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그만 보고 잠 좀 자거라"

등록 : 2016-11-24 10:50

캐나다와 한국 청소년 건강 공통 문제
“잠이 부족한 고교생” … 캐나다에서는 부족한 잠을 심각한 문제로 본다. 캐나다의  운동권장단체 파티시팩션(ParticipACTION)이 5월 발표한 2016년 평가보고서를 보면 “지나치게 짧은 수면은 과민·충동적 행동·집중 가능 시간 감소를 일으킬 수 있다”며 충분한 잠을 권장하고 있다. 

파티시팩션은 “잠을 줄이면 언어 창의력·문제해결능력·IQ검사 성적이 내려간다”며 “잠이 부족하면 호르몬 변화가 일어나 비만·당뇨·고혈압 위험성이 높아진다”고 경고했다. “만성 수면 부족은 우울증과 자살 충동과 관련 있다”는 지적도 덧붙였다. 캐나다 권장수면 시간은 5~13세는 9~11시간, 14~17세는 8~10시간이다.

한국 여성가족부가 공개한 2016 청소년 통계를 보면 한국 고등학생은 평일에는 평균 7시간29분 잠을 잔다. 한국 평균은 캐나다 권장 기준에 못 미친다. 캐나다도 16~17세, 고등학생 중 43%가 평일 충분한 잠을 자지 못한다. 단 기준을 지키는 학생 비율이 더 높다. 초·중학생 수면시간은 한국·캐나다 모두 권장 기준을 충족하고 있다.  양국 모두 스마트폰·패드 등 휴대기기 보급을 수면 방해요소로 지목한 점 역시 같다.

“운동 안 하는 아이들”… 캐나다와 한국 두 나라 공통 문제는 청소년 운동 부족이다. 캐나다 권장 운동시간은 하루 60분이다. 일주일에 최소 3일은 땀을 흘릴 정도 운동을 해야 한다. 한국 청소년은 평일에는 17분, 주말 25분가량을 한다. 

캐나다도 권장 운동 시간을 충족하는 5~17세는 전체 9%에 불과하다. 하루 2시간 이상 스크린 매체를 사용하지 말라는 권고를 지키는 캐나다 아동·청소년은 ¼ 밖에 안된다. 파티시팩션은 운동과 수면의 질은 깊은 연관 관계가 있다며, 적절한 운동을 권하고 있다.
권민수 기자/m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2명 중 1명은 뚜렷한 거주 계획 없어
UBC유학생 대상 설문 결과 캐나다를 ‘집’으로 여기고 남아있을 계획을 세운 비율이 16%로 나타났다.캐리 우(Wu) UBC사회학과 박사 후보생이 2006년부터 2013년 사이 UBC에 재학한 유학생 232명을 대상으로 문답한 결과다.  유학생이 캐나다를 집으로 여기는 데는 감정적 애착·대인관계·가족·모국의..
캐나다 국내 대학 졸업 및 취업 기술력 비교 결과
캐나다 국내 대학 졸업 후, 국내에서 취업할 때, 건축·공학 학부생에게 가장 높은 기술력이 요구된다는 보고서가 24일 공개됐다.캐나다 통계청은 2011학년도 기준으로 포스트세컨더리 11개 학부 졸업생(학사)을 대상으로 취업하는 데 필요한 기술력의 수준을 분석했다.  기술력은 취업에 필요한 기술..
최근 정신질환 문제, 연이은 자살로 부각돼
[기획 연재]① 캐나다 청소년 삶 만족도는?② 부잣집 아이와 가난한 집 아이, 차이는?③ "나라가 이런 점은 도와주어야”캐나다 청소년(12~17세)은 괴롭힘(Bullying) 문제 해소를 나라에 촉구했다. 앵거스리드연구소는 캐나다 정부가 해결해야 할 청소년 정책 과제를 설문해 지난 16일 공개했다. 15가지 정책..
독서·스포츠 클럽 활동 더 많이 하는 편
[기획 연재]① 캐나다 청소년 삶 만족도는?② 부잣집 아이와 가난한 집 아이, 차이는?③ "나라가 이런 점은 도와주어야"앵거스리드연구소가 16일 공개한 청소년 관련 통계를 보면 여가 활용에 가계 소득에 따른 차이가 보인다.  가계소득 연 10만달러 이상 고소득층 가정의 자녀는 주말과 저녁 시간에..
캐나다와 한국 청소년 건강 공통 문제
“잠이 부족한 고교생” … 캐나다에서는 부족한 잠을 심각한 문제로 본다. 캐나다의  운동권장단체 파티시팩션(ParticipACTION)이 5월 발표한 2016년 평가보고서를 보면 “지나치게 짧은 수면은 과민·충동적 행동·집중 가능 시간 감소를 일으킬 수 있다”며 충분한 잠을 권장하고 있다. ..
부모 마음은 “미안해” 자녀 마음은 “이해해”
[기획 연재] ① 캐나다 청소년 삶 만족도는?② 부잣집 아이와 가난한 집 아이, 차이는?③ "나라가 이런 점은 도와주어야" 캐나다 청소년 대상 생활 만족도 조사결과, 가계 소득에 따른 삶에 대한 만족감 차이가 발견됐다. 대부분 캐나다 청소년은 자기 삶에 긍정적이다.  앵거스리드연구소가 16일..
졸업생 변호사시험 응시 자격 놓고 협회·학교측 다툼
트리니티대학교(TWU) 법대 졸업생의 변호사시험 응시 자격 인정을 두고 시비가 끊이지 않고 있다. BC주 법조인협회(LSBC)는 8일 TWU 법대 졸업생의 변호사 시험 응시자격 인정과 관련해  캐나다 고등법원에 항소하겠다고 발표했다. 데이비드 크로신(Crossin) LSBC회장은 “협회는 이 문제에 국가적 중대성이..
미리 받은 20억 학비 송금 않고 그 돈으로 '빚 돌려막기'까지… 유학·연수생들 현지서 발 동동[한국] 국내 최대 유학 알선 업체인 '유학닷컴'이 부도 위기에 처해 학생 수백여명에게 미리 받은 20억원대 학비를 현지 학교에 송금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미 외국에 있는 학교나..
하루 활동량에 따라 사회성 등 격차 발견돼
캐나다에서는 5세를 기준으로 운동하는 아이가 줄고 있다. 아이 손에 쥐어진 게임기나 패드가 운동 감소의 원인으로 지목된 가운데, 운동 시간이 적을수록 병약한 아이가 된다는 지적이 캐나다 통계청 보고서에 21일 등장했다.통계청은 “매일 권장활동량에 맞춰 활동하는 3·4세 아동은 75%이나 5세를..
생명과학·의학·스포츠의료에 새로 총 1억달러 투자
UBC가 캐나다 연방정부와 주정부의 5150만달러 예산을 받아 밴쿠버 캠퍼스를 확장한다고 19일 발표했다. UBC는 정부의 미래 산업 육성과 관련해 이번 예산까지 총 1억달러를 교부받았다. 전체 예산은 생명과학·의학·스포츠의료 분야에 집중해 투자된다. 나브딥 베인스(Bains) 연방 혁신과학경제개발장관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