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Canucks Go!
김형주 (174.6.210.XXX) / 번호: 429 / 등록: 2011-05-15 22:30 / 수정: 2011-05-17 00:43 / 조회수: 4284 / 삭제요청

Go! Canucks go! 


 Hello everybody~ ^^
Granville st를 흥분의 도가니로 만들었던 Canucks 경기 관람후의 전경을 소개시켜 드리려해요. 시작에 앞서 Canucks는  캐나다에 명물중에 명물인 하키팀이고, 캐나다인을 지칭하는 말이기도 합니다~ ^^
세계 전패를 꿈꾸는 Canucks팀의 관중들은 마치 한국의 붉은악마를 연상시키는데요~ 자~ 그럼 사진을 보면서 그 열기의 현장속으로 뛰어들어가 볼까요~?





 1점차로 뒤지다가 역전승을 하고 모든 사람이 일제히 Granville st에 나와 환호를 지르고 있는 모습을 보실 수 있는데요~  플레이오프에서는 정말 어떤 경기보다도 치열하기 때문에, 승리의 함성은 그 어떤 때보다 우렁차고 박동감이 넘쳐난답니다~ ^^ 정중앙에 있는 파란색과 흰색의 유니폼을 입고 있는 사람들을 볼 수 있는데요~ 바로  Canucks의 유니폼 이랍니다. ^^




 경기가 지나고 10분이 채 지나지 않아 Granville st가 빼곡히 늘어선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실제로 이곳은 교통차로이지만 단순간에 마비가 되었답니다 ^^;  하키경기는 단순히 캐나다인들만의 축제가 아니랍니다~ 밴쿠버에서 거주하고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하키를 좋아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즐길수 있는 세계인의 축제랍니다. 마치 2002 월드컵 4강신화를 연상시켰는데요~ 지나가는 사람들이 하이파이브를 권유하고 서로 부둥켜 안으며, 하나의 공동체를 만들어 간다는 점에서 좋은 문화체험 이였답니다.




 삼삼오오 장단을 맞추다 어느샌가 큰 원을 형성하고 노래를 부르고 소리를 지르며 강강술래와 같은 모습을 체험하게 되었는데요~ 정말인지 저도 모르게 가슴벅차고 스트레스가 한방에!!! 날아가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가슴이 뻥~~~~뚫리더라고요 ^^




 또 하나의 이색 볼거리가 있습니다. 자가를 패인팅하여 다니는 광적인 Canucks 팬인데요~ 정말이지 깜짝 놀랐습니다. ^^ 뒷문을 열어 놔두고, 심지어 언더웨어에 Go! Canucks go! 를 새겨놨는데 웃음을 참지 못했답니다 ^^ 정말 심취해 있더군요~ 따라하지시는 마시길..^^




 


 차량이 통제되는 바람에 경찰들은 정말 분주해 졌는데요, 시간이 다소 늦은때라 음주를 하는 사람들도 많아, 소란을 잠재우기 위하여 차들이 못들어가는 대신에 자전거를 타고 들어 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답니다. ^^ 한국에서는 생각지도 못한 광경이었는데요. 이 바쁜 와중에도 헬멧까지 착용하고 점잖은 경찰의 본보기를 보여주는 것 같았습니다. 
 주의하셔야 할 것은 캐나다에서 자전거를 타실 경우, 헬멧 미착용시 $30의 벌금이 있습니다. ^^
$10로 헬멧 사시고 All you can eat으로 삼겹살 드시기를 강력히 권고해 드립니다.)
 




