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캐나다부동산協 “BC주 평균 집값 7.8% 내린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6-12-30 09:54

2017년 캐나다 부동산 핵심은 ‘정상으로 복귀'
2017년 캐나다 부동산 업계의 관심사는 정상으로 복귀가 될 전망이다. 표현하기에 따라서 BC주 거래량·가격 하락세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전망이 관심사다.

캐나다부동산협회(CREA)는 15일자 2017년 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BC주 평균 집값은 7.8% 내린 63만4900달러, 거래량은 2016년보다 12.2% 준 9만9000건이 된다고 예상했다. 이런 예상은 2012년 캐나다 정부가 모기지 대출 규정을 그해 7월 강화하면서 거의 1년간, 2013년 여름까지 머문 거래량 감소 및 가격 하락 추세를 바탕으로 했다. 2012년 부동산 시장 침체의 본격 장세 반전은 2014년에 발생했다.

이번 하락세는 2016년 후반부터 나타나기 시작했다. CREA는 하락세를 “정상 수준 복귀(return to nomal level)”라고 표현했다.

15일자 보고서를 보면 CREA는 “이미 9월 BC주 주택 매매가 안정을 찾으면서 정상 수준으로 복귀하는 신호를 보인 가운데, 온타리오주 매매량은 광역토론토(GTA)와 주변부(광역골든홀슈 지역)내 전례 없는 공급 부족에도 연일 신기록을 세웠다”고 적었다.

그러나 온타리오주 역시 2017년 ‘정상 복귀’ 대상이다. 올해 온타리오주는 캐나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집값이 올랐다. CREA 2016년 마감 예상을 보면 온타리오주 평균 집값은 15.1%오른 53만5700달러다. 2017년에는 온타리오주 평균 집값은 54만1300달러로 올해보다 1% 오르는 데 그칠 전망이다.  온타리오주 주택 거래량 2017년 예상수치는 23만7300건으로, 올해보다 2.7% 준다.

뜨거웠던 2016년 열기를 더했던 두 주요 시장이 2017년에 식으면서 캐나다 집값은 수치상 롤러코스터를 탄다. 2016년 마감 전망치를 보면 캐나다 평균 집값은 2015년보다 10.5% 오른 48만9500달러다. 2017년 전국 집값 전망치는 올해보다 2.8% 내린 47만5900달러다.

밴쿠버·토론토를 중심으로 BC주와 온타리오주는 온탕과 냉탕을 오가지만, 다른 주 수치는 큰 변화가 없다. 2016년에 앨버타(0.1%)·새스케처완(-0.6%)·노바스코샤주(0.2%) 집값은 큰 변화가 없다.  매니토바주(2.4%)·퀘벡주(2.5%)·뉴브런스윅주(1.9%) 평균가격은 다소 낮은 오름세를 보였다. BC주·온타리오주를 제외한 각 주의 2017년 장세는 올해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 앨버타주(-0.8%· 39만600달러)와 새스케처완주(-1.2%·29만2000달러)는 가격 내림세를 유지할 전망이다.

◆ 변화 원인은 모기지 규정 변화… CREA는 내년 ‘정상 복귀’ 장세가 “예상보다 조여진 모기지 대출 규정”을 바탕으로 한다고 지목했다. 협회는 “단기적으로 모기지를 받을 수 있는 생애 첫 주택 구매자 숫자가 이미 줄었다”며 “특히 주택 가격대가 높아 저가 매물 부족 지역에서는 모기지 규정 변화 영향이 더 컸다”고 밝혔다.

CREA가 특정 지역을 지목하지 않았으나 캐나다에서 집값이 가장 비싼 메트로밴쿠버 일대는 모기지 규정 변화에 큰 영향을 받고 있다. BC부동산협회(BCREA)는 12월 모기지전망 보고서에서 "10월 모기지 대출 스트레스 테스트가 강화돼 주택 구매력이 약화됐다”며 “특히 20·30대 밀레니엄 세대가 내 집 마련에서 멀어졌다”고 봤다.  캐나다 연방정부의 10월 모기지 대출 스트레스 테스트 강화로 연소득 8만달러 가정이 5% 다운페이먼트 후 보유한 구매력은 10만달러가 준 40만5000달러로 집계됐다. 캐나다 통계청이 2014년 기준으로 집계한 메트로 밴쿠버 가계 중간소득은 7만6000달러·애보츠포드-미션은 7만500달러다.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11월 벤치마크 가격 기준으로 메트로밴쿠버 단독주택은 151만1100달러·아파트는 51만2100달러·타운홈은 66만7100달러다.  종합하면 메트로밴쿠버 평균 소득으로는 10월 이후 지역 내 평균적인 주택 구매를 위한 대출 받기가 쉽지 않은 상태다. 충분한 다운페이먼트를 마련하지 못했다면 주택 구매와 거리가 있다.

