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주 학생, 6일부터 바뀐 교과과정으로 공부한다

등록 : 2016-09-02 16:21

유치원~9학년생 대상 새로 바뀐 교과로 공부
10~12학년생 선택적으로 변경… 내년부터 공식 적용


오는 6일 2016/17학년도 개학을 맞이해 BC주 내 초·중·고교생은 수리·문리 응용력 배양에 중심을 둔 새로운 교과과정으로 공부하게 된다.

가장 큰 변화는 유치원부터 9학년(K-9)의 교과 과정 변화다. BC주 교육부에 따르면 교사의 권한이 커져, 같은 교실에 있어도 개인별 맞춤 학습 대상이 된다. 예컨대 실력 있는 학생은 도전 과제를, 그렇지 않은 학생에는 기초를 다지는 비교적 쉬운 과제를 준다. 9학년 이하 학생들은 읽기·쓰기·산수를 통합적으로 가르치는 수업을 듣게 된다. 단 수학, 과학, 문리(영어·불어), 사회 같은 핵심 교과의 중요도가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각 학교는 개학 전 가정통신문을 통해 새 교과과정과 평가 방식에 문의가 있으면 교사와 상담 등을 통해 해소하라고 알리고 있다.

올해 10~12학년생에게 새로운 교과과정 적용은 선택 사항이나, 2017·18학년도부터는 의무 적용된다.  특히 10학년 이상 고학년 학생에게 가장 큰 차이는 성적에 큰 비중을 차지하던 프로빈셜 시험(Provincial Exam)이 변경된다는 점이다. 현재까지 치러진 다섯 과목 프로빈셜 시험은 내년 6월까지만 응시 또는 재응시할 수 있다. 학생별로 이수과목 상황에 따라 프로빈셜 시험 응시 필요가 다르므로, 해당 과목별로 교사의 설명을 들어둘 필요가 있다.

대부분 학교가 새 교과과정에 대한 설명을 학생 대상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일부는 학부모를 대상으로도 준비하고 있다. 새 교과과정이 진행되면 프로빈셜 시험은 다섯과목에서 수리와 문리 두 과목으로 줄게 된다. 과학·사회·일부 문리는 프로빈셜 시험에서 빠지는 대신 평소 수업에서 평가, 즉 내신이 더욱 중요해진다.
현재까지 미정인 성적표 양식은 올해 10월까지 학부모 의견 수렴을 토대로 정해질 예정이다.

고등학생(세컨더리 학생) 대상으로 변하지 않는 기준은 졸업에 필요한 80학점 이수제도다. 영어·수학 등 필수과목에서 52학점· 과학·예체능 등 선택과목에서 28학점을 취득해야 졸업할 수 있는 기준은 같다. 한편 올해 9학년은 내년 10학년에 진학하게 되면 신설된 커리어교육(Career Education)을 배우며 직업 선택과 진로에 대해 따로 배울 예정이다. 또 내년 학년도(2017/18)부터는 커리어 교육관련 과목 이수가 졸업에 필수 조건에 들어간다.

BC주 교육부는 새 교과의 핵심 교육 기준을 ▲의사소통(communication) ▲창의적 사고(Creative Thinking) ▲비판적 사고(Critical Thinking) ▲긍정적인 개인과 문화 정체성(Positive Personal & Cultural Identity) ▲개인 의식과 책임(Personal Awareness & Responsibility) ▲사회적 책임(Social Responsibility)으로 잡고 있다.
권민수 기자/ms@vanchosun.com



