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 25세 병역 미필자, 15일까지 국외여행 허가 받아야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1-10 11:55

밴쿠버총영사관, 홈페이지에 중요 공지

해외에 거주하고 있는 한국 국적의 유학생이나 영주권자 등 재외국민 가운데, 올해 25세인 병역 미필 남성들은 오는 15일까지 국외여행 허가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

주밴쿠버총영사관은 10일 홈페이지에 중요 공지사항을 게재하면서 "1992년생 대한민국 남자 중 24세 이전 출국한 후 국외 체류 중인 남성들은 이달 15일까지 병무청의 국외여행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영사관이 밝힌 현행 대한민국 병역법 제70조에 따르면 병역의무가 있는 유학생 또는 선천적 이중국적 한인 남성들 가운데 병역의무를 마치지 않고 국외여행을 하거나 해외에 계속 체류하고자 할 때, 병무청장의 국외여행 허가를 받도록 명시돼있다.

지난 2007년 1월 1일부터 시행된 병역법에 의해 만 24세 미만 병역 미필자들은 국외여행 허가를 받을 필요가 없어졌지만, 25세가 지나면 국외여행 허가를 받아야 해외에서 체류가 가능한 것이다.

이에 따라 올해 25세가 되는 1992년생 병역 미필의 유학생 및 국적이탈 신고를 놓친 선천적 이중국적 남성들은 반드시 병무청 웹사이트나 주밴쿠버총영사관(거주지 재외공관 등)에서 국외여행(기간 연장)을 신청해 늦어도 15일까지 허가를 받아야 한다.