◆ 내년에도 규정 변경 영향 계속… CREA는 “모기지 대출 기준 강화는 2017년에 모기지 금리가 소폭 인상 끌어낼 전망”이라며 “이러한 규정에 따른 역풍은 앞서 협회 전망에 포함되지 않아, 이번 전망에서는 2017년도 거래량과 평균가격을 낮춰 예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집값이 하락하면 손해를 감수하면서 팔 사람은 많지 않다. 이 결과 2017년 캐나다 부동산 거래량은 올해보다 3.3% 준 51만8900건이 될 전망이다. 특히 BC주 거래량은 올해보다 12.2% 감소해 9만9000건에 그칠 전망이다. 거래량 면에서도 BC주 감소가 두드러진다.

반면에 앨버타주는 가격은 내리지만, 거래는 2017년에 3.5% 늘어 5만3700건이 매매될 전망이다. 새스케처완주 거래량은 감소폭이 다소 준 -1.2%로 2017년 중 1만1540건 거래가 예상됐다.

◆ 단독주택 매매 2012년 수준 부진 전망… BC주 주택 거래량 감소는 로워매인랜드 일대, 특히 단독주택에 집중된다고 CREA는 내다봤다. 밴쿠버 주택 가격 하락에 대해 협회는 “2012년 흐름과 유사한 수준을 예상한다”고 밝혔다.

2012년 메트로밴쿠버 주택 거래량은 9월을 제외하고 매월 감소세를 보여 2011년 보다 거래량이 11% 가까이 줄었다. 당시 거래량이 준 원인은 현재와 마찬가지로 7월에 정부가 단행한 모기지 대출 조건 강화였다. 특히 가격이 높은 단독주택 거래가 부진했다.  BC주 주택 가격은 2012년에 8% 가까이 하락했다.

