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가 다독해야, 아이도 다독한다

등록 : 2013-12-18 11:49

한복희·이상화씨 조언
원전 먼저 읽고 이해한 후
아이와 공감·비판·토론을
책 놀잇감 삼으면 친근감 느껴

최근 한 독서 교육업체가 발표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초등생 자녀의 한 달 독서량은 그 학부모의 6배에 달했다. 독서의 중요성을 모르는 부모는 없지만 막상 독서 교육을 실천하는 부모는 흔치 않다.

저명한 교육심리학자 앨버트 밴듀라(88·Albert Bandura)에 따르면 아동은 타인, 주로 부모를 모방함으로써 행동을 학습해 나간다. 부모가 책 읽는 모습을 자주 보여주는 것이 독서 교육의 시발점인 셈이다. 다독(多讀)으로 자녀를 다독이는 엄마·아빠 2인에게 독서 교육 비결을 들었다.


기사 이미지
이재혁군과 아버지 이상화 작가(위 사진). 강한성군과 어머니 한복희 소장.

◇엄마도 아이들 책 함께 읽으세요

한복희(45) 한복희교정독서연구소장은 성인용과 아동용 도서를 합쳐 한 달 최대 100권의 책을 읽는다. 한 소장의 아들 강한성(7)군은 같은 기간 70~80권의 책을 읽는다. 장르도 가리지 않는다. 엄마의 근성을 닮은 덕분인지 앉은 자리에서 10권도 거뜬히 읽어낸다.

한 소장은 자녀의 다독을 돕는 비결로 자신이 좋아하는 분야의 책을 원 없이 반복해 읽게 하는 것을 꼽았다. "한성이는 '마법의 시간여행' 시리즈나 '신기한 스쿨버스' 시리즈를 좋아해요. 시리즈를 읽기 시작했다면 관련 책을 더 사다 주며 읽을거리를 제공하는 거죠. 책 읽는 걸 칭찬해 주는 것도 물론 중요하고요."

한 소장은 "엄마도 아이 책을 함께 읽으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림책과 전래 동화를 권하고 싶어요. 아이와 함께 책을 읽기 전 엄마는 원전을 미리 읽어 보길 권합니다." 이때 책 내용을 온전히 이해하기 위해 한 소장은 '물음표·느낌표 독서법'을 추천했다.

책을 읽다가 작가의 생각을 비판하고 싶다면 물음표를, 공감하는 부분에는 느낌표를 표시하는 방법이다. 따로 표시해 둔 부분만 다시 한 번 읽어본다면 책 내용을 좀 더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다. 한 소장은 "부모가 이해한 내용을 바탕으로 자녀가 아직 어리다면 쉽게 각색한 책을 구해 읽히고, 큰아이와는 토론을 벌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귀띔했다.

◇아빠는 책 활용한 놀이로 독서 거부감 없애 주세요

청심국제중에 합격한 이재혁(대전 한밭초등 6년)군은 지금까지 읽은 책이 총 3만권에 달한다. 육아 노하우를 다룬 네이버 카페 '재혁이네집'(cafe.naver.com/comkid21) 운영자이자 '하루 20분 놀이의 힘'(조선앤북) 저자인 아버지 이상화(44) 작가 역시 2주에 약 6권 정도의 책을 꾸준히 읽어오고 있다.

이 작가의 독서 리스트에는 육아와 교육 관련 도서만 빼곡히 들어찼다. "모든 관심사가 재혁이와 동생 시훈이를 키우는 일에 쏠려 있죠. 다른 책은 눈에 들어오질 않아요(웃음). 대신 신문 스크랩을 10년간 하루도 빼먹지 않고 하면서 상식을 쌓고 있어요."

이 작가의 신문 스크랩 방법은 간단하다. 신문을 읽다가 재혁군과 토론을 벌일 만한 주제가 나오면 그 기사를 오려 클리어파일에 모아 둔다. 날짜별·지면별 분류도 하지 않는다. 틈날 때마다 모아둔 기사를 읽으며 적당한 시기에 이야기를 꺼내기만 하면 된다.

"스티브 잡스(1955~2011)가 죽었을 때, 기사에서 읽은 내용을 바탕으로 밥 먹을 때마다 잡스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재혁이에게 들려줬어요. 이후엔 애플에서 신제품을 출시하거나 삼성과 특허 분쟁이 벌어졌을 때 토론도 가능해졌죠. 제 이야기를 듣고 아이 스스로 그의 전기 '스티브 잡스'(월터 아이작슨 글)를 찾아 읽더군요. 900쪽이 넘는 책을 세 번이나 반복해서 읽었어요. 이젠 잡스가 재혁이의 롤모델이 됐죠. 공부하는 데도 확실한 동기부여가 됐고요."

이 작가는 이색 독서 교육을 제안했다. "책을 도구로 쓰는 놀이를 통해 독서에 대한 거부감을 없애는 것부터 시작하라"는 조언이었다. 책을 탁구채로 생각하고 탁구공을 튀기며 숫자를 세는 놀이를 예로 들 수 있다. 처음에는 '하나, 둘, 셋'하며 횟수를 세고, 다음에는 '원, 투, 쓰리', 그다음에는 '이찌, 니, 산'하며 언어를 바꿔 숫자를 세는 간단한 놀이다.