만약 병무청의 허가를 받지 않고 계속 해외에 체류할 경우 병역법 제94조에 의거해 고발 조치되며, 여권 발급 제한 등의 행정제재를 받게 된다.
또 병역법에 따라 국외여행 허가 위반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세까지 병역 의무 부과 및 국외여행 제한, 병무청 홈페이지에 인적사항 공개, 37세까지 공무원 임용 및 채용 금지 등의 제재를 받을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병무청 홈페이지(http://www.mma.go.kr/kor/s_navigation/travel/travel03/travel031/index.html)를 참고하면 된다.
밴쿠버 조선일보 new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현재 캐나다 어린이 3명 중 1명은 비만 또는 과체중
부모가 비만이나 과체중인 경우, 자녀 역시 비만이나 과체중이 될 확률이 2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당뇨병, 고혈압, 심혈관질환 등 각종 질병의 발병 확률 역시 높아지는 것으로 보고됐다. 캐나다통계청의 발표에 따르면 부모가 신체 활동을 20분 하면...
김건 총영사 “지식과 경험 공유하며 함께 성장할 것” 당부
주밴쿠버총영사관은 한인과기협회(AKCSE), 차세대그룹(YGP)과 공동으로 ‘공감 이야기 17분(Life Talk–Share Story 17)’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지난 16일(금) 오후 6시 밴쿠버 공공도서관...
8월 4일 원서 접수 마감, 10월 21일 시험, 11월 30일 발표 예정
제54회 한국어능력시험(TOPIK: Test of Proficiency in Korean)이 오는 10월 21일(토) 주밴쿠버총영사관 시험장에서 실시된다. 한국어능력시험은 한국어를 모국어로 하지 않는 이들의 한국어 사용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시행되는 대한민국 국가공인 시험이다. 응시 대상자는...
22일 의장 선출 후 개원사 낭독
오는 29일 살얼음판 위에 올라와 있는 BC자유당(BC Liberal)과 크리스티 클락(Clark) 주수상 정권 유지 여부가 판가름 날 전망이다. 22일 처음 개원한 제 41대 BC주의회에서 쥬디스 귀숑(Guichon) BC주총독이 낭독한 개원사는 여야 협치를 강조했다.  개원사에는 클락...
이웃의 신고로 절도 피해 넘긴 훈훈한 사연
여름 휴가철을 맞아 빈집털이 절도에 대한 주의가 필요한 가운데 이웃의 신고로 절도를 피한 미담이 전해졌다. 밴쿠버 경찰은 “최근 “가족 여행을 떠난 빈집에서 큰소리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빈집털이를 시도하던 절도범을 체포했다”며 “여름...
“정당간 협력 가능성 매우 낮을 것”
지난 5월 9일 치러진 BC주총선 결과에 대해 캐나다자영업자연대(CFIB)가 공식적으로 우려를 나타냈다. BC주 정책이 기업 경영에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게 동 단체 소속 회원들 다수의 견해다. CFIB가 지난 12일부터 19일까지 BC주 소기업인 553명을 대상으로...
“전세계 생활비 순위, 지난해 142위에서 올해 102위로 수직 상승”
캐나다에서 물가가 가장 비싼 도시로 밴쿠버가 지목됐다. 다국적 컨설팅업체 머서(Mercer)가 전세계 209개 도시의 주거, 교통, 식품, 의류, 가정용품 등 200개 이상 품목의 물가를 비교 분석한 결과다.머서의 ‘2017년 전세계 주요 도시 생활비 순위’에서 1위는 앙골라의...
“계속된 손실 증가로 구조조정 불가피”
유통업체 시어스(Sears)가 지난 2015년에 이어 또다시 점포 정리 계획을 발표했다. 동 기업의 22일자 보고서에 따르면 채권자 보호가 매장 축소에 나선 이유다. 하지만 이번 조치로 근로자에 대한 보호 장치는 한결 허술해질 전망이다.시어스는 현재 기업 구조조정을...
앨버타주 수의사협회 20일 발표
캐나다 국내에서 개를 학대한 수의사 처벌이 화제가 됐다. 동물 학대가 얼마나 무거운 죄로 다뤄지는지 보여주는 사례다.  앨버타주 수의사협회(ABVMA)는 지난 19일 동물보호법과 형사법 위반 4건에 유죄를 선고받은 닥터 준 양(48)에 대해 20일 자격 정지 조처를...
“전년 동월 대비 매출 7.1% 증가”
4월 BC주 소매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7.1% 늘어난 68억3600만달러로 집계됐다. 전국에서 연간 소매 매출 상승률이 BC주보다 높은 지역은 PEI주(9.6%)와 온타리오주(8.3%) 뿐이다.캐나다 통계청의 22일자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같은 달 전국 소매 매출 총액은 486억달러로 한...
밴조선 웨더브리핑
이주 내내 구름 한점 없이 맑은 날이 이어질 전망이다. 주말에는 일부 지역 기온이 30도를 웃돌면서 매우 덥겠다. 더위 피해가 없도록 조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 기상청(Environment Canada)은 22일자 주간 예보를 통해 금요일인 23일은 맑은 가운데 기온이 평년...
식사에 탄수화물 줄이고 단백질·지방 늘어
캐나다인 영양섭취를 분석한 결과 지난 10년 새 탄수화물 섭취는 다소 줄고, 대신 단백질과 지방 섭취는 늘었다. 캐나다통계청은 20일 캐나다인 식품·영양보조제 섭취 보고서를 공개했다. 2004년과 2015년을 기점으로 신진대사에 필요한 에너지를 어떻게...
BCSC “5명 투자자 27만달러 모집… 13건 기소”
40대 한인이 스포츠·온라인 도박장 지분을 불법 판매한 혐의로 밴쿠버 경찰에 체포됐다. 밴쿠버 거주 조원상(46·쉔 조)씨는 13일 BC증권감독위원회(BCSC) 범죄조사부서 조사를 거쳐 밴쿠버 경찰에 증권법 위반 혐의로 자택에서 체포 기소됐다. 조씨는 크레이그 조,...
캐나다 연방경쟁국 주의 촉구
회사 대표·임원을 사칭해 직원에게 돈을 보내라고 이메일로 요구하는 일명 ‘가짜 CEO 사기(fake CEO scam)’를 주의하라고 캐나다 연방경쟁국이 21일 발표했다. 시장감독 기관인 연방경쟁국은 보도자료에서 “가장 흔한 유형은 경영진 이메일을 복제하거나, 유사한...
외교부 “재신임 절차 진행”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전세계 각국에 주재하는 모든 대사와 총영사 등 재외공 관장에게 사표 제출을 지시한 것으로 21 일 확인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지난 20일 강장관이 160여 명 재외공관장에게 사직서 제출을 지시했다”며 “교체할 사람은 교체하고, 유임시킬...
밴쿠버 경찰 “데빗카드 절도 범죄 급증” 주의 당부
늦은 밤, 현금인출기(ATM)에서 돈을 찾는 사람들을 상대로 한 범죄가 늘고 있어 경찰이 주의를 당부했다. 밴쿠버 경찰은 늦은 밤 밴쿠버 그랜빌가 유흥가 주변에서 술취한 사람들을 상대로 카드를 바꿔치기한 후 훔친 카드로 현금을 인출하는 범죄가 늘고 있다고...
“BC주민 절반 이상, 자유당 패배 인정해야”
지난 5·9 주총선에서 과반수 의석 확보에 실패한 BC자유당(BC Liberals)이 조각을 발표하면서 재선거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연대를 공식화한 BC신민당(BC NDP)과 BC녹색당(BC Green)이 현 정권을 불신임하게 되면 이후 주총독의 권한으로 선거를 다시 치르거나 제 1 야당이...
한인노인회 심선식 박사 초빙 ‘건강 세미나’ 개최
밴쿠버 한인노인회(회장 최금란)는 지난 19일(월) 오전 11시 한인회관 소강당에서 건강에 대한 특별 세미나를 열었다. 이번 행사의 강의를 맡은 심선식(87세) 박사는 1시간여 동안 “100세...
“4월 한국인의 캐나다 방문은 전년 대비 7000건 증가”
캐나다를 찾는 한국인의 발길이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모습이다. 연방 통계청의 20일자 보고서에 따르면 4월 한국인의 캐나다 방문은 2만8000건으로 전달 대비 4000건(18.5%),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7000건이나 증가했다. 이 결과 캐나다를 가장 많이 방문한...
진통 끝에 캐나다 시민권법 개정안 발표
캐나다시민권법 개정 의안(Bill C-6)이 오랜 연방 상하원 대결 끝에 19일 왕실재가를 받아 일부 발효했다.  왕실재가 직후 즉각 발효한 내용이 일곱 조항, 올가을 발효 예정이 다섯 조항, 내년 초 발효 예정이 두 조항이다. ◆ 즉각 발효 7조항… 즉각 발효한 일곱...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