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캐나다 경제, 올해 세계 10위 재진입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1-06 15:01

재정적자, 국채 등이 경제성장 걸림돌..
2030년 한국 경제규모 7위로 올라설 것
 
캐나다가 올해 세계 경제 10위국 지위에 다시 진입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그러나 중장기적으로 경제규모의 성장세는 다소 정체될 가능성도 제기됐다. 예컨대 저성장 국면이 상당기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영국의 세계적인 싱크탱크연구소인 경제경영연구센터(CEBR)는 지난 5일 ‘2017년 세계경제 전망보고서’를 통해 “캐나다 국내총생산(GDP)이 미화 기준 1조6350억달러로 세계에서 10번째 규모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CEBR은 지난 2013년과 2014년 캐나다의 경제규모를 세계 11위로 진단한 바 있다.
한국의 경우 2013년 15위, 2014년 14위에서 2015년엔 11위로 기록됐다.

CEBR은 보고서를 통해 "캐나다의 경제 성장률이 오는 2030년까지 1.8%에서 2%선에 머물며 2018년에는 한국에 경제규모 10위 자리를 내주고 한단계 떨어진 11위로 밀려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보고서는 이어 “올해 GDP(국내총생산)의 2.5%까지 늘어난 캐나다 정부의 재정적자와 GDP 대비 92%에 달하는 국채가 경제 성장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최근 수년째 계속되고 있는 저금리와 미화 대비 캐나다달러 환율의 약세는 어느 정도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또 “경제성장률이 오는 2020년까지 연간 1.8%를 기록한 뒤 2030년까지는 2%선으로 소폭 늘어날 것”이라며 “2030년 순위가 12위로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캐나다연방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캐나다 경제는 에너지과 제조업 등의 부진으로 5월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경제전문가들은 에너지산업을 포함해 경제 전반이 저성장 국면에 들어서고 있으며, 특히 제조업이 지난 2008년 불황기 이후 최악의 부진을 보이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CEBR은 "한국이 오는 2030년 세계 7위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경제대국의 자리를 차지할 날이 머지 않았다"로 예측했다.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같은 진원에서 규모 4.7 지진 28일 발생
밴쿠버아일랜드 서북부에서 지진이 연달아 발생했다. 캐나다 천연자원부는 24일 오전 4시28분에 포트앨리스에서 서남서로 151km 떨어진 해저로부터 10km지점을 진원으로 하는 규모 4.7 지진이...
“올해 성장 속도 전년 대비 둔화될 것”
올해 BC주 경제의 성장 속도가 지난해에 비해 다소 둔화될 것으로 예측됐다. 경제연구소 컨퍼런스보드에 따르면 지역내 주택 시장의 위축이 경기 지표가 전년 대비 나빠지는 주된 원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동 연구소는 23일자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3%를 웃돌았던...
“밴쿠버한인문화협회, 강릉문화재단 등과 업무 제휴 협약서 교환”
밴쿠버한인문화협회(회장 석필원, 이하 문화협회)가 한국 시간으로 지난 23일 강원도 강릉에서 강릉문화재단(이사장 최명희 강릉시장), 가톨릭 관동대학교 창업지원단(단장 강신수) 등과...
최근 코퀴틀람 상점에서 스키밍 발견돼
캐나다에서도 금융사기가 빈번해 주의가 요구됐다. TD캐나다 트러스트가 시행한 설문 결과, 캐나다인 85%가 사기 피해를 걱정하고 있다. 특히 가족 중 노인이 있는 가정은 37%는 조심성 부족을 걱정하고 있다.머스탁 나자랄리(Najarali) TD은행 선임 부사장은 “범행...
“김송철 BC태권도협회장 버나비 체육인 명예의 전당 가입”
김송철 BC태권도협회 회장이 ‘버나비 체육인 명예의 전당’에 가입했다. 태권도인이 해당 도시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회장은 24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BC주 신민당 주정부 예산안 비판
오는 5월 9일 BC주총선을 앞두고 여·야는 주정부 예산안 싸움을 벌이고 있다. 집권 BC자유당(BC Liberals)이 반값 의료보험료 등을 발표하자, 제1야당 BC신민당(BC NDP)은 “지난 16년간 실정(失政)을 가리려는 망각 유도 예산”이라고 비판하고 있다.존 호건(Horgan) BC신민당...
“진주시, H-마트와 농산품 수출 양해각서 체결”