단 급격한 하락세가 아닌 매월 조금씩 내리는 연착륙 상황이었다. 눌렸던 2012년 수요는 2013년 여름철부터 시장에서 다시 나타나기 시작해 2014년 거래량은 메트로밴쿠버에 한정해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에 저유가 기조로 에너지 자원주(州) 침체는 현재까지 이어지는 장기화 국면에 들어섰다.
권민수 기자/m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메트로밴쿠버부동산협회, 2018년 주택 시장 전망
메트로밴쿠버부동산협회가 발표한 주택 시장 전망에 따르면 2018년에 주택 거래는 약 10%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8.8% 거래 감소에 이어 2018년에도 계속해서 10.4%가 감소돼 9만1700건의 주택 거래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가장 많은 거래가...
10월중 평균 거래량을 크게 웃도는 것으로 나타나
메트로 밴쿠버 지역의 10월중 부동산 거래는 9월보다 7.1% 증가하였고 2016년 10월보다는 3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메트로밴쿠버부동산협회(REBGV)가 11월 2일 발표했다. 밴쿠버...
수요 증가와 한정된 공급으로 매도자가 주도하는 시장 계속될 듯
올해 BC주 부동산 협회 공식 부동산 매매 사이트인 MLS에 매물로 등록된 주택수는 2016년 11만2209채에 비해 10% 감소한 10만900채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주택 시장은 한정된 주택 공급과 늘어난 수요가 만들어낸 불균형 장이 계속돼, 주택 가격은...
캐나다 전국적으로는 6월 증가세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6월 주택 착공량이 계절조정을 적용해 21만5459세대로, 앞서 5월 21만4570세대보다 소량 감소했다고 11일 발표했다.  밥 듀건(Dugan) CMHC수석경제분석가는 “주택 착공량은 거의 5년 만에 최고치에 도달했다”며 “올해들어 BC주를 제외한...
매물 줄어 거래량·거래 총액은 감소… 가격은 상승세
BC주부동산협회(BCREA)는 13일 6월 마감 BC주 부동산 시장 보고서에서 “강한 경제가 주거 수요를 평균보다 더 오래 달리게 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상에서 6월 1만1671건을 매매해 지난해 같은 달보다 9.6% 거래량이...
BC주 소매점 매출 지난해 7.4% 증가… 성장률 캐나다 2위
BC주 소매점 매출 신장세가 캐나다 2위를 기록했다. 상업용 부동산 전문 콜리어스 인터네셔널 캐나다 지사가 6월 말 공개한 보고서를 보면, 2016년 BC주 소매 매출 총액이 768억9000만달러로, 2015년보다 7.4% 증가했다. 소매 매출 총액 증가율 1위는 PEI주로 7.7% 증가했다....
가격 상승 비율도 아파트가 단독주택 크게 앞질러
프레이저밸리부동산협회(FVREB)는 6월 부동산 동향 보고서에서 “전체 주택 시장 활동은 6월 중 다소 둔화했지만, 아파트 매매는 683건이 이뤄져 해당 월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부동산 중개 전산망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으로 프레이저밸리에서는...
6월 시장 아파트·단독주택 양상 달라져
밴쿠버부동산협회(REBGV)는 5일 “메트로밴쿠버 전역에서 아파트 시장 내 수요 공급 불균형이 구매자 경쟁을 일으키고 있다”며 6월 마감 부동산 동향 보고서를 공개했다.6월 매트로밴쿠버 주택 매매량은 3893건으로 사상 최다를 기록했던 지난해 6월 4400건보다 11.5%...
캐나다 임대주택 90%는 민간 기업 또는 개인 소유
임대 주택 월세는 개인 소유 집이 회사 소유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하다고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가 5일 주택시장 분석 보고서에서 결론을 내렸다.   CMHC는 “임대용 주택 중 약 90%는 개인 투자자와 민간 기업이 소유하고 있다"며 “개인 투자자 소유 세대...
CMHC 2011년 자료 기준 분석… 관리비 납부자 증가
캐나다 아파트 관리비는 고층일수록, 또 완공한 지 오래될수록 비싸다는 결론이 나왔다.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4일 2011년 기준 캐나다 평균 아파트 관리비는 월 302달러지만, 건물 건축 연도와 높이에 따라 큰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높이 4층 이하 저층...
캐나다 국세청 밴쿠버·토론토 지역 지목
캐나다 국세청(CRA)이 16일 밴쿠버와 토론토를 지목하면서 부동산 거래 관련 탈세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발표했다.국세청은 메트로밴쿠버와 광역 토론토 지역을 중점으로 부동산 거래 관련 세무 감사를 늘려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2016년 10월 3일부터는 주...
팔 집 없는 데 살 사람은 있어 가격 오름세
BC주부동산협회(BCREA)는 13일 5월 마감 BC주 부동산 시장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주택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했다”라고 제목을 정했다. 협회는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 5월 동안 주택 1만2402건이 매매돼, 지난해...
밴쿠버·빅토리아는 5월 주춤세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8일 올해 5월 캐나다 전국 주택 착공물량이 21만4621세대로 올해 4월 21만3435세대 착공보다 다소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밥 듀건(Dugan) CMHC수석경제분석가는 “주택 착공 추세가 캐나다 도심 지역에서 5월 들어 증가했다”며 “연립 주택과...
중앙은행 월간 금융제도분석 보고서에서 지목
캐나다중앙은행은 8일 자체 월간 금융제도분석(FSR) 보고서를 내면서 가계 부채와 주택 시장 불균형이 지난 6개월 이상 심화해 캐나다 금융 제도에서 가장 중요한 취약점이라고 지목했다.  그러나 스티븐 폴로즈(Poloz) 캐나다중앙은행 총재는 “금융 제도...
노인 아파트 월세 평균 3375달러·공실률 3.3%
노인 인구 증가가 당장 노인 아파트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살 곳을 찾기는 어려운 데 가격마저 올랐다.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31일 BC주 노인 전용 임대 아파트 공실률이 4.5%로 지난해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노인 아파트 공실률 하락은 캐나다...
봄철 매매 반등 발생… 매물 적어 가격 상승 원인
BC부동산협회(BCREA)는 15일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 4월 주택 매매량은 9865건으로 지난해 4월보다 23.9% 줄었다고 시장 동향 보고서를 발표했다. 4월 주택 매매총액 71억9000만달러도 2016년 4월 수치보다 25.4% 감소했다. BC주 MLS평균 주택가격은...
토론토 가격상승 주도, 캘거리·사스카툰 계속 하락
캐나다부동산협회(CREA)는 2017년 4월 전국 주택 거래량이 3월보다 1.7%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계절조정 적용 안 한 4월 거래량은 1년 전보다 7.5% 감소했다. 3월에서 4월로 넘어오면서 주택 매물은 10% 증가했다.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CMHC 일출효과 분석…리치먼드·버나비·노스쇼어는 즉시 영향
밴쿠버 주택 가격이 인접 중심지에 일출효과(spill-over effect)를 일으키고 있다고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가 11일 지적했다.  주택 시장에서 일출효과란 핵심 지역 집값이 통근 거리 안에 있는 다른 지역 집값에도 영향을 미치는 현상을 말한다. 밴쿠버시...
"수요가 매물 따라 잡은 상태” 진단 내려
프레이저밸리부동산(FVREB) 협회는 4월 부동산 동향 보고서에서 “4월에도 프레이저밸리 시장은 계속 힘내며 달려가 지난 10개월 중 지역 내 최고 매매량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부동산 중개 전산망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으로 2230건 매매가 4월 중...
가격도 아파트·타운홈 상승세 두드러져
“아파트와 타운홈 수요가 메트로밴쿠버 주택시장을 계속 몰고 갔다”고 밴쿠버부동산협회(REBGV)가 4월 부동산 동향 보고서를 3일 공개했다. 부동산 매매 전산망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 4월 매트로밴쿠버 주택 매매량은 3553건으로 지난해 4월 4781건보다 25.7%,...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