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캐나다 신규 주택 가격 상승세

밴쿠버 조선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01-00-00 00:00

전국 평균 2.4% 인상, 오타와 7.2%로 최고
캐나다의 신규 주택 가격이 뛰고 있다. 캐나다의 8월 신규 주택 물가지수는 지난해 8월과 비교해 2.4%가 상승했다. 이같은 집값 상승은 건축 자재비와 인건비의 상승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캐나다에서 신규 주택의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수도 오타와로 나타났다. 오타와의 신규 주택 물가 지수는 지난해와 비교해 무려 7.2%가 증가했다.

오타와 지역의 집값이 이처럼 큰폭으로 상승한 것은 오타와 지역에 최근 들어 하이테크 분야의 일자리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캐나다 통계청은 분석했다.

오타와를 제외한 기타 지역에서는 건축 자재비 상승, 인건비 상승, 땅값 상승 등이 집값 상승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주요 도시별로 신규 주택 물가 지수 변동을 살펴보면 빅토리아와 밴쿠버는 각각 4.4%, 1% 하락한 반면 캘거리 2.2%, 리자이자 2.1%, 위니펙 2.8%, 토론토 3.1%, 몬트리얼은 4%가 인상됐다.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경기 둔화 우려 불구 가격 오름세...하반기부터 안정될 전망
하이테크 산업과 자동차 업계의 부진 속에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한 커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캐나다 주택 시장은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문회사인 로얄 르페지가 발표한 시장 동향에 따르면 연방 소득세 인하, 금리 인하 등으로...
프레저 밸리 지역 가장 활발.. 젊은 층 주택 구입 느는 추세
지난 3월 한달간 BC주 전체에서 총 5천 580채의 주택이 거래돼 지난 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9.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매매가 가장 활발하게 이뤄진 곳은 일년 전보다 매매량이 12% 늘어난 프레저 밸리 지역으로 나타났다. 이 지역에서는 단독주택과 콘도,...
저금리·주택 수요 증가... 매매량도 14% 늘어나
광역 밴쿠버와 광역 빅토리아 지역에 주택 건축 붐이 일고 있다. 캐나다 모게지 주택공사는 올 1/4분기 동안 광역 밴쿠버 지역의 주택 건축 물량이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41%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밴쿠버 지역의 주택 건설붐을 주도하고 있는 것은 콘도로,...
콘도 거래 활성화... 모게지율 인하로 주택 구입 증가 추세
지난 3월 한달간 광역 밴쿠버 지역의 주택 시장은 콘도 거래 활성화에 힘입어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8.5%의 신장세를 보였다. 멀티플 리스팅 서비스에서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3월 한달간 광역 밴쿠버 지역에서는 단독 주택, 타운 하우스, 콘도 등 총 2천315채의...
앞으로 몇 달 내 미국과 캐나다가 금리를 또다시 인하할 가능성이 높아 모게지 구입자들은 구입 시기를 여름으로 미루는 것이 좋다는 전망이 나왔다. BC실업희외의 핀레이슨 수석 경제학자는 \"캐나다 중앙 은행이 미국 경기 둔화의 여파가 캐나다 경제에 위협이...
신규 건설 감소 추세... 콘도 거래 하반기부터 약세 전망
캐나다 국민들의 콘도 선호도가 경기 둔화 추세와 함께 조금씩 수그러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토론토 소재 주택문제연구소인 클레이튼 리서치사는 현재 캐나다 주택 시장의 콘도 수요는 피크에 달해있으며 앞으로 몇 달 간 강세를 보이다가 서서히 약세로...
올해 캐나다 주택 시장은 젊은 연령층 구입자들의 수요 급증에 힘입어 어느 때보다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신규 구입 수요는 연소득 6만-8만 달러 정도인 2,30대 젊은 세대주들이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모게지 앤 하우징 공사에 따르면...
주택 건설 급증, 주민 4명 중 1명 "2년 내 주택 구입 희망"
BC주 주택 시장 경기가 올해 활기를 띨 것이라는 낙관론이 제기됐다. 로얄 뱅크와 TD 뱅크는 BC주 주택 시장이 슬럼프에서 벗어나 올해 다시 살아날 것이라는 전망을 발표했다. 캐나다모게지 주택공사에 따르면 BC주에서 지난 1월 한달간 총 1천189채의 주택 건설이...
전년도 1월 대비 거래량 29% 증가, 가격도 오름세
