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리 킴의 '좌충우돌' 서바이벌 영어 - 프롤로그

등록 : 2018-02-07 04:47

"이곳 사람들과 부딪히며 경험하면 잘 할 수 밖에 없다"
어떻게 해야 영어를 잘 하죠?
제가 항상 듣는 말입니다. 이 말의 의미는 분명 무슨 비법이 있냐는 의미일겁니다. 그리고 그것은  언어를 족집게 학습을 통해 익히려는 잘못된 믿음에서 나온 말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이 질문은 제가 서울 올림픽 보름 전 18살때 캐나다 토론토에 첫 발을 들였던 때를 기억하게 합니다.
혼자 비행기를 타고 도착 후 공항에서 전화하면 픽업하러 나오겠다는 아버지의 말대로 입국 수속후 공중전화로 향하였습니다. 수화기를 들었을 때 저는 의아해했습니다. 동전도 넣지 않았는데 뚜~하는 신호음이 들렸기 때문이죠. 당시의 한국 공중전화는 동전을 넣기 전엔 신호음이 들리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시간제 요금이었으므로 통화가 끝나고도 잔액이 남으면 수화기를 올려놓지 않고 다음 사람이 쓸 수 있도록 올려놓고 가는 게 일반적이었죠. 
그래서 해외경험 등이 전무하던 저는 한국처럼 앞 사람이 남은 잔액을 안쓰고 가서 신호음이 들리는 거라고 생각하고 동전을 넣지 않고 전화를 돌렸습니다. 물론 이상한 여자의 영어 메시지만 흘러나오며 통화는 안되었죠. 몇 번을 반복하자 옆에 있던 백인이 원시인에게 문명의 이기를 알려주듯 극단적으로 천천히 공중전화 사용법을 알려주기 시작했습니다. 
공중전화를 쓸 줄 몰라서 그런 게 아닌데 너무나 억울한 마음이었습니다. 그렇게 오해와 억울함으로 제 캐나다 생활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고등학교, 일, 대학 등을 거치며 영어 때문에 일어나는 오해와 억울함의 양은 며칠 동안 밤을 세우며 얘기해도 모자라게 되었죠. 그리고 이제 영어가 직업이 되어버린 지금은 제 학생분들에게서 그 시절 저의 모습이 재방송되는 것을 보고 삽니다. 
그러나 그 분들은 그런 제 모습을 보지 못하십니다. 물론 그 동안 겪었던 저의 억울함과 눈물의 양을 모르시죠. 특히 한국인은 2세 빼고는 생각도 못하는 "연기 (acting)"를 전공함으로써 겪어야 했던 영어스트레스는 전혀 상상을 못하십니다. 어떻게 하면 영어를 잘 하냐구요? 경험을 하시길 바랍니다. 영어가 앉아서 단어를 외우고 공부를 한다고 잘 할 수 있었다면 한국은 진작에 전 세계에서 영어를 가장 잘 하는 나라가 되었을 겁니다. 
제가 말씀 드리는 경험이란 일상생활에서 영어가 생활의 일부가 되게끔 하시라는 말입니다. 이해를 못하겠다며 피하지 마시고 캐나다 신문을 읽으십시오. 분명히 한 단어라도 공부가 됩니다. 어렵다고 영어 잘 하는 사람 뒤에 숨지 마시고 관공서나 업체와의 문제 직접 나서서 해결하십시오. 분명히 한 표현이라도 배웁니다. 못 알아듣겠다고 TV 끄지 마시고 틀어놓으세요. 무심코 한마디라도 익히게 됩니다. 그리고 그 끈을 놓지 않으시면 반드시 됩니다. 
자녀, 특히 어느 정도 나이가 들어서 캐나다에 온 자녀가 있으신 분들은 그들에게서 영어 잘 하는 법을 배우실 겁니다. 성인과 달리 그들은 선택의 여지가 없습니다. 못 알아 들어서 바보가 되어도 학교 가서 해야 됩니다. 가서 하루 8시간이상 자막도 없이 듣고 보고 쓰고 해야 합니다. 교과서는 사전크기입니다. 그 사전 크기 교과서가 한두 과목이 아닙니다. 이렇게 그들은 경험을 쌓아갑니다. 울면서 말이죠. 얼마나 하루하루가 고통스럽고 지옥 같을까요? 그리고 몇 년 후면 부모님의 영어를 보며 창피해하고 놀립니다. 
아이들이라서 금방 영어를 하는 게 아닙니다. 죽기보다 싫어도 학교 가서 이곳 사람들과 부딪히며 "경험"하기 때문에 잘 할 수 밖에 없는 겁니다. 물론 성인의 특성상 학교를 full-time으로 다니면서 하는 것이 벅찰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평소 생활에서도 얼마든지 "경험"쌓기는 가능하답니다. 그러면 이 "경험"을 쌓으면서 필자인 Jeffrey에겐 어떤 일이 있었을까요? 저의 이런 지난 날의 좌충우돌의 경험들을 소개해드림으로써 영어 때문에 고생하시는 여러분들께 위로가 되고 즐거운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아울러 영어를 잘 할 수 있는 비법을 연재 칼럼을 통해  깨우치시길 희망해봅니다. "You've got to pay your dues".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I'm going to the English class!"
