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타사보다 싼 수수료' 영업사원 말만 믿다 피해 사례 잇달아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11-17 15:08

한인사업주들 카드단말기 계약 ‘주의 경보’ 한인실업인협회, 관련 정보 수집 후 대책 마련키로
사업체를 운영하는 사람들이 필수적으로 가입해서 사용하는 카드단말기와 관련, 한인 사업주들이 과다 수수료와 부당 해지수수료 등의 피해를 입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문제는 단말기 회사 영업사원들의 “타 회사보다 저렴한 수수료를 보장한다”는 감언이설에 계약 내용을 구체적으로 설명 듣거나 계약서를 꼼꼼히 챙기지 않는 경우가 상당수라 추후 피해구제책이 마땅하지 않다는 점이다. 

H씨는 3년 전 한인신문에 난 광고를 보고 F사와 접촉해 계약을 체결했다. H씨는 영업사원의 말을 전적으로 믿었기에 계약서를 자세히 살펴보지 않았다. 

그래서 영업사원에게 ▲신용카드사마다 이용 건당 수수료가 차이나는 지 ▲추가 비용은 없는지 ▲해지 시 조건은 어떻게 되는 지 등에 대한 사항을 구체적으로 물어보거나 점검하지 않고 계약을 맺었다. 

H씨는 단말기 개통 후 매달 단말기 사용 내역서를 받고, 비즈니스 계좌에서 수수료가 인출되는 것은 알았지만 구체적으로 비자와 마스터 등 신용카드의 계좌가 다르고 이용건수와 건당 수수료 차이 등에 대한 설명은 처음부터 듣지 못했다. 

사용하는 내내 월별 수수료가 “비싸다”고 여긴 H씨는 계약 만기 6개월 전인 지난 3월부터 해지에 대한 안내를 받기 위해 이메일과 전화 등을 통해 F사와 접촉을 시도했지만 구체적인 답변을 받지 못했다.

계약 만기가 지난 9월 이후에도 계속해서 수수료가 인출되는 것을 항의했더니 그제서야 “계약기간이 4년”이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이에 대해 H씨는 증거서류와 함께 계약 종료 후 수수료 인출에 대한 이유를 물었지만 F사는 정확한 답변을 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500달러의 계약취소 수수료를 인출하기까지 했다. 

H씨는 “계약 종료 몇 달전부터 알렸는데도 인정하지 않는 회사측에 의의를 제기하기 위해 여러 번 연락을 취해도 연결이 쉽지 않았다. BC Civil Disput을 통해 소송을 준비하고 있으며 한인언론에도 알렸다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니까 결국 500달러의 계약취소 수수료를 보내겠다는 메일을 보냈다”며 “지금까지 행태로 봐서 돈을 빨리 돌려줄지 모르겠고 설령 받는다 해도 그동안 입은 마음고생이 사라지지는 않을 것 같지만 내 사례를 알려 비즈니스를 하는 다른 한인들도 더는 피해를 입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인쇄업을 하는 다른 한인 사업주 P씨도 F사와 카드단말기 계약을 맺었지만 광고 내용과 달리 수수료가 너무 비싸, 계약 종료 전 해지를 요청했더니 1500달러의 수수료를 요구해 ‘울며 겨자 먹기’로 이를 수용했다. P씨는 미국 소비자피해대책위원회에 신고했으나 아직까지 답변을 듣지 못한 상태다. 

식당을 운영하는 J씨도 같은 회사와 단말기 계약을 맺었다가 상당한 피해를 입었다. 역시 계약 내용과 달리 수수료가 너무 비싸 계약기간 만료 시에 거래를 중단했지만 매달 수수료는 물론 역시 해지 수수료 500달러도 일방적으로 인출해갔다. F사는 이에 그치지 않고 또 수수료를 계속 인출해서 J씨는 은행에 가 해당 계좌를 폐지시키고서야 F사와의 악연을 끊을 수 있었다.