"단순해 보이지만 효과는 놀라워요. '독서'하면 왠지 부담스러워하는 어른도 많지만 재혁이는 책을 놀잇감으로 대했던 기억 덕분에 독서에 대한 거부감이 없어요. 게다가 4개 국어도 구사할 수 있고요. 이 간단한 놀이가 큰 힘이 됐죠."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UBC 심리학 재학생의 이야기
UBC 심리학과는 1915년 UBC 설립부터 지금까지 쭉 함께해온 학과로 UBC 학사 과정에서 가장 인기 있는 전공이다. 매년 13,000명 이상의 학생이 적어도 한 개의 심리학 과목을 들을 정도로 인기가 있다. 현대인의 스트레스가 많아지면서 정서적 불안감, 대인관계에서의 어려움 등으로 점점 정신과 상담이나..
한복희·이상화씨 조언원전 먼저 읽고 이해한 후아이와 공감·비판·토론을책 놀잇감 삼으면 친근감 느껴최근 한 독서 교육업체가 발표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초등생 자녀의 한 달 독서량은 그 학부모의 6배에 달했다. 독서의 중요성을 모르는 부모는 없지만 막상 독서 교육을 실천하는 부모는..
전문가에게 듣는 '유아기 자녀 훈육법'아이 말대꾸엔 단호한 대응질문에 귀기울이지 않으면떼쓰고 소리치는 습관 생겨3~7세 유아기 자녀를 다루는 일은 부모에게 가장 힘든 일 중 하나다. 아이가 마트에서 바닥에 드러누워 생떼라도 쓰는 날엔 부모도 두 손 두 발 다 들기 일쑤. "밥 먹기 싫어" "안..
“인생 선배로 다가가고, '믿음'으로 극복하세요”
'뜨거운 감자.' 해결이 쉽잖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 하는 상황을 이르는 영어식(式) 표현이다. 혼냈다간 되레 엇나갈까 봐 조심스레 대하게 되는 사춘기 청소년을 표현하기에도 적합한 말이다. 맛있는공부는 지난 24일부터 이틀간 혹독한 사춘기를 성공적으로 이겨낸 명문대생 학부모 3인〈참가자..
인강·음악… 쉴 틈 없는 청소년 귀, 난청 주의보스마트폰, 태블릿 PC 등 휴대용 멀티미디어 기기의 사용이 늘어나면서 10~20대의 소음성 난청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 조사에 따르면 2011년 21.4%에 불과했던 청소년의 스마트폰 보유율은 2012년 61.4%로 급증했다. 특히 인터넷 강의를..
IT 기업 출신 학부모가 귀띔하는 스마트 교육법흔히 자녀 교육 시 스마트 기기·인터넷 등을 적재적소에 사용할 줄 아는 학부모를 '스마트 맘'이라 부른다. 이 중 관련 시스템을 자유자재로 다룰 수 있는 IT기업 출신 학부모는 어떻게 스마트 교육을 실천하고 있을까? 지난달 20일 만난 학부모 배수정(36)..
의대 정원 늘어나면서 의사 숫자도 매년 증가세
캐나다에서 의사 되기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만, 일단 의사가 되면 그만한 대우가 따르는 것으로 나타났다.캐나다보건정보연구소(CIHI)는 26일 캐나다 국내에는 2012년 기준 의사(physicians) 7만5000여명이 활동하고 있으며, 의사 숫자는 전년 대비 4% 늘어난 것이라고 밝혔다. 캐나다 국내 의사가 늘어난..
1학기 만에 성적 급상승… 비결에 주목!대부분의 중학교가 이르면 9월 말부터 10월 중순에 걸쳐 2학기 중간고사를 치른다. 새 학기 '성적 향상'을 목표로 삼은 중학생이라면 이곳에 주목해보자. 맛있는공부는 지난해 중학교 2학기 내신 시험에서 1학기에 비해 놀라운 성적 '점프'를 이뤄낸 학생 3인을..
BC주 대학·칼리지 졸업생 학교 만족도 93%
지난해 BC주 대학·칼리지 졸업생을 대상으로 학교와 학과에 대한 만족도를 설문한 결과 93%가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BC주 고등교육부가 16일 발표했다. 암릭 버크(Virk) BC주 고등교육장관은 "대부분 학교에 대한 만족도는 A+에 해당한다"고 자랑했다. 관련 설문은 BC주 내 졸업생 3만 여명을 대상으로..
청소년 자녀가 잘못된 행동을 했을 때에 큰 소리를 지르면 체벌을 했을 때와 비슷한 부정적 영향을 자녀에게 미치게 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 보도했다. 우울증, 거짓말, 공격적 행동이 오히려 늘어난다는 것이다.피츠버그 대학과 미시간 대학의 연구팀은 4일 학술지 ‘아동발달’에 게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