경상남도 진주시(시장 이창희)와 서울트레이딩(H-Mart)이 농산물 수출입과 관련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이와 동시에 내주 월요일인 27일까지 메트로밴쿠버 H-마트 5개 지점에서 진주시 우수 농산품 판촉 행사도 진행된다.서울트레이딩이 최근 본보로 보내온...
“지난해 문닫은 문제 업체, 다시 문 열 준비 중”
캐나다 동물보호단체 월드애니멀프로텍션(WAP)은 23일 “동물보호와 관련 논란이 된 태국 타이거템플이 골든 타이거로 이름을 바꿔 재개장했다”며 태국 정부에 "동물원 허가를 내주지...
밴조선 웨더브리핑
토요일인 25일에는 날씨 변화가 비교적 심할 전망이다. 캐나다 기상청(Environment Canada)의 주간 예보에 따르면 이날 늦은 오후에는 구름의 양이 점차 많아지면서 비 올 확률이 있다. 밤에는 기온이 1도까지 떨어지겠으며 곳에 따라 눈 또는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의회 연설서 "난민 막지 않겠다" 밝혀
저스틴 트뤼도(Trudeau) 캐나다 총리가 미국에서 밀입국해 들어오는 난민을 막지 않겠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반(反)이민 정책과 대조적이다. 최근 미국에서 캐나다로...
“평균 주급 971달러, 전년 대비 1.2% 올라”
지난해 12월 캐나다 근로자의 평균 주급이 전년 동기 대비 1.2% 오른 971달러로 조사됐다. 캐나다 통계청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동월 평균 주당 근로 시간은 32.8시간으로, 이를 토대로 계산한 캐나다 근로자의 시간당 평균 급여는 약 30달러다.BC주의 임금 수준은...
재외국민 투표권 부여 개정안, 한국 국회 상임위 통과
올해 한국에서 조기 대통령선거가 실시된다면, 해외에 거주하는 재외국민들이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는 23일 전체회의를 열어 대통령 궐위 시에 치러지는 대통령 선거에서 재외국민에게 투표권을 부여하는 내용의...
“캐나다내 기업 영업 이익 1년 전 비해 두 자릿수 상승”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실제 기업 영업 이익은 상승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국내 기업들의 영업 이익은 전분기 대비 3.6% 늘어난 868억달러로 집계됐다.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상승률은 두 자릿수인...
BC주 업주들 경기 기대감 하락
BC주 소기업신뢰지수가 하락했다. 영업이 전보다 어려워질 수 있다는 예감이 기업가 사이에 있다는 의미다.캐나다자영업자연대(CFIB)는 23일 BC주 2월 소기업신뢰지수가 1.5포인트 하락한 63.7로 캐나다 7위라고 발표했다.지수는 올해 들어 연속 하락했다. CFIB는...
<버나비>새벽시간 보행자, 뺑소니 차량에 치여..버나비 관할 연방경찰(RCMP)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5시 50분경 캐나다 웨이와 디어 레이크 파크웨이 사이에서 길을 걷던 46세 여성이 차에 치여 중태에 빠졌다.버나비에 거주하는 여성 피해자는 교차로를 따라...
설문결과 운전자가 점검 안해
BC주 운전자가 자녀 카시트 설치를 제대로 점검하지 않아 위험하다는 지적이 23일 나왔다.션 페티파스(Pettipas)BC자동차협회(BCAA) 선임 간사는 “자녀를 태우고 다니는 운전자 중에는 중고 카시트를 쓰거나, 제대로 설치됐는지 확인하지 않아 매일 위험을 무릅쓰고...
“우울증 등 정신질환 진단 비율도 남자 청소년의 거의 두 배”
12세에서 17세 사이 캐나다 청소년 네 명 중 세 명만이 자신의 정신 건강에 대해 ‘매우 좋음’ 혹은 ‘탁월함’이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답변은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캐나다 통계청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여학생이 남학생에 비해 다소...
밴조선 웨더브리핑
기온이 다시 영하로 떨어져 춥겠다. 눈소식도 있다. 도로 사정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낙상이나 교통사고 예방에 신경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금요일인 24일 이른 오후에는 눈 혹은 비가 내리겠고 이후에는 구름만 많이 끼겠다고 캐나다 기상청(Environment Canada)은...
예산안에 올해 5월 주총선 대비 공약 담아
BC주정부는 21일 2017·18년도 주정부 예산안을 발표하면서 의료보험료 반값인하·소기업 소득세 인하 등을 발표했다. 이번 예산안은 오는 5월 7일 치러질 BC주총선 대비 집권 BC자유당(BC...
지난해 8월 외국인 취득세 조치 영향.. 규제 완화 어려워 관망세 지속될 듯   지난해 중순까지 밴쿠버 하우스라면 물불 가리지 않고 사재기를 주도했던 중국인 투자자들의 발걸음이 시애틀로 옮겨갔다는 보도가 나왔다. 21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