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청소년 10명 중 9명은 ‘행복’

등록 : 2016-11-22 16:07

부모 마음은 “미안해” 자녀 마음은 “이해해”
[기획 연재]
① 캐나다 청소년 삶 만족도는?
② 부잣집 아이와 가난한 집 아이, 차이는?
③ "나라가 이런 점은 도와주어야"

캐나다 청소년 대상 생활 만족도 조사결과, 가계 소득에 따른 삶에 대한 만족감 차이가 발견됐다.

대부분 캐나다 청소년은 자기 삶에 긍정적이다.  앵거스리드연구소가 16일 공개한 자료를 보면 캐나다에 사는 12~17세 10명 중 9명은 가정환경이나 학교생활이 만족스럽다.  연구소는 만족감을 매우 만족·만족·적정 3단계로 나눠 설문했다. 주거환경·이웃·학교에 대해 청소년 대부분은 '매우 만족' 또는 ‘만족'을 선택했다.

단 연구소는 가계소득에 따라 ‘매우 만족’을 택한 비율이 차이 난다는 점을 주목했다. 가계 소득 연 5만달러 미만 가정 자녀는 30%가 주거환경에 매우 만족한다고 답했다. 연 소득 10만달러 이상 가정 자녀는 그 두 배인 60%가 같은 대답을 했다. 중산층 소득 수준인 연 소득 5만~9만9000달러대 집안 자녀는 40%가 집에 대해 ‘매우 만족’을 표시했다. 학교에 대한 설문 결과도 비슷한 차이를 보였다. 소득 9만9000달러 이하에서는 30%가, 10만달러 이상에서는 45%가 학교에 매우 만족한다고 답했다.  

과외 활동과 관련해 캐나다 청소년 57%는 과외활동과 여가 사이에 균형이 적절하다고 답했고, 26%는 좀 더 과외활동을 하고 싶다고 답했다. 과외활동으로 일과가 빡빡하다고 답한 비율은 18%다.  한편 캐나다 부모는 클럽이나 스포츠활동·과외를 원하는 자녀에게 집안 형편상 안된다를 분명히 하는 편이다.

12~17세 청소년 중 39%가 집안 사정 때문에 과외활동을 못 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이런 경험을 한 저소득층이 비율은 2명 중 1명꼴(51%)로 높지만, 고소득층도 3명 중 1명(32%)이 같은 경험이 있다. 중산층 자녀 중에는 5명 중 2명(41%)이 이런 경험을 했다. 자녀보다 부모 마음이 어둡다. 연구소는 “전체 부모 2명 중 1명은 금전 부족으로 인해 아이에게 상처를 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며 “부모 45%는 부모 노릇이 예상보다 큰일이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캐나다 청소년 사이에서 행복하다는 비율이 뚝 떨어지는 위기의 나이는 15·16세다.  설문결과를 토대로 구성한 15·16세 특징은 부모나 친구관계 만족감이 낮아지고, 그간 밝게만 보았던 자기 장래에 대해 의심을 품기 시작한다.  좋은 직장에 취업할 거란 기대감을 12~14세에는 68%가 갖고 있으나 15~17세에는 49%로 준다. 인생에 큰 성취를 한다는 기대 역시 12~14세에 71%에서 15~17세에 59%로 준다.

