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택시장 광풍, 이젠 집 파는 것도 두렵다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6-04-21 16:05

“치열한 구매 경쟁이 원인”
집값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주택 구매자 뿐 아니라 판매자의 고민 역시 깊어진 모습이다. 지금 집을 팔게 될 경우 비교적 큰 시세 차익을 거둘 수 있겠지만, 이후의 거주 공간을 찾는 게 숙제로 남기 때문이다.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는 메트로 밴쿠버 주택 시장의 숨은 속사정이다.

부동산업체 리맥스(Re/Max)는 최근 발표된 올 1분기 결산 주택 시장 보고서를 통해 “메트로 밴쿠버의 경우 집주인들이 집을 내놓는 것 자체를 꺼려하고 있다”며 “집을 사려는 사람들 간의 치열한 구매 경쟁이 그 원인”이라고 전했다. 집을 파는 순간 이 같은 구매 경쟁에 뛰어들 수밖에 없다는 것을 판매자 역시 잘 알고 있다는 것이다. 

주택 수요는 높은 가운데 집주인들마저 시장 참여에 소극적인 태도를 취하자 집값은 연일 최고가를 다시 쓰고 있다. 리맥스는 “밴쿠버에서는 저가부터 1000만달러 이상 초호화 주택까지 집에 대한 수요가 강하게 유지됐다”고 밝혔다. 이 결과 지역 평균 집값은 2015년 1분기 89만3180달러에서 올 1분기 110만33586달러로 1년 새 24%나 상승했다. 특히 밴쿠버시의 단독주택 평균가는 200만달러선을 넘어선 상태다.

이처럼 주택 시장을 점령한 광풍은 앞서 언급한 대로 구매자와 판매자의 태도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리맥스는 “과거에는 독신의 전문직 남녀 혹은 부부만이 콘도 구매에 관심을 가졌지만 지금의 사정은 달라졌다”고 말했다. 콘도와 단독주택 사이의 가격 격차가 커지면서, 자녀가 있는 가정도 콘도를 구입하거나 혹은 콘도를 떠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생애 첫 주택 구매자의 대다수가 콘도 입주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을 구매할 기회를 평생 얻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에서 비롯된 불안 심리는 콘도 시장을 키운 또 다른 동력이 됐다. 리맥스는 “현재의 콘도 물량은 시장 수요를 충족시키기에는 미흡한 수준”이라며 “콘도 소유자들이 다수의 구매 제안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 결과 밴쿠버의 콘도 평균 가격은 대략 58만달러선까지 오른 상태다. 생애 첫 주택구매자들이 생각하는 콘도 구입 시작가는 이보다 훨씬 낮은 33만달러 수준이다.

