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0년 넘은 밴쿠버 신발가게 망한 이유 알아보니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5-15 17:17

① 매장 구경만하고 구매 안하는 고객
② 새로 이전한 가게 매출 예전보다 못해
③ 비싼 임대료가 수익 잠식·인재 고용 어려움

밴쿠버 시내 102년째 영업한 신발 판매점 잉글듀(Ingledew) 6개점이 폐업 정리 판매를 시작했다.  빌 잉글듀 CEO는 8일 비즈니스인밴쿠버(BIV)지와 인터뷰에서 “파산이 이유”라며 "올 여름까지 전 매장을 정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8월 중순까지 예정인 파산 정리는 메이나즈(Maynards)사가 진행한다. 메이나즈는 잉글듀가 1200만달러 어치 재고를 보유하고 있다며 25% 할인 가격에 정리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메이나즈는 환불 불가 판매라는 이유로 잉글듀사 온라인 판매는 중지했다.

잉글듀 CEO가 BIV지에 밝힌 파산 이유를 보면, 손님은 가게에 찾아왔지만 물건을 사지 않았다. 가게에 와서 실물과 크기를 확인한 후 다른 업체 온라인 매장에서 구매했다. 매장을 쇼룸으로 활용한 셈이다. 잉글듀 CEO는 “우리가 알고 있는 오늘날 쇼핑몰은 향후 5~10년 내에 달라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잉글듀 CEO는 소매점 생존이 위협받으면서 업자와 건물주 모두 고객을 끄는 새로운 방법 모색에 나섰다고 지적했다.


옥스포드 프로퍼티스사는 최근 식음료 공간을 이전에 약 9%에서 20%로 두배 가량 늘렸다. 다른 몰은 전시회나 레고 시연 등 구매자를 끌 수 있는 행사를 늘리고 있다.

잉글듀 매장 6곳 중 3곳은 에코(Ecco)사와 공동 매장 형태로 빅토리아·파크로열·리치먼드센터에 운영 중이다. 다른 3곳은 오크리지센터·브렌트우드 타운센터·밴쿠버 시내 웨스트 헤이스팅스가 900번지(900 W.Hastings St.)에 있다. 6곳 중 4곳이 쇼핑몰 안에 있다.

가게세 부담도 컸다. 잉글듀 CEO는 “솔직하자면, 임대료를 우리 회사를 제대로 대표할 수 있는 인재에게 써야 했지만, 아름다운 새 가게에 투자하고 유지하느라 여기에 비용이 들어갔다”며 “결국은 가게 판매 수익을 이런 비용이 잠식해버렸다”고 설명했다.

잉글듀사는 2014년에 그랜빌가 577번지 건물을 보니스 프로퍼티스에 매각하고, 혼비가(Hornby St.)와 교차하는 웨스트 헤이스팅스가에 새 가게를 열었다. 매출은 기대 이하였다. 리테일인사이더미디어 소유주이자 소매점 분석 전문가 크레이그 패터슨(Patterson)씨는 BIV와 인터뷰에서 근처에 몽테크리스토 보석상을 제외하면 다른 소매점이 없는 블록으로 이전은 놀라운 선택이라고 지적했다. 패터슨씨는 신발 소매업이 극심한 경쟁 속에 드라마틱한 변화를 겪고 있다는 잉글듀CEO 분석에는 의견이 같다.

