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캐나다인 수백명 사기학위 취득했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9-12 16:37

간호 엔지니어 등 기술직 많아...“美 박사 절반은 가짜” 주장도  파키스탄소재 소프트웨어회사 적발


세계 최대의 학위공장에 대한 조사 결과, 많은 캐나다인들이 가짜 학위를 가진 간호사, 엔지니어. 카운셀러 및 다른 전문가들의 손에 자신들의 건강과 복지를 맡겼을 수 있었을 가능성이 발견됐다.


가짜학위를 조사하는 기관인 마켓플레이스(Marketplace)는 최근 적발한 파키스탄 소프트웨어 회사인 악샤트(Axact)의 거래 기록 조사 결과, 고객들의 사회관계망 프로파일 및 개인정보와 상호 기록 등을 통해 수 천 건에 이르는 허위 학위거래가 적발됐다고 밝혔다.


이 중에는 800여명의 캐나다인들이 사기학위를 취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켓플레이스 관계자는 전직 직원들의 도움과 법적 서류, 그리고 온라인상의 증거를 함께 조합, 이번에 악샤트와 연계된 100개 이상의 허위 온라인 학교들과 인가기관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적발된 악샤트의 학위 웹사이트는 외관상 상당히 잘 꾸며져 있어서,


하베이(Harvey), 바클리(Barkley), 닉슨(Nixon)과 같은 일부 대학명은 이들 대학들을 마치 아이비리그 대학인 것처럼 보이게 만들었다.


악샤트는 구체적 지원체제를 갖춘 학위취득 기회를 제공한다고 선전했으며 이와 연계된 수 백 개의 학교 이름이 포함돼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학교 중 일부는 성적증명서나 출석증명서를 요구하는 제3자에 대한 학위검증 부서까지 두고 있었다.


가짜 학위 발급 실태를 살펴보자. 한 예로 A씨가 학사학위를 취득하기 위해 가짜 학위 장사를 하는 대학의 담당교수에게 전화를 해서 자신의 직무 경험과 지난 교육배경을 설명하고 돈을 지불하면 수 주 후 우편이나 이메일로 학위를 발급받는다.


또 A씨는 이 가짜 학위를 가지고 다른 대학에 접촉해서 자신이 학사 학위를 가졌다고 주장, 박사학위를 발급해 달라고 요청하자 해당 대학은 미화 3200 달러를 요구했다. A씨가 너무 비싸다고 하자 학교측은 심지어 2400달러로 깎아 주기까지 했다.


이들 가짜 학위 발급대학들은 물리적 주소(physical address)를 갖고 있지 않으며 학위 사진은 종종 저장된 이미지를 사용했으며 웹사이트가 인용하는 인증서 기구조차 가짜였다.


수 십 년 동안 학위공장들을 수사했던 한 전직 FBI요원은 “이것은 빙산의 일각일 뿐이다. 얼마나 많은 가짜 학위가 캐나다 전역에 걸쳐 있는 대학들을 통해 판매되고 있는지에 대한 전체적인 실상은 여전히 밝혀지지 않았다”며 “매년 미국에서 발급되고 있는 새로운 박사학위의 절반 가량이 허위”라고 지적했다.


가짜 학위의 영향은 이중적이다. 먼저 가짜 학위는 정상적인 학위 취득자들이 여러 해에 걸쳐 수천에서 수만 달러의 돈을 투자해서 어렵게 취득한 합법적 학위를 저평가 시킨다.


