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캐나다 경제, 올해 세계 10위 재진입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1-06 15:01

재정적자, 국채 등이 경제성장 걸림돌..
2030년 한국 경제규모 7위로 올라설 것
 
캐나다가 올해 세계 경제 10위국 지위에 다시 진입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그러나 중장기적으로 경제규모의 성장세는 다소 정체될 가능성도 제기됐다. 예컨대 저성장 국면이 상당기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영국의 세계적인 싱크탱크연구소인 경제경영연구센터(CEBR)는 지난 5일 ‘2017년 세계경제 전망보고서’를 통해 “캐나다 국내총생산(GDP)이 미화 기준 1조6350억달러로 세계에서 10번째 규모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CEBR은 지난 2013년과 2014년 캐나다의 경제규모를 세계 11위로 진단한 바 있다.
한국의 경우 2013년 15위, 2014년 14위에서 2015년엔 11위로 기록됐다.

CEBR은 보고서를 통해 "캐나다의 경제 성장률이 오는 2030년까지 1.8%에서 2%선에 머물며 2018년에는 한국에 경제규모 10위 자리를 내주고 한단계 떨어진 11위로 밀려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보고서는 이어 “올해 GDP(국내총생산)의 2.5%까지 늘어난 캐나다 정부의 재정적자와 GDP 대비 92%에 달하는 국채가 경제 성장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최근 수년째 계속되고 있는 저금리와 미화 대비 캐나다달러 환율의 약세는 어느 정도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또 “경제성장률이 오는 2020년까지 연간 1.8%를 기록한 뒤 2030년까지는 2%선으로 소폭 늘어날 것”이라며 “2030년 순위가 12위로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캐나다연방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캐나다 경제는 에너지과 제조업 등의 부진으로 5월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경제전문가들은 에너지산업을 포함해 경제 전반이 저성장 국면에 들어서고 있으며, 특히 제조업이 지난 2008년 불황기 이후 최악의 부진을 보이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CEBR은 "한국이 오는 2030년 세계 7위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경제대국의 자리를 차지할 날이 머지 않았다"로 예측했다.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콜렌즈 BC주 경찰청장 밝혀
“지난해 5월 1일부터 캐나다 시민권자가 아니더라도 10년 이상 캐나다에 거주하고 있는 영주권자의 경우 RCMP(관할 연방경찰)에 지원할 수 있습니다. 한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캐나다 정부 CSJ 지원 정책 신청 2월 3일까지 연장
캐나다정부가 여름철 청년고용지원 기금 신청 기한을 2월 3일까지로 연장한다고 19일 발표했다. 패티 하이두(Hajdu) 캐나다고용인력개발(ESDC)장관은 소기업·비영리·공공기관 대상 ‘캐나다 여름 일자리(Canada Summer Jobs·약자 CSJ)’ 지원 정책을 통해 청년 고용 증대를...
코퀴틀람 관할 연방경찰(RCMP)은 올해 22세인 케이만 윈터(winter)와 24세인 코리 르블랑(Leblanc)에 대해 신용카드 위조 등의 혐의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19일 밝혔다.경찰이 아직 법원에서...
캐나다인 4분기 소비 4.2% 증가
캐나다인 소비가 2016년 4분기 전년 같은 기간보다 4.2% 증가했다고 모네리스사가 19일 관련 자료를 공개했다. 결제 서비스 제공업체 모네리스는 4분기 중 전년 같은 달 지출과 비교해 10월 3%·11월 5.3%·12월 4.2% 증가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지출 증가와 매출에서는 11월...
“BC주 약물 과다 복용 사망자, 지난 달만 142명”
불법 약물 과다 복용으로 인한 사망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BC검시청에 따르면 지난해 BC주에서만 914명이 해당 원인으로 목숨을 잃었다. 이는 1년 전에 비해 무려 80%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불법 약물로 인한 폐해는 12월 들어서도 전혀 줄어들지 않았다....
“문제 교사의 계속되는 문제 행동”