이번 잉글듀 폐업으로 밴쿠버 신발업계 폐업은 이어지고 이다. 온라인 판매업체 슈즈닷컴(Shoes.com)이 지난 1월 폐업했다. 해당사 보유 도메인은 월마트가 인수했다. 또 다른 도메인 ShoeMe.ca는 DSW디자이너슈웨어하우스가 인수했다.
Business in Vancouver (BIV)
밴쿠버 조선일보는 BIV와 제휴해 기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한국인이 아닌 독일인의 눈으로 본 그날, 그 현장…
국민배우 송강호의 신작 영화 <택시운전사>가 밴쿠버에 상륙한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전세계에 보도한 ‘푸른 눈의 목격자’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와 그를 태우고 광주로 간 서울...
美 최대 주류품평회서 인정받은 소주, 밴쿠버 판매 중
[ADVERTORIAL]아직 서부 캐나다에서 맛본 사람은 드물겠지만, 이미 미국 주당(酒黨)은 엄지손가락으로 치켜세우다 못해 상을 준 소주, 대장부 25가 있다. 알코올 도수 25도 대장부는 미국 내...
7박8일 일정, 2017 한글학교 교사 초청 연수 진행
전 세계 곳곳에서 활동하는 한글학교 교사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주철기)은 지난 17일 경기도 용인시 한국외대 글로벌캠퍼스에서 세계 48개국 132명의 재외한글학교...
요플레 미니고, 리버티 등 총 4종류
캐나다식품검사국(CFIA)은 제너럴 밀즈 캐나다(General Mills Canada Corp.)사의 요플레 미니고(Yoplait Minigo)와 리버티(Liberte) 요거트 제품을 리콜한다고 밝혔다. 사유는 ‘제품에 플라스틱 조각이...
메트로 밴쿠버 순회하며 한국시 보급에 힘쓸 예정
캐나다 한국문협(회장 나영표)은 지난 19일 버나비 카메론 커뮤니티 센터에서 제9회 열린 시낭송회를 열었다. 지난 2009년 ‘북한어린이 콩우유 보급 지원’, 2010년 ‘UBC 한국어 학과...
밴쿠버한인회, 밴쿠버여성회, 재향군인회 등 참석
지난 18일 BC주 청사의 Govermment House에서 제36대 BC주 수상 취임식이 열렸다. 존 호건(Horgan) 주 수상의 신민당 정부가 들어선 것이다. 이 자리에는 그레고어 로버슨(Robertson) 밴쿠버 시장, 데릭...
경찰, 현재 용의자 없고 사망 원인 찾기 위해 부검 예정
버나비시의 대표적인 공원으로 많은 주민들이 찾는 센트럴 공원(Burnaby Central Park)에서 13세 소녀의 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의 발표에 따르면 13세인 마리사 셴(Marissa...
입소스 최고 도시지수 분석결과
밴쿠버는 세계적으로 살기 좋은 도시에 속하지만, 나이에 따라 정도가 다르다는 분석이 나왔다.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2017년 최고 도시지수(Top City Index)를 냈는데, 세대별로 봤을 때 밴쿠버 순위가 달랐다. 11일 공개한 결과는 베이비붐세대(1945~65년생)에게...
전체 한인 중 5.6%, 입원률은 다른 국가 출신 반
캐나다에 사는 이민자에 대한 종합병원 내원 기록 분석결과, 병원 이용률이 캐나다 태생보다 낮은 편이라고 19일 캐나다 통계청이 관련 보고서를 공개했다.  캐나다 통계청은 2006년 기준으로 외래진료부터 수술을 받기 위해 종합병원을 찾은 이민자 비율이 전체...
공무원 출신은 걱정 적고, 민간 국가연금 의존층은 우려 커
캐나다에서 실제 은퇴한 이들을 설문한 결과, 많은 이들이 황금기(golden years)를 즐기지만 동시에 생활비 걱정도 적지 않다는 점이 발견됐다. 여론조사 기관 앵거스리드가 지난 1일 공개한 보고서 내용이다. 단 일하는 사람이 은퇴한 사람보다 은퇴 생활비에 대한...
새 BC주 내각, 최초 명령은 진화 지원
지난 18일 취임한 BC신민당(BC NDP) 소속 존 호건(Horgan) BC주수상 첫 내각회의는 대부분 예상대로 BC주 산불 진화에 집중했다. 호건 주수상은 19일 내각 회의 후 “최우선 과제로 산불에 강하게,...
캐나다인 가계 지출 2분기 3.9% 늘어결제 방식에 카드가져다 대는 탭(tab) 일상화 올해 2분기 들어 캐나다 가계 지출이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3.9% 늘었다고, 결제서비스 제공업체 모네리스(Moneris)가  20일 발표했다. 올해 1분기 가계 지출 증가율 3.5%보다 더 씀씀이가...
‘한컴오피스 NEO 소프트웨어 무상 지원’ 프로젝트
재외동포재단은 ‘한컴오피스 NEO 소프트웨어 무상 지원’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는 한글 확산을 목적으로 해외에 거주하는 교민들을 위해 (주)한글과컴퓨터와의 업무 협약으로 이뤄졌다. 한글학교용 교육자료 한컴오피스 NEO 소프트웨어 사용을 희망하는...
배터리 센서 결함으로 화재 발생 가능성 있어
혼다가 대대적인 리콜을 실시한다. 전세계적으로 총 210만대를 리콜하며 캐나다에서는 5만1995대가 리콜 대상이다. 이유는 배터리 센서의 결함이며 이와같은 문제로 이미 캐나다에서 1건, 미국에서 4건의 차량 화재 사고가 접수되기도 했다. 이번 리콜은 지난 14일...
6년 간 발코니 추락 사고 140건 발생, 부상 또는 사망
지난 주말 메트로 밴쿠버 지역에서 발코니 추락 사고로 2명의 어린이가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4일 리치몬드의 아파트 건물 발코니에서 5세 어린이가 추락해 다리 등 하체 부상을 당했다. 지난 16일에는 써리에서 3세 어린이가 2층 발코니에서 추락하는...
평균 가격 1베드룸 2090달러, 2베드룸 3230달러
PadMapper Canadian Rent Report는 캐나다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25개 대도시의 평균 렌트를 조사해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캐나다 25개 도시 중 6개가 가격 인상, 8개가 감소, 11개가  변동없음인 것으로 나타났다. 렌트가 가장 비싼 도시 1위는 밴쿠버로 1베드룸...
CBC 보도 “재난 지역에서 절도 등으로 10명 체포”
BC주에서 발생한 산불로 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이재민들을 돕기 위해 많은 단체들이 발벗고 나섰다. 그러나 산불로 폐허가 된 지역에서 제2의 피해가 발생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RCMP에 따르면 100마일 하우스(Hundred Mile House)와 윌리암스 레이크(Williams Lake) 등...
루니, 미화 80센트선 근접
캐나다 중앙은행 금리 인하 후 대미환율 하락(캐나다 달러 가치 상승)이 이어지고 있다. 중앙은행 18일 대미환율 공시가는 1달러26.28센트로 12일 이후로 최저가 기록을 연일 갈아치우고 있다. 루니(캐나다화 1달러) 기준 환율은 미화 79.19센트다. 원화 1만원은...
16년 만에 BC주 정권교체
16년 만에 BC주 정권교체가 이뤄졌다. 진보 성향 BC신민당(BC NDP) 존 호건(Horgan) 대표는 18일 오후 2시 제 36대 BC주수상에 취임했다. 호건 주수상은 장관 20명, 정무장관 2명으로 조각을 발표했다.  호건 주수상은 조각에 성비 균형을 맞춰 남녀 동수로 장관을...
경고해제까지 "질환자 및 노약자 외출 삼가라"
BC주 산불 상황이 악화일로다. 캐나다 환경부는 메트로밴쿠버에 산불 미세먼지로 18일 특별 경고를 발령했다. 지난 7일 BC주 비상사태가 선포된 이후에 화재 피해 지역은 더 많이 늘어나 18일...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