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혹시 BC주 주거 위기 가정에 해당하십니까?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4-21 10:45

BC주 세입자 10가구 중 7가구가 주거비에 어려움
BC주 주거 문제 얼마나 심각한가?

올해부터 캐나다 국내 공영주택 공급이 증가할 전망이다. 연방정부가 주거 문제 해법으로 향후 11년간 112억달러를 공영주택 지원예산으로 배정했다. 예산 집행처인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이 예산을 만료하는 공영주택 지원합의 갱신에 사용할 예정이다. 일부 코압(Co-op)등 연방정부 주거지원 혜택을 받는 공영주택 세입자에게는 반가운 소식이다. 그간 연방정부 지원금이 끊기면서 월세가 부담이 크게 늘어난 세입자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연방정부는 더 많은 예산을 캐나다인 주거문제 해결에 투입하겠다고 강조했다.

CMHC를 관할하는 쟝-이브 듀클로(Duclos) 연방 가족·아동·사회개발 장관은 CMHC를 통해 올해 말까지 국가주거전략(National Housing Strategy)를 마련할 방침이라고 지난 5일 발표했다. 이 전략 기조에는 50억달러를 올해 새로 집행해 주거위기에 대응하겠다는 내용이 있다.  결과적으로 공영주택 공급이 늘어날 전망이다. 캐나다 북부 거주자와 보호지역 바깥에 사는 원주민 주거 마련도 모두 공영주택 확대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앞서 2016년 예산안에서 정부는 50억달러를 공영주택 에너지·상하수도 개선과 추가 건설, 재정지원 등에 사용하겠다고 밝혔는 데, 이번 정책 역시 같은 연장선상에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듀클로 장관은 20일에도 공영주택을 늘려 주거문제에 대응한다는 방안을 발표했다. 그러나 시장에서는 연방정부 주택 공급이 임대료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준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 BC주, 특히 메트로밴쿠버 주거 문제는 캐나다에서 가장 심각한 위기 상태다.

BC주총선 앞두고 떠오른 주거 문제

메트로밴쿠버 주거 문제는 사회·경제 문제이기도 하다. 회사는 값비싼 주거비용 때문에 적정 인건비로는 인력을 구하기 어렵다고 밝히고  있다. 생활비에서 주거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기 때문에, 일정 급여 이하로는 사람을 구하기 극히 어렵다.

가정도 문제다. 밴쿠버에서 성인이 된 자녀가 같은 동네에 살았으면 하는 부모 마음대로 살 여건이 안된다. 주택 구매가 어렵고, 일부 지역에서는 특정 소득 이하면 아예 임대도 어렵다.

이러한 문제점을 정치인들도 인지하고 있다. 5월 9일 주총선을 앞두고 있었던 한인 기자 간담회에서 크리스티 클락(Clark) BC주수상겸 BC자유당(BC Liberals)대표와 존 호건(Horgan) BC신민당(BC NDP) 대표 역시 언급한 바 있다. 다른 장소, 다른 시간에 언급했지만, 둘 다 장성한 자녀가 같은 동네 살았으면 하는 부모 심정과 주거 비용으로 인한 구인난, 기업 성장 한계를 지목했다.

실제로 수치가 위기 상황을 보여주고 있다. 캐나다임대주택지수(CRHI)를 보면 메트로밴쿠버에는 경제적 위기 상황에 놓인 세입자 숫자가 적지 않다.  일반적으로 소득 30% 이상을 주거비로 쓰면 노란불이 들어온 상태로, 50% 이상은 빨간 불이 들어온 상태로 본다. 노란 불은 사소한 지출 증가에도 어려움이 커질 수 있는 수준, 빨간 불은 그런 증가가 있으면 가계가 위기에 빠지는 수준이다.

메트로밴쿠버에서 노란 불이 들어온, 세들어 사는 가구는 무려 13만6025가구에 달한다. 빨간불은 7만3540가구에 켜졌다. 각각 전체 세입자 중 각각 45%와 24%에 해당하는 수치다. 메트로밴쿠버에는 89만1335가구가 살고 있는 데, 이중 34%인 30만4270가구가 세들어 살고 있다. 이렇게 세들어 사는 집, 10집 중 거의 7집이 거주비로 고통받고 있는 상황이 주거 위기 주 내용이다.