보다 중요한 것은 적절한 기술과 전문지식이 결여된 엔지니어나 의료노동자들과 같은 전문직 종사자들이 일반 대중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점이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10만채 신축, 30만채 보수 및 홈리스 50% 감축 등 추진 저소득층에 2020년부터 연 2500달러 임대보조금도 지원
연방정부가 22일 10만채 신축주택 건축, 30만채의 주택 수리 및 홈리스 50% 감축 등을 골자로 하는 ‘10개년 주택전략’의 세부사항을 발표했다. 서민층을 중심으로 처음으로 시도되는 대규모 주택 전략이라는 점은 높은 평가를 받았으나 저소득층에 연간 평균...
연방정부 장애인 이민금지 규정 폐지 검토
연방 이민부가 캐나다의 가치에 어긋나는 장애인 이민 금지 규정을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혀 규정 손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아메드 후센(Hussen) 연방 이민부 장관은 22일 열린 연방 이민위원회 공청회에서 “장애가 있다고 이민이 거부되는...
밴쿠버에서도 간혹 발생-적법한 이유 제시하면 불이익 없어
최근 미국 애틀란타 공항에서 한인 85명이 무더기로 입국 거부를 당하는 일이 발생하면서 밴쿠버에서도 입국 거부에 대한 한인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지난 19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 하츠필드 잭슨 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에 입국하려던 한국인 관광객...
2년 연속...유틸리티 및 레크리에이션 수수료도 인상
밴쿠버시가 2년 연속 재산세를 3.9% 인상한다. 인상안이 적용되면 중간 가격의 단독주택 가구당 연간 87달러(총 182만3천달러) 혹은 중간 가격의 다세대주택 가구당 29달러(총 60만9천달러)씩 부담이 늘어나게 된다. 시는 또한 이번에 유틸리티 수수료의 7.9%...
워싱턴주와 기후, 기술, 좋은 일자리 창출 등 파트너십 강화
고속철도 개통시 시애틀까지 거리 1시간 대로 줄일 수 있어…   BC주 수상 존 호건(Horgan)과 워싱턴주 주지사 제이 아인슬리(Inslee)가 지난 21일 만남을 갖고 두 주(州)정부 간의 파트너십에...
2011-17년 모델, 리콜 90만대 중 80만대 미국에서 판매돼
혼다(Honda)가 리콜을 발표했다. 지난 18일 혼다는 오디세이 미니 밴을 리콜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에 해당되는 차량은 총 90만대이며 이중 80만대가 미국에서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리콜된 차량은 2011년에서 2017년 모델로 리콜 원인은 두 번째 열...
멕시코에서 열린 5차 협상도 불발로 끝나…
캐나다는 NAFTA 폐기를 포함한 최악의 상황을 위한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멕시코에서 21일날 끝난 5차 협상은 일부 핵심 조항에 대해 각 국간의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채 서로의 입장 차이를 재확인하면서 마무리됐다.   크리스티아...
다운타운 워터프런트 센터에…
소셜미디어의 황제 페이스북이 밴쿠버에 대규모의 지사를 연다. 사무실의 위치는 다운타운 Burrard St 과 Canada Way가 만나는 곳에 위치한 Waterfront Centre로, 4층과 5층 전체를...
써리시가 1위 차지
써리시가 BC주에서 부동산 투자하기 가장 좋은 도시로 선정됐다. Real Estate Investment Network (REIN)는 BC주 내에 20개 도시의 기본적인 인구 분포와 경제상황을 바탕으로 하여 부동산 투자하기 가장 좋은 도시 10개를 선정, 발표했다.   REIN의 보고서에...
우버 뒤늦게 조사 착수…피해자 구제 계획 발표
우버가 내부 시스템의 해킹으로 인해 5천 7백만명의 정보가 유출 됐다고 21일 발표했다. 유출된 정보는 이름, 이메일주소, 전화번호로 이 중 운전자 60만명 운전면허증번호가 개인 정보와 함께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버는 해킹 사실을 발견한...
악기, 비디오 게임 대여부터 소형 스튜디오 예약까지…
밴쿠버 도서관 카드로 책이나 DVD 뿐만 아니라 악기까지 빌릴 수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밴쿠버 도서관 카드는 예술, 문학 그리고 문화에 관심이 있는 모든 사람에게 훌륭한 기회를 제공한다. 게다가 모두 무료로 이용 가능하니...
130여 명의 자녀·학부모 다양한 직업의 세계 간접 경험
미래의 꿈나무인 우리 자녀들의 꿈찾기를 위해 학생, 학부모 그리고 12명의 전문 직업인 멘토들이 자리를 함께했다. 지난 18일 오전 10시 버나비 알랜 에모트 센터(Alan Emmott Centre)에서...
한인 방문객 다소 감소… 미국, 중국 여행객 늘어
올해 BC주를 방문한 여행객은 지난 7월 최고수치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통계청(Statistics Canada)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는 지난 해에 비해 관광객의 숫자가 늘었다. 특히 7월 한달동안 BC주를 방문한 여행객은 총 88만3177명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이...
희대의 사기꾼 조희팔 사건 영화화… 내달 1일 대개봉
영화 ‘꾼(The Swindlers)’이 지난 22일 한국에서 개봉됐다. 개봉전부터 비상한 관심을 모았던 ‘꾼’은 개봉 첫주 예매율 1위에 등극하며 화려한 출발을 예고했다. 잘생긴 연기파 배우 현빈과...
Bridal Fall부터 Hope 사이 구간 차량 전면 통제…
2 건의 산사태로 인해 1번 고속도로 일부 구간이 통제돼 출근길 극심한 교통정체를 연출했다. Bridal Fall부터 Hope 사이 구간에 차량이 전면 통제되었고 이 구간을 운전하는 운전자들이 이른 아침부터 큰 불편을 겪었다.   Bridal Fall 근처에서 일어난...
10대 한인 청년 솔리리스 투약에 '희망'
희귀병 aHUS(비정형용혈성요독증후군) 투병 중인 한인 청년 폴 정(19세) 씨에게 희망찬 소식이 날아들었다. 지난 20일 보건부 장관 아드리안 딕스(Dix)가 기자회견을 통해 “희귀병 aHUS...
저지대 범람, 도로 상황 등 안전에 주의 당부
캐나다 기상청(Environment Canada)는 이번주 메트로 밴쿠버와 프레이저 밸리, 노스쇼어 지역을 포함한 사우스 코스트 지역에 최대 150mm의 큰 피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또한 센트럴 코스트와 노스 밴쿠버 섬에서도 시간당 90km의 강풍과 폭우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영화, 게임 넘어 교육, 의료, 군사 등 다양한 분야로 발전
주밴쿠버총영사관(총영사 김건) 주최의 제3회 브라운백 세미나가 지난 20일 열렸다. 매 회마다 사회, 경제 등 다양한 주제를 선별해 관련 전문가들이 출연해 온 브라운백 세미나의 세번째...
꼼꼼하게 따져보고 합리적으로 구매해야 후회없어
일년에 한번 빅 세일 찬스를 잡을 수 있는 블랙프라이데이(Black Friday)가 다가왔다. 이번주 금요일 대형 쇼핑몰과 베스트바이, 월마트, Mark’s, 캐네디언 타이어, IKEA 등에서는 평소 눈여겨 보았던 상품을 할인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먼저 베스트바이에서는...
독일 1위...캐나다 4위로 2016년보다 1단계 밀려나
17일 시장조사기관(Gfk)이 발표한 50개국을 대상으로 한 국가브랜드 조사에서 정부, 국민, 문화 분야에서 큰 점수를 얻은 독일이 1위를 다시 탈환했다. 프랑스는 처음으로 2위를 차지했으며 일본은 2011년 이후 처음으로 탑 5에 포함, 캐나다와 공동 4위에...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