또 다른 한인 K씨는 기존 M사의 수수료가 비쌀 뿐 아니라 구체적인 월별 수수료 인출 내역서도 보내주지 않는데 의문을 가져 계약종료를 앞두고 해지를 고민하던 중 F사 영업사원이 찾아와 단말기 사업체를 바꾸기 위해 상담을 했었다. 그러나 K씨는 영업사원이 무조건 “M사보다 수수료가 싸다”는 말을 할 뿐 구체적으로 M사와 비교해 어떻게 싼 지 설명을 하지 않는 점에 의문을 품어 계약을 하지 않았다며 단말기 업체들의 사업방식에 문제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문제는 카드 단말기 수수료가 이같이 영업사원의 재량에 따라 계약 조건이 크게 달라지기 때문에 피해를 구체적으로 입증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밴쿠버 한인실업인협회 관계자는 “단말기업체인 F사에 대한 피해 사례를 회원들이 제기해 알고 있다.
그러나 같은 회사지만 계약조건을 유리하게 맺은 다른 한인 사업주들은 별 문제 없이 사용하고 있다. 결국 영업사원과의 협상이 중요한 것으로 보인다”며 “계약 시 관련 서류를 꼼꼼히 살펴보아야 하는데 사실 깨알 같은 조항들을 자세히 살펴보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도 ▲회사소재지 ▲카드회사별 수수료 등을 영업사원에게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또 “한 회원은 H씨와 비슷한 사례를 당해 억울한 마음에 캘거리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지만 정확한 계약 내용과 본인의 상황에 대해 구체적으로 입증을 하지 못해 결국 중도에 포기했다고 들었다”며 “현재로서는 계약서의 구체적 조항들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실업인협회는 카드단말기와 관련한 피해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점에 유의, 협회차원에서 대책을 논의 중이다. 