주거 위기를 보여주는 또 다른 지표로는 과밀 문제가 있다. 원래 필요한 집 규모보다 더 작은 집에 사는 세입자는 4만7415가구, 전체 16%에 달한다.

이 위기 해소에 필요한 비용을 산출한 단체가 있다. 연간 18억달러 예산을 BC주정부와 주정부가 주거접근성 위기에 투입하면 해결할 수 있다는 제안을 BC주 비영리주거협회(BCNPHA)가 5월 9일 주총선을 앞두고 발표했다.

제안서를 보면 BC주 전역 2016년을 기준으로 8만가구 적체 수요에 매년 새로 발생하는 7000가구분 증가 수요를 정책적으로 해결해 주거 문제 심화를 막는 데 필요한 예산 전망치는 연간 12억8000만달러다.  여기에 월세나 소득지원금 등 사회복지 기금을 더해 총 18억달러 예산을 제안했다.

그러나 2016·17회계연도 기준 BC주에 실제 투입한 정부 임대주택 관련 예산은 6억7000만달러로 BCNPHA가 제안한 수치 반을 넘는다.  단 현재 집행 예산이 희망 없는 수치는 아니다. BCNPHA는 향후 예산 증액을 전제로 “주정부와 연방정부가 공급 부족 해소 접근에 첫 걸음을 뗐다”며 “해당 규모 예산을 매년 편성해야 주거접근성 문제에 일단 대응할 수있다”고 밝혔다.

이민자에게도 주거비용은 큰 짐

주거 위기는 현재 거주자 뿐만 아니라, BC주에 사는 이민자 생존을 위협하고 유입을 방해하는 문제다. 유학생도 어렵다. 기자가 만난 한 유학원 관계자는 “유학생에서 이민으로 전환하는 추세인데, 주거비 부담이 커서 밴쿠버에 계속 머물지 못하는 젊은 이민 희망자가 많다”며 “아예 외곽지역에 3~4년 고생하고 돌아오겠다는 각오로 오는 청년이 많다”고 말했다.

현황을 살펴보면 BC주 이민자 중에 주거위기 피해자가 적지않다. 캐나다임대주택지수(CRHI)를 통해 보면 현재 메트로밴쿠버 이주 5년 이하 이민자 중 20%에 해당하는 2만3210가구가 세입자인데, 거의 반(48%), 1만1220가구 주거비 지출이 소득 30%를 넘는 노란불 상태다. 또 6550가구(28%)는 빨간불상태다. 즉 메트로밴쿠버 이주 5년 이하 세입자 10가구 중 7가구는 주거비 때문에 가계를 놓고 아슬아슬한 줄타기 중이다.  이민 5년 이하 세입자 3집 중 1집 꼴인 8350가구(36%)는 과밀상태에 머물고 있다.

CRHI 수치를 보면 BC주 이주 6~10년 이하 이민자 중에는 자기 집 소유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다. 세입자 비율이 해당 그룹 15%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2009·10년 메트로밴쿠버 주택 가격이 소폭 조정을 보였을 때, 당시 새로운 이민자였던 이들은 사라는 권유나 조언을 많이 받았으리라고 추정했다. 이주 6~10년차 이민자 중에서도 1만7050가구는 세입자이며, 이들은 5년차 이하 후배보다 연소득이 평균 5000달러 가량 높은 5만5000달러지만, 61%가 주거비 부담이 과한 주거 위기 상태에 있다. 또 3집 중 1집(33%)꼴로 5610가구가 과밀 상태에살고 있다.

