은 문서로 남기는 것이 좋다. 계약서에 서명을 하거나 집주인에게 돈을 지불하기 전에 반드시 계약서를 확실하게 읽어 보고 이해가 되었는지 확인한다.

■이사 들어 가기 전, 집에 부속된 전기제품 및 배관 등의 상태를 집주인과 확인하고 발견된 손상 정도, 예를 들어 카펫의 얼룩, 벽의 구멍 등등을 적어 둔다. 그 리스트에 집주인의 서명을 받아 본인이 보관한다. 만일 집주인이 원한다면 복사본을 줄 수 있다. 후에 자신이 야기하지 않은 손상에 대한 책임을 피하려면 손상 목록을 잘 보관해야 한다.

■만약 집주인에게 바로 수리나 청소해 줄 것을 원한다면 그것에 대해 동의한다는 서명을 요구한다.

■만일 집주인이 세입자와 함께 손상 정도를 체크하는 것이나 그 리스트에 서명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손상된 곳의 사진을 찍고 바로 현상을 한 후, 날짜와 현상소 이름 등을 기입해 현상소 직원의 서명을 받아둔다.

■현재 살고 있는 집이 팔려 새 주인이 다른 계약 기간의 새 동의서에 서명을 원할 경우, 만약 그것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서명하지 않아도 된다.

만일 주택 문제에 관한 궁금증이 있다면 TRAC Tenant Hotline: 255-0546이나 Residential Tenancy Office: 660-3456으로 문의하십시오. 만약 영어가 서투르다면 영어가 능통한 친구 또는 이민자 봉사회에 통역을 부탁하거나 통역자를 고용하시기 바랍니다.


The space in this newspaper and the translation of this information were made possible by grant from the Community Service Fund of the Ministry of Human Resources and Law Foundation.

위의 지면과 번역은 MHR과 Law Foundation의 지역봉사 기금의 보조금으로 이루어졌습니다.

