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륨 50% 이하로… 50분 청취 후 10분 휴식을

등록 : 2013-09-30 09:32

인강·음악… 쉴 틈 없는 청소년 귀, 난청 주의보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 휴대용 멀티미디어 기기의 사용이 늘어나면서 10~20대의 소음성 난청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 조사에 따르면 2011년 21.4%에 불과했던 청소년의 스마트폰 보유율은 2012년 61.4%로 급증했다. 특히 인터넷 강의를 비롯한 동영상 시청, 음악 청취, 게임 등을 위해 이어폰을 사용하는 시간이 늘면서 '소음성 난청' 발생률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진우 청심국제병원 이비인후과 진료과장은 "국민건강보험공단 통계를 보면 '소음성 난청' 진단을 받은 10대 환자 수가 2006년 306명에서 2010년 394명으로 28% 증가했다"며 "질병관리본부의 2010년 조사에 따르면 12~18세 청소년 3.8%가 '경도 난청', 1.6%가 '중증도 난청'에 시달리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끄러운 곳에서의 이어폰 사용, 특히 안 좋아


기사 이미지

등하교 시 자투리 시간을 활용하기 위해 이어폰으로 강의나 음악을 듣는 학생들을 쉽게 볼 수 있다. 신승호 분당차병원 교수는 "지하철이나 버스 등 배경 소음이 큰 곳에서 이어폰을 사용할 경우 주변 소음을 이기기 위해 볼륨을 키우기 때문에 청력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진우 진료과장은 "85데시벨 이상의 소리에 8시간 이상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영구적으로 청력을 잃을 수 있다"면서 "휴대용 기기의 이어폰 볼륨을 최대로 올리면 100㏈(데시벨)을 넘기 때문에 건강한 청취를 위해서는 음향기기의 볼륨을 50% 이하로 낮추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어폰 대신 헤드폰을 사용하는 것도 주변 소음으로 인한 청력 손실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이다. 헤드폰은 귀를 감싸 배경 소음을 차단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무의식중에 볼륨을 높이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청력 손실, 자신감 저하로 이어질 수 있어

장시간 청취 역시 청력에 이상을 일으킬 수 있다. 독서실이나 자습실에서 이어폰으로 인터넷 강의 등을 들을 때는 50분 청취 후 10분 정도 소리가 없는 상태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이진우 진료과장은 "음높이의 차이나 리듬감 등에 따라 실제 소리강도와 체감 소리강도가 다르기 때문에 장시간 청취를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승호 교수는 "난청이 심할 경우 의사소통에 장애가 발생해 학습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고 집중력이 떨어지는 아이로 오인해 자신감 저하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난청 초기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겨 늦게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신 교수는 "급성 난청의 경우 청력을 회복하는 경우가 많지만, 서서히 청력을 잃은 경우 돌이키기 어렵다"며 "'텔레비전을 볼 때 큰 소리로 들어 주위 사람이 거북해하는 경우' '대화할 때 자주 되묻는 경우' '귀에서 '삐'하는 소리나 귀뚜라미 소리 등 이명이 들리는 경우'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경도 난청(25~40㏈ 구간 소리를 듣기 어려움) 환자의 경우 입 모양으로 상대의 말을 이해하는 구순 독법(Lip reading)이 필요하며, 중등도 난청(41~55㏈ 구간 소리를 듣기 어려움) 환자는 보청기 착용·구순 독법·언어 지도가 필요하다.

귀가 젖은 상태서 이어폰 사용 말아야

아침 등교 시간에 쫓겨 귓속이 채 마르지도 않은 상태에서 이어폰을 사용하는 것도 주의해야 한다. 신 교수는 "젖은 상태에서 이어폰을 착용하면 외이도에 상처가 생겨 염증을 일으킬 수 있으며, 귀 안의 습기를 이어폰이 막아 곰팡이로 인한 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귀소제를 할 때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이 진료과장은 "'코끼리 다리보다 가는 것은 귓속에 넣지 마라'는 서양의 옛 속담이 있듯이 가능한 귀에 손을 대지 않는 것이 귀 건강을 지키는 최상의 예방법"이라고 조언했다.