▲일부는 새 건물 지어진 학교로 등교… 지난 31일 내진 설계에 따라 개수된 델타 세컨더리를 BC주정부 관계자들이 돌아보고 있다. 올 여름 일부 학교에서는 내진설계에 따라 구조를 강화하는 공사가 진행됐다. 개학 후 일부 학생은 새로운 교실에서 수업받게 된다. 글=권민수 기자/ms@vanchosun.com 사진=BC주정부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최근 정신질환 문제, 연이은 자살로 부각돼
[기획 연재]① 캐나다 청소년 삶 만족도는?② 부잣집 아이와 가난한 집 아이, 차이는?③ "나라가 이런 점은 도와주어야”캐나다 청소년(12~17세)은 괴롭힘(Bullying) 문제 해소를 나라에 촉구했다. 앵거스리드연구소는 캐나다 정부가 해결해야 할 청소년 정책 과제를 설문해 지난 16일 공개했다. 15가지 정책..
독서·스포츠 클럽 활동 더 많이 하는 편
[기획 연재]① 캐나다 청소년 삶 만족도는?② 부잣집 아이와 가난한 집 아이, 차이는?③ "나라가 이런 점은 도와주어야"앵거스리드연구소가 16일 공개한 청소년 관련 통계를 보면 여가 활용에 가계 소득에 따른 차이가 보인다.  가계소득 연 10만달러 이상 고소득층 가정의 자녀는 주말과 저녁 시간에..
캐나다와 한국 청소년 건강 공통 문제
“잠이 부족한 고교생” … 캐나다에서는 부족한 잠을 심각한 문제로 본다. 캐나다의  운동권장단체 파티시팩션(ParticipACTION)이 5월 발표한 2016년 평가보고서를 보면 “지나치게 짧은 수면은 과민·충동적 행동·집중 가능 시간 감소를 일으킬 수 있다”며 충분한 잠을 권장하고 있다. ..
부모 마음은 “미안해” 자녀 마음은 “이해해”
[기획 연재] ① 캐나다 청소년 삶 만족도는?② 부잣집 아이와 가난한 집 아이, 차이는?③ "나라가 이런 점은 도와주어야" 캐나다 청소년 대상 생활 만족도 조사결과, 가계 소득에 따른 삶에 대한 만족감 차이가 발견됐다. 대부분 캐나다 청소년은 자기 삶에 긍정적이다.  앵거스리드연구소가 16일..
졸업생 변호사시험 응시 자격 놓고 협회·학교측 다툼
트리니티대학교(TWU) 법대 졸업생의 변호사시험 응시 자격 인정을 두고 시비가 끊이지 않고 있다. BC주 법조인협회(LSBC)는 8일 TWU 법대 졸업생의 변호사 시험 응시자격 인정과 관련해  캐나다 고등법원에 항소하겠다고 발표했다. 데이비드 크로신(Crossin) LSBC회장은 “협회는 이 문제에 국가적 중대성이..
미리 받은 20억 학비 송금 않고 그 돈으로 '빚 돌려막기'까지… 유학·연수생들 현지서 발 동동[한국] 국내 최대 유학 알선 업체인 '유학닷컴'이 부도 위기에 처해 학생 수백여명에게 미리 받은 20억원대 학비를 현지 학교에 송금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미 외국에 있는 학교나..
하루 활동량에 따라 사회성 등 격차 발견돼
캐나다에서는 5세를 기준으로 운동하는 아이가 줄고 있다. 아이 손에 쥐어진 게임기나 패드가 운동 감소의 원인으로 지목된 가운데, 운동 시간이 적을수록 병약한 아이가 된다는 지적이 캐나다 통계청 보고서에 21일 등장했다.통계청은 “매일 권장활동량에 맞춰 활동하는 3·4세 아동은 75%이나 5세를..
생명과학·의학·스포츠의료에 새로 총 1억달러 투자
UBC가 캐나다 연방정부와 주정부의 5150만달러 예산을 받아 밴쿠버 캠퍼스를 확장한다고 19일 발표했다. UBC는 정부의 미래 산업 육성과 관련해 이번 예산까지 총 1억달러를 교부받았다. 전체 예산은 생명과학·의학·스포츠의료 분야에 집중해 투자된다. 나브딥 베인스(Bains) 연방 혁신과학경제개발장관은..
유치원~9학년생 대상 새로 바뀐 교과로 공부10~12학년생 선택적으로 변경… 내년부터 공식 적용오는 6일 2016/17학년도 개학을 맞이해 BC주 내 초·중·고교생은 수리·문리 응용력 배양에 중심을 둔 새로운 교과과정으로 공부하게 된다.가장 큰 변화는 유치원부터 9학년(K-9)의 교과 과정 변화다. BC주..
처방은 9월부터 하루 1시간 의무학습
온타리오주정부는 9월 새 학기부터 주(州)내 6학년을 대상으로 하루 1시간씩 의무적으로 수학 공부를 시킬 계획이다.이런 계획은 앞서 2015년에  6학년을 대상으로 시행된 학습능력평가시험(EQAO)결과 수학에서 무려 2명 중 1명(50%)이 낙제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31일 온타리오주정부는 50% 낙제 사실을..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