후원 : the People\'s Law School

Tenants Rights Action Coalition

OPTIONS

번역 : OPTIONS

기타 문의: OPTION S 이민 봉사회, 한국인 담당 : 카니 홍, 572-4060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알버타주와 온타리오주는 각각 6 ,7%씩 늘어
BC주의 지난해 신규 주택 건설이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몰게지주택공사(CMHC)측에 따르면 BC주의 신규 주택 건설은 지난 해 바닥세를 보인 반면 알버타주와 온타리오주에서는 신규 주택 건설이 각각 6 ,7%씩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BC주에서는...
가격 인상은 계속, 리치몬드 집값 가장 많이 올라
내년도 BC주의 주택 매매는 캐나다 다른 지역에 비해 다소 침체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밴쿠버에 본사를 두고 있는 부동산 전문회사인 \'센츄리 21 캐나다\'는 올해 BC주의 주택 거래는 캐나다에서 최저 수준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센츄리 21 캐나다는 아시아...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3일 전격적으로 금리 인하 조치를 발표한데 이어 캐나다 주요 시중 은행도 몰게지율 인하 조치를 단행했다. 그러나 캐나다중앙은행이 미국과 비슷한 금리 인하 조치를 취할 지의 여부는 아직까지 불투명한 상태다. 캐나다 주요...
토론토 등 3대 도시 콘도 가격 5년간 37-73% 인상
토론토와 에드몬튼, 리자이나 등 캐나다 3개 도시에서는 지난 5년간 2층짜리 단독주택보다 콘도미니엄의 가격이 더 빠른 속도로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문회사인 로얄 프레지에 따르면 토론토 지역의 콘도미니엄 가격은 지난 5년간 37.7%가 인상된 반면...
광역 밴쿠버 지역 매매량 31% 신장...인기 매물은 경쟁 치열
광역 밴쿠버 지역의 주택 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다. 부동산 업계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5월 한달간 광역 밴쿠버 지역의 주택 매매량은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31%가 늘어나 97년 4월 이후 4년 만에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정권 교체로 경기...
콘도 매매 52% 증가...모게지율 인하, 가격 인상 기대 심리 작용
지난 4월 한달간 광역 밴쿠버 지역의 주택 시장은 콘도 매매 활성화에 힘입어 지난 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0%가 증가, 올 들어 넉 달째 연속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부동산 업계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4월 한달간 광역 밴쿠버에서는 총 2천 253채의 단독주택,...
전국 평균 2.4% 인상, 오타와 7.2%로 최고
캐나다의 신규 주택 가격이 뛰고 있다. 캐나다의 8월 신규 주택 물가지수는 지난해 8월과 비교해 2.4%가 상승했다. 이같은 집값 상승은 건축 자재비와 인건비의 상승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캐나다에서 신규 주택의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수도 오타와로...
소득세 인하 힘입어 수요 증가 추세
몰게지율 안정과 소득세 인하 전망에 힘입어 캐나다의 주택 매매는 내년 봄까지 안정세를 보일 것이라고 캐나다부동산협회가 전망했다. 협회측 자료에 따르면 지난 7-9월 사이 주택 거래는 2.1%가 증가했다. 협최측은 연방 정부가 조만간 소득세 인하를 단행할...
지난 8월 한달간 BC주 주택 시장의 매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4퍼센트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몰게지주택공사는 지난 8월 한달간 BC주에서 총 867채의 주택이 거래됐으며 이는 1982년 이래 최저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주택공사측은 BC주의 경기가...
당신은 주거 임차 관련법의 보호를 받고 계십니까? 집주인이 수리를 해주지 않고 있습니까? 안전 예치금을 돌려 받지 못할까 걱정이십니까?
우리 대부분이 주거지를 찾을 때, 집주인과 세입자 간의 책임이나 그 결정에 대해 충분히 생각할 시간을 갖지 않는다. 그러나 이런 부주의함으로 인해 우리는 잘못된 안전예치금 보상 청구, 불법 퇴거 통보, 집주인 또는 다른 세입자와의 분쟁 등 예기치 못한...
몰게지율이 올 가을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캐나다 연방 정부 산하기관인 캐나다 몰게지 앤 하우징사(CMHC)는 몰게지율을 올가을 정점에 달했다고 내년 봄부터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몰게지율은 현재 지난해보다 1%가 인상된 8%를 보이고 있다. CMHC측은...
전국 최고는 밴쿠버, 평균 가격 29만 8천 달러
캐나다 주택 가격 인상이 내년에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부동산 전문회사인 로얄 르페이지는 내년도 주택 가격이 올해보다 3%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캐나다의 주택 평균 가격은 올해 16만 6천 달러에서 내년에는 17만 달러 선으로 올라갈...
광역 밴쿠버 지역 인구, 10년 간 34만 명 증가
광역 밴쿠버 지역의 인구 증가에 따른 주택 수요 증가로 아파트, 타운 하우스, 듀플렉스 등 다가구 주택의 건설은 늘어나고 있는 반면 단독 주택 건설은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광역밴쿠버 시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신규 건설되는 주택 4채 중 3채는 다가구...
3 베드룸 월세 평균 1020달러, 앞으로 더 오를 듯
부동산 가격 인상과 몰게지율 인상으로 주택 임대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광역 밴쿠버 지역 주택 미임대율은 1년 전 2.7%에서 현재 1.4%로 50% 가까이 줄어들었다. 캐나다몰게지주택공사는 연례보고서를 통해 BC주 전역에서 미임대율이 낮아지고 있으며...
주택 매매 감소, 높은 비지니스 비용이 주요인
부동산 중개업에서 손을 떼는 공인 부동산 중개인들이 늘어나고 있다. 광역밴쿠버 지역의 경우 94년 1만 225명에 달하던 공인 부동산 중개인의 수가 현재 7천명으로 줄어들었다. BC주 전체로 보면 94년 2만 143명이었던 공인 부동산 중개인의 수는 이달 현재 이보다...
내년까지 매매량 두자리 증가...가격도 소폭 상승
BC주의 주택 매매가 활성화되면서 가격도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BC 신용조합중앙회는 올해 BC주의 주택 매매는 지난 해보다 15% 증가하고 내년에도 13% 늘어날 것이라고 29일 발표했다. 또 현재 최저 수준에 머물고 있는 BC주의 주택 가격은 매매 활성화와...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