옆집에 서는 캐네디언 할머니는 호기심이 많다. 마음씨 좋은 할머니는 상냥하기도 하지만 심심하기도 한지 나한테 말을 자주 건다. 하루는 공원에서 조깅하고 오다 마주쳤는데 할머니는 반기며 인사를 건넨다. 오늘 날씨는 어떻다는 둥 'say hello'를 연신 외치신다. 그런데 영어 배우러 어학원 가는..
"이곳 사람들과 부딪히며 경험하면 잘 할 수 밖에 없다"
어떻게 해야 영어를 잘 하죠?제가 항상 듣는 말입니다. 이 말의 의미는 분명 무슨 비법이 있냐는 의미일겁니다. 그리고 그것은  언어를 족집게 학습을 통해 익히려는 잘못된 믿음에서 나온 말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이 질문은 제가 서울 올림픽 보름 전 18살때 캐나다 토론토에 첫 발을 들였던..
학급당 학생 수 줄이며 유치원 교사수급 문제
밴쿠버 교육청(VSB) 산하 공립학교에 불어몰입교육 정원이 오는 9월 새 학기부터 줄어들 전망이다. 실생활에서 구사할 수 있게 가르치는 불어몰입교육은 인기가 높아 유치원 과정부터 대기자 명단이 등장하고 있다. 그러나 교육청은 예산상 문제로 오는 9월 신학기부터 불어몰입교육 정원을 25% 축소할..
전문 교사 비자 아닌 회화 강사 비자 받아 문제돼
“한국이 BC주 학교 문을 닫아, 교사 14명이 관료주의 악몽에 빠졌다”캐나다 공영방송 CBC는 27일 한국 서울에 있는 국외학교 CBIS가 지난 11일 문을 닫으면서 실직한 캐나다인 교사 14명에 대해 자극적인 제목으로 보도했다.국외학교는 별도 사업자가 타국 교육부 인가를 받고 운영하는 학교를 말한다...
괴롭힘·소외감은 심각한 문제… 부모 관심으로 극복
OECD(경제협력개발기구)가 19일 공개한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 2015 보고서 중 캐나다 분석 항목은 15세 캐나다 학생 현황을 볼 기회다. 한국을 분석한 보고서와 비교해 캐나다 학생과 공통점·차이점을 찾아봤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캐나다 학생도 공부 욕심 많다… 캐나다 학교에서도 공부 욕심..
OECD, 전세계 54만명 조사… 만족도 10점 만점에 6.36점
한국 학생들의 학력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가운데 최상위권이지만 '삶의 만족도'는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 학생들은 또 사교육을 가장 일찍부터 시작하고 공부 시간도 가장 긴 반면, 신체 활동 시간이나 부모와 대화하는 시간은 꼴찌 수준이었다.OECD는 전 세계 15세 학생 54만명을..
학업 부담감 큰 편… 웰빙에 문제
캐나다 학생 학력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최상위권이지만 삶의 만족도는 높지 않게 나타났다. 한국과 비슷한 결과다. OECD가 19일 공개한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 2015 학생 웰빙 보고서를 보면, 성취도 면에서 캐나다는 과학과 읽기에서 한국을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수학만 근소한 차이로 한국에..
"영어-모국어로 된 책 읽어주니 효과 좋다"
UBC연구원들이 다중언어를 사용하는 3~5세 자녀를 둔 이민자 500가구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부모와 자녀가 함께 공부할 때 제 1언어와 영어 능력도 개선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예컨대 부모-자녀가 함께 공부하면 한국어는 물론 영어 실력도 나아진다는 결론이다.연구 대상 그룹은 부모와 함께하는..
밴쿠버 다운타운 인근 새 초등학교 인기
밴쿠버 시내 한 학교를 두고 추첨제도가 지역 학부모 사이에 화제가 됐다. 밴쿠버 다운타운 인구는 최근 급격하게 늘었지만, 학교 정원은 늘지 않아 지역 대부분 학교는 추첨제로 학생을 받고 있다. 캐나다 대부분 지역에서 입학하는 해 기준으로 그해 12월 이전까지 만 5세가 되는 어린이는 매년 9월 새..
2명 중 1명은 뚜렷한 거주 계획 없어
UBC유학생 대상 설문 결과 캐나다를 ‘집’으로 여기고 남아있을 계획을 세운 비율이 16%로 나타났다.캐리 우(Wu) UBC사회학과 박사 후보생이 2006년부터 2013년 사이 UBC에 재학한 유학생 232명을 대상으로 문답한 결과다.  유학생이 캐나다를 집으로 여기는 데는 감정적 애착·대인관계·가족·모국의..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이번주에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