지난 1월 한달간 로워 메인랜드 주택 시장에서 타운하우스 매매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밴쿠버부동산중개위원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한달간 로워 메인랜드의 타운 하우스 매매량은 전년도 1월에 비해 29%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알버타주와 온타리오주는 각각 6 ,7%씩 늘어
BC주의 지난해 신규 주택 건설이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몰게지주택공사(CMHC)측에 따르면 BC주의 신규 주택 건설은 지난 해 바닥세를 보인 반면 알버타주와 온타리오주에서는 신규 주택 건설이 각각 6 ,7%씩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BC주에서는...
가격 인상은 계속, 리치몬드 집값 가장 많이 올라
내년도 BC주의 주택 매매는 캐나다 다른 지역에 비해 다소 침체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밴쿠버에 본사를 두고 있는 부동산 전문회사인 \'센츄리 21 캐나다\'는 올해 BC주의 주택 거래는 캐나다에서 최저 수준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센츄리 21 캐나다는 아시아...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3일 전격적으로 금리 인하 조치를 발표한데 이어 캐나다 주요 시중 은행도 몰게지율 인하 조치를 단행했다. 그러나 캐나다중앙은행이 미국과 비슷한 금리 인하 조치를 취할 지의 여부는 아직까지 불투명한 상태다. 캐나다 주요...
토론토 등 3대 도시 콘도 가격 5년간 37-73% 인상
토론토와 에드몬튼, 리자이나 등 캐나다 3개 도시에서는 지난 5년간 2층짜리 단독주택보다 콘도미니엄의 가격이 더 빠른 속도로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문회사인 로얄 프레지에 따르면 토론토 지역의 콘도미니엄 가격은 지난 5년간 37.7%가 인상된 반면...
광역 밴쿠버 지역 매매량 31% 신장...인기 매물은 경쟁 치열
광역 밴쿠버 지역의 주택 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다. 부동산 업계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5월 한달간 광역 밴쿠버 지역의 주택 매매량은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31%가 늘어나 97년 4월 이후 4년 만에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정권 교체로 경기...
콘도 매매 52% 증가...모게지율 인하, 가격 인상 기대 심리 작용
지난 4월 한달간 광역 밴쿠버 지역의 주택 시장은 콘도 매매 활성화에 힘입어 지난 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0%가 증가, 올 들어 넉 달째 연속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부동산 업계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4월 한달간 광역 밴쿠버에서는 총 2천 253채의 단독주택,...
전국 평균 2.4% 인상, 오타와 7.2%로 최고
캐나다의 신규 주택 가격이 뛰고 있다. 캐나다의 8월 신규 주택 물가지수는 지난해 8월과 비교해 2.4%가 상승했다. 이같은 집값 상승은 건축 자재비와 인건비의 상승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캐나다에서 신규 주택의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수도 오타와로...
소득세 인하 힘입어 수요 증가 추세
몰게지율 안정과 소득세 인하 전망에 힘입어 캐나다의 주택 매매는 내년 봄까지 안정세를 보일 것이라고 캐나다부동산협회가 전망했다. 협회측 자료에 따르면 지난 7-9월 사이 주택 거래는 2.1%가 증가했다. 협최측은 연방 정부가 조만간 소득세 인하를 단행할...
지난 8월 한달간 BC주 주택 시장의 매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4퍼센트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몰게지주택공사는 지난 8월 한달간 BC주에서 총 867채의 주택이 거래됐으며 이는 1982년 이래 최저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주택공사측은 BC주의 경기가...
당신은 주거 임차 관련법의 보호를 받고 계십니까? 집주인이 수리를 해주지 않고 있습니까? 안전 예치금을 돌려 받지 못할까 걱정이십니까?
우리 대부분이 주거지를 찾을 때, 집주인과 세입자 간의 책임이나 그 결정에 대해 충분히 생각할 시간을 갖지 않는다. 그러나 이런 부주의함으로 인해 우리는 잘못된 안전예치금 보상 청구, 불법 퇴거 통보, 집주인 또는 다른 세입자와의 분쟁 등 예기치 못한...
몰게지율이 올 가을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캐나다 연방 정부 산하기관인 캐나다 몰게지 앤 하우징사(CMHC)는 몰게지율을 올가을 정점에 달했다고 내년 봄부터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몰게지율은 현재 지난해보다 1%가 인상된 8%를 보이고 있다. CMHC측은...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