이른바 다운사이징을 둘러싼 풍속도 또한 달라질 가능성이 높다. 과거에는 자녀를 출가시킨 부부는 보다 작은 집으로 이사가는 경우가 흔했다. 하지만 리맥스의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콘도로 이사가거나 혹은 도시 자체를 아예 떠나지 않는다면, 살던 집에서 계속 거주하는 사례가 많아졌다.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3월보다 거래량은 줄어·가격상승세는 지속
밴쿠버부동산협회(REBGV)는 4월 주택 거래량이 해당 월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고 3일 발표했다. 올해 4월 주택 거래량은 4179건으로 지난 해 같은 달보다 14.4% 증가했다. 그러나 올해 3월 주택 거래량 5173건보다는 7.6%감소했다.4월 주택 거래량은 10년 간 4월 평균보다 41.7%...
12개월 전보다 거래 늘었으나, 올해 3월보다는 감소
프레이저밸리부동산협회(FVREB)는 4월 지역 부동산 시장이 역대 4월 중 전례없는 기록을 세웠다고 3일 발표했다.협회는 4월 동안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기준 2969건을 거래해, 지난해 4월보다 47.8% 거래량이 늘었다고 밝혔다. 올해 4월 이전까지...
밴쿠버·토론토 아파트 소유주 4명 중 1명(23.5%)은 아파트를 2세대 이상을 소유한 아파트 투자자로 나타났다.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가 토론토와 밴쿠버 시내 아파트 소유주 4만2681가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다. 이달 초 발표된 보고서를 요약해봤다....
중산층 대상, 5% 다운페이먼트 통해 주택 지분 소유 방식
밴쿠버 5년 이상 거주∙ 영주권 또는 시민권자∙ 시내 직업 보유자 등 제한 있어밴쿠버 시의회는 저렴한 주택을 지어 일정 소득 이하 가정이 소유할 수 있게 보급하는 사업을 시험해보기로 20일 의결했다.시청은 적정가 주택소유 시범정책(Affordable Housing Ownership pilot...
“치열한 구매 경쟁이 원인”
집값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주택 구매자 뿐 아니라 판매자의 고민 역시 깊어진 모습이다. 지금 집을 팔게 될 경우 비교적 큰 시세 차익을 거둘 수 있겠지만, 이후의 거주 공간을 찾는 게 숙제로 남기 때문이다.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는 메트로 밴쿠버 주택...
“캘거리, 세입자 찾는 게 행운이다”
캘거리의 주택 시장은 밴쿠버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특히 콘도 월세 수입을 기대했던 투자자들이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 둔화 시기 콘도 물량이 늘어난 게 투자자들 입장에서는 문제였다. 이 결과 세입자를 찾기 어려워지면서 월세 부담은 크게...
“향후 3년간 지속적으로 오를 것”
BC주 주택 시장의 열기가 좀처럼 식지 않을 전망이다. 신용조합 센트럴1(Central 1)은 19일 발표된 보고서를 통해 “내후년인 2018년에도 BC지역 집값 상승세가 계속해서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거래량 역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동 보고서에 따르면 올 한해...
메트로밴쿠버·토론토 첫 주택 구매자 20%
TD캐나다트러스트는 18일 메트로밴쿠버와 토론토에서 최근 생애 첫 주택 구매자 중 20%는 서둘러 집을 샀다고 발표했다. 지금 사지 않으면 다른 사람에게 넘어갈 것을 우려해 구매를 서두른 것이다. 또한 13%는 "이번 아니면 기회가 없을까봐 집을 샀다"고 밝혔다....
토론토·밴쿠버 짒값 상승 덕분…지난해보다 15% 올라
캐나다전국 주택 평균거래가가 사상최초로 50만달러를 넘었다. 캐나다부동산협회(CERA)는 3월 중 주택 평균거래가가 15% 오른 50만8567달러라고 15일 발표했다.협회는 3월 시장동향 보고서에서 “거래가가 사상 최고치였을 뿐만 아니라, 월간 거래량도 사상 최고인...
IAG 임시 권고안 발표·BC부동산협회 환영
BC주 부동산 시장 정화를 놓고 부동산 중개사를 대표하는 단체들은 독립적인 자문조직의 권고안을 정부가 수용하는 형태를 계속 촉구하고 있다.BC부동산협회(BCREA)는 14일 독립자문그룹(Independent Advisory Group·IAG)에 권고안을 제출했다고 발표했다. 디아나 혼(Horn)...
거래가격 오르면서 투자회수율은 낮아져
밴쿠버 지역 상업용 부동산 투자가 늘면서 건물 가격이 올라 투자회수율(cap rate)은 낮아졌다. 상업용 부동산 중개 전문 콜리어 인터네셔널(Colier International)은 2016년 1분기 보고서에서 “메트로밴쿠버는 캐나다로 들어오는 아시아 자본의 상륙지점이 되면서...
CMHC 발표 “외국인 소유율 3.5%…21만 세대”
메트로밴쿠버내 아파트의 외국인 소유 비율이 2014년부터 2015년 사이 “상당한 증가”를 보였다고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가 7일 발표했다. CMHC는 “외국인은 특히 새로 지은 아파트에 투자했다”며 “2015년 기준 메트로밴쿠버 시내 아파트의 3.5%인 21만696세대가...
피어슨독우드 재개발 사업 다시 화제
밴쿠버시내 피어슨독우드(Pearson Dogwood) 요양원 재개발 사업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동서로 캠비가(Cambie St.)와 헤더가(Heather St.) 사이, 남북으로 웨스트 59애비뉴(W.59th Ave.)와 57애비뉴(W.57th...
연방정부 예산 배정… 상업용 부동산 중국계 투자 늘어
캐나다 연방정부가 외국인 부동산 투자 실태 파악을 위해 50만달러 예산을 지난 22일 발표한 예산안에 배정했다. 이 가운데 민간 회사가 외국인의 상업용 부동산 투자 현황을 예상해 볼 수 있는 수치를 발표했다.콜리어 인터네셔널(Colliers International)은 2015년 하반기...
2015년 기준 밴쿠버에 2·3위·버나비에 9위
밴쿠버시 퍼시픽센터(Pacific Centre)가 캐나다 국내 매장 단위면적당 매출 순위 1위 자리를 토론토시 요크데일쇼핑센터(Yorkdale Shopping Centre)에 내줬다.상업용 부동산 전문 에이비슨영(Avison Young)사는 매년 캐나다 국내 쇼핑몰 1ft²당 매출을 계산해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밴쿠버부동산협회 회장 요청 서신 보내
밴쿠버부동산협회(REBGV) 달시 맥클라우드(McLeod)회장이 임기를 마치기 직전에 BC주정부는 주택 시장 개입을 유보해야 한다는 주장을 담긴 편지를 보낸 것으로 24일 알려졌다.맥클라우드 회장은 크리스티 클락(Clark) BC주수상에게 보낸 비공개 서신에서 “메트로밴쿠버...
BC부동산협회(BCREA)는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 2월 주내 주택 거래가 9637건 이뤄져 지난해 2월보다 44.7% 증가했다고 15일 발표했다.올해 2월 주택 거래량은 현재까지 최고 기록인 1992년 2월 8157건과 현격한 차이를 보였다. 2월 BC주 주택 거래...
주택 시장 뜨겁자 건설업체들 활발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2월 메트로밴쿠버 주택 착공량이 25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지난 8일 발표했다.메트로밴쿠버 연간 착공물량은 2월 중 계절조정을 적용하고 2만4244세대를 기록해 1월 2만825세대를 넘어섰다.리처드 샘(Sam) CMHC시장분석관은 “시장내 새...
“몇 주내에 섀도 플리핑 막는 법 만든다”
크리스티 클락(Clark) BC주수상은 18일 ‘섀도 플리핑(Shadow Fliping)’에 대해 주정부가 조처를 하겠다고 발표했다.섀도 플리핑은 집 주인과 매매계약을 맺은 부동산 중개사가 집주인 몰래 더...
비디리빙이 리치먼드 시내에 건설할 오키드는 현대적인 편리와 우아한 마감, 그리고 정교한 디자인을 자랑한다. 한 가지 더 있다면 좋은 입지를 더할 수 있다.오키드는 호화로운 백색...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