협회는 BC주의 카드단말기 회사들에 대한 정보를 수집해서 구체적 계약조건을 확인한 후 이를 회원들에게 공지하는 한편 피해 사업주들에 대한 구제책이 있는지 여부도 살펴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오타와에서 가진 재무장관들 회의에서 전격 합의
연방 정부는 마리화나 판매로 예상되는 세금 수입을 연방 정부가 25%, 주 정부가 75%로 가져가는 안에 합의했다. 또한 세금 수입이 10억달러를 초과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전부 주 정부의 몫으로 넘어간다. 오타와에서 주 정부 재무장관들과 긴 협상을...
캐나다 3개 주에서 21명이 감염
캐나다 3개 주에서 로메인 상추와 연관되는 것으로 의심되는 E. Coli가 발발, 캐나다식품검사국이 조사에 나섰다.   11월 중에 각각 퀘벡주, 뉴브런스윅주, 뉴펀랜드 라브라도주에서 총 21명이 E. Coli에 감염돼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는데, 이 중...
새벽 시간 편의점 침입, 칼 휘두르며 직원 협박
써리 RCMP는 지난 11월 써리시 클로버데일(Cloverdale) 지역에서 발생한 강도 사건 용의자의 사진을 공개하고 시민들의 적극적인 도움을 요청했다. 사건은 지난 11월 12일 새벽 3시 10분, 60th...
한·캐 주류 인사 250여 명 참석, 희망찬 새해 기원
밴쿠버한인노인회(회장 최금란)는 지난 9일 오전 밴쿠버 한인회관 대강당에서 송년회를 열었다. 한·캐 주류 인사 250여 명이 모인 이번 송년회는 2017년 정유년을 보내는 아쉬운 마음과...
<사진출처:VanDusen Garden Facebook>수 백만개의 전구로 장식돼 환상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반두센 가든 Festival of Lights가 개장,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즐기려는 관람객들을 맞고 있다....
배달 늘어 발송 시한 지켜야 크리스마스 전에 배달 가능…
크리스마스 선물을 해외로 발송할 계획이라면 빨리 서두르는 게 좋겠다. 마크 스미스(Smith) 캐나다 포스트 전자상업 및 전략부문 이사는 2017년도에 처리하는 소포의 양이 역사상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고 말하며 이번주만 해도 8백만개의 소포를...
주밴쿠버총영사관·VCC 공동 주최, 한복 전시회도 열려
주밴쿠버대한민국총영사관(총영사 김건)은 지난 6일 Vancouver Community College(VCC)와 공동주최로 VCC 다운타운 캠퍼스에서 ‘2017 한식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학생부 10명, 일반부...
상반기 가장 많은 예약 증가율 보여…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의 영향으로 강원도 강릉이 Airbnb에서 가장 예약이 많이 된 2018년 최고 트렌드 도시로 조사됐다.   Airbnb가 발표한 2018년 최고 트렌드 도시에 따르면 내년 상반기 예약 상황을 집계한 결과 2175%의 예약 증가가 이뤄진 강릉이...
2027년까지 진행될 교통망 재정비 사업 변화 있을까?
버나비市 데릭 코리건(Corrigan) 시장이 지난 7일 메트로 밴쿠버 시장 협의회 의장으로 선출됐다. 이번 선거로 인해 밴쿠버市 그레고어 로버트슨(Robertson) 시장은 3년 간의 활동을 마감하게 됐다. 코리건 시장은 2018년 초부터 메트로 밴쿠버 시장 협의회 의장 활동을...
한인 장례준비 카운셀러로 일하는 옥혜정씨
“사람의 삶을 정리하는 일은 시작만큼이나 중요합니다. 캐나다에 살면서 한국과 다른 장례 문화에 대해 잘 아는 한인들이 생각보다 많지 않더군요. 제 직업 소개를 통해 한인들이...
한인회, 실협, 신협 등 여러 한인단체 참여
월드옥타(OKTA)밴쿠버 지회(회장 황선양)의 연말 송년회가 지난 7일 버나비 소재 얀스 식당에서 열렸다. 한해를 마무리하며 회원들간 단합을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는 80여명의 회원과...
차안에서 캐롤 부르며 도심 투어… 오는 29일까지 운행
연말을 맞아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특별한 추억을 만들고 싶다면 가라오케 트롤리 버스 투어는 어떨까? 밴쿠버 다운타운 주변의 관광지를 중심으로 운행하는 가라오케 트롤리 버스...
부동산 가격 오르며 4년간 15% 늘어... 61.7% 주택 소유 연방통계청 보고서
캐나다 가족의 중간 순자산이 지난해 29만5100달러로 집계됐다. 연방통계청이 지난 7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 가정의 중간 순자산은 4년 전에 비해 15%, 1999년에 비해서는 거의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중간 순자산은 한 가족이 가진 모든 자산 가치에서...
전문의 보기 위해 평균 6개월 반 이상 기다려야 해…
BC주에서 꼭 필요한 의료 서비스를 받기 위해 환자가 기다려야 하는 시간이 평균 26.6주로 최악의 대기 시간 기록을 갱신했다. 캐나다 전체 평균 대기 시간인 21.2주 역시 역사상 최장 시간 대기 신기록으로 조사돼 캐나다인이 필요한 의료 처치를...
신선한 재료를 사용한 최상의 맛과 호텔급 서비스로 승부!
여름철엔 원기 회복, 겨울철엔 입맛을 살려주는 음식인 ‘삼계탕’을 밴쿠버에서도 맛볼 수 있게 됐다. 오는 14일(목) 그랜드 오픈을 앞두고 있는 ‘논현삼계탕-밴쿠버점’은 이미...
크리스마스 쇼핑 리스트를 만들다가 저렴하지만 괜찮은 선물 아이디어가 동이 난 쇼핑객들을 위한 크리스마스 선물 쇼핑 아이디어를 소개한다.   1. 강아지를 위한...
자선단체, 인터넷 쇼핑, 로맨스 사기…
한 해를 마감하는 12월에 특히 기승을 부리는 사기가 있다. 자선단체라며 기부금을 요구하거나, 가짜 인터넷 쇼핑몰 사이트로 유도해 개인정보와 신용 카드 번호를 노리는 사기 그리고 혼자 연말을 보내는 외로운 사람들에게 접근하는 로맨스 사기 등이다....
6천6백만달러 투자, 곤돌라와 리프트 교체…
Whistler-Blackcomb 리조트 오너인 Vail Resorts가 6천6백만달러를 투자, 최신식 곤돌라와 고속 리프트를 건설한다고 밝혀 스키 리조트 이용객들의 리프트 탑승 대기 시간이 대폭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곤돌라는 10인승 규모로 베이스부터 Blackcomb...
뉴 웨스트민스터에 사는 시민, 경찰에 신고
1600달러 현금이 들어있는 분실됐던 상자가 주인에게 돌아갔다.   뉴 웨스트민스터에 있는 도미노 피자의 총지배인인 수퀀트 퓨어월(Purewall)은 인근 지역에 있는 6개의 도미노 피자 매장에서 직원들이 Children’s Hospital의 크리스마스 선물 모금 행사에...
Pantone이 선정한 올해의 색은 Ultra Violet
Pantone Color Institute는 짙은 보라색이 도는 ‘Ultra Violet’을 2018년 올해의 색으로 선정했다.   뉴욕을 기반으로 매년 올해의 색을 선정, 발표하는 Pantone Color Institute는 Ultra...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