 요상한 풍선모자에 트로피까지 거머쥐었답니다. ^^ 정말 잊지 못할 캐나다 밴쿠버에서의 사진 한폭 이었답니다~~ 다음주에는 또 흥미진진한 얘기로 찾아 뵐께요. ^^


 


하키를 관람하고 싶은 분들을 위해 보너스~


1. Canucks official homepage -     http://canucks.nhl.com


Canucks 하키 경기 일정을 보실 수 있어요~~^^


 


2. Canucks ticket purchase - http://www.ticketmaster.ca





















티킷을 구매하는 사이트로, 미리 예약을 하셔서 사실 수 있습니다. 미리 예약을 못하여 표를 구하지 못하신 분들은 암표를 사야되는지 말아야되는지 궁굼해 하시는 분들이 많으신데요.  경기장 앞에서 날짜가 지나간 것을 파는 사람도 종종 있습니다.이 점만 유의하시면 되요 ^^
 캐나다의 Sports나 Concert Ticket은 구매한 사람들이 재판매하는 것이 법적으로 허용되어 있습니다. 실제로 ticketmaster.com 에서는, Season 권을 구입한 사람들이 자신이 못 가는 경기들을 해당 Site에 올려서 판매하고 있답니다. 해당 Site에 수수료를 주는 것까지 감안해서 실제 가격보다도 높은 가격에 판매가 되고있어요. 희망 판매가에 제한이 없기 때문이죠. 어찌 보면 우리가 암표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 걸 아예 합법적인 online website를 통해 실제 판매가 허용되고 있습니다. ^^

















































좋은 정보 되시기를 바래요~ ^^






 

553
[Go 규리 Go!] Good bye Vancouver
/ 지난 수요일 벤쿠버에서 6개월간의 어학연수를 마치고 한국으로..
조회: 5124 / 댓글: 2
2011.09.02 (금) 18:15
545
관리자 /
조회: 4798 / 댓글: 2
2011.08.24 (수) 14:05
543
김동연 / 외국생활을 하다보면 입에 맞지 않는 음식때문에 고향이 그리워지고 하고,..
조회: 5822 / 댓글: 1
2011.08.22 (월) 13:03
539
김동연 / 잠시 미국으로 여행을 다녀오느라 연재가 늦어졌습니다! ^^;;;전편에서..
조회: 4794 / 댓글: 2
2011.08.16 (화) 17:22
536
김형주 / 유학 생활을 하는 동안 난 한가지의 버릇이 생겼다.그건 바로 볼품 없어..
조회: 4836 / 댓글: 1
2011.08.11 (목) 22:13
534
관리자 /
조회: 4715
2011.08.10 (수) 09:39
532
[동연이 훔쳐보기] NO. 16 일본문화 행사
김동연 / Powell Street Festival. 게이 퍼레이드가 있던 날 동시에 열렸던 이 행사는매년..
조회: 4823 / 댓글: 2
2011.08.06 (토) 00:39
531
[동연이 훔쳐보기] NO. 15 게이 퍼레이드
김동연 / 게이퍼레이드! 한국에서는 그저 해외뉴스에서만 전해듣던 그 퍼레이드!7월..
조회: 5985 / 댓글: 1
2011.08.06 (토) 00:12
528
김동연 / 린캐년다녀오고 집에 돌가는 길에서 우연히 가게된 캐러비안 데이..
조회: 6126 / 댓글: 2
2011.07.30 (토) 15:26
527
[동연이 훔쳐보기] NO. 13 린캐년탐방~
김동연 / 밴쿠버에는 아주 유명한 서스팬션 브릿지가 2곳에 있습니다.유료와 무료,..
조회: 5962 / 댓글: 2
2011.07.30 (토) 13:59
526
[형주의 무한도전] Don't say 'Good bye'
김형주 / 지난 7월 22일은 KGIBC에서 맞는 저의 마지막 졸업식이였습니다.저를 포함한..
조회: 4777 / 댓글: 5
2011.07.29 (금) 17:39
524
관리자 /
조회: 4722 / 댓글: 1
2011.07.27 (수) 14:21
520
관리자 /
조회: 4656 / 댓글: 1
2011.07.20 (수) 15:49
516
[동연이 훔쳐보기] NO.11 리치몬드 나이트마켓
김동연 / 이번주 금요일에 학원 액티비티로 리치몬드 나이트마켓을 다녀왔습니다...
조회: 4846 / 댓글: 2
2011.07.16 (토) 15:39
515
김형주
조회: 4377
2011.07.10 (일) 13:00
▶ 이번주에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