BC주로 이주한 지 10년이 넘은 이민자 중 세입자 비중은 65%로 두 후배 그룹보다 월등하게 높다. 이 그룹 중 세입자는 7만4170가구다. 주거위기 상태 비율은 이중 65%인 4만7730가구다. 단 오래 산 이주자가 장점이 전혀 없는 건 아니다. 이주 10년을 넘은 이민자 평균 소득은 연 5만5564달러로 후배 그룹보다 높고, 과밀 상태 사는 세입자 비율도 5집 중 1집(20%), 1만5185가구로 상대적으로 낮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개발업체들, BC주정부 새 과세조치로 비용증가 “진행 중 프로젝트에 유예 조치 필요” 주장
BC주의 부동산에 대한 새로운 과세조치가 콘도 등 분양가를 인상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밴쿠버의 부동산 개발회사들은 지난 2주간 BC주의 새로운 조세정책이 자신들의 사업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점검했다.  이 중 가장 논란이 되는 조치는...
까다로운 건축법규, 리조닝 등으로...고분양가 부채질
밴쿠버가 캐나다에서 상업용 건물 건축비가 가장 비싼 도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컨설팅 기업인 알투스 그룹(Altus Group)은 최근 캐나다 광역 대도시 시장의 거주 및 상업용 부동산에 대한 스퀘어피트 당 ‘연례 캐나다 비용 가이드’를...
가격 5% 떨어지고 매물은 16.9%나 줄어 CREA, 부동산시장 보고서
지난달 가격은 물론 판매 물량도 크게 줄어드는 등 부동산시장 둔화조짐이 확연해 졌다.캐나다 부동산협회(CREA)가 15일 발표한 월간 전국 부동산시장동향에 따르면 전년대비 같은 기간에 비해 지난 달 주택가격은 5%, 판매물량은 16.9%나 줄었다. 특히 1월-2월 두...
투자 대기 자금 풍성...올 거래액 430억7천만 달러 달할 듯
지난해 ‘대박’을 칠 정도로 붐을 일으켰던 캐나다 상업용 부동산 시장이 올해도 활황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부동산 회사인 CBRE 그룹은 올해 상업용 부동산 투자액이 430억7천만 달러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던 지난해 430억6천만 달러를 초과할 것으로...
아틀라스 그룹 보고서 "캐나다 전역에서 밴쿠버만 불가능"
밴쿠버에서 50만달러 이하의 신축 콘도를 찾는 것이 이제는 불가능해졌다. 전국 콘도 시장을 조사하는 아틀라스 그룹이 조사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캐나다 전역에 걸쳐 50만 달러 이하의 신축콘도를 찾는 것이 불가능한 도시는 밴쿠버 한 곳 뿐이었 던...
밴쿠버-빅토리아 각각 1.3%-1%로 인상 주도...전국평균 0.3% 내셔널 뱅크 ‘테라넷 지수’
지난 1월 주택가격이 소폭 올랐지만, 밴쿠버와 빅토리아를 제외하면 답보상태를 보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11개 국내 주요 도시들의 주택시장에 대한 판매가격을 측정하는 내셔널 뱅크의 전국주택가격지수인 테라넷(Teranet)이 지난 1월 0.3% 올랐다.테라넷에...
53%가 입찰 경쟁 겪어...47%는 예상보다 더 지불 CMHC, 2010-2016년 5대도시 주택가격 보고서
밴쿠버와 토론토 등 광역 대도시의 주택가격 급등은 신축주택 공급부족이 가장 큰 원인으로 나타났다.모기지주택공사(CMHC)가 7일 발표한 2010년-2016년 사이 국내 5대도시의 주택가격 보고서에 따르면 밴쿠버와 토론토의 공급 수요 불일치가 가장 컸다.몬트리올과...
총1818채 팔려 REBGV 보고서
올 1월에도 광역밴쿠버 부동산 시장은 콘도와 타운홈이 활황세를 이끌었다. 광역밴쿠버 부동산협회(REBGV)의 월간 부동산시장 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올 1월 밴쿠버지역에서 총 1818채의 주택이 팔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판매가 19.4% 늘어난 반면, 지난해 12월에...
경제 활황으로 인한 고임금 매수자가 계속적인 수요 뒷받침…
11월 중 메트로 밴쿠버 부동산 시장은 여전히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는 시장 불균평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매매는 작년 11월 대비 26.2% 증가한 2795건을 기록했고 평균 가격은 15% 상승한 72만3000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10년 평균...
메트로밴쿠버부동산협회, 2018년 주택 시장 전망
