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청소년, 어릴 적 괴롭힘 걱정, 나이 들어 학비 걱정

등록 : 2016-11-24 17:44

최근 정신질환 문제, 연이은 자살로 부각돼
[기획 연재]
① 캐나다 청소년 삶 만족도는?
② 부잣집 아이와 가난한 집 아이, 차이는?
③ "나라가 이런 점은 도와주어야”


캐나다 청소년(12~17세)은 괴롭힘(Bullying) 문제 해소를 나라에 촉구했다. 앵거스리드연구소는 캐나다 정부가 해결해야 할 청소년 정책 과제를 설문해 지난 16일 공개했다. 15가지 정책 우선순위 중 청소년 40%는 괴롭힘 문제를 지적했다.  그 다음은 고등교육비(37%)과 정신건강(32%)이다.

어른이 꼽은 청소년 정책 우선순위는 조금 다르지만, 문제점 인식은 비슷하다. 어른은 정신건강(38%)이 우선이고 그 다음이 괴롭힘(36%)과 고등교육비(33%) 순으로 지목했다. 캐나다인은 청소년 정책과 관련해 반신반의하고 있다. 청소년에 대한 관심이 과하다는 비율은 성인 12%, 적절하다는 44%, 부족하다도 같은 44%로 나뉜다. 정책 대상인 청소년은 49%가 관심이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과하다는 청소년 비율은 6%에 불과하다.

"피해자가 많은 괴롭힘"… 괴롭힘을 당해 본 청소년이 적지 않다. 캐나다 국내 11~16세 7명 중 1명꼴로 피해자라고 밝혔다. 설문에서는 괴롭힘 문제를 제기하는 연령대 차이가 발견됐다. 12~14세는 ½이 문제를 제기하지만, 15~17세는 ⅓로 준다. 앵거스리드연구소는 캐나다 국내 괴롭힘은 “진행 중인 문제”라면서 "예산 부족으로 관심에 비해 해결은 어려운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스스로 피해자가 되는 정신 질환”…
청소년 정책에 어른이 우선순위로 뽑은 정신 건강은 최근 청소년 자해·자살이 정신병에서 기인했기 때문이다. 관련 보도가 이어지면서 캐나다 사회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자살은 캐나다 청소년 사인 1위다.

5명 중 1명이 자살 충동을 느꼈다는 충격적인 보고서도 있다. 올해 9월 키즈헬프폰이 130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여자 청소년 67%, 남자 청소년 33%가 심각한 자살 충동을 느꼈다고. 대부분 자살 충동이나 극단적인 생각은 가벼운 우울증세가 원인이라고 캐나다의료저널(CMAJ)은 분석했다. 그러나 막상 그 가벼운 증세에 대해 부모가 상담하거나 도움 받을 곳은 많지 않다는 문제가 있다.  스트레스나 고민 상담을 원하는 여자 청소년(50%) 비율이 남자(39%)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등교육비, 나이들어 걱정”… 칼리지·대학·직업학교 등 고등교육 비용을 걱정하는 청소년은 16~17세에 많다. 대체로 중학생 시기에는 ⅓정도만 학비를 걱정한다. 일반적으로 캐나다에서 진학 및 직업에 대한 진로 결정을 해야 하는 16세에 이르면 49%가 걱정한다. 대학 진학 등을 목전에 둔 17세는 58%가 학비 걱정을 한다.

