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리 킴의 '좌충우돌' 서바이벌 영어 - 1

등록 : 2018-02-07 08:49

"I'm going to the English class!"
옆집에 서는 캐네디언 할머니는 호기심이 많다. 마음씨 좋은 할머니는 상냥하기도 하지만 심심하기도 한지 나한테 말을 자주 건다. 하루는 공원에서 조깅하고 오다 마주쳤는데 할머니는 반기며 인사를 건넨다. 오늘 날씨는 어떻다는 둥 'say hello'를 연신 외치신다. 
그런데 영어 배우러 어학원 가는 길에 또 마주쳤다. 아니나 다를까 할머니는 내게 다가와 어디 가느냐고 묻는다.  나는 그저 "I'm going to the English academy."라고 했는데 할머니는 그런 곳이 있느냐, 거기서는 영어를 가르치는 특별한 기술이라도 있느냐 등 마구 연달아 물으신다. 나는 그저 영어 학원 간다고 말했을 뿐인데 도대체 무슨 일이지? 
 
영어권 국가에는 한국처럼 학원 종류나 숫자가 많지 않아 academy나 institute 라는 단어를 일상에서는 잘 쓰지 않는다. 게다가 academy는 특수한 학원을 말 할 때 자주 쓰는 단어다. 예를 들어 police academy는 우리나라의 경찰대학에 해당하는 학원이고, dance academy는 춤을 가르치는 전문학원이다. 다시 말해 academy는 우리나라처럼 입시나 영어 열풍에 기댄 그런 학원이 아니라 춤, 컴퓨터, 음악 등 전문교육을 맡고 있는 학원을 뜻하는 단어라는 것이다.
또한 institute는 Jarvis Collegiate Institute(캐나다의 한 고등학교)처럼 고등학교 이름에 많이 붙는 편이다. 그리고 두 단어 모두 주로 간판이나 문서 등에서 쓰는 말이지 구어체에선 잘 쓰지 않는다. 그럼 '학원' 을 말하고 싶을 땐 어떤 단어를 써야 할까?
I'm going to the English class! 영어학원 가려고요.
'아니! 이렇게 쉬운 단어란 말이야?' 라고 허탈해하지 말길. class는 영어에서 꽤 광범위하게 쓰이는 단어다, class를 school과 연결시키지 말자. 학교든 학원이든 수업을 들으러 간다는 의미에서 class가 쓰였다는 사실을 눈 여겨 보자. 지금까지 달달달 외웠던 단어의 익숙한 의미를 빨리 버릴수록 제대로 된 영어와 더 빨리 친해질 수 있다.


"내 발이 날 죽인다!"가 무슨 뜻?

또 다른 실수 한 가지. 친구와 가벼운 산책을 하려고 나갔는데 왠걸 이 친구는 걷기 선수였다. 밴쿠버 안내를 한다며 센트럴 파크 전체를 거의 다 돌았다. 다리가 너무 아파 "My legs are sick." 했더니 친구는 매우 당황하며 동이 다리를 쳐다본다. ???  
짐작했겠지만 위와 같은 표현은 제대로 된(?) 엉터리 영어다. 다리가 아프다고 표현할 땐 이렇게 말한다. 
My feet are killing me! 다리가 너무 아파!
이런 상황에서는 '아픈=sick'나 '다리=legs'라는 공식이 통하지 않는다. 위의 문장을 직역하자면 "내 발이 날 죽인다!"가 되겠지만, 그들은 다리가 아프다는 표현을 이렇게 말한다. 그래서 네이티브들은 leg가 아니라 feet을 쓴다. 이처럼 몸을 뜻하는 단어 중에는 우리말에서는 단 한 개의 단어인데, 영어에서는 단어가 두 개인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leg는 언제 쓸까? 바로 다리가 부러졌다고 할 때 My legs are broken. 이라고 쓴다.
그렇다면 배가 아플 땐 belly와 stomach 중 뭘 써야 할까? 이럴 땐 I have a stomachache.라고 하면 된다. 왜냐하면 belly dance처럼 belly는 배의 바깥 부분을 말하는 것이고 stomach는 뱃속 또는 위장을 뜻하는 단어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네이티브들이 쓰는 정확한 신체 표현을 익혀두는 것도 굴욕(?)영어에서 탈출하는 좋은 방법이 될 것이다.

<문장 연습하기> 
학원 선생님의 전화를 받은 엄마가 하는 말; "오늘 민우가 학원에 안 갔어요? He didn't come to the class today?" 
지하철에서 친구를 만났을 때 하는 말; "나 지금 학원가는 길이야. I'm on my way to the class." 
삼촌이 이사할 때 도와주다가 하는 말; "아우! 허리 야. My back is killing me:'
비만 오면 무릎이 아파서 괴로워하시는 할머니가 하는 말; "오늘 무릎 때문에 또 죽겠네 그려,
It seems like that my knees are going to kill me again today."