"귀지는 더러운 물질이라는 인식 때문에 습관적으로 귀지를 파내는 사람이 있는데 이는 오히려 귓속 피부에 상처를 내 세균 증식과 염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귀지는 외이도 땀샘에서 분비되는 물질이 공기 중 먼지나 각질 등과 섞여 만들어지는 것으로, 외이도로 들어오는 이물질의 출입을 막아주는 보호막 역할을 합니다. 귀지는 우리 몸의 자정 작용에 의해 자연스럽게 귀 밖으로 밀려나오기 때문에 굳이 제거해 주지 않아도 빠져나와 없어집니다. 청력은 한번 잃으면 다시 되돌리기 어려운 만큼 치료보다는 예방이 중요합니다."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UBC 심리학 재학생의 이야기
UBC 심리학과는 1915년 UBC 설립부터 지금까지 쭉 함께해온 학과로 UBC 학사 과정에서 가장 인기 있는 전공이다. 매년 13,000명 이상의 학생이 적어도 한 개의 심리학 과목을 들을 정도로 인기가 있다. 현대인의 스트레스가 많아지면서 정서적 불안감, 대인관계에서의 어려움 등으로 점점 정신과 상담이나..
한복희·이상화씨 조언원전 먼저 읽고 이해한 후아이와 공감·비판·토론을책 놀잇감 삼으면 친근감 느껴최근 한 독서 교육업체가 발표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초등생 자녀의 한 달 독서량은 그 학부모의 6배에 달했다. 독서의 중요성을 모르는 부모는 없지만 막상 독서 교육을 실천하는 부모는..
전문가에게 듣는 '유아기 자녀 훈육법'아이 말대꾸엔 단호한 대응질문에 귀기울이지 않으면떼쓰고 소리치는 습관 생겨3~7세 유아기 자녀를 다루는 일은 부모에게 가장 힘든 일 중 하나다. 아이가 마트에서 바닥에 드러누워 생떼라도 쓰는 날엔 부모도 두 손 두 발 다 들기 일쑤. "밥 먹기 싫어" "안..
“인생 선배로 다가가고, '믿음'으로 극복하세요”
'뜨거운 감자.' 해결이 쉽잖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 하는 상황을 이르는 영어식(式) 표현이다. 혼냈다간 되레 엇나갈까 봐 조심스레 대하게 되는 사춘기 청소년을 표현하기에도 적합한 말이다. 맛있는공부는 지난 24일부터 이틀간 혹독한 사춘기를 성공적으로 이겨낸 명문대생 학부모 3인〈참가자..
인강·음악… 쉴 틈 없는 청소년 귀, 난청 주의보스마트폰, 태블릿 PC 등 휴대용 멀티미디어 기기의 사용이 늘어나면서 10~20대의 소음성 난청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 조사에 따르면 2011년 21.4%에 불과했던 청소년의 스마트폰 보유율은 2012년 61.4%로 급증했다. 특히 인터넷 강의를..
IT 기업 출신 학부모가 귀띔하는 스마트 교육법흔히 자녀 교육 시 스마트 기기·인터넷 등을 적재적소에 사용할 줄 아는 학부모를 '스마트 맘'이라 부른다. 이 중 관련 시스템을 자유자재로 다룰 수 있는 IT기업 출신 학부모는 어떻게 스마트 교육을 실천하고 있을까? 지난달 20일 만난 학부모 배수정(36)..
의대 정원 늘어나면서 의사 숫자도 매년 증가세
캐나다에서 의사 되기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만, 일단 의사가 되면 그만한 대우가 따르는 것으로 나타났다.캐나다보건정보연구소(CIHI)는 26일 캐나다 국내에는 2012년 기준 의사(physicians) 7만5000여명이 활동하고 있으며, 의사 숫자는 전년 대비 4% 늘어난 것이라고 밝혔다. 캐나다 국내 의사가 늘어난..
1학기 만에 성적 급상승… 비결에 주목!대부분의 중학교가 이르면 9월 말부터 10월 중순에 걸쳐 2학기 중간고사를 치른다. 새 학기 '성적 향상'을 목표로 삼은 중학생이라면 이곳에 주목해보자. 맛있는공부는 지난해 중학교 2학기 내신 시험에서 1학기에 비해 놀라운 성적 '점프'를 이뤄낸 학생 3인을..
BC주 대학·칼리지 졸업생 학교 만족도 93%
지난해 BC주 대학·칼리지 졸업생을 대상으로 학교와 학과에 대한 만족도를 설문한 결과 93%가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BC주 고등교육부가 16일 발표했다. 암릭 버크(Virk) BC주 고등교육장관은 "대부분 학교에 대한 만족도는 A+에 해당한다"고 자랑했다. 관련 설문은 BC주 내 졸업생 3만 여명을 대상으로..
청소년 자녀가 잘못된 행동을 했을 때에 큰 소리를 지르면 체벌을 했을 때와 비슷한 부정적 영향을 자녀에게 미치게 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 보도했다. 우울증, 거짓말, 공격적 행동이 오히려 늘어난다는 것이다.피츠버그 대학과 미시간 대학의 연구팀은 4일 학술지 ‘아동발달’에 게재한..