캐나다은행협회에 따르면 캐나다인의 3대 인생 채무는 학자금·자동차·주택 융자다. 이중 학자금 융자는 대학을 졸업한 청년에게 큰 짐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 짐을 덜어주는 정책은 많지 않다. 대책 마련이 기대됐던 자유당(LPC)정부도 상환 기간 유예조건과 학비지원액수를 소액 증액하는 데 그쳤다. 캐나다 유권자 72%는 청소년 관련 예산 증액을 지지하고 있다.
권민수 기자/m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괴롭힘·소외감은 심각한 문제… 부모 관심으로 극복
OECD(경제협력개발기구)가 19일 공개한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 2015 보고서 중 캐나다 분석 항목은 15세 캐나다 학생 현황을 볼 기회다. 한국을 분석한 보고서와 비교해 캐나다 학생과 공통점·차이점을 찾아봤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캐나다 학생도 공부 욕심 많다… 캐나다 학교에서도 공부 욕심..
OECD, 전세계 54만명 조사… 만족도 10점 만점에 6.36점
한국 학생들의 학력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가운데 최상위권이지만 '삶의 만족도'는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 학생들은 또 사교육을 가장 일찍부터 시작하고 공부 시간도 가장 긴 반면, 신체 활동 시간이나 부모와 대화하는 시간은 꼴찌 수준이었다.OECD는 전 세계 15세 학생 54만명을..
학업 부담감 큰 편… 웰빙에 문제
캐나다 학생 학력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최상위권이지만 삶의 만족도는 높지 않게 나타났다. 한국과 비슷한 결과다. OECD가 19일 공개한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 2015 학생 웰빙 보고서를 보면, 성취도 면에서 캐나다는 과학과 읽기에서 한국을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수학만 근소한 차이로 한국에..
"영어-모국어로 된 책 읽어주니 효과 좋다"
UBC연구원들이 다중언어를 사용하는 3~5세 자녀를 둔 이민자 500가구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부모와 자녀가 함께 공부할 때 제 1언어와 영어 능력도 개선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예컨대 부모-자녀가 함께 공부하면 한국어는 물론 영어 실력도 나아진다는 결론이다.연구 대상 그룹은 부모와 함께하는..
밴쿠버 다운타운 인근 새 초등학교 인기
밴쿠버 시내 한 학교를 두고 추첨제도가 지역 학부모 사이에 화제가 됐다. 밴쿠버 다운타운 인구는 최근 급격하게 늘었지만, 학교 정원은 늘지 않아 지역 대부분 학교는 추첨제로 학생을 받고 있다. 캐나다 대부분 지역에서 입학하는 해 기준으로 그해 12월 이전까지 만 5세가 되는 어린이는 매년 9월 새..
2명 중 1명은 뚜렷한 거주 계획 없어
UBC유학생 대상 설문 결과 캐나다를 ‘집’으로 여기고 남아있을 계획을 세운 비율이 16%로 나타났다.캐리 우(Wu) UBC사회학과 박사 후보생이 2006년부터 2013년 사이 UBC에 재학한 유학생 232명을 대상으로 문답한 결과다.  유학생이 캐나다를 집으로 여기는 데는 감정적 애착·대인관계·가족·모국의..
캐나다 국내 대학 졸업 및 취업 기술력 비교 결과
캐나다 국내 대학 졸업 후, 국내에서 취업할 때, 건축·공학 학부생에게 가장 높은 기술력이 요구된다는 보고서가 24일 공개됐다.캐나다 통계청은 2011학년도 기준으로 포스트세컨더리 11개 학부 졸업생(학사)을 대상으로 취업하는 데 필요한 기술력의 수준을 분석했다.  기술력은 취업에 필요한 기술..
최근 정신질환 문제, 연이은 자살로 부각돼
[기획 연재]① 캐나다 청소년 삶 만족도는?② 부잣집 아이와 가난한 집 아이, 차이는?③ "나라가 이런 점은 도와주어야”캐나다 청소년(12~17세)은 괴롭힘(Bullying) 문제 해소를 나라에 촉구했다. 앵거스리드연구소는 캐나다 정부가 해결해야 할 청소년 정책 과제를 설문해 지난 16일 공개했다. 15가지 정책..
독서·스포츠 클럽 활동 더 많이 하는 편
[기획 연재]① 캐나다 청소년 삶 만족도는?② 부잣집 아이와 가난한 집 아이, 차이는?③ "나라가 이런 점은 도와주어야"앵거스리드연구소가 16일 공개한 청소년 관련 통계를 보면 여가 활용에 가계 소득에 따른 차이가 보인다.  가계소득 연 10만달러 이상 고소득층 가정의 자녀는 주말과 저녁 시간에..
캐나다와 한국 청소년 건강 공통 문제
“잠이 부족한 고교생” … 캐나다에서는 부족한 잠을 심각한 문제로 본다. 캐나다의  운동권장단체 파티시팩션(ParticipACTION)이 5월 발표한 2016년 평가보고서를 보면 “지나치게 짧은 수면은 과민·충동적 행동·집중 가능 시간 감소를 일으킬 수 있다”며 충분한 잠을 권장하고 있다. ..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