글/ 제프리 킴(CLC 교육센터 대표강사)
문의/ 604-838-3467, clccelpip@gmail.com 카톡 ID: clc911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I'm going to the English class!"
옆집에 서는 캐네디언 할머니는 호기심이 많다. 마음씨 좋은 할머니는 상냥하기도 하지만 심심하기도 한지 나한테 말을 자주 건다. 하루는 공원에서 조깅하고 오다 마주쳤는데 할머니는 반기며 인사를 건넨다. 오늘 날씨는 어떻다는 둥 'say hello'를 연신 외치신다. 그런데 영어 배우러 어학원 가는..
"이곳 사람들과 부딪히며 경험하면 잘 할 수 밖에 없다"
어떻게 해야 영어를 잘 하죠?제가 항상 듣는 말입니다. 이 말의 의미는 분명 무슨 비법이 있냐는 의미일겁니다. 그리고 그것은  언어를 족집게 학습을 통해 익히려는 잘못된 믿음에서 나온 말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이 질문은 제가 서울 올림픽 보름 전 18살때 캐나다 토론토에 첫 발을 들였던..
학급당 학생 수 줄이며 유치원 교사수급 문제
밴쿠버 교육청(VSB) 산하 공립학교에 불어몰입교육 정원이 오는 9월 새 학기부터 줄어들 전망이다. 실생활에서 구사할 수 있게 가르치는 불어몰입교육은 인기가 높아 유치원 과정부터 대기자 명단이 등장하고 있다. 그러나 교육청은 예산상 문제로 오는 9월 신학기부터 불어몰입교육 정원을 25% 축소할..
전문 교사 비자 아닌 회화 강사 비자 받아 문제돼
“한국이 BC주 학교 문을 닫아, 교사 14명이 관료주의 악몽에 빠졌다”캐나다 공영방송 CBC는 27일 한국 서울에 있는 국외학교 CBIS가 지난 11일 문을 닫으면서 실직한 캐나다인 교사 14명에 대해 자극적인 제목으로 보도했다.국외학교는 별도 사업자가 타국 교육부 인가를 받고 운영하는 학교를 말한다...
괴롭힘·소외감은 심각한 문제… 부모 관심으로 극복
OECD(경제협력개발기구)가 19일 공개한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 2015 보고서 중 캐나다 분석 항목은 15세 캐나다 학생 현황을 볼 기회다. 한국을 분석한 보고서와 비교해 캐나다 학생과 공통점·차이점을 찾아봤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캐나다 학생도 공부 욕심 많다… 캐나다 학교에서도 공부 욕심..
OECD, 전세계 54만명 조사… 만족도 10점 만점에 6.36점
한국 학생들의 학력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가운데 최상위권이지만 '삶의 만족도'는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 학생들은 또 사교육을 가장 일찍부터 시작하고 공부 시간도 가장 긴 반면, 신체 활동 시간이나 부모와 대화하는 시간은 꼴찌 수준이었다.OECD는 전 세계 15세 학생 54만명을..
학업 부담감 큰 편… 웰빙에 문제
캐나다 학생 학력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최상위권이지만 삶의 만족도는 높지 않게 나타났다. 한국과 비슷한 결과다. OECD가 19일 공개한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 2015 학생 웰빙 보고서를 보면, 성취도 면에서 캐나다는 과학과 읽기에서 한국을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수학만 근소한 차이로 한국에..
"영어-모국어로 된 책 읽어주니 효과 좋다"
UBC연구원들이 다중언어를 사용하는 3~5세 자녀를 둔 이민자 500가구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부모와 자녀가 함께 공부할 때 제 1언어와 영어 능력도 개선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예컨대 부모-자녀가 함께 공부하면 한국어는 물론 영어 실력도 나아진다는 결론이다.연구 대상 그룹은 부모와 함께하는..
밴쿠버 다운타운 인근 새 초등학교 인기
밴쿠버 시내 한 학교를 두고 추첨제도가 지역 학부모 사이에 화제가 됐다. 밴쿠버 다운타운 인구는 최근 급격하게 늘었지만, 학교 정원은 늘지 않아 지역 대부분 학교는 추첨제로 학생을 받고 있다. 캐나다 대부분 지역에서 입학하는 해 기준으로 그해 12월 이전까지 만 5세가 되는 어린이는 매년 9월 새..
2명 중 1명은 뚜렷한 거주 계획 없어
UBC유학생 대상 설문 결과 캐나다를 ‘집’으로 여기고 남아있을 계획을 세운 비율이 16%로 나타났다.캐리 우(Wu) UBC사회학과 박사 후보생이 2006년부터 2013년 사이 UBC에 재학한 유학생 232명을 대상으로 문답한 결과다.  유학생이 캐나다를 집으로 여기는 데는 감정적 애착·대인관계·가족·모국의..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이번주에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