메트로밴쿠버부동산협회가 발표한 주택 시장 전망에 따르면 2018년에 주택 거래는 약 10%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8.8% 거래 감소에 이어 2018년에도 계속해서 10.4%가 감소돼 9만1700건의 주택 거래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가장 많은 거래가...
10월중 평균 거래량을 크게 웃도는 것으로 나타나
메트로 밴쿠버 지역의 10월중 부동산 거래는 9월보다 7.1% 증가하였고 2016년 10월보다는 3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메트로밴쿠버부동산협회(REBGV)가 11월 2일 발표했다. 밴쿠버...
수요 증가와 한정된 공급으로 매도자가 주도하는 시장 계속될 듯
올해 BC주 부동산 협회 공식 부동산 매매 사이트인 MLS에 매물로 등록된 주택수는 2016년 11만2209채에 비해 10% 감소한 10만900채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주택 시장은 한정된 주택 공급과 늘어난 수요가 만들어낸 불균형 장이 계속돼, 주택 가격은...
캐나다 전국적으로는 6월 증가세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6월 주택 착공량이 계절조정을 적용해 21만5459세대로, 앞서 5월 21만4570세대보다 소량 감소했다고 11일 발표했다.  밥 듀건(Dugan) CMHC수석경제분석가는 “주택 착공량은 거의 5년 만에 최고치에 도달했다”며 “올해들어 BC주를 제외한...
매물 줄어 거래량·거래 총액은 감소… 가격은 상승세
BC주부동산협회(BCREA)는 13일 6월 마감 BC주 부동산 시장 보고서에서 “강한 경제가 주거 수요를 평균보다 더 오래 달리게 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상에서 6월 1만1671건을 매매해 지난해 같은 달보다 9.6% 거래량이...
BC주 소매점 매출 지난해 7.4% 증가… 성장률 캐나다 2위
BC주 소매점 매출 신장세가 캐나다 2위를 기록했다. 상업용 부동산 전문 콜리어스 인터네셔널 캐나다 지사가 6월 말 공개한 보고서를 보면, 2016년 BC주 소매 매출 총액이 768억9000만달러로, 2015년보다 7.4% 증가했다. 소매 매출 총액 증가율 1위는 PEI주로 7.7% 증가했다....
가격 상승 비율도 아파트가 단독주택 크게 앞질러
프레이저밸리부동산협회(FVREB)는 6월 부동산 동향 보고서에서 “전체 주택 시장 활동은 6월 중 다소 둔화했지만, 아파트 매매는 683건이 이뤄져 해당 월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부동산 중개 전산망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으로 프레이저밸리에서는...
6월 시장 아파트·단독주택 양상 달라져
밴쿠버부동산협회(REBGV)는 5일 “메트로밴쿠버 전역에서 아파트 시장 내 수요 공급 불균형이 구매자 경쟁을 일으키고 있다”며 6월 마감 부동산 동향 보고서를 공개했다.6월 매트로밴쿠버 주택 매매량은 3893건으로 사상 최다를 기록했던 지난해 6월 4400건보다 11.5%...
캐나다 임대주택 90%는 민간 기업 또는 개인 소유
임대 주택 월세는 개인 소유 집이 회사 소유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하다고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가 5일 주택시장 분석 보고서에서 결론을 내렸다.   CMHC는 “임대용 주택 중 약 90%는 개인 투자자와 민간 기업이 소유하고 있다"며 “개인 투자자 소유 세대...
CMHC 2011년 자료 기준 분석… 관리비 납부자 증가
캐나다 아파트 관리비는 고층일수록, 또 완공한 지 오래될수록 비싸다는 결론이 나왔다.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4일 2011년 기준 캐나다 평균 아파트 관리비는 월 302달러지만, 건물 건축 연도와 높이에 따라 큰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높이 4층 이하 저층...
캐나다 국세청 밴쿠버·토론토 지역 지목
캐나다 국세청(CRA)이 16일 밴쿠버와 토론토를 지목하면서 부동산 거래 관련 탈세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발표했다.국세청은 메트로밴쿠버와 광역 토론토 지역을 중점으로 부동산 거래 관련 세무 감사를 늘려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2016년 10월 3일부터는 주...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