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청소년, 어릴 적 괴롭힘 걱정, 나이 들어 학비 걱정

등록 : 2016-11-24 17:44

최근 정신질환 문제, 연이은 자살로 부각돼
[기획 연재]
① 캐나다 청소년 삶 만족도는?
② 부잣집 아이와 가난한 집 아이, 차이는?
③ "나라가 이런 점은 도와주어야”


캐나다 청소년(12~17세)은 괴롭힘(Bullying) 문제 해소를 나라에 촉구했다. 앵거스리드연구소는 캐나다 정부가 해결해야 할 청소년 정책 과제를 설문해 지난 16일 공개했다. 15가지 정책 우선순위 중 청소년 40%는 괴롭힘 문제를 지적했다.  그 다음은 고등교육비(37%)과 정신건강(32%)이다.

어른이 꼽은 청소년 정책 우선순위는 조금 다르지만, 문제점 인식은 비슷하다. 어른은 정신건강(38%)이 우선이고 그 다음이 괴롭힘(36%)과 고등교육비(33%) 순으로 지목했다. 캐나다인은 청소년 정책과 관련해 반신반의하고 있다. 청소년에 대한 관심이 과하다는 비율은 성인 12%, 적절하다는 44%, 부족하다도 같은 44%로 나뉜다. 정책 대상인 청소년은 49%가 관심이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과하다는 청소년 비율은 6%에 불과하다.

"피해자가 많은 괴롭힘"… 괴롭힘을 당해 본 청소년이 적지 않다. 캐나다 국내 11~16세 7명 중 1명꼴로 피해자라고 밝혔다. 설문에서는 괴롭힘 문제를 제기하는 연령대 차이가 발견됐다. 12~14세는 ½이 문제를 제기하지만, 15~17세는 ⅓로 준다. 앵거스리드연구소는 캐나다 국내 괴롭힘은 “진행 중인 문제”라면서 "예산 부족으로 관심에 비해 해결은 어려운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스스로 피해자가 되는 정신 질환”…
청소년 정책에 어른이 우선순위로 뽑은 정신 건강은 최근 청소년 자해·자살이 정신병에서 기인했기 때문이다. 관련 보도가 이어지면서 캐나다 사회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자살은 캐나다 청소년 사인 1위다.

5명 중 1명이 자살 충동을 느꼈다는 충격적인 보고서도 있다. 올해 9월 키즈헬프폰이 130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여자 청소년 67%, 남자 청소년 33%가 심각한 자살 충동을 느꼈다고. 대부분 자살 충동이나 극단적인 생각은 가벼운 우울증세가 원인이라고 캐나다의료저널(CMAJ)은 분석했다. 그러나 막상 그 가벼운 증세에 대해 부모가 상담하거나 도움 받을 곳은 많지 않다는 문제가 있다.  스트레스나 고민 상담을 원하는 여자 청소년(50%) 비율이 남자(39%)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등교육비, 나이들어 걱정”… 칼리지·대학·직업학교 등 고등교육 비용을 걱정하는 청소년은 16~17세에 많다. 대체로 중학생 시기에는 ⅓정도만 학비를 걱정한다. 일반적으로 캐나다에서 진학 및 직업에 대한 진로 결정을 해야 하는 16세에 이르면 49%가 걱정한다. 대학 진학 등을 목전에 둔 17세는 58%가 학비 걱정을 한다.

캐나다은행협회에 따르면 캐나다인의 3대 인생 채무는 학자금·자동차·주택 융자다. 이중 학자금 융자는 대학을 졸업한 청년에게 큰 짐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 짐을 덜어주는 정책은 많지 않다. 대책 마련이 기대됐던 자유당(LPC)정부도 상환 기간 유예조건과 학비지원액수를 소액 증액하는 데 그쳤다. 캐나다 유권자 72%는 청소년 관련 예산 증액을 지지하고 있다.
권민수 기자/m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저희 AKCSE Publication에서는 매주, UBC Science/Engineering 관련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UBC Science/Engineering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하신 학생분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를 통해 보다 더 생생한 UBC의 삶을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매주 다양한 Science/Engineering 전공자를 만나 해당 프로그램에 대하여 얘기를 나누고 그..
<▲ UBC Science 학과에 재학중인 이진규씨>저희 AKCSE Publication에서는 매주, UBC Science/Engineering 관련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UBC Science/Engineering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하신 학생분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를 통해 보다 더 생생한 UBC의 삶을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매주 다양한 Science/Engineering 전공자를 만나..
표찬우 Mechanical Engineering저희 AKCSE Publication에서는 매주, UBC Science/Engineering 관련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UBC Science/Engineering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하신 학생분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를 통해 보다 더 생생한 UBC의 삶을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매주 다양한 Science/Engineering 전공자를 만나 해당 프로그램에..
<▲UBC Mechanical Engineering에 재학 중인 이아린씨>이아린Mechanical Engineering저희 AKCSE Publication에서는 매주, UBC Science/Engineering 관련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UBC Science/Engineering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하신 학생분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를 통해 보다 더 생생한 UBC의 삶을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매주 다양한..
AKCSE 입학후기 2017.11.07 (화)
김연준 Pharmacy
저희 AKCSE Publication에서는 매주, UBC Science/Engineering 관련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UBC Science/Engineering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하신 학생분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를 통해 보다 더 생생한 UBC의 삶을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매주 다양한 Science/Engineering 전공자를 만나 해당 프로그램에 대하여 얘기를 나누고 그..
AKCSE 입학후기 2017.11.07 (화)
이아린 Mechanical Engineering
저희 AKCSE Publication에서는 매주, UBC Science/Engineering 관련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UBC Science/Engineering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하신 학생분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를 통해 보다 더 생생한 UBC의 삶을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매주 다양한 Science/Engineering 전공자를 만나 해당 프로그램에 대하여 얘기를 나누고 그..
떠오르는 컴퓨터 과학과 코업의 재발견
이지은Combined Major in Computer Science and Mathematics<이지은>저희 AKCSE Publication에서는 매주, UBC Science/Engineering 관련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UBC Science/Engineering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하신 학생분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를 통해 보다 더 생생한 UBC의 삶을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매주 다양한 Science/Engineering..
학급당 학생 수 줄이며 유치원 교사수급 문제
밴쿠버 교육청(VSB) 산하 공립학교에 불어몰입교육 정원이 오는 9월 새 학기부터 줄어들 전망이다. 실생활에서 구사할 수 있게 가르치는 불어몰입교육은 인기가 높아 유치원 과정부터 대기자 명단이 등장하고 있다. 그러나 교육청은 예산상 문제로 오는 9월 신학기부터 불어몰입교육 정원을 25% 축소할..
전문 교사 비자 아닌 회화 강사 비자 받아 문제돼
“한국이 BC주 학교 문을 닫아, 교사 14명이 관료주의 악몽에 빠졌다”캐나다 공영방송 CBC는 27일 한국 서울에 있는 국외학교 CBIS가 지난 11일 문을 닫으면서 실직한 캐나다인 교사 14명에 대해 자극적인 제목으로 보도했다.국외학교는 별도 사업자가 타국 교육부 인가를 받고 운영하는 학교를 말한다...
괴롭힘·소외감은 심각한 문제… 부모 관심으로 극복
OECD(경제협력개발기구)가 19일 공개한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 2015 보고서 중 캐나다 분석 항목은 15세 캐나다 학생 현황을 볼 기회다. 한국을 분석한 보고서와 비교해 캐나다 학생과 공통점·차이점을 찾아봤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캐나다 학생도 공부 욕심 많다… 캐나다 학교에서도 공부 욕심..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