별도 설문결과 부모·친구관계 등은 17세를 기점으로 만족도가 다시 14세 이전 수준으로 높아지지만, 미래 전망은 밝아지지는 않는다.   캐나다 어른은 현재 청소년 미래에 대해, 청소년보다 더 어둡게 본다. 성인 중에 현재 청소년의 좋은 직장 취업을 기대하는 비율은 46%,  인생의 큰 성취를 기대하는 비율은 42%다.
권민수 기자/m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AKCSE 입학후기 2017.11.07 (화)
김연준 Pharmacy
저희 AKCSE Publication에서는 매주, UBC Science/Engineering 관련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UBC Science/Engineering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하신 학생분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를 통해 보다 더 생생한 UBC의 삶을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매주 다양한 Science/Engineering 전공자를 만나 해당 프로그램에 대하여 얘기를 나누고 그..
AKCSE 입학후기 2017.11.07 (화)
이아린 Mechanical Engineering
저희 AKCSE Publication에서는 매주, UBC Science/Engineering 관련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UBC Science/Engineering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하신 학생분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를 통해 보다 더 생생한 UBC의 삶을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매주 다양한 Science/Engineering 전공자를 만나 해당 프로그램에 대하여 얘기를 나누고 그..
떠오르는 컴퓨터 과학과 코업의 재발견
이지은Combined Major in Computer Science and Mathematics<이지은>저희 AKCSE Publication에서는 매주, UBC Science/Engineering 관련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UBC Science/Engineering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하신 학생분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를 통해 보다 더 생생한 UBC의 삶을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매주 다양한 Science/Engineering..
학급당 학생 수 줄이며 유치원 교사수급 문제
밴쿠버 교육청(VSB) 산하 공립학교에 불어몰입교육 정원이 오는 9월 새 학기부터 줄어들 전망이다. 실생활에서 구사할 수 있게 가르치는 불어몰입교육은 인기가 높아 유치원 과정부터 대기자 명단이 등장하고 있다. 그러나 교육청은 예산상 문제로 오는 9월 신학기부터 불어몰입교육 정원을 25% 축소할..
전문 교사 비자 아닌 회화 강사 비자 받아 문제돼
“한국이 BC주 학교 문을 닫아, 교사 14명이 관료주의 악몽에 빠졌다”캐나다 공영방송 CBC는 27일 한국 서울에 있는 국외학교 CBIS가 지난 11일 문을 닫으면서 실직한 캐나다인 교사 14명에 대해 자극적인 제목으로 보도했다.국외학교는 별도 사업자가 타국 교육부 인가를 받고 운영하는 학교를 말한다...
괴롭힘·소외감은 심각한 문제… 부모 관심으로 극복
OECD(경제협력개발기구)가 19일 공개한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 2015 보고서 중 캐나다 분석 항목은 15세 캐나다 학생 현황을 볼 기회다. 한국을 분석한 보고서와 비교해 캐나다 학생과 공통점·차이점을 찾아봤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캐나다 학생도 공부 욕심 많다… 캐나다 학교에서도 공부 욕심..
OECD, 전세계 54만명 조사… 만족도 10점 만점에 6.36점
한국 학생들의 학력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가운데 최상위권이지만 '삶의 만족도'는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 학생들은 또 사교육을 가장 일찍부터 시작하고 공부 시간도 가장 긴 반면, 신체 활동 시간이나 부모와 대화하는 시간은 꼴찌 수준이었다.OECD는 전 세계 15세 학생 54만명을..
학업 부담감 큰 편… 웰빙에 문제
캐나다 학생 학력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최상위권이지만 삶의 만족도는 높지 않게 나타났다. 한국과 비슷한 결과다. OECD가 19일 공개한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 2015 학생 웰빙 보고서를 보면, 성취도 면에서 캐나다는 과학과 읽기에서 한국을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수학만 근소한 차이로 한국에..
"영어-모국어로 된 책 읽어주니 효과 좋다"
UBC연구원들이 다중언어를 사용하는 3~5세 자녀를 둔 이민자 500가구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부모와 자녀가 함께 공부할 때 제 1언어와 영어 능력도 개선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예컨대 부모-자녀가 함께 공부하면 한국어는 물론 영어 실력도 나아진다는 결론이다.연구 대상 그룹은 부모와 함께하는..
밴쿠버 다운타운 인근 새 초등학교 인기
밴쿠버 시내 한 학교를 두고 추첨제도가 지역 학부모 사이에 화제가 됐다. 밴쿠버 다운타운 인구는 최근 급격하게 늘었지만, 학교 정원은 늘지 않아 지역 대부분 학교는 추첨제로 학생을 받고 있다. 캐나다 대부분 지역에서 입학하는 해 기준으로 그해 12월 이전까지 만 5세가 되는 어린이는 매년 9월 새..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