수업 중인 학생들에게 부적절한 영화를 보여준 BC주 미션의 한 고등학교 교사에게 징계 처분이 내려졌다.캐나다 공영방송 CBC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해당 교사는 존  길버트(Gilbert)씨로 지난 2014년 12월 1일 자신이 담당했던 영어와 사회 시간에...
1월 18일자(수) A03면 우Top '뺨과 혀로 911 신고해 생존한 밴쿠버 남성’ 기사 중 ‘허혈성 뇌졸중’은 ‘자발성 경막외출혈’로 바로잡습니다.
“당일치기 여행 3.9% 줄어”
미국으로 여행 가기가 여전히 부담스러운 모습이다. 주된 이유는 높은 환율 탓이다. 캐나다 중앙은행 고시에 따르면, 19일 정오 현재 미국 1달러를 사기 위해서는 캐나다화 1달러33.29센트가 필요한 상황이다.캐나다인의 미국행은 11월 들어 더욱 짧아졌다. 캐나다...
밴조선 웨더브리핑
금요일인 20일 오전은 대체로 흐린 가운데 때에 따라 비 올 확률(40%)이 있다. 이날 밤에는 구름만 많을 뿐 비소식은 없다. 캐나다 기상청(Environment Canada)의 주간 예보에 따르면 이날 최고 기온은 9도, 최저 기온은 5도로 각각 예측됐다. 주말부터는 또다시 비구름대의...
“트럼프 정책, 캐나다화 가치 또 다시 떨어뜨리나”
올해 캐나다 경제는 전년에 비해 더욱 안정적이고 지역별로도 균형 성장이 기대된다는 예측이 나왔다. 하지만 리스크가 없는 것은 아니다. 무엇보다 미국 정부의 정책 변화가 캐나다 경제에는 적지 않은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국내 시중은행 중 하나인 CIBC는...
유학생 사건·사고 예방수칙 공지.. "폐쇄된 공간서 잦은 술자리 주의해야"   "밴쿠버총영사관과 유학원협회가 서로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해 사건·사고 피해 학생들이 신속한 조치를...
“BC주정부 예산 발표에 따른 조치”
밴쿠버 교육청(VSB)이 교사 신규 채용에 나선다. 이는 BC주정부가 교사 확보를 위한 예산 5000만달러를 추가로 편성하겠다고 발표한 데 따른 조치다. 주정부는 교사당 학생수가 BC교사노조(BCTF)와의 고용협상 범위에 포함된다는 캐나다 대법원의 판결 이후 지난 5일...
캐나다 교통부, DDC에 시험서비스 허가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캐나다에서도 드론으로 배달하는 시스템이 일상화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캐나다 교통부는 17일 드론 배송업체인 DDC(Drone Delivery Canada)에 대해 드론 배송...
“국내 방문자 가운데 아시아인 비중 늘어”
캐나다를 찾는 외국인의 발길이 지난 70년여에 걸쳐 몇 번의 예외를 제외하면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캐나다 통계청이 건국 150주년을 맞아 발표한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여행산업은 건국 100주년이던 지난 1967년에 두드러진 성장을 나타냈다. 이에...
시의회, 무분별한 건축 붐에 '제동'..건축규모 5000스퀘어피트 이하로 지어야   앞으로 리치몬드의 농지에 짓는 주택의 경우 건축 허용면적이 5000스퀘어피트(sqft) 이하로 제한될 전망이다. 이는 최근 몇년새 리치먼드의 농지를 활용해 무분별하게 지어지는...
“일자리 있다 해도 가난에서 자유롭지 않다”
BC주내 빈곤율이 전국에서 두번째로 높은 13.2%로 조사됐다고 캐나다 대안정책연구소(CCPA)가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동 연구소에 따르면 BC주의 빈곤율은 사상 최저치를 나타냈던 1970년대 후반과 1980년대 후반에 비해 매우 높은 편이다. 실제 푸드뱅크...
<노스밴쿠버>노스밴쿠버 관할 연방경찰(RCMP)에 따르면 지난 9일(월) 오후 5시경 펠 에비뉴와 웨스트 3번가 교차로를 걷고 있던 70대 노인이 차에 치어 인근 라이온스게이트 병원으로...
밴조선 웨더브리핑
한파가 물러가고 전형적인 밴쿠버의 겨울 날씨가 시작됐다. 캐나다 기상청(Environment Canada)의 주간 예보에 따르면 당분간은 영상의 기온 속에 계속해서 비가 내리겠다. 일부 지역에서는 비 피해가 예상된다. 특히 지붕 배수구 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할 것으로...
경찰 “3개월 새 두 번째 유사 사건”
극렬 인종차별단체 KKK 문서가 담긴 비닐 봉투가 15일 한 주택에서 발견·신고돼 애보츠포드 경찰(APD)이 수사에 착수했다.경찰은 “15일 오전 7시45분경 누군가 3만5200번지대 마셜로드(Marshall...
44% 성장 신화 신임 사장 취임예고하며 강조
가구 판매업체 아이키아(이케아) 캐나다지사가 새 사장으로 마샤 스미스(Smith·사진)씨를 임명했다고 지난 10일 발표했다.스미스 사장은 2월 6일부터 캐나다 국내 아이키